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4.10 코로나19 봉쇄령 위반자 나무족쇄로 단속
기사모음2020. 4. 10. 14:15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한국, 호주 등에서는 확산세가 이제 조금씩 둔화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나라에서 위세를 떨치고 있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령 등을 내려 격리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국경봉쇄, 외출금지, 마스크착용, 사회적 격리, 자가체류 등이다. 

격리지침 위반에 대한 처벌은 나라마다 여러 가지다. 인도는 봉쇄령을 어기고 거리로 나온 사람들을 몽둥이질로 단속하고 있다. 어떤 곳에는 학창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귀잡고 쪼그려 뛰기, 팔굽혀펴기 등 보통 유럽 사람들은 이해하기 힘든 벌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는 국민이동제한령을 내리고 위반한 사람에게 최대 3천유로(약 4백만원)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호주는 위반시 최대 벌금 66,725달러(약 5천1백만원)을 부과하고 있다.
 

* 이미지 출러 image source


남미 콜롬비아는 고대나 중세 형벌도구를 떠올리게 하는 나무족쇄를 이용하고 있다. 긴 나무에 여러 개의 구멍을 내고 발을 집어넣게 해서 일시적으로 이동을 못하게 하고 있다. 또한 이는 창피함을 느끼게 한다.




콜롬비아 북부지방 코르도바(Cordoba)의 투친(Tuchin) 광장에서 자가체류를 무시하고 거리로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이 형벌을 받고 있다.



이렇게 최소 30분 이상 발이 구속되고 있다. 효과가 어떨지는 현지인이 아니라서 모르겠지만 전염병 확산 방지에 매우 중요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는 매우 부접합하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말이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적어도 사람간 2미터 간격을 유지할 것을 권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4월 9일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2,054명이고 사망자는 55명이다. 아래는 전시회에서 직접 촬영한 유럽 중세시대 형벌도구들 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