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2.12.03 07:22

최근 한국 사회를 경악하게 하고, 가슴 아프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별거 중인 부부의 4살 아들이 아빠가 보고 싶다고 울면서 보챘다. 엄마는 순간적인 자신의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아이의 빰과 머리를 때렸다. 이에 아이는 의식을 잃고 결국 엄마에 의해 저수지 속으로 버려졌다.

누구에게나 순간적인 감정은 쉽게 일어난다. 이 감정을 제어하고 그 순간을 벗어나는 힘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자신의 운명뿐만 아니라 타인의 운명도 결정짓게 된다. 이런 상황을 직접 겪거나 접할 때마다 "순간적인 감정에 살지 말고 큰 흐름에 나를 찾아라"라는 고등학교 때의 교훈이 떠오른다.

어떤 상황이라도 손으로 상대방의 얼굴이나 머리를 때리는 일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 자녀 교육을 위해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보통 허리띠로 엉덩이를 때린다. 어쩔 수없는 상황이라면 학창 시절 익숙했던 회초리로 손바닥, 종아리 맞기를 꼭 기억하면 좋겠다.


만물의 영장이라고 불리는 사람을 부끄럽게 하는 절대 절명의 위기 상황에서 새끼나 다른 동물을 구하는 동물이 있다.     

1. 도로 가운데 차에 치인 개를 구하는 개

 
2. 물에 빠진 새끼를 구하는 코끼리들



3. 물에 빠진 아기 염소를 구하는 돼지



4. 악어로부터 임팔라를 구하는 하마



5.  카누 탄 개를 구하는 개



6. 사자 무리 속에서 새끼를 구하는 버팔로들 


흔히 동물은 사람보다 어리석고 측은지심이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극한의 위기에 빠진 새끼나 심지어 다른 종의 동물을 구해주는 동물을 보면 인간으로서 참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 인간성 상실로 인한 사건이 세계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이런 동물들이 인간성 회복을 일깨우고 촉구하는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9.16 05:06

요즈음 한국은 청문회 정국이다. 국무총리와 장관 지명자 청문회가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에도 예전과 별반 차이 없이 후보자의 세금탈루, 위장전입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이런 것들을 대수롭지 않은 일로 여기는 듯하다.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고위공직자 후보자라면 이런 사실이 있었거나 밝혀졌다면 단칼에 물러서는 것이 깨끗한 처사일 것이다.      

이제 의원 141명으로 구성된 리투아니아 국회로 돌아와 보자. 지난 9월 15일 리투아니아 국회는 또 하나의 역사적인 기록을 남겼다. 바로 자신들이 지난 2008년 11월 17일 선출한 아루나스 발린스카스(42세) 국회의장을 다수결로 해임시켰다. 95명이 해임을 찬성했고, 20명이 반대했다.

리투아니아 권력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회의장이 왜 해임되었을까? 지난 여름 그가 속한 민족부활당은 내분을 겪었고, 이 와중에 한 동료가 발린스카스가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를 근거지로 활동하고 있는 닥타라스의 범죄조직과 개인적인 연결을 가지고 있으며, 이 조직을 보호하는 데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다. 이런 정보를 접한 리투아니아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그의 사임이 당연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발린스카스는 이를 즉각 부인했고, 그 동료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닥타라스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이 언론에 공개되었지만, 그는 이들과의 개인적인 관계가 국회의장으로서의 일에 어떠한 영향력을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임을 택하지 않고 자신의 말에 국회의원들이 믿어주기를 바라면서 어제 해임투표까지 갔다. 결과는 해임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국회의사당으로 들어오고 있는 발린스카스 부부

아루나스 발린스카스는 22년간 2500개의 다양한 공연, 연예, 시사, 코미디, 퀴즈 프로그램에 참가했을 정도로 "쇼" 산업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 프로그램 제작자와 사회자로 명성을 얻은 그는 2008년 봄 민족부활당을 창당해 정치일선에 뛰어들었다. 2008년 10월 열린 국회의원 선거에서 16 의석을 차지해 돌풍을 일으켰다. 어느 정당도 과반수를 얻지 못해서 4당이 연정을 구성했고, 그는 연정에서 2위 정당의 총재로 국회의장이 되었다.

인터넷 뉴스사이트 delfi.lt가 실시간 조사하고 있는 그의 해임에 대한 누리꾼의 반응은 이렇다. 현재 15125명 참가에 "해임에 기쁘다"가 52%, "그렇지 않다"가 29.8%, "상관 없다"가 18.2%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2년 미스 여죄수 선발대회에 사회를 보고 있는 발린스카스

아루나스 발린스카스는 많은 일화를 남긴 사람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1999년 15,000리타스 (750만원) 벌금형을 받았는데, 벌금을 1센트(5원) 15,000개로 법원에 지불했다. 2002년 여자교도소에서 "여죄수 미인 선발 대회"를 개최해 전 세계로부터 커다란 이목을 끌었다.

해임은 되었지만 여전히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한다. 유명 가수인 그의 아내도 국회의원이다. 앞으로 그가 또 어떤 역할로 리투아니아 정치무대에 우뚝 나설지 사뭇 궁금하다.

* 관련글: 미스 여죄수 선발대회
               남편은 국회의장, 아내는 국회의원
               국회의원 월급인상에 누리꾼 뿔났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