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2.10.24 07:35

요즘 리투아니아 들판에는 노란 단풍잎이 떨어져 노란 꽃을 피운 듯한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지금 계절이 봄인가를 착각시킨다.  
 

유채꽃으로 알려진 이 노란 꽃이 우중충한 가을날 사람들의 마음을 환하게 해준다. 챀고로 이 꽃의 이름은 무우의 일종인 brassica rapa(브라시카 라파) 채소 꽃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10.22 06:44

지난 주말 모처럼 가을날 리투아니아 시골길을 따라 들판을 구경하고 돌아왔다. 들판 수확이 끝난 지는 벌써 오래다. 리투아니아는 보통 7월 하수에서 8월 중순에 수확이 이루어진다. 숲에는 대부분 낙엽수들이 이미 옷을 벗고 겨울을 준비하고 있다. 

수확 끝난 들판에 일렬로 아직도 피어있는 빨간색 꽃이 시선을 잡아당겼다. 그냥 스쳐지나가기에는 아까웠다. 가까이에 다가가니 개양귀비꽃이었다. 리투아니아를 비롯해 유럽 들판에는 이 개양귀꽃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유럽에서 이 꽃은 풍년을 상징한다. 특히 씨는 빵을 만드는 데 주로 사용된다. 줄기로 채소로 빨간 꽃잎은 시럽이나 술을 담는 데에도 쓴다. 


자세히 보니 꽃잎에는 생기가 없다. 역시 아름다운 꽃도 세월 앞에는 어쩔 수가 없다. 하지만 이렇게 늦은 가을까지도 꽃을 피워 수확 끝난 들판을 수놓고 있는 개양귀비에 박수를 보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