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12.11 07:21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 "이동거리 천km이지만, 재외선거인으로 등록"  글에서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막상 등록은 했지만, 재외선거인 투표일이 가까와지자 초심이 흔들렸다.

선거인 등록할 때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그런데 투표하러 가기 위해 교통편을 알아보고, 왕복 국제선 버스표를 구입하려고 하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특히 날씨도 안 좋아서 남부 유럽에서는 폭설이 쏟아지고 점점 북상한다고 예보되었다. 또한 주말에는 딸아이가 음악학교 연주회에서 공연뿐만 아니라 연주회 전체 사회까지 처음으로 맡았다. 관람도 하고 촬영도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었다. 

"그래도 투표하러 가야지." 
"당신 한 표가 뭐 중요하겠어. 투표장이 바로 옆이라도 안 가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왕복 1000km로 이동해 투표하는 것은 좋게 말하면 정상이 아니고, 거칠게 말하면 미친 짓 아니야?"
"당신도 잘 알잖아. 1이 없으면 천만도 없어. 이왕 등록했으니 가야 그 등록됨이 보람있잖아. 딸아이 공연은 이번 달 다음에도 있을 것이지만 투표는 5년마다 딱 한 번이야. 재외 대선 투표는 첫 번째야. 갔다올 테니 그냥 마음 편히 있어."


이렇게 12월 7일 금요일 낮 2시 45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출발해 바르샤바까지 국제선 버스에 몸을 실었다. 다행히 버스에는 모든 좌석마다 모니터가 있어 인터넷 하기와 영화 보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버스비는 편도가 한국돈으로 약 2만5천이었다. 버스 타고 가는 길을 틈틈히 카메라로 찍어보았다.   


금요일 현지 시간으로 밤 10시 30분 바르샤바 중앙역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거의 9시간 소요되었다. 다행히 폴란드 현지인 친구가 늦은 시간이지만 마중나왔다. 모처럼 만난 자리였다.

"이번에 바르샤바에 온 목적은?"
"대사관에 대통령 선거하러 왔어. 한국은 이제 재외국민도 국회의원과 대통령을 뽑을 수 있어."
"빌뉴스에는 대사관이 없어?"
"아직 발트 3국에는 대사관이 없고 이웃 대사관이 겸임하고 있어."
"와~~ 정말 애국자다. 그렇게 먼거리를 이렇게 오다니."
"그래 난 (아내가 말하는 대로) 미친 (네가 말하는 대로) 애국자야!"

다음날인 12월 8일 토요일 오전 폴란드 대사관을 방문했다. 넓은 공간에 선거 관계자를 제외하고 바로 그 시각 투표하러 온 사람은 나 혼자뿐이었다. 관계자는 폴란드 재외유권자는 약 950여명이고 재외선거인으로 등록한 사람은 450여명, 그리고 그때까지 투표한 사람은 150여명이라고 했다.


9일 밤버스를 타고 10일 아침 빌뉴스에 도착했다. 눈이 엄청 내려 있었다. 몸은 피곤했지만 소중한 주권 한 표를 행사한 것에 크게 만족한다. 미친 애국자라 불렸지만 마음만은 뿌듯하다. 

투표장 현장에 직접 가서 투표하기는 이번 재외선거가 마지막이길 바란다. IT 강국이라고 세계에 자랑질만 하지 말고 다음 정부는 전자투표를 빠른 시일내에 실행하길 촉구한다. 정당의 이해 관계로 전체를 한꺼번에 하기 어렵다면 재외투표부터 먼저 할 수도 있겠다. 더불어 임시공휴일로까지 지정된 투표일에 더 많은 국내 유권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가해주면 좋겠다. 12월 19일!!! 투표일!!!!

* 후기: 의지를 가지고 그냥 주권 한 표를 행사했을 뿐인데, 훈훈한 댓글로 격려해주시는 누리꾼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아무쪼록 본인이 원하는 분이 대통령에 당선되어, 한국과 국민 개개인의 생활이 더 나아지길 바랍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09.13 07:52

추석이다. 9월 12일은 월요일이다.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하는 날이다. 한국에는 중요한 명절이지만, 리투아니아에서는 평범한 월요일에 불과하다. 특히 이날 아내는 저녁 7시까지 학교에서 일해야 한다. 한국 교민들이 모여서 저녁식사를 시작하는 시간이 6시 30분이다. 모임에 늦을 수 밖에 없다.

초등학교 4학년생 딸 요가일래는 6시에 발레 수업을 마친다. 5시 30분경 갑자기 천둥과 번개가 일었다. 곧 이어 상상을 초월하는 폭우가 쏟아졌다. 우산없이 간 딸아이를 데리려 가야 했다. 가는 길에 천둥과 번개가 바로 코 앞까지 온 듯했다. 

▲ 몇일 전 우박이 내렸을 때 찍은 동영상. 어제는 이 우박보다 훨씬 더 큰 양의 폭우가 내렸다.
 
 
6시 발레 교실을 찾아가자 집으로 어떻게 돌아갈까 걱정하던 딸아이는 아빠를 보자마자 그렇게 기뻐했다. "아빠, 사랑해!!"라고 외치면서 학생들 사이로 달려왔다. 밖으로 나오니 천둥과 번개는 잠잠해졌으나, 비는 더욱 거세졌다. 도로와 거리가 온통 개울이 된 듯했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 물이 무릎까지 오기도 했다. 딸아이를 엎고 건너야 했다.

"이렇게 비가 오는 데 우리가 추석 모임에 가야 하나?"
"아빠, 가야지. 한국 사람들이 다 모이잖아."
"하지만 비가 정말 무섭게 내린다."
"그칠 거야."

우산이 어느 정도 막아주었지만, 둘 다 바지와 신발이 흠뻑 젖었다. 그런데 6시 30분이 넘자 하늘이 감쪽같이 개기 시작했다. 햇볕이 보이기도 했다. 세상에 이것이 천지개벽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날 저녁 음식의 일부
 

우리 식구는 저녁식사가 열리는 한인회장님댁으로 향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니 공간이 부족해 신발이 2층으로 쌓여있었다. 늘 그렇듯이 맛있는 음식이 코와 눈, 그리고 입을 즐겁게 했다.

▲ 일부가 빠져나갔지만 여전히 신발은 이날 모임의 규모를 말해준다.

이번 추석은 이제까지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한인 모임 중 최대 규모였다. 교민 30명과 교환 학생 30명, 모두 60명이 모였다. 빌뉴스뿐만 아니라 카우나스에서도 교환 학생들이 왔다. 거실과 방에는 시장통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일부의 무리가 빠져나간 후지만 모임을 분위기를 전하기 위해 캠코더를 꺼냈다.  


▲ 한국에서 리투아니아로 온 교환 학생들
 

교민과 학생들이 서로 통성명을 나누면서 화기애애한 추석 저녁을 보냈다. 어찌 보름달을 보지 못한 아쉬움이 이국땅에서 모처럼 만난 한인들의 온정으로 느끼는 기쁨을 능가할 수 있겠는가! 해가 갈 수록 늘어나는 한국인 교환 학생들 덕분에 빌뉴스의 추석은 더욱 젊어지고 활기찬 듯하다.

* 최근글: 유럽 식탁에 바퀴벌레 튀김 음식이 등장할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