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09.05.31 09: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 사진 (출처: 봉하사진관)

그의 육신은 이제 한 줌의 재로 남았다. 더 이상 그의 육신을 볼 수가 없게 되었다. 어제는 유튜브에 올라온 그의 동영상들을 보면서 그가 없음에 더욱 마음 아파했다. 언제 우리가 그와 같은 지도자를 다시 만날 수 있을 지......  유튜브에서 조회수가 많은 동영상 다섯 개를 한 곳에 모아본다.

1. 추모곡-WE BELIEVE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Song by 락별 From 울트라컨디션



2. 대통령의 유머 - 노무현



3. 슬픔과 노여움- 노무현 대통령 연설



4. 태안 기름유출사고 관련 장관 보고 받는자리에서...



5. 노무현-독도 명연설
 


이렇게 역사정신이 투철하고 당당한 지도자를 잃어버리다니 애통하고 애통하고 또 애통하다.

* 관련글: 盧, 아기 음식 뺏는 듯한 사진의 진실은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26 19:58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에 올라온 "촛불 들지 마세요"라는 영상을 보았을 것을 것이다.
방금 이 영상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1. 당당한 노무현 전직 대통령이 살아돌아온 듯하다

경찰 무리에 둘러싸여 촛불을 왜 꺼야하는 지를 묻고 따지는 시민들에게서 그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고 주먹을 치켜 올린 당당한 노무현 전직 대통령이 되살아돌아온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촬영: 김종구)

2. 추모의 촛불 부정은 곧 국민장 부정

경찰은 촛불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촛불을 든 시민의 통행을 막고 있으며 끝까지 촛불을 꺼라고 한다. 고인의 추모에 촛불이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이 이해할 수가 없다. 곧 촛불을 부정하는 것은 추모를 부정하는 것이고, 추모를 부정하는 것은 정부가 결정은 '국민장'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다. '국민장'이라 이름지어 놓고 경찰차로 막어놓은 형국을 세계가 어떻게 바라볼까? 우스꽝스러운 코메디 연출의 극치이다. 전직 대통령 분향소를 둘러싼 경찰차야말로 세계의 조소꺼리이다. 이런 조소꺼리 나라 대통령은 진정 부끄러움이 없단 말인가!

3. 촛불을 무서워하는 자 결국 쉽게 촛불로 망하리라

이 정부는 왜 그리 작은 촛불 하나, 바람 불면 금방이라도 꺼져버릴 촛불을 무서워할까? 촛불은 하나에서 백만, 천만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촛불은 사람의 영혼을 가라앉히고 정제해준다. 그러므로 촛불 시위자야말로 이 세상에 가장 평화로운 시위자이다. 이런 시위는 경찰이 강제로 막을 것이 아니라 그냥 놓아두어도 절로 질서유지가 될 것이다.

'국민장'의 자발 분향소를 경찰버스로 주위를 봉쇄해놓고, "버스가 둘러싸고 있으니까 분향하는 데 오히려 아늑하다는 사람도 있다"고 말한 주상용 서울경찰청장은 과연 누구의 말을 전했을까, 아니면 본인이 지어낸 말이었을까? 궁금하다.  
     


위 영상을 보면서 이런 당당한 시민들과 촛불이 지속되는 한 촛불을 무서워하는 자는 결국 쉽게 그 촛불로 망할 것이다는 믿음이 솟구쳐 올라왔다.

 * 관련글:  盧, 아기 음식 뺏는 듯한 사진의 진실은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24 17:28

중앙일보는 '야후 재팬'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두고 '노씨 사망(盧氏 死亡)', '노씨 자살(盧氏 自殺)' 등의 표현을 사용해 국내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이 보도에 따르면 24일 오전 한 블로거는 야후 재팬의 화면에 올라왔던 '노씨 사망' 표현을 캡처해 올리면서 "웹서핑을 하던중 일본의 언론에서 노무현 전대통령의 칭호를 '노씨'로 표현하고 있어 분통을 터뜨리지 않을 수 없었다"며 "한 나라의 대통령을 지낸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는 마땅히 '전 대통령' 이란 칭호와 예우가 있어야 한다. 이것은 해외의 언론들에게도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읽고 북동유럽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 언론들은 어떻게 표현했을까 궁금해졌다. 주말이나 종이판은 발행되지 않으니 인터넷판에서 관련기사를 찾아보았다. 세 곳 모두 제목에 '전직 한국 대통령'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대표적 인터넷뉴스 사이트 delfi.lt, '전직 한국 대통령' 표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최대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 '전직 한국 대통령' 표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일간지 빌냐우스 디에나, '전직 한국 대통령' 표현

'씨(氏'에 해당하는 리투아니아어는 'ponas'이다. 일본에서의 정치인 뒤에 붙이는 '씨(氏)'의 진정한 의미는 모르겠지만, 이런 경우 자국의 관례보다는 해당국의 예의를 의식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특히 일본은 한국의 이웃에 있다.    

