'딸꾹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4.09 설탕 한 숟가락에 딸꾹질 뚝 - 세계 각국 다양 (3)
생활얘기2020. 4. 9. 14:41

북유럽 리투아니아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조치가 취해지고 있다. 자가격리와 자가체류가 권장되고 있다. 오늘은 낮 최고온도가 20도까지 올라가는 날씨다. 이는 그야말로 전형적인 여름철 날씨다. 이런 좋은 봄날씨에 밖에 나가서 마음 놓고 돌아다닐 수 없으니 참으로 안타깝고 갑갑하다.

지난 일요일 일주일만에 숲 속으로 산책을 나갔다. 봄을 알리는 전령사 중 하나인 서양할미꽃도 보고 맑은 숲공기를 마시면서 모처럼 자연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아파트 주차장에서부터 난데없이 딸아이 요가일래가 딸꾹질을 심하게 하기 시작했다. 시국이 시국인 만큼 무관한 증상에도 신경이 곤두섰다.  

"코를 막고 한참 숨을 쉬지 말아봐라"라고 했다.
"그래도 딸꾹질이 안 그친다."
"그러면 빨리 집에 올라가서 차가운 물을 마셔봐라." 
"아니야. 아빠 방법 말고 내가 아는 방법을 한번 해볼 거야."

집에 들어오자마자 여전히 딸꾹거리는 요가일래는 부엌 찬장에서 설탕컵을 꺼낸다.
"뭐 하려고?"
"보면 알지."


설탕을 차숟가락에 담더니 입안으로 넣었다. 그리고는 침묵이다.
한참 후 입을 열더니 말했다.
"봐, 이제 딸꾹질 안 하잖아!"
"어떻게 했는데?"
"설탕을 혀바닥에 얹고 혀를 입천장에 붙여서 설탕에서 나오는 단물을 빨아먹었지."


"우와~ 내가 처음 알게 된 방법이네. 누가 가르쳐 줬어?"
"합창단 지도 선생님이 알려 줬어. 갑자기 딸꾹질을 하면 노래를 할 수 없을 때 쓰는 방법이라고 했어." 
"아빠도 나중에 이 방법을 한번 사용해 봐야겠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설탕을 먹으면 단맛이 신경을 자극해 딸꾹질을 멈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좀 더 검색하니 딸꾹질을 멈추는 방법이 너무 다양하다. 90도로 몸을 숙여 물 마시기, 설탕물 마시기, 혀 잡아당기기, 가슴 부위 지그시 누르기, 재치기하기, 신 음식 먹기, 숨 들이쉬기 ,트림하기, 간지럼 참기, 놀라게 하기 등이다.

갑자기 한 생각이 떠올랐다. 세계 각국 사람들은 어떻게 딸꾹질을 멈출까 궁금해졌다. 그래서 회원 2만2천 명이 넘는 국제어 에스페란토(Esperanto) 페이스북 그룹 "평소 어떻게 딸꾹질을 멈춰?"라고 물어봤다.  


짧은 시간에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다양한 답을 해줬다. 여러 사람들이 위에 언급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지만 세계 각국의 개인들이 각자 평소 사용하는 방법을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해서 아래 소개하고자 한다.

캐나다 Sylvain: "누군가 당신을 놀래켜라."
슬로베니아 Vesna: "물을 마시거나 코를 막고 천천히 20까지 숫자를 세라."
헝가리 Éva: "왼팔을 높이 들거나 물 10방울을 마시거나 설탕 한 숟가락을 먹어라."
미국 Jeremiah: "양쪽 귀 뒤에 아이스크림으로 머리를 눌러라."
핀란드 Kalle: "설탕 한 숟가락을 입안에서 녹이지 말고 그냥 삼켜라."
스웨덴 Bertilo: "긴장을 풀고 규칙적으로 호흡한다."
헝가리 Anna: "호흡을 최대한 멈춘 후 깊게 들이쉰다. 딸꾹질이 그칠 때까지 이를 반복한다."
러시아 Sergeo: "누군가 당신을 갑자기 크게 놀래켜야 한다."  
중국 Miao: "찬물을 벌컥 삼킨다."
브라질 Jose: "코를 막고 최대한 호흡을 멈춘다."
중국 Dagez: "갑자기 누가 당신을 때리면 금방 딸꾹질이 그친다."
세르비아 Živanko: "자두술로 (멈춘다)."
헝가리 Csaba: "강하게 집중한다."
미국 Hans: "치아로 연필을 물고 물을 마신다."
이탈리아 Davide: "힘껏 소리 질러라."
러시아 Oleg: "깊게 숨을 들이쉬고 멈춘다."

일반적으로 설탕물을 마시거나 설탕을 입안에서 녹여서 먹어라고 하는데 핀란드인 친구 칼레(Kalle)은 그렇게 하지 말고 삼켜라고 한다. 왜냐하면 "마른" 설탕이 목구멍을 자극함으로써 신경에 영향을 미쳐 딸꾹질이 그치기 때문이다라고 한다. 치아로 연필을 물고 물을 마신다는 미국인 한스(Hans)의 방법이 특이하다. 이렇게 하면 산소기포가 횡격막 안으로 깊숙이 들어가는 것을 돕기 때문이라고 한다. 세상은 넓고 딸꾹질 멈추는 법은 많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뿌라모

    에스페란토가 참 유용하게 사용되는군요. 좋은 것 배웠습니다.

    2020.04.09 06:34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급할때 써먹어봐약겠어요

    2020.04.09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유니

    재밌네요. 각자 옛날부터 써 왔던 방법일텐데 놀래키거나, 숨을 참거나, 물을 천천히 먹거나 하는것은 어느 나라나 비슷비슷 하네요. 다들 어떻게 알고 그렇게 하는지 세상사가 신기해요

    2020.04.13 08:3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