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8.10.13 04:45

이곳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발트 3국에서 
흔히 보고 먹을 수 있는 가을 과일 중 하나가 바로 사과다.
도심이나 시골 정원에는 붉은색이나 황금색 사과가 그야말로 천지빼까리다.


이곳 사람들은 땅에 떨어진 사과를 먼저 주워서 먹는다.

익은 사과가 땅에 떨어지고, 떨어진 사과가 좀 더 부드럽고 달다.    

계속 놓아두면 발효되어 썩기 때문이다.
사과나무 밑에는 이렇게 수없이 떨어진 사과로 가득하다.
아주 발효된 사과를 먹고 비틀거리는 조류나 짐승을 종종 마주치곤 한다. 
 


아래는 페이스북에 올라온 노르웨이의 어느 집 담장이다. 
원하는 사람들이 마음대로 가져갈 수 있도록
주인이 사과를 봉지에 담아 울타리에 쭉 걸어놓았다. 

* 사진출처: facebook.com


아래는 폴란드 인도와 울타리 사이에 

"공짜 사과" 손글씨를 써서 

주인이 챔피온 사과를 상자 가득 담아놓았다.


* 사진출처: wiocha.pl


아래는 영국 스코트랜드 에딘버러 주택의 현관문 계단이다.

황금색 사과를 바구니에 가득 담아

"마음껏 드세요"라는 안내문을 남겨놓았다.


* 사진출처: https://deskgram.net/p/1885805784560663612_6446898085


풍성한 사과...

허리를 굽혀서 주워 담느라 힘들겠지만

이웃이나 행인들과 이 가을 수확을 함께 나누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니

곱게 물들어가는 저 단풍처럼 아름다운 정취가 절로 느껴진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12.27 06:15

크리스마스 명절도 지났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날이 가장 짧은 동지부터 날이 조금씩 길어지기 시작하는 1월초까지 여전히 명절 분위기이다. 최근 폴란드인들 사이에 화제가 된 짧은 크리스마스 관련 영상이 등장했다.


12월 16일 폴란드 라돔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행사장이었다. 라돔(Radom)은 폴란드 중부지방에 있는 인구 22만명의 도시이다. 도심 광장에 시민들이 무료로 먹을 수 있도록 길쭉한 탁자에 빵과 음료수 등을 놓아두었다. 


그런데 공짜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하나 둘 음료수을 가져갔다. 한 할머니가 나타나 남았있던 음료수를 모두 다 가져가버렸다. 


아무리 공짜라도 너무 욕심을 부리지는 말아야겠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