후기: 아래 댓글로 어느 분이 일본에서 성 뒤에 붙이는 '씨(氏)'는 그 사람에 대해 최대한 예우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한다. 한일간 언어적 문화차이를 새삼 느끼게 한다.

* 관련글: 탄핵된 대통령 나라에서 접한 盧대통령 서거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24 10:11

태어난 나라 한국과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가 동시에 세계적 이목을 받았던 보기 드문 때가 있었다. 바로 2004년 봄이었다.

당시 노무현 한국 대통령과 롤란다스 팍사스 리투아니아 대통령은 2002년 12월 각각 이변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닮은꼴을 하고 있었다. 노 후보는 대통령 자리를 따놓은 것이나 마찬가지이던 이회창 후보를 아슬아슬하게 이겼다. 팍사스 후보는 대선에서 발다스 아담쿠스 현직 대통령에 이어서 2위를 했지만, 결선투표에서 당선됐다. 

노 대통령은 정치적 배경이 없는 지방 평민 출신으로 50대의 젊은 나이에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그는 국민이 자신을 선택한 이유를 '개혁과 변화'로 인식하고, 개혁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팍사스 대통령도 지방 평민 출신으로 47세 젊은 나이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질서와 변화'의 기치를 내걸고 당선되었다. 하지만 둘 다 태생의 한계인 국회 다수당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해 개혁다운 개혁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늘 탄핵 위협에 직면했다.

이런 유사점을 지닌 두 대통령은 공교롭게도 2004년 임기가 만료되는 국회에 의해 역사상 최초로 또 비슷한 시기에 탄핵소추를 받았다. 먼저 팍사스 대통령은 수개월에 걸친 조사와 심의, 증거 수집을 거처 2004년 2월 국회로부터 탄핵소추되었다. 이어 헌법재판소는 팍사스 대통령이 헌법과 대통령선서를 위반해 탄핵되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 판결을 근거로 4월 6일 국회는 팍사스 대통령 탄핵을 최종 결정했고, 팍사스는 유럽에서 최초로 탄핵받은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남기게 되었다.

한편 2004년 3월 9일 한국 국회는 한나라당-민주당의 공조로 노무현 대통령의 선거법 위반, 측근비리, 경제파탄 사유로 탄핵소추를 발의했다. 이후 국회는 증거조사나 심의도 하지 않고 또한 대통령의 해명 기회도 없이 곧바로 3월 12일 경위권이 발동된 상태에서 탄핵소추를 의결했다. 한국 헌법재판소는 리투아니아와는 달리 5월 14일 탄핵심판을 기각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임기를 끝까지 마칠 수 있었다.

당시 초고속으로 이루어진 한국 국회의 탄핵소추는 수개월에 걸쳐 여러 번의 의결을 거치고 철저한 증거조사와 심의를 하는 리투아니아 국회의 탄핵소추와 현저히 비교되었다. 탄핵 소추를 계기로 당시 리투아니아 사회에는 한국과 노무현 대통령에 관한 많은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그 동안 노무현 전직 대통령 가족의 검찰 소환 등에 관한 소식이 간간이 이곳 언론에서도 보도되었다. 23일 그가 결국 정신적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바위에서 투신해 서거했다는 소식에 한 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이날 리투아니아 언론도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긴급 뉴스로 보도했다. 발틱 뉴스 서비스(BNS) 통신은 이날 인터넷 속보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했다.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라는 유서를 소개했다. 

이 통신사의 보도를 대표적 인터넷 뉴스 사이트 Delfi.lt 등 여러 포털사이트가 전했다. 한편 리투아니아의 최대부수 조간 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는 인터넷판에 AFP, BNS와 lrytas.lt inf. 통해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비교적 상세히 보도했다. 노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뿐만 아니라 외국 정상, 김대중 전 대통령, 시민, 누리꾼 등의 반응을 소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을 전하는 례투보스 리타스 인터넷판 기사 화면캡쳐

이 기사는 다른 해외 인물 기사에 비해서 비교적 많은 댓글이 달렸다. 현재 시각 45개가 달려 있다.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행위는 자연에 대한 가장 죄이다", "왜 좋은 사람만이 의식이 있는가?", "책임 있는 사람이다", "존경받을 받을 만한 전직 대통령이다", "리투아니아에도 이런 책임 있는 정치가가 나와야 한다"......

차라리 당시 팍사스 리투아니아 대통령처럼 탄핵 당해서 후일을 기했더라면 정의감 넘치는 분의 생명을 이렇게 처참하게 보내지는 않을텐데...... 어느 리투아니아인의 댓글처럼 "안식처에서 편히 쉬소서!"
 
* 관련글: 盧 '몰랐다니 말이 돼?' - 모름도 상식에 부합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