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7.14 08:10

서양 사람들은 한국 사람을 마늘 냄새 나는 민족으로 여긴다고 흔히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서양 사람들은 마늘을 전혀 먹지 않을까? 유럽에서 25여년 동안 살면서 마늘을 의도적으로 먹지 않는 사람을 아직 만나본 적이 없다. 

음식에 간을 할 때 마늘을 사용한다. 웬만한 집 부엌에는 마늘과 양파가 늘 준비되어 있다. 하루 중 마늘과 양파가 든 음식은 주로 더 이상 외출을 하지 않을 때 먹는다. 마늘은 특히 겨울에 많이 소비된다. 감기 증세를 느끼면 깐 생마늘을 이겨서 빵 위에 발라서 먹는다. 

텃밭에 심는 대표적인 채소 중 하나가 바로 마늘이다. 일전에 리투아니아 지방도시 쿠르세네이에 살고 있는 장모님 텃밭을 둘러보았다. 적지 않은 양의 마늘이 무성히 자라고 있었다. 


특히 음자리표처럼 생긴 마늘쫑이 눈에 확 들어왔다. 한국에서 즐겨 먹던 마늘쫑 짱아찌가 불현듯 떠올랐다. 여기 사람들은 마늘쫑을 식용으로 사용하지 않고 마늘 줄기과 함께 그냥 버린다. 꾸불꾸불 자란 것을 보니 이미 제철은 지난 듯했지만, 그래도 한번 짱아찌를 담그보자는 욕심이 생겨났다. 


그래서 마늘쫑을 뽑아서 말끔하게 씻었다. 짱아찌 요리법을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알아냈다. 그런데 한국 음식을 만들다보면 늘 유럽인 아내와 실랑이가 벌어진다. 이유는 간단하다. 요리법에 정확한 양의 측정이 없기 때문이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요리법에 따르면
마늘쫑 2단에 간장 3컵, 소금 1컵......

"2단의 정확한 무게는?
컵의 정확한 양은?
소금 1컵이라면 짜서 먹을 수 없을 텐데 정말 1컵이냐?"

정확한 수치를 요구하는 아내의 따지기가 귀찮을 정도로 이어진다.   

"맛이 없으면 나만 먹을 테니 그냥 해보자!"로 매듭 짓는다.
 
이번에 마늘쫑 짱아찌를 담그면서 하나 알게 된 사실이 있다. 유리병을 소독하는 데 끓는 물을 붓는다. 막바로 부으면 유리병이 쉽게 깨어진다. 그래서 쇠숟가락을 넣은 후에 물을 붓는다.


진공유리병을 구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그래도 1달간 한번 기다려보련다. 조금이라도 먹을 만하다보면 다행스럽다. 괜히 공력만 쏟았다는 핀잔을 듣지 않길 바랄 뿐이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4.21 07: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주 금요일 일간지와 함께 패션를 주로 다루는 주간지 'stilius'(스틸류스)가 집으로 배달된다. 이 주간지 최근호 표지를 펼치자 겨드랑이에 그려져 있는 돼지가 눈에 띄었다.

여자의 겨드랑이에 왜 돼지가 그려져 있지?

하단에 있는 광고문구는 이렇다. "땀냄새가 당신의 특이한 상징이 되지 않도록 해라." 겨드랑이 땜냄새를 제거하는 제품의 광고였다.

이 광고를 보니 엄마가 리투아니아인인 딸아이가 가끔 묻는 질문이 생각났다.

"아빠는 왜 겨드랑이에 땀냄새가 나지 않지?"
"한국인이라서 그런가?"
"그럼, 나는 크면 어떻게 될까?"
"클 때까지 기다려봐. 그때 알 거야."
"아빠를 닮았으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일전에 방문한 겨드랑이에 문신을 소개한 웹사이트가 떠올랐다. 이제 사람들의 문신이 자연스럽게 노출이 되는 여름철이 다가온다. 어떤 문신들이 눈길을 끌지 궁금하다.(사진출처, images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문신으로 오해받는 어린 시절 엽기적인 상처 봉합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