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5. 11. 07:11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개 훈제한 고기를 즐겨 먹는다. 훈제 소시지는 아침식사 때 빵과 함께 먹고, 훈제 삼겹살은 보드카 안주나 양배추국을 끓일 때 사용한다.

고기를 프라이팬에 구울 때 완전히 익을 때까지 충분히 굽는다. 우리 집 경우는 더 자주 삶아서 먹는다. 살짝 구웠다가 삶기도 한다.

10여년 전 리투아니아에 처음 정착할 무렵 시장 고기매장에 가보니 구워먹으면 아주 좋을 돼지 삼결살이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사서 집에 와서 직접 요리를 했다.

그런데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먹기를 꺼려했다.

"그렇게 짧은 시간에 후닥 구은 고기는 설익어서 먹을 수가 없어!"

설익어 못먹겠다는 아내는 더 구을 것을 부탁했다. 표면이 누렇게 변한 고기는 이제는 딱딱해서 먹기가 불편했다. 이렇게 아내는 처음엔 삼겹살을 거의 먹지를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 갓 구운 몰랑몰랑한 삼겹살을 몇 점 용기내어 먹어보더니 그 맛에 푹 빠져버렸다. 지금은 아내가 나보다 더 삼겹살을 좋아한다. 아이들도 즐겨 먹는다. 이제 삼겹살은 리투아니아 현지인들을 초대했을 때 대접하는 우리 집의 특식이 되어버렸다.     
  
아래 사진은 일전에 빌뉴스 '수라' 식당에서 한인들이 모여 삼결살 잔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날 모임에서 돌아온 후 아내는 삼겹살이 정말 맛있다고 하면서 제안했다.
"리투아니아 친구들을 초대해서 '수라'에서 삼겹살 잔치 한번 하자!"

* 최근글: 고사리 날로 먹고 응급환자 된 유럽인 장모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겹살, 한번 먹어보면 중독된다더군요....ㅎㅎ...
    일본인 친구가 한 명 있는데, 그녀석이 그러더군요.

    2011.05.11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 고소한 맛을 보면 중독되죠ㅎㅎㅎ 유럽에선 얇게 베이컨을 해서 먹기 때문에 나름 신세계일거에요ㅋ 찾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그런가 제가 유럽에 살 때는 가격도 저렴해서 자주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2011.05.12 14:34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09. 3. 25. 15:09

2007년 5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타결된 후 한국과 유럽연합은 상호 자유무역협정에 대한 협상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 24일 서울에서 8차 협상을 마치고 막바지 타결에 임박해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관세환급이 들어 있는 원산지 역외 가공인정과 농축산물 시장 개방 등에 견해차이가 심해 이번에 최종 타결하는 데 실패했다. 이 협상 소식을 전하는 몇몇 기사들은 아래와 같이 기사 제목을 뽑았다.

유럽산 돼지고기, 와인, 자동차가 몰려온다: 오마이뉴스
유럽산 삼겹살 - 와인 수입 크게 늘듯: 동아일보

이렇게 한국과 유럽연합이 자유무역협정 체결에 성공하면 한국의 축산물 시장은 미국산 쇠고기에 이어 유럽산 돼지고기로 인해 또 한 번 출렁이게 될 것이다. 관세철폐로 값싸진 유럽산 돼지고기가 빠르게 시장을 넓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축산업자들은 또 한 번 피해와 고통을 떠안아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그렇다면 유럽산 돼지고기의 맛은 어떨까? 적어도 유럽연합에 속해 있는 리투아니아의 돼지고기에 대한 주위 사람들의 평가는 이렇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의 일반 돼지고기보다는 육질이 부드럽고, 기름기가 적다. 맛이라는 것은 개인적인 입맛에 아주 좌우되지만 삼겹살을 먹어본 대부분 사람들은 한국 삼겹살보다 훨씬 맛있다고 한다. 여기 사람들은 냉동된 고기를 사지 않고, 주로 싱싱한 고기를 선호한다. 하지만 한국의 흑돼지 등 특별히 키우는 돼지고기 맛에서는 따라가지 못한다. 삼겹살용 돼지고기 1kg 값은 약 13리타스(한국돈 7,150원)이다.

유럽연합과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코 앞에 앞둔 한국 정부는 축산구조개편과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해 축산농가에게 미치는 피해를 막아주길 바란다.

* 최신글: 불황에도 대박 맞은 성금 모금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축산농가가 큰일이군요.
    가격은 어떤지 말씀해주셨으면 합니다.

    2009.03.25 17:24 [ ADDR : EDIT/ DEL : REPLY ]
  2. FTA 가 시작 되었을때부터 축산 농가들은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 준비를 해야 했습니다.
    정부는 뒷받침을 해주어야 했고요...

    호주에서 극심한 가뭄으로 쌀 공급이 잘 안되니 한국쌀 수출이 잘 된다고 합니다.
    이런건 참으로 운이 좋은 케이스고요, 지금부터라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준비를 서둘러야 겠습니다.

    그나저나 바누아투에도 삼겹살이 들어 왔으면 좋겠습니다....

    2009.03.25 18:10 [ ADDR : EDIT/ DEL : REPLY ]
  3. 독일은 삼겹살 1킬로에 대략 4- 5유로입니다. 만원이 조금 안 되는..
    저는 고기맛을 모르는 사람이라 애들만 구워주곤 하는데,
    가끔 독일 고기 보며 신기한 게,
    간혹가다 어떤 포장에 부모의 내력까지 적혀 있더군요.
    어느나라산 어미닭에게서, 어느나라에서 태어나, 어느나라에서 자란 닭... 하는 식으로..
    얼마전 아일랜드산 돼지고기가 말썽이 났지요.
    수입도 좋고 다 좋지만, 더불어 여러모로 정부가 신경 써야 하는 부분도 많을 거라 생각됩니다.
    국민의 건강이 달리 문제인 만큼요.

    2009.03.25 21:59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8. 12. 14. 17:17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아침 저녁으로 훈제된 고기를 썰어 빵과 함께 즐겨 먹는다. 그래서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에 가면 훈제된 고기들을 많이 볼 수 있다.

그 중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훈제된 돼지고기 삼겹살이다. 리투아니아인들은 한국 사람처럼 삼겹살을 구워 먹지 않는다.

특히 훈제된 삼결살 한 점과 양파 한 조각은 서민들의 가장 인기 있는 술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다.

리투아니아 북서부 지방 샤울레이 도시의 한 재래시장에서 찍은 훈제된 삼겹살 판매상 모습이다. 사진을 보고 있으니 양파 조각을 얹고 후추를 뿌려 한 점 먹고 싶은 마음이 불현듯 일어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