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7.03.17 17:59

대통령 선거가 곧 다가온다. 
비록 해외에 살지만 
헌법 제1조 제2항 국민주권주의을 실현하고 싶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재외선거인 등록을 위해서 아래로 들어간다.


전자우편 주소와 자동입력방지를 기입하고 

그 밑에 있는 검증하기 단추를 누른다.


잠시 후 전자우편함을 확인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보낸 편지가 와 있다.


편지 속 전자우편 주소 인증하기 단추를 누르면  

재외선거인 등록신청서 작성 사이트로 바로 연결된다.


필요한 사항을 기재한면 된다.

참고로 꼭 거주국 공관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

거주지에서 가장 가까운 인근 국가 공관을 선택해도 된다.

참 편리하다.


예를 들면 리투아니아는 폴란드 대사관이 관할한다.

폴란드 대사관이 있는 바르샤바보다 

라트비아 대사관이 있는 리가가 빌뉴스에 더 가깝다.


지난 대선에는 왕복 1000km를 이동해서 바르샤바에서 투표했는데 

이번에는 그럴 필요가 없게 되었다.


* 관련글: 재외투표, 미친 애국자로 불렸지만 마음 뿌듯



선거 당일 일정이 아직 불확실하지만 

일단 투표할 수 있는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한 셈이다. 


재외선거인과 국외부재자 신고와 신청기간은 3월 30일까지다. 


재외선거인 등록뿐만 아니라 투표 이렇게 인터넷으로 편하게 할 수 있는 때가 하루 속히 오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15.06.30 06:15

유럽 여러 나라의 수도나 대도시 등에 한국 식당을 만나는 일은 이제 어렵지가 않다. 발트 3국에도 한국 식당이 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맛>,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는 <설악산>,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는 <고추> 식당이 있어 현지인들과 한국인 여행객들 에게 한국 음식을 맛볼 기회를 주고 있다. 

드디어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브에서도 한국 음식을 맛볼 수 있다라는 소식을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가 에스페란토로 어제 알려주었다. 참고로 일전에 문화일보가 <'에스페란토어 공용화' 꺼지지 않은 불씨>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인터넷판 기사의 댓글을 쭉 훑어보니 대부분 에스페란토는 시간 낭비로 쓸모 없는 언어라고 주장했다. 세상의 어느 물건이든 그 자체의 유용성 여부는 그것을 바라보고 사용하는 사람에 달렸다.

언젠가 발에 걸린 길거리 돌을 주워서 집으로 가져왔다. 며칠 후 이 돌은 우리 집 화분 속 화초 밑가지를 지지해주는 유용한 물건이 되었다. 에스페란토 또한 이와 마찬가지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배운 에스페란토는 지금도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언어이자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 중 하나다. 바로 다문화 가정인 우리 가족의 공용어가 에스페란토다.

인터넷 덕분에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에스페란토 사용자들과 각종 사회교제망을 통해 매일 소식을 주고 받는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살고 있는 오랜 에스페란토 친구가 내가 한국인이라는 점으로 인해 반가울 것 같은 소식을 전해주었다. 

* 한국 음식 소개 잡지 기사


자그레브에 한국 음식 메뉴를 가진 호텔이 있다는 기사를 읽자마자 그는 사진을 찍어 한국인 친구인 나에게 보내왔다. 이 호텔은 바로 그의 직장 앞에 위치해 있다. 한국인이 경영하는 한국 식당이 아니라 고급 특급호텔에서 한국 음식을 메뉴로 제공한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았다. 즉각 인터넷 검색을 해보았다.


* 에스플라나데 호텔 한국 음식 메뉴 사이트 화면

정말이다. 
호텔은 에스프라나데 자그레브(Esplanade Zagreb)으로 5성급이다.
위치는 미하노비체바 1 (Mihanoviceva 1)이고 식당은 Le Bistro이다.

* 에스플라나데 자그레브 5성급 호텔 (사진 인터넷)


* 에스플라나데 호텔 구글 지도


주방장은 놀랍게도 한국인이 아니라 크로아티아인 아나 그르지치 (Ana Grgic)이다.

