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1.12.16 07:06

지금도 학창 시절 한국에서 즐겨하던 놀이가 떠오른다. 늦은 밤 모두 빙 둘러 앉아서 박수치면서 하던 놀이다. "나라 이름 대기 하나 둘 셋!", "산~ 이름 대기 하나 둘 셋!", 강이름 대기 하나 둘 셋!"...... 쉬운 것 같지만 앞 사람이 이미 말한 것을 기억하면서 새로운 것을 생각해내기 위해 몹시 긴장해야 한다.

여자 셋이 모여있는 우리 집 부엌에서 웃음 소리가 연이어 터져나왔다. 무슨 일일까 궁금해 들여다보았다마치 도서관 칸막이이나 시험칠 때 옆 사람 답안지를 보지 못하도록 가운데 올려놓은 가방을 보는 듯했다. 대체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것일까?

▲ 칸막이를 하고 아주 심각하게 무엇인가를 쓰고 있는 우리 가족
 

이는 주로 무료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하는 놀이다. 놀이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먼저 분류명에 대해 합의한다. 예를 들면, 도시명, 사람명, 동물명, 식물명, 나라명 등이다.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철자 중 하나를 선택한다. 이어서 주어진 짧은 시간에 다른 사람들이 보지 않도록 분류에 따라 그 철자로 시작되는 이름을 적는다.

예를 들면 "ㄷ"를 선택한다. 영어 단어를 하면 영어 공부에 도움이 된다.
도시    이름     동물     식물      나라
대구    다정     돼지     대추      덴마크

  
잠시 후 각자가 쓴 이름을 공개한다. 이때 다른 사람과 중복되는 이름이 있으면 지운다. 나머지 이름 숫자가 자신이 획득한 점수이다. 이것을 최종적으로 합해서 제일 높으면 1등이 된다. 상벌도 줄 수 있겠다. 
  

또래나 가족 구성원들 등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다. 요즈음 같은 긴긴 겨울 밤에 딱 어울리는 놀이다. 이번 주말 부모와 자녀가 함께 이 놀이를 한번 해보면 어떨까......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3.30 08:14

오늘은 유럽 연합에 속해 있는 리투아니아 초등학교 3학년 영어 시험지를 공개한다(사진을 누리면 더 크게 볼수 있음). 유럽 초등학교 영어 시험은 어떤 수준에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에 궁금증을 가진 사람들에겐 도움이 될 듯해서 우리 가족의 동의를 얻어 공개한다.

먼저 리투아니아 초등학교는 일반적으로 2학년부터 제1 외국어로 영어를 배운다. 딸아이 말에 의하면 그 동안 학습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1쪽짜리 시험을 종종 치렀지만, 이렇게 2쪽에 걸친 시험은 처음이다  

시험은 모두 9개 항목으로 이루어져 있다.
          1항: 자기 소개
          2항: 부정관사 a, an 용법
          3항: 같은 표현의 축약형 찾기
          4항: is와 are 용법
          5항: 인칭대명사
          6항: 뒤섞인 문장 단어로 올바른 문장 만들기
          7항: 축약형 (딸아이는 리투아니아로 번역하기로 알고 다 번역해버렸다. 다행히 잘못을 발견)
          8항: 그림 보고 문장 만들기
          9항: 영어로 번역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시험지에서 보듯이 점수 매기는 방법이 눈길을 끈다. 맞는 점수 더하기가 아니라 틀린 점수 빼기로 최종 점수를 %로 매긴다.

모국어 리투아니아어가 영어 공부에 방해가 되고 있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면 quick이다. 리투아니아어 발음 'ㅋ'은 k이다. 그래서 딸아이는 quick의 'c'를 빼먹고 'k'만 썼다. 또한 9.9에서 voras는 거미이다. 리투아니아어 거미는 남성형 명사이다. 이를 대신하기 위해 딸아이는 'He'를 썼다. 하지만 영어는 앞에 나온 일반 명사를 대신하는 단어는 단수일 경우 중성인 it이다.

