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꾸미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4.11 부활절 달걀 꾸미기 따라해 보자 (5)
  2. 2009.04.12 알록달록 화려한 부활절 달걀들 (2)
영상모음2020. 4. 11. 16:49

달걀색은 보통 하얀색이거나 살구색이다. 이러한 색은 특히 봄이 되면 화려한 색으로 변한다. 

어떻게?

리투아니아인들은 고대부터 춘분에 즈음해서 달걀을 색칠하는 풍습을 가지고 있다. 다양한 기하문양을 내고 천연 염료로 색칠한 달걀을 마르구티스라 부른다. 이 마르구티스는 자연의 부활, 새 생명의 탄생, 회춘 등을 상징한다. 

따뜻한 촛농으로 달걀 껍질에 문양을 그리고, 이를 잠시 오리나무껍질, 양파껍질 등에서 추출한 천연염료 물에 담근다. 이를 반복하면 달걀 하나에 다양한 문양과 색깔이 나타나게 된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사는 마리야 바니코비에네(83세)는 어린 시절부터 달걀 꾸미기를 해온 달걀 공예의 대가이다. 최근 그를 찾아 어떻게 하는 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팔순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정성스럽게 형형색색으로 달걀을 부활시키는 솜씨와 열정에 감복하고 말았다. 


유럽 리투아니아의 부활절에 빠질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부활절 달걀 꾸미기이다. 이번 주말에 가족이 모여 달걀 꾸미기를 할 것이다. 한국에도 이 달걀 꾸미기를 하는 종교인들이 많으리라 여긴다. 

싸이펜으로 그림을 그려서 꾸미기하는 것보다는 마리야 할머니를 따라서 한 번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소개한다. 비종교인들도 가족과 함께 화애롭게 이 달걀 꾸미기를 통해 자연의 소생을 경축하면서 주말을 보내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이다.  

- 양쪽에 구멍을 낸 깨끗한 달걀
- 끝이 둥근 철심
- 파라핀(촛농)과 밀랍 (파라핀은 견고성이 약하고, 밀랍은 농도가 짙다. 그래서 이 둘을 섞는다)
- 양초나 가스불에 가열한다. 가열 세기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노란색, 갈색, 검은색).
- 문양를 구상하는 대로 액체를 달걀 껍질에 바른다.
- 문양의 대칭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아래 영상을 보면서 방법을 좀 더 익힌다.

달걀 꾸미기로 이번 주말을 즐겁고 의미있게 보내보세요.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A

    너무 이뻐요!!*^^*
    예술이네요..
    선물용으로 많이 나가겠네요..
    잘봤습니다
    좋은시간 되세요..^^

    2009.04.10 15:13 [ ADDR : EDIT/ DEL : REPLY ]
  2. Hwi

    멋있네요...
    아름다움에 포옥 빠졌어요...
    제 싸이 즐겨찾기에 주소 담아가요~!

    2009.04.11 12:02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09.04.11 14:03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도 제 동영상을 여러 군데에서 퍼가서 마치 자기들이 제작한 양 해놓았지요. 그래서 의도적으로 이번 동영상에서도 퍼가기를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만약 어떤 방법으로 퍼가더라도 원문출처를 밝히시고 원문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연결해주세요. 제 동영상을 마치 자기들이 제작한 것처럼 해놓은 곳에 대해서는 기회 봐서 저작권 문제를 제기할 생각입니다. 이점을 양해 해주세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09.04.11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사진모음2009. 4. 12. 06:39

부활절 휴가로 길거리는 그야말로 쥐 죽은 듯 조용하다. 어제 '초유스의 동유럽' 블로그로 들어오게 한 유입 키워드를 살펴보았다. 

키워드 232개 중 부활절 달걀 꾸미기, 달걀 꾸미기, 부활절 계란 꾸미기, 계란 꾸미기 등 부활절 달걀이 앞자리를 경쟁하듯 차지했다. 이 키워드로 인한 방문수는 약 400에 달했다.

해당 글은 부활절 달걀 꾸미기 따라해보기 영상 글이다. 리투아니아도 그렇고, 폴란드도 그렇고, 독일도 그렇고 현지 친구들이 인터넷 속도가 느려 블로그에 올라와 있는 영상을 도저히 볼 수 없다고 불평(?)이다.

버퍼링만 지속되어 부활절 달걀 영상이 아니라 마치 이나영이 나오는 광고 영상을 보는 듯하다.

각설하고 이렇게 영상으로 보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알록달록 아름다운 부활절 달걀들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이들은 리투아니아 달걀 공예가 마리야 바니코비에네(83세, 인물사진)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 공예 예술가가 제일 좋아하는 자신의 작품이다. 잎이 피고, 꽃이 피듯 만물이 소생하고 부활하는 의미가 들어가 있다. 만드는 방법에 대한 글은 여기로 http://blog.chojus.com/1655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바리

    와우`~~완전히 작품이네요
    화려하고 아름답습니다.
    트랙백 감사요`~

    2009.04.12 07:31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건 뭐..예술의 경지에 달한 작품이군요. 제꺼랑은 넘 비교 됩니다. ㅠㅠ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2009.04.12 12: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