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3.05.22 06:27

"Make You Fell My Love"(내 사랑을 느끼게) 노래는 1997년 Bob Dylan의 30집 "Time Out of Mind"에 수록된 곡이다. 이어서 Billy Joel, Garth Brooks, Adele 등 많은 가수들이 이 노래를 불렸다. 


최근 아델(Adele)가 부른 이 노래에 따라 개가 노래하는 동영상이 공개되어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5월 15일 공개된 이 유튜브 동영상은 현재 조회수가 310만이 넘어섰다. 

 
도시의 소음이 자고 있는 개를 깨운다. 이어서 노트북에서 아델의 노래가 흘러나오자 개는 벌떡 일어나 노트북으로 다가온다. 마치 팬처럼 개는 그의 노래를 따라부르기 시작한다. 유튜브 사용자는 강아지일 때부터 이 노래를 들려주었다고 한다,


음악에 따라 짓는 개를 종종 봐왔지만, 이처럼 감동적으로 반응하는 개는 아직 보지 못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4.13 06:22

4월 12일 리투아니아 고속도로에 보기 드문 일이 일어났다. 이 고속도로는 수도 빌뉴스와 북서지방 도시 파네베지스를 잇고 있다. 파네베지스 근처 고속도로 하행선에 개 한 마리가 차에 치여 죽어서 누워있다.


그런데 동료 개가 이 죽은 개를 떠나지 않고 곁에서 지켜주고 있다. 죽은 동료를 애달파하면서 핧타주고 있다. 이 개도 뼈가 부서지는 상처를 입었다. 또 한 마리 개가 다가와 서로 위로해준다. 

지나가는 차들은 아무도 개들을 돕기 위해 서지 않았다. 리투아니아 고속도로 제한 속도는 시속 130km이다. 돕기 위해 정차하는 것 자체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경찰과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들의 도움으로 죽은 개가 도로에서 치워졌고, 다른 동료 개들은 현재 동물보호소에서 치료와 보호 중에 있다.


고속도로 한 가운데에서 위험을 무렵 쓰고 죽은 이의 곁을 지키는 동료 개들의 장면은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9.09 06:35

거리나 공원에서 목줄을 하지 않고 다가오는 개를 보아도 혹시나 하면서 불안한 마음으로 경계를 하곤한다. 아무리 굵은 쇠창살로 된 동물원 우리라도 사자, 호랑이, 곰 등 맹수 바로 앞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겁이 난다. 

자기가 기르고 있는 맹수와 함께 지내기에도 대단한 강심장이 필요하다. 최근 우크라이나인이 보기 드문 세계 기록을 달성했다. 알렉산데르 피티쉔코(40세, Alexander Pytyshenko)는 화가이자 동물애호가이다.

* 사진: 
유튜브 영상 화면

우크라이나 남동지방 바실레브스카(Vasilevka)에 살고 있는 그는 집마당에 작은 동물원을 운영하고 있다. 키우고 있는 동물 대부분은 서커스 등에서 버려진 동물이다. 야생동물 보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또한 보다 나은 환경에서 동물들이 지낼 수 있는 동물원을 짓기 위한 기금을 모우기 위해 특이한 아이디어를 내었다.



바로 아프리카 사자 한 쌍이 살고 있는 우리에서 35일(5주) 동안 함께 생활하기였다. 사자들과 함께 밥을 먹고 자는 것이었다. 8월 2일 그는 사자 우리에 들어갔다. 꼬박 35일이 지난 9월 7일 그는 우리에서 아무런 탈 없이 나왔다.

그의 사자 우리 생활 모습은 실시간으로 웹중계 되었다. 사자 우리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그는 그림을 그렸다. 이 그림은 나중에 경매 부쳐져서 동물원 짓기 기금으로 사용된다.



