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4.10 08:41

우리 집 냉장고 벽에도 예외없이 장식용 자석 기념품이 붙여져 있다. 지난 해 아내가 딸아이의 행동에 못마당해 훈계하는 것을 보고 딸에게 부탁하는 내용의 종이쪽지를 붙여놓았다. 그리고 3개월 전 또 다른 종이 하나를 붙여놓았다. 


내용은 하루하루 자신를 살펴보게 한다. 냉장고 곁을 갈 때마다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다. 지난 3월개월 동안 식구 어느 누구도 이 종이에 눈길을 주지 않았다. 그런데 어제 딸아이가 처음으로 관심을 가졌다.


"아빠, 저 종이 한번 읽어봐."   
"심지에 요란함이 있었는가......"
"아빠, 요란함이 뭐야? 어려워."
"요란하다는 것은 시끄럽다는 것이다."
"그러면 심지는 또 뭐야?"
"마음 땅이라는 뜻이다."
"왜 마음이 땅이지?"
"자, 아빠 말을 들어봐라. 우리가 땅에 꽃을 심으면 나중에 꽃이 피지?"
"그래."
"아무 것도 없는 땅에 무엇을 심느냐에 따라 나중에 그것을 수확하게 된다. 분홍꽃을 심으면 분홍꽃이 피고, 하얀꽃을 심으면 하얀꽃이 핀다."
"아, 알았다. 예쁜 마음을 심으면 예쁜 마음이 피고, 나쁜 마음을 심으면 나쁜 마음이 핀다."
"그래. 그래서 마음을 땅이라고 한다."
"그런데 마음이 어떻게 시끄러워?"
"이거 사고 싶다는 마음, 저거 갖고 싶다는 마음, 남을 불평하는 마음, 미워하는 마음...... 이렇게 많은 마음이 있으니 시끄러울 수밖에 없잖아."
"그러면 어떻게 해야 돼?"
"그런 마음이 일어나면 없애야지."

며칠 전 아내는 냉장고 벽에 하도 많은 것이 따닥따닥 붙여있어서 떼어내려고 했다. 이를 본 딸아이가 아내를 막았다. 
"엄마, 이건 안 돼!"
"왜?"
"아빠가 써준 거야. 내가 이걸 종종 보면서 내 마음을 돌봐야 돼."


이 사실을 알려주면서 딸아이는 말했다.
"아빠, 엄마가 이걸 버리려고 하는 것을 내가 안 된다고 했어. 내가 잘 했지?"
"그래. 그것을 늘 보면서 네 마음을 살펴라."

그냥 휴지로 여기고 버릴 법도 한 데 아빠가 써준 것이라 잘 간직하겠다고 하는 딸아이의 행동이 마음을 찡하게 했다. 이제는 "마음이 시끄러웠나? 안 시끄러웠나?"라는 물음도 알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9.21 06:05

편하게 운전할 수 있는 자동 기어 박스는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
이제 냉장고 없는 삶은 생각할 수가 없다.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
레이저 수술이 있지만 여전히 안경을 대신해 주고 있는 소프트 콘텍트 렌즈는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
회계에 널리 사용되고 있는 엑셀 프로그램은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
매일 두서너 시간 보고 있는 컬러 텔레비전은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

위에 있는 모든 질문의 "누가"는 과연 어느 사람일까?
대답은 모두 동유럽 헝가리 사람들이다.

*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최근 헝가리 에스페란토 친구가 "헝가리 - 잠재력의 세계"라는 동영상을 소개해주었다. 신혼부부가 비행기를 타고 헝가리로 신혼여행을 왔다. 이들이 헝가리 이곳저곳을 방문하는 내용이 이어진다. 발명품, 발명자 이름, 발명 연도가 자연스럽게 화면에 뜬다.

전화 교환기(telephone exchange): 티버더르 푸쉬카쉬(Tivadar Puskás), 1878
자동 기어 박스(Automatic gearbox): 라슬로 요제프 비로(László József Bíró), 1932
교류 전기 기관차(AC Locomotive): 칼만 컨도(Kálmán Kandó), 1902

폭스바겐 딱정벌레 디자인(VW Beetle Design): 벨러 버레니이(Béla Barényi), 1925
자동 노출 스틸 카메라(Autoexposure still camera): 요제프 미할리이(József Mihályi), 1938
냉장고(Refrigerator): 레오 실라르드(Leó Szilárd), 1929

굴절 버스(Articulated bus): 라슬로 로저(László Rózsa), 가보르 러수(Gábor Lassu), 벨러 시미(Béla Szimi), 1960
소프트 콘텍트 렌즈(Soft contact lenses): 이쉬트반 괴르피(István Györffy), 1959
빛 통과 콘크리트(Light transmitting concrete): 아론 로손치(Áron Losonczi), 2001

축음기 녹음(Gramophone record): 페테르 카롤리 골드마르크(Péter Károly Goldmark), 1948
코다이식 음악교육법(Kodaly Method): 졸탄 코다이(Zoltán Kodály), 1929
엑셀(Excel): 카롤리 소모니이(Károly Simonyi), 1974

3D(Leonar3Do, virtual reality kit): 더니엘 러터이(Daniel Ratai), 2010
굄뵈쯔(Gömböc): 가보르 도모코쉬(Gábor Domokos), 산도르 바르코니이(Sándor Várkonyi), 2006
컬러 텔레비전(Color television): 카롤리 페테르 골드마르크(Károly Péter Goldmark), 1948
그리고 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들

7분 27초 동안 전혀 지루함 없이 자연스럽게 헝가리와 헝가리 사람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신혼여행을 다 마친 후 이들은 출국을 위해 다시 공항에 들어선다. 하지만 신혼부부는 잠시 서로를 쳐다보더니 뒤로 돌아선다. 되돌아가 살고 나라 헝가리...... 


이 동영상을 보면서 현대 과학과 기술에 큰 영향을 끼친 많은 헝가리 사람들을 새롭게 알게 되었다. 있을 수도 있지만 없다면 한국도 이런 동영상을 제작해 세계에 널리 알렸으면 좋겠다. (참고로 위에 표기된 헝가리 사람들 이름의 한글 표기가 완벽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최근글: 빨간 란제리女 헝가리 인구조사 홍보 톡톡히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