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3.10.05 07:09

가리 대학생의 이색 시위가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목요일 한 대학교의 학생들은 속옷만 입고 강의실에 들어왔다. 이는 대학교 총장이 지정한 새로운 드레스 코드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언론 보도(출처 1, 2)에 따르면 이들은 헝가리 남서부 지방에 있는 커포슈바르(Kaposvár) 대학교 학생들이다. 수요일 대학교 총장이 학생들에게 "강의와 시럼에 의무적으로 남학생들은 어두운 색 계통의 양복과 구두를 해야 하고, 여학생들은 재킷과 블라우스와 바지 또는 긴치마를 입어야 한다"고 통지했다.

그는 "10월 1일부터 대학교 내에서는 미니스커트, 반바지, 해변슬리퍼, 짙은 화장, 부적합한 패션 악세사리, 단정치 못한 손톱이나 머리카락은 설 자리가 없다"라고 선언했다. 가벼운 옷차림은 단지 여름철 더운 날에만 허용된다고 했다. 

총장의 고전적인 복장 강요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면서 일부 대학생들은 이날 속옷만 입기로 시위했다. 


"우리는 옷을 제대로 입었지만, 강의실이 너무나 더워서 허용되는 옷만 입을 수밖에 없었다고 한 학생이 재치있게 말했다. 이들 대학생들은 10월 7일 월요일에는 해변슬리퍼, 비치타월을 가져지고 강의실에 올 계획이다. 

빌뉴스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이곳 대학생을 일상에서 흔히 접하고 있다. 도에 지나친 옷이나 화장을 하고 다니는 대학생들이 종종 보이곤 한다. 커포슈바르대학교에서는 정도에 벗어난 경우가 너무 많아서 대학교측이 이런 드레스 코드를 결정한 것은 아닐까...... 

대학교 총장과 학생들 사이의 복장 갈등은 어떻게 마무리 될까 궁금하다. 30여년 전 까까머리와 교복을 입고 다니던 중고등학교 생활이 떠오른다. 

고전적인 복장 착용을 강제하는 헝가리 커포슈바르대학교의 속사정은 이해할 만하지만, 대학교는 대학생 스스로가 학생 품위에 어울리는 복장을 자율적으로 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10.15 08:13

결혼식에 입는 신랑과 신부 옷에 대한 이미지는 이제 세계 어디서나 비슷하다. 남자는 턱시도, 여자는 드레스다. 그런데 종종 이 정형을 깨뜨리는 사람들이 있다. 최근 폴란드 웹사이트 조몬스터는 파격적인 결혼식 신랑 옷을 입은 사진을 소개했다. 

연출이 아니라 실제로 러시아에서 있었던 일이라 한다. 운동 중 그만 깜빡 잊은 결혼이 생각나서 결혼식장으로 달려온 듯이 신랑이 턱시도가 아니라 체육복을 입고 있다. 사연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참으로 대단하다. 결혼식장에서 신부에게 "나 결혼해도 자유를 잃지 않을 거야!"라는 무언의 의사표지를 하는 것 같다.
 

외출할 때 입는 옷에 대해서도 아내의 간섭(좋게 표현하면 강요적 조언 ㅎㅎㅎ)을 받고 있는 신세인데 이 신랑의 파격적인 결혼예복을 보니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