그가 사자 우리에서 생활하는 동안 아기 사자 두 마리가 태어나기도 했다. 세상에는 참으로 특별난 사람들이 많다. 사자를 보면 혼비백산하는 사람도 있고, 이렇게 태연하게 35일을 같이 생활하는 사람도 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11.01 16:07

벌새는 날아다니는 힘이 세어서 공중에 정지한 듯 벌처럼 꽃의 꿀을 빨아먹는다. 아메리카에 서식하고 주로 열대지방에 많다. 2009년 1월 브라질을 여행했을 때 꽃의 꿀을 빨아먹는 이 벌새를 카메라에 담은 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미원산의 헬리코니아 로스트라타(바다가재 발톱)에서 먹이를 먹는 벌새 (브라질 여행에서 찍은 사진)

공격을 받아 곤경에 처한 아기 벌새를 구출해 보살펴주는 유튜브 동영상을 최근 보고 잔잔한 감동이 일어났다. 잭 존슨의 "Better Together"(우리가 함께 있을 때가 더 좋아)가 참으로 어울리는 사람과 벌새의 아름다운 모습을 소개하고자 한다.


* 최근글: 유럽서 파는 달걀, 코드의 뜻은 무엇일까?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1.26 06:53

다리 위에서 개를 던져 전세계 동물애호가들로부터 지탄을 받은 리투아니아의 한 남성이 결국 징역을 살게 되었다.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에 사는 스바유나스 베뉴카스(22세)는 어머니가 살고 있는 시골 마을을 방문했다. 마당에서 키우는 이웃 개가 어머니의 닭들을 해코지하는 것에 대한 분풀이로 그는 11월 14일 그 개를 다리 위에서 밑으로 던졌다.

안타깝게도 개는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단순히 개를 강물에 던져 혼을 내주려고 했지만, 개는 25m 높이에서 맨땅에 떨어졌다. 개는 심하게 부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목숨은 살아있었다. 그 후 개는 동물보호소에서 정성껏 치료 받았다. 하지만 부상을 견디지 못하고 11월 22일 세상을 떠났다.
 
그가 개를 다리에서 던지는 장면이 휴대폰 영상으로 인터넷에 올라왔다. '다리 개'로 명명된 이 동영상은 삽시간에 인터넷에 펴져 세계인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리투아니아 현지 경찰이 피의자를 찾아 나서자, 11월 18일 그는 자진출두해서 경찰조사를 받았다.

동물학대로 최초로 징역형


11월 23일 리투아니아 법원은 동물학대로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피고인은 이 판결을 받아들이고, 징역살이를 하기로 했다. 그는 동물학대로 징역형을 받은 최초의 리투아니아 사람으로 기록된다. 한편 얼마 전 이웃 나라 라트비아에선 고양이를 때려 죽게 한 사람이 징역 1년형을 선고받았다.
   
지금껏 리투아니아에는 동물학대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이 이루어져왔다. 리투아니아 형법에 의하면 동물학대로 사회봉사, 벌금, 구금 또는 최고 1년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동물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아서 병들거나 다치거나 죽을 경우 최고 벌금은 200리타스(10만원)이다. 도저히 되풀이할 수 없는 위반일 경우 동물 몰수와 더불어 벌금이 1000-2000리타스(50만원-100만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개를 25m 높이에서 떨어뜨리는 장면(상), 치료를 받고 있는 개(하): lrytas.lt tv  화면

다수가 동물학대에 대한 처벌 강화를 요구


례투보스 리타스 11월 24일자는 현행법에 따르면 동물학대에 최고 1년 징역형을 내릴 수 것에 대한 리투아니아 누리꾼들의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충분하다                           26%
        최고 2년 징역형                 12%
        최고 2-4 징역형                 22%
        이보다 더 중한 징역형        40%

 
위에서 보듯이 최고 1년보다 더 중한 벌을 내려야 한다에 74%가 찬성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동물학대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였고, 동물애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시켰다. '다리 개'의 명복을 빈다.

