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06 '밤' 대신 '너도밤'이라도 있으니
  2. 2008.05.23 너도밤아, 밤이 되어다오~ (4)
사진모음2008. 10. 6. 06:58

가을이 되면 늘 떠오르는 과일이 있다. 바로 밤이다. 당시 우리 시골엔 100여집이 있었다. 밤나무는 유일하게 우리 집밖에 없었다. 바로 우리 집 옆 산비탈에 큰 밤나무 두 그루가 자랐다. 밤색이 될 때까지 기다릴 수가 없어서 안 익은 밤도 주저 없이 따먹었다. 오래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을 내는 그 밤... 벌레 먹지 말라고 모래 속에 넣은 밤을 꺼내 겨울밤에 화롯불에 굽어먹던 그 시절이 정말 그립다.

간혹 스페인과 프랑스 밤을 사보았으나 비쌀 뿐만 아니라 크기가 작고, 반 이상을 버리게 더 이상 사지 않았다. 그래서 그런지 비록 먹을 수는 없지만, '밤' 비슷한 유럽의 '너도밤'을 보니 정감이 간다. 언젠가 이 '너도밤'을 정말 먹을 수가 없을까 하고 한 번 오기를 부려 살짝 깨물어보았다. 바닷물이 짠다하면 짠 줄을 알고 먹지를 말지 괜히 믿지 못하고  먹다가 낭패를 당하는 꼴이 된 적이 있었다.

오늘 딸아이와 산책을 하면서 "먹지는 못하지만, 집안 장식물로 사용할 수 있으니 집에 가져가자!"하면서 몇 알을 주었다. 봄부터 가을까지 유럽의 너도밤나무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삼월 하순경 돋아나는 너도밤나무 새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 5월 초순 활짝 피어나는 너도밤나무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얀색에 분홍색이 약간 펴져 있는 너도밤나무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구월 중하순경 익으면 밤처럼 바깥껍질이 절로 터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너도밤나무 열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너도밤을 조심조심 줍고 있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시가 듬성듬성 있지만 그래도 찔리면 아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지고 있는 너도밤나무 잎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월 너도밤나무(좌)와 9월 너도밤나무(우): 이렇게 세월은 흘러간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08. 5. 23. 07:28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보리수나무, 단풍나무이다. 이들 사이에 요즘 하얀 꽃을 피우며 시선을 끄는 나무가 바로 너도밤나무이다. 원래 남유럽에서 자라던 너도밤나무가 리투아니아에 처음 심어진 때는 20세기 초이다.

특히 이 너도밤나무의 열매를 볼 때마다 “이것이 먹을 수 있는 밤이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아쉬워한다. 리투아니아의 너도밤나무꽃을 한번 구경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맨마지막 사진의 열매인가요^^;;

    너도 밤나무열매는 처음보네요...

    시간나시면 놀러오세요..http://icalus001.tistory.com/guestbook

    2008.05.23 09:48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08.05.23 16:2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