크로아티아 한국대사관의 협력과 후원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메뉴를 보니 김치 7유로, 단호박죽 6유로, 불고기 19유로, 해산물잡채 17유로, 비빔밥 13유로, 계절과일과 호박젤리 9유로이다. 적어도 경험상 5성급 호텔 비빔밥 가격 13유로는 과하지 않은 듯하다.    

언젠가 자그레브에 갈 기회가 있다면 이 소식을 에스페란토로 알려준 친구를 이곳으로 초대해 한국 음식을 대접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사람에 따라 이렇게 에스페란토는 세계 도처의 따근따근한 소식을 실시각으로 전해주는 유용한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3.04.08 13:03

지난 3월 초순 주 폴란드 한국대사관으로부터 안내 편지을 받았다. 내용인즉 재외동포재단이 오는 10월 5일 '세계한인의 날'을 맞아 재외동포 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는 것이다. 취지는 재외동포 사회를 국내에 소개하고 재외동포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서이다.

사진 공모전 주제는 세계 각지에 형성된 '한인타운 전경'과 '재외동포 삶의 현장'이다. 대상(1명) 100만 원, 우수상(1명) 50만 원, 입선(10명) 각 30만 원의 상금도 수여된다. 우수작은 국내에서 전시되고, 입상작 12편은 연말 재외동포 달력 제작 시 활용될 예정이다. 

응모기간은 2013년 4월1일부터 6월 30일까지이고, 사진은 2,000 x 2,800 화소 이상 권장이다. 접수는 재외동포 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바로가기.

리투아니아는 아직 한인타운이 없다.그래서 지금까지 방송 취재를 하면서 아내나 동행인이 찍어준 사진으로 '재외동포 삶의 현장'에 응모했다. 기대는 하지 않지만, 단지 이런 공모전은 참가가 많을수록 더욱 빛이 나는 법이라는 점에 응모해보았다. 


해외에 계시는 동포분들 많이 참여하길 권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폴란드에 거주하시는군요? 재외동포라 가끔 모국에 대한 그리움이 있으실듯 합니다.
    사진이라는 매개체로 그 외로움, 잘 달래시길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3.04.08 1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폴란드 대사관이 겸임하고 있는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3.04.08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좋은 결과가 있으면 싶네요

    2013.04.11 10:08 [ ADDR : EDIT/ DEL : REPLY ]

요가일래2011.01.28 07:25

이번주 초 학교에서 돌아온 초등학교 3학년 딸아이 요가일래가 대뜸 물었다.
"아빠, 일본어 할 줄 알아?"
"조금."
"아빠가 내 선생님이 되어줘! 제발!"
"무슨 선생님?"
"일본어 선생님."
"왜?"
"그러니까 우리 반이 이번주 금요일 일본 대사관에 갈 거야."
"그런데?"
"내가 가면 일본어를 한번 해보고 싶어."

반에서 동양인이 아빠인 아이는 요가일래뿐이다. 그래서 일본 대사관에 가면 당연히 친구들은 요가일래에게 관심을 가질 것이다. 또한 요가일래는 남들과 다른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발동한 것 같았다.

어제 목요일 요가일래는 아빠에게 긴 연필을 주면서 지휘봉으로 사용하라고 했다. 이렇게 딸아이에게 일본어 선생님 놀이를 하게 되었다.

"알고 싶은 일본어 단어를 말해보세요."
"네.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는 요가일래입니다.
 저는 한국인입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히 계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칠판에 리투아니아어 글자로 일본말 인삿말을 썼다. 지휘봉으로 음절을 짚어가면서 딸아이에게 읽어주었다. 딸아이는 자신의 수첩에 이 말을 썼고 무슨 뜻인지 리투아니아어로 번역했다. 이렇게 배운 딸아이는 저녁에 집으로 돌아온 언니와 엄마에게 반복해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우리가 11시에 가야 하는데 1분도 늦으면 안 돼."
"왜?
"일본 사람들은 아주 정확하다고 선생님이 말했어. 그런데 우리는 대우 아저씨네집에 항상 늦게 간다."
"그럴 때도 있었지."
"아빠, 우리 이번 설에는 꼭 제 시간에 대우 아저씨네집에 가자."

좌우간 일본 대사관을 방문하니 일본어 인삿말을 배우겠다는 딸아이의 생각이 기특하다.

* 최근글: 박칼린 계기로 알아본 리투아니아계 미국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