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6. 17. 07:11

6월 16일 북한과 브라질 경기를 보고 있는데 폴란드 친구로부터 문자쪽지가 왔다.
"지금 축구보고 있나?"
"보고 있다"고 답하자
"브라질에 대한 용감한 방어 싸움으로 그들에게 찬사(를 보낸다)"라는 답이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북한-브라질 경기중 폴란드 친구가 보내온 문자쪽지

이어서 밖에서 돌아온 아내와 8살 딸아이도 후반전 시청에 가세했다. 일전에 한국과 그리스 경기 때 한국을 열심히 응원한 딸아이는 질문을 던졌다.

"아빠, 한국이 했는 데 또 한국이 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태극기를 흔들고 한국-그리스 경기에서 한국을 응원하고 있는 딸아이

중계하는 사람이 북한사람이라는 말 대신에 자주 "한국 사람"이라고 말했고, 또 중계중 그리스를 이긴 한국과 한국 축구선수들에 대해서도 여러 번 언급했기 때문에 딸아이가 의문을 가지게 된 것 같았다.

"한국은 원래 하나였는데 남한과 북한으로 둘로 갈라졌다."
"아, 아빠 알아. 남한은 남쪽에 있어 따뜻하고, 북한은 북쪽에 있어 춥다. 그래서 둘로 나누어졌다."

남북 분단을 기후 탓으로 분석하는 딸아이에게 중계를 시청하면서 복잡하게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한국전쟁 등으로 설명할 수가 없었다.
 
"남한과 북한은 형제인데 이념이 달라 싸워서 둘로 갈라졌다"라고 설명하면
"아빠, 형제는 싸우지 말라고 하면서 왜 싸우지? 그러면 형제가 아니잖아!"라는 답이 돌아올 것 같다.

"아빠, 남한과 북한이 함께 한 팀으로 해서 하면 좋겠다."라고 딸아이는 말했다.
"아빠도 그럴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통일이 되어 체제가 아니라 딸아이의 순간적이고 순진한 발상인 기후나 지리적 위치로 남북한을 구별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 최근글: 지구촌 후끈, 열혈 여성축구팬들
               5천만 유로 한국이 1억 유로 그리스를 이겼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구리

    결국, 고위 권력자들의 욕심이 많아서 갈라진거죠. 공산?? 자본?? 결국 사람이 살아가는데 이념이란 필요 없는건데... 지들 배부르자고 자신을 따르건 따르지 않건, 돈과 폭력으로 사람들을 선동한거죠..

    2010.06.19 19:29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10. 3. 8. 08:23

외국에 살고 있으면 낯선 현지인들과 하는 가장 흔한 첫 대화가 있다.

"어디에서 왔니?"
"코레야." (코레야는 리투아니아어로 Korea이다)
"남한이니? 북한이니?"

지난 주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카쥬코 무게" (카쥬가스 장날)가 열렸다. 농공상인 1200여명이 4km에 달하는 길거리에 간이상점을 펼치고 장사를 했다. "카쥬코 무게"는 봄날 길목에 열리는 최대의 축제이다.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봄기운을 맞아 리투아니아 전역에서 몰려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통적인 방법인 멧돌을 사용해 곡물가루를 만드는 사람이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어디에서 왔어요?"
"코레야."
"남한이요? 북한이요?"
"남한."
"남한에서 왔으면 관심 없다. 북한에서 왔으면 사람일텐데.... 곡물가루를 만들어 주리라."

"자, 이 메밀가루를 북한에 전해주세요."
"남한인데......"
"남한 말고 북한에 보내주세요. 남한은 잘 살잖아요."



웃음적인 대화였지만, 이런 대화를 할 때마다 북한이 절대적 빈곤에서 빨리 벗어나 더 이상 세계인의 웃음거리가 되지 말기를 기원한다. 그리고 가슴 깊은 곳에는 "하나된 한국"을 외친다.  

* 최근글: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씁쓸하군요^^... 초유스님~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2010.03.08 08:55 [ ADDR : EDIT/ DEL : REPLY ]
  2. 음 기분이 좀 그렇네 한주 활기차게 시작 하세요

    2010.03.08 09:49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늘 가난한 가구 300만이라는 기사를 방금 봤어요.
    우리 나라는 빈부의 차이가 너무 나는것 같아요.

    2010.03.08 10:44 [ ADDR : EDIT/ DEL : REPLY ]
  4. 10

    오. 멧돌 . 우리와 똑같군요. 방아 는 봤는데. 글고보면, 절구통도 (대) 도.
    예전에는 지지대가 없는 경우도 많을듯한데요. 그렇게보면 우리꺼와 같은 짧은 손잡이가.
    햐튼 잘돌아가는거이 그넘의 어처구니 참으로 둏구려.
    저렇게 도와줄라는 맘이 있건만 북은 알고녀.

    2010.03.08 12:14 [ ADDR : EDIT/ DEL : REPLY ]
  5. ㄱㄷ

    남한은 식량자급율이 23프로이고 북조선은 34프로입니다. 까딱하면 남한이 제일 먼저 굶어죽는다는 뜻입니다. 중산층이 빈곤층으로 빠르게 전락하고 있는데 특단의 조치가 없으면 붕괴는 시간문제입니다. 한나라당 정권과 재벌을 하루빨리 타도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2010.03.08 17:21 [ ADDR : EDIT/ DEL : REPLY ]
  6. 한결

    늘 잘 읽고 있습니다
    멀리서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참 좋아보입니다
    자주 읽다보니요가일레의 팬이되어가는 느낌입니다
    근데 아내이야기는 너무 안쓰시는거 같아요
    아이보다 그래도 아내가 우선 일것 같은데
    아내의 이야기 여기 한국과 다른 아내의 역할이라든가 문화적인 차이로 일어나는
    가족들의 이야기도 재미있을것 같아요
    자주 올려주시고 늘 건강하시길 빕니다

    2010.03.08 19:17 [ ADDR : EDIT/ DEL : REPLY ]
  7. 오웃!~ 장터 길이가 4Km에 달한다니 대단 하네요 ^^
    분명히 먹거리도 많을거 같다는 ㅎㅎㅎ~
    여기브라질은요 월요일 빼고 화,수,목,금,토,일 6일간
    지정된 길거리에서 장이 섭니다.
    저희집근처에서두 3군데 정도가 목,토,일 에 스는데요
    싱싱한 농산물을 저렴하게 살수 있어서 넘 좋습니다. ^^
    근데 해달 거리에 사시는분들은.. 욕보시는거 같아요 ㅠ,.ㅠ
    차고도 못쓰고 냄새나고...
    암튼 남중에 이곳 장터 사진 올려 볼께요 ^^
    재밌는글 잘 읽었습니다.

    2010.03.09 00: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