* 최근글: 초2 딸에게 커닝 가르치고 나쁜 아빠로 찍히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모델 놀이하는 딸아이 순간포착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1.19 19:01

최근 리투아니아의 한 남성이 다리 위애서 개를 밑으로 던지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어 삽시간에 세계 각지로 퍼져나갔다. 이에 세계 각국의 동물애호가들로부터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이 남성을 찾아내 현지 경찰이 체포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 "례투보스 리타스" 현지 신문에 따르면 이 남성은 22세로 리투아니아 남서부 지방 유르바르카스의 세레쥬스(Seredžius)라는 소도시에 살고 있다. 그는 친구 2명과 함께 이웃 집 개를 25m 높이에서 밑으로 떨어뜨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건이 발생한 소도시 A (유르바르카스 지방과 카우나스 지방 경계선에 위치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개를 던진 다리의 위치 (141번 도로)

그의 주장에 의하면 이 개는 그의 어머니 닭을 여러 차례 물어뜯었다. 개 주인은 늘 술로 살아가고, 개를 제대로 보살피지 않았다. 개에게 상처를 줄 생각은 없었지만, 단지 혼내주고자 했다. 물로 던지고자 했으나 그만 다리 밑의 땅에 떨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개를 25m 높이에서 떨어뜨리는 장면(상), 치료를 받고 있는 개(하): lrytas.lt tv  화면

개는 많은 뼈가 부러졌지만 일단 살아있다. 현재 카우나스 동물보호센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개를 던진 사람은 18일 경찰에 자수하여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동물학대로 기소될 예정이다.

리투아니아에는 동물학대에 대해 솜방이 처벌이 이루어져왔다. 리투아니아 형법에 의하면 동물학대로 사회봉사, 벌금, 구금 또는 최고 1년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동물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아서 병들거나 다치거나 죽을 경우 최고 벌금은 200리타스(10만원)이다. 도저히 되풀이할 수 없는 위반일 경우 동물 몰수와 더불어 벌금이 1000-2000리타스(50만원-100만원)이다.


이 사건으로 동물학대에 대한 처벌을 더욱 강화하자는 목소리가 리투아니아 사회에 일어나고 있다. 이 남자가 제발 이 사건의 개로 천선(遷善)하기를 바란다. "순간적인 감정에 흐르지 말고 큰 흐름에 나를 찾아라"라는 고등학교 때의 교훈이 떠오른다.

* 최근글: 초2 딸에게 커닝 가르치고 나쁜 아빠로 찍히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모델 놀이하는 딸아이 순간포착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11.22 06:57

넓은 마당에 있는 늑대에게 한 사람이 다가가자 늑대는 자신을 깊숙이 낮춘다. 그가 늑대를 쓰다듬자 늑대는 그의 볼에 입맞춤을 한다. 늘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양이나 염소를 공격하는 날카로운 이를 가진 늑대에 고정된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 장면을 믿을 수가 없다.

벨로루시 국경에 가까운 리투아니아 숲에서 한 사람이 늑대 새끼 네 마리를 발견해 집으로 데려와 길렀다. 하지만 새끼 두 마리가 곧 죽자 그는 평소 늑대를 기르고 있는 페트라스 다브리슈스에게 한 마리를 맡겼다. 처음 4개월 된 늑대 새끼를 보자 몰골이 형편없었다. 뜰에서 정성껏 이 늑대 새끼를 길렀다.

페트라스는 이 늑대뿐만 아니라 6년째 숲 속에 어미를 잃은 늑대 새끼나 다친 늑대를 발견해 보살피는 일을 하고 있다. 현재 리투아니아에 서식하고 늑대는 약 500마리로 추산되고 있다.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그는 이렇게 기른 늑대를 일정기간 후 야생으로 다시 돌려보낸다.

달밤에 그가 내는 늑대 울음소리를 들었을 때, 늑대와 하나 되어 살아가는 모습을 그대로 보는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