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8.16 06:28

일전에 여러 민족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러시아인, 한국인, 리투아니아인, 우크라이나인 등이었다. 국제어 에스페란토 행사였다. 한 참석자가 생일을 맞았기 때문이다.

모두들 갑자기 들은 생일 소식인지라 즉석에서 선물을 찾아야 했다. 나는 마침 소주가 있어서 "여기 한국에서 온 만병통치약 소주!"라고 우스개 소리를 하면서 그에게 선물했다.


한 우크라이나인의 선물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우크라이나 민족음식"이라고 소개하면서 서랍에서 하얀 물건을 꺼냈다. 여기에 외국 세관원과 우크라이나 여행객의 대화를 덧붙였다.

세관원: "마약이 있나?"
우크라이나인: "당연히 있지."
세관원: "꺼내봐."
우크라이나인: "여기!"
세관원: "이건 돼지비계잖아!"
우크라이나인: "우리에겐 이것이 마약이다."

이처럼 우크라이나인에게는 돼지비계가 마약으로 통한다. 그만큼 좋아하고 많이 먹는다는 뜻이다. 외국에 여행갈 때 한국인이 김치나 깻잎 등을 가져가듯이 우크라이나인은 돼지비계를 가져간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이 돼지비계를 살로로 부른다. 살로는 돼지비계를 소금에 절이거나 훈제한 것으로 얇게 썰어 먹는다. 이날 아래와 같이 빵조각에 우크라이나 돼지비계를 얹어서 먹어보았다. 평소 비계를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날 우크라이나 돼지비계는 입안에 살살 녹는 듯 정말 부드럽고 맛이 있었다. 
 

'아~~~ 그래서 우크라이나인들은 이를 마약이라고 부르는구나!'라고 속으로 생각해보았다. 아래는 이날 우크라이나 돼지비계를 선물하는 장면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언젠가 우크라이나에 가서 이 살로로 불리는 돼지비계 요리를 직접 먹어볼 기회가 있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돼지비계가 사실은 살살 녹죠 ㅋ 살이 쪄서 그렇죠 ㅜㅠ

    2013.08.16 07:08 [ ADDR : EDIT/ DEL : REPLY ]
  2. 돼지비계를 저렇게 빵 위에 올려먹는군요~ 신기하네요~ㅎㅎ

    2013.08.16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3. 최홍철

    안녕하세요, 해외영업을 하는 직장인으로 우크라이나에 출장을 자주 가는 편입니다.(1~2달에 한번꼴) 자주 가지만 주로 일을 하다보니 많은 문화적인 체험을 많이 하지는 못하는데요(보드카와 돼지비계는 아주 많이 접하지만요^^), 글을 통해 많이 보고 느끼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자주 오겠습니다.

    2013.08.16 10:58 [ ADDR : EDIT/ DEL : REPLY ]
  4. ㅁㄴㅇㄹ

    비계가 진짜 맛있죠 김치찌개먹을때도 살코기보다 비계쪽이 더 맛있음 ㅋ

    2013.08.25 20:04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6.05.23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3.02.18 07:33

한국 방문 시 친지들이 흔히 물어보는 것이 있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였다.

"모처럼 한국에 왔는데 뭐 먹고싶은 것이 없어? 사줄게."
"오늘은 감자탕 먹으러 가자."

20-30년 전 감자가 많이 들어가 있는 감자탕 안에 있는 뼈 속까지 파먹던 시절이 떠올랐다. 감자탕이 입에 맞을 지는 의문이었지만, 헝가리에서 온 에스페란토 친구 가보르(Gabor)에게 동행을 권했다. 


이날 묵은지감자탕을 주문했다. 먹을 음식에 대해 헝가리 친구에게 설명했다.
"오래된 김치, 감자, 돼지살이 붙은 뼈를 푹 고은 음식이다. 아마 감자가 들어가서 감자탕이라고 부른다."
"삼촌, 그게 아니고 돼지뼈에 있는 척수나 돼지등뼈 부위를 감자라는 설이 있어."라고 조카가 정정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그 옛날 즐겨먹던 감자탕과는 달리 이번에는 감자가 거의 없었다. 


