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4.11 06:14

한국도 여성 군인의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이와 더불어 폐쇄된 군대 사회에서 여군에 대한 성추행 등 불미스러운 일들이 언론을 통해 종종 사회에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그런데 최근 노르웨이 군대는 한국 군대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을 추진하고 있다. 노르웨이 언론에 따르면(출처) 노르웨이 군대는 남녀 군인을 같은 막사의 방에 재우기 시작했다. 이는 실험에 따른 결과이다. 

남녀 군인 혼숙 실험은 노르웨이 북부지방 군기지 막사에서 행해졌다. 같은 방에 남성 군인 4명과 여성 군인 2명을 공동으로 생활하게 했다. 일부의 우려와는 달리 결과는 고무적이었다. 실질적으로 성추행이나 성폭행의 수치가 0로 떨여졌다.

함께 생활함으로써 성별 고정관념이 사라지거나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이는 여군인들에게 "남성 군인들 중 한 명"으로 자리잡는데 도움이 되었다.     

노르웨이는 남성과 마찬가지로 2015년부터 여성도 병역의무를 실시한다. 여성 군인 복무기간은 남성과 같은 1년이다. 지금까지 여성들은 자원해서 입대하고, 여군은 전체 군병력의 10%에 달한다. 아래는 노르웨이 여군들의 모습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남녀 군인의 혼숙 생활은 남녀평등지수가 세계적으로 최고 높은 수준에 있는 노르웨이에서는 이런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회에서는 쉽게 도입할 수는 없겠다.

Posted by 초유스

스포츠 중계 방송을 시청하다보면 남자 선수가 뜻하지 않은 사고로 고통스러워하는 장면을 종종 보게 된다. 남자라면 누구나 쉽게 그 고통을 이해할 수 있다. 

왜냐하면 살보다가 그런 비슷한 상황에서 고통을 겪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장면 10개를 소개한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 1

# 2

# 3

# 4

# 5

#6

# 7

# 8

# 9

# 10

이번 주말도 모두 즐겁고 무사하게 보내고 특히 세상의 모든 남자들이 이런 고통을 겪지 않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3.09.24 07:11

딸아이가 자람에 따라 방 벽면이 포스터나 사진으로 장식이 되고 있다. 더 어렸을 때에는 텅 비어 있었는데 만 10살 때부터 가수들 사진이 붙여져 있다. 강남스타일이 한창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을 때에는 싸이 포스터가 있었다. 

그런데 지난 여름부터 딸아이의 우상이 바꿨다. 새로운 우상은 원 디렉션(One Direction)이다. 나도 이때 처음 알았다. 영국인 리암 페인, 제일 말리크, 해리 스타일스, 루이 톰림슨과 아일랜드인 나일 호란으로 구성된 5인조 남성 밴드이다. 


아직 개봉되지도 않았던 기록 영화 "One Direction: This is us"를 보겠다고 난리를 쳐서 한 달 전에 표를 사기도 했다. 영화를 본 이후 원 디렉션에 홀딱 빠졌다. 그 후 방 네 벽면이 원 디렉션 포스터로 채워졌다. 잘 때 머리 쪽이 있는 벽면에도, 책상 앞 벽면에도, 전등 스위치가 있는 방문 벽면에도, 방문 벽 반대편 벽면에도, 심지어 책상 위에도 원 디렉션이다. 원 디렉션에 너무 집착하는 듯해서 걱정스럽다.


"아빠, 난 원디렉션하고 결혼할 거야."
"정말? 옛날에는 한국 사람하고 결혼한다고 했잖아."
"그건 옛날이지."
"아직 어린 데 벌써 결혼할 생각하면 너무 빠르다."
"친구들도 벌써 정했어."
"아빠, 저기 원 디렉션 중에 누가 제일 잘 생겼어?"
"글세, 왼쪽에서 두 번째."
"바로 그 사람이야."
"이 세상에 수 많은 언니들이 너처럼 저 사람하고 결혼하고 싶어할 거야"
"알아. 하지만 내가 이길 거야."
"어떻게?"
"저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수 있도록 내가 저 사람보다 더 인기있는 사람이 될 거야."
"그래? 그럴 마음이라면 앞으로도 계속 그 마음을 가져도 되겠다. 네가 인기 있고 훌륭한 사람이 되어야 저 사람이 너를 쳐다볼 확률이 높지."  

한편 엄마도 걱정스러워했다. 

"우린 네가 너무 원 디렉션에 관심을 두는 것이 싫어."
"왜?"
"부모나 공부 대신에 네가 너무 원 디렉션에 푹 빠지기 때문이다."
"난 이제 아이가 아니고, 점점 자라고 있어. 새로운 것에 관심을 가져야 된다고."
"엄마 어린 시절에는 모든 엄마 또래 아이들이 리투아니아 농구 영웅 사보니스의 아내가 되길 꿈꾸었다. 그런데 봐! 아니잖아. 아내는 딱 한 사람이야. 그러니까 이제 12살 네가 그런 꿈을 가지는 것은 너무나 비현실적이다. 그 허황된 꿈을 버리고 학교 생활을 열심히 하는 것이 좋겠다."

아내와 딸의 대화를 전해듣고 아내에게 말했다.

"어느 하나를 두고도 부정적으로 조언할 수 있고, 긍정적으로 조언할 수 있다. 비현실적인 꿈이라도 어떻게 활용하는냐에 따라 좋은 결과를 나을 수도 있으니까 우린 앞으로 그렇게 딸아이를 키우자."
"당신 말이 맞지만, 그래도 허황된 꿈은 일찍 깨우쳐주는 것이 내 경우를 봐서는 좋다고 생각해." 
"그렇다면 당신은 당신대로, 나는 나대로 가르치면서 딸아이가 스스로 터득해 나가게 하는 좋겠다."
  
일반학교에서 돌아온 후 잠시 쉰 딸아이는 음악학교에 가려고 현관문으로 향하고 있었다. 딸아이 귀에는 MP3 수신기가 꽂혀 있었다.

"너무 자주 노래를 들어으면 재미 없잖아. 오늘은 MP3 플레이어를 가지고 가지 마라."
"안 돼. 원 디렉션 음악을 들으면 내 마음이 좋아져." 
"그러면 아빠 말도 조금 들으라. 알아서 적당하게 들어라."

사실 딸을 둔 어느 아빠들처럼 나도 모질지가 못하다. "음악없이 살 수 없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딸아이, 만약 혹시 훗날 가수가 된다면 듣는 이들에게 긍정적인 영감을 주는 가수가 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2.27 06:49

대부분 나라는 화장실 앞에 남성과 여성의 그림이나 모형 등을 붙어놓아 쉽게 구별할 수 없다. 종종 둘 다 세모로 표시된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화장실 앞에서 종종 머뭇거린다. 삼각형이 남성일까, 역삼각형이 여성일까...... 

삼각형은 치마를 닮아서 여성, 역삼각형은 어깨가 쩍 벌어진 건장한 체격을 지닌 남성으로 판단한다. 순간적으로 착각한다면 약간의 얼굴 붉어짐을 각오해야 한다. 그런데 폴란드는 특이하다. 보통 여성 화장실은 동그라미로, 남성 화장실은 역삼각형 세모로 표시하기 때문이다. 


WC라는 말이 없다면 특히 여성 화장실은 과연 무슨 용도의 공간인지 이방인들은 쉽게 헷갈린다. 폴란드를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은 이를 숙지하면 좋을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