점수를 매긴 시험지를 받으면 반드시 부모 중 한 사람이 확인하고 서명한다. 이렇게 서명한 시험지를 다시 선생님에게 제출한다. 딸아이는 엄마가 하는 서명보다 아빠가 하는 한글이나 한자 서명을 선호한다. 선생님에게 제출할 때 뭔가 좀 달라보여서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시험지를 확인하면서 과거 중학교 1학년 때 처음 배운 영어 시험 공부가 떠올랐다. 그때 영어 단어 외우는 법은 연습지에 한 단어를 수십 번 이상 빽빽하게 적어내려가는 것이었다. 사실 머리가 외운 것이 아니라 손이 외운 것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방법을 식구들에게 해주었더니 금시초문이라고 한다. 딸아이에게 궁금해서 물어보았다.

"그러면, quick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외우지?"
"그냥 눈으로 여러 번 반복해 보면 알아."
"이잉~ 그렇게 쉽게?! 아빠도 옛날 이 방법을 썼더라면 종이와 볼펜을 엄청 절약했을텐데......"

* 최근글: 폴란드 장애인용 주차장 존중하기 이색 캠페인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12.19 09:39

세상에는 우리 집 식구 네 사람만이 알고 있는 단어가 하나 있다. 무엇일까? 이는 리투아니어도, 한국어도, 에스페란토도, 영어도 아니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단어이다.

외국어를 배울 때 가장 빨리 배우고, 가장 쉽게 기억할 수 있는 단어가 욕이라고 흔히들 말한다. 이 단어는 욕에서 비롯된 무국적 단어이다.

지금으로부터 8년 전인 2001년 큰 딸 마르티나가 한국에 갔다. 당시 아홉살이었다. 또래의 한국인 사촌들과 아파트 놀이터에 여러 차례 놀려갔다. 어느 날 마르티나가 신경질을 부리면서 내던진 말이 바로 이 단어였다. 그런데 아무도 이 단어를 이해하지 못했다.

무슨 말이냐고 마르티나에게 물으니 놀이터에서 한국 아이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어인데 왜 이 단어를 모르냐고 되물었다.

마르티나가 말한 단어는 바로 '시키마'였다. '시키마'가 대체 무슨 말일까?

5세부터 음악학교에 다닌 마르티나는 또래 아이들보다 음을 정확하게 듣는다. 외국어 단어라도 뜻은 모르지만 정확하게 듣고 따라서 말을 할 수가 있다. 그런 마르티나가 한 '시키마'는 정말 무슨 말인지 몰랐다.

한 동안 '시키마'는 화두로 남았다.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어가 무엇일까를 곰곰히 추론해보았다. 시옷으로 시작하는 단어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욕은 쉽게 배운다고 한다. 그렇다면 아이들이 상대방을 경멸해서 부를 때 흔히 사용하는 "이 새끼야!"의 '새끼'라는 단어가 아닐까?

'새끼'와 '시키마'는 완전히 닮지 않은 것 같다. 그럼, '시키마'의 마는 어디서 나왔을까? 혹시 '임마'의 '마'가 아닐까? 그럴 수도 있을 것 같다.

새끼 + 임마 = 시키마 ?

결론적으로 '시키마'는 마르티나가 당시 놀이터의 한국 아이들이 자주 말한 "(이) 새끼야!", "(야) 임마!"를 옆에서 많인 들운 후 순간적으로 입에서 튀어나온 단어로 여겨진다.

하지만 마르티나는 이 '시키마'를 상대방을 부를 때 사용하지 않는다. 주로 마르티나가 부탁을 해서 남이 빨리 안들어 주었을 때나 신경질이 나서 소리를 지를 때 사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르티나와 요가일래는 종종 '시키마' 단어를 사용하면서 자신의 불만을 표출한다.

이 '시키마' 단어는 이제 작은 딸 요가일래에게도 전수되었다. 가끔 아내도 사용한다. 이젠 리투아니아 사람인 처남들까지도 사용한다.

이렇게 한국 단어의 "새끼"와 "임마"가 마르티나에 의해 "시키마"로 변했다. 마르티나의 리투아니아 친구들도 이 단어를 자연스럽게 배워 사용한다고 한다. 그들은 이 단어가 한국어 단어라고 믿고 있다. ㅎㅎㅎ

* 최근글: 한국 잡채가 정말 맛있어요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