걱정했지만, 헝가리인 친구는 정말 많이 맛있게 먹었다. 이날 그는 감자탕을 극찬했다.
"지금껏 한국에서 먹어본 음식 중 이 감자탕이 최고다!" 

마지막으로 밥을 비비기 위해 남은 감자탕을 국물을 들어내었다.

"저 국물은 어떻게 하나?"라고 가보르가 물었다.  
"그냥 놓고 간다."
"따로 포장해달고 하면 안 되나?"
"남은 국물을 포장해달라고 하기가 좀 어색해. 더군다나 지금 우리 숙소엔 데워먹기가 불편하잖아."


며칠이 지난 후 가보르는 그 감자탕 국물을 잊지 못했는 지 말했다.
"그때 그 남은 국물을 가져왔더라면 한 두 번 더 맛있게 먹었을 텐데. 그냥 버리게 놓아두어서 참 아까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기 부위가 감자가 맞더라구요..ㅎㅎ 감자탕이 정말 맛있겠네요..ㅎㅎ

    2013.02.18 07:45 [ ADDR : EDIT/ DEL : REPLY ]
  2. 탐루

    고기부위의 명칭에 감자라고 하는 설이 있긴한데
    증명되지 않은 설이라네요
    돼지고기 전문가의 얘기로는 돼지고기부위 명칭중에 감자는 없데요.
    감자탕집에서 그렇게 소개하곤하지만
    실제로 감자탕을 오래한 집에 찾아가면 감자탕이 감자탕인 이유는 감자 때문이라더군요/

    2013.02.18 09:34 [ ADDR : EDIT/ DEL : REPLY ]
  3. smj

    어떤 할매가 ....를 감자라고 부른다..카더라는 근거없는 소리고...
    예전 울나라 못살때 가난한 사람들이 공짜로 얻을 수 있는게 돼지뼈인데..
    고기없는 맨 뼈다구에 그나마 감자 몇개넣고 끓인 게 감자탕임.
    실제로 내가 처음 감자탕을 본 90년대 초중반에는
    지금처럼 고기가 없고(또는 적고.. 기억이...) 돼지뼈+감자 조합이었음..
    그당시에도 2인상 1만원 가까이해서 어처구니가 없었는데(고기도 없는게 왜이리 비싸?)
    몇년지나니 값은 내리고 고기는 점점 많아지고 감자는 점점 없어지고...ㅋ

    2013.02.18 22:06 [ ADDR : EDIT/ DEL : REPLY ]
  4. kjmoon

    80년대 영등포에서는 작은 감자가 많이 들었고 국물은 하얐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13.02.19 10:49 [ ADDR : EDIT/ DEL : REPLY ]
  5. 어라

    두가지의 서로 다른 종류의 감자탕이 존재하는 것으로 압니다.

    한자의 동음이의어 때문에 헷갈리게 된 것 같은데.

    첫번째의 감자탕은

    포테이토가 주가된 탕을 말하는 것이고


    두번째의 감자탕은

    돼지등뼈 부위가 주가된 탕의 방언적 한자의미의 감자탕을 뜻하는 것으로 압니다.

    집에서 먹을때나 기사식당 같은 경우에서의 감자탕은
    멸치 육수에 파와 작은 감자가 들어간 작은 냄비의 탕을 말하고..

    감자탕집이라는 간판으로 나오는 위의 사진 같은 탕은
    돼지 등뼈부위를 푹끓인 뼈육수가 주된 큰 냄비의 탕이죠..

    2013.02.19 16:55 [ ADDR : EDIT/ DEL : REPLY ]
    • 이홍기

      한때 어느 지역에서 돼지 등뼈를 감자라고 부르기 때문에 감자탕이라는 설이 돌았지만 돼지뼈를 감자라고 부르는 방언은 아예 없다고 하더군요. 결국 카더라에 불과하고 감자 때문에 감자탕인게 맞다는 얘기죠.

      2013.02.22 12:2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