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2.06 08:05

지난 1월 3주간 처음으로 남미 브라질을 방문했다. 브라질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유일하게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나라이다. 여행을 떠나기 전 간단한 회회라도 몇 마디 배우고자 했으나 게으름 탓으로 하지 못했다.

전혀 배운 바가 없었지만, 현지인들이 포트투갈어로 말하는 것을 옆에서 들으니 이해할 수 있는 단어들이 의외로 많음에 놀랐다. 포르투갈어 학자이자 에스페란토 학자인 브라질 친구로부터 나중에 들은 말에 따르면 포르투갈어와 에스페란토의 어근은 약 60-70%가 유사하다. 그 덕분에 에스페란토 현지인 친구의 동행이 없었을 때 가끔 에스페란토로 약간의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말이 통하지 않는 다른 나라에 가면 현지 언어에 대한 무지로 재미난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 쿠리티바 도심에 잠시 혼자 거닐게 되었다. 마침 배가 고픈터라, 거리 간이매점의 글씨가 눈에 확 들어왔다.

SUNDAE

쿠리티바에도 한국인들이 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혹시 한국의 순대가 여기서도 팔리고 있지 않을까"라는 약간의 황당한 생각을 해봤다. "SUNDAE" 글자를 향해 매점으로 점점 다가가니 글자 밑에 아이스크림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 빗나간 추측에 실망과 웃음이 나왔다. 포르투갈어 sundae는 잊을 수가 없으리라.
 
또 하나는 CORREIO이다. 처음에 이 단어를 보자 꼭 에스페란토에서 한국을 표현하는 단어인 KOREIO와 너무 닮았다. 포르투갈어에는 철자 K가 없고, C가 K 발음난다. CORREIO는 우체국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콜라 캔이 입안으로 쑥 - 가장 큰 입 소유자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2.04 09:31

브라질 남부 파라나 주의 수도인 쿠리티바는 인구가 180여만명이고, 해발  900m 지대에 있는 위치해 있다. 쿠리티바는 창의적이고 이상적인 도시라고 세계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이 도시에 관해 쓰레기장을 개조해 만든 식물원, 원통형 버스정류장 등 여러 글을 올렸다.

시내 중심가에서 에스페란토 모임을 마친 후 현지인들은 함께 저녁을 먹자면서 식당으로 가자고 했다. 아무런 설명 없이 데리고 갔는데 밖에서 보니 영락 없이 기차역을 닮았다.

"여기가 기차역?"
"옛날에 기차역이었는데, 지금은 개조해 백화점이다."  

안으로 들어가는 스케이트장, 박물관, 가게, 식당 등이 마련되어 있었다. 폐쇄된 기차역사를 때려부수고 새로운 고층건물을 짓는 것이 도시개발의 능사로 알고 있는 나라와 무척이나 비교되는 순간이었다. 원하는 음식을 각자 사서 함께 담소를 나누면서 맛있게 먹었다.  

역사 앞에 피어있는 꽃이 이날따라 쿠리티바의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더욱 인상 깊게 심어주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2.03 09:38

브라질 남부 파라나 주의 수도인 쿠리티바는 인구가 180여만명이고, 해발  900m 지대에 있는 위치해 있다. 쿠리티바는 창의적이고 이상적인 도시라고 세계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쿠리티바의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논할 때 빠지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쓰레기장을 개조해 만든 식물원이다. 잘 다듬어진 정원에 이름 모르는 새들이 사람을 피하지 않고 거닐고 있어 첫 눈에 확 반했다.

야생에서도 자랄 수 있는 많은 화초들이 식물원의 유리궁전에서 자라고 있었다. 이곳에서 처음으로 파인애플이 자라는 것을 직접 보았다. 지금까지 파인애플은 높이 솟은 나무의 열매인 줄만 생각해왔다. 파인애플은 나무가 아니라 다년초의 열매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쿠리티바 식물원은 파인애플의 진실을 알게 해준 장소로 오래 기억에 남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2.02 14:27


   한반도 닮은 리투아니아 호수

몇 차례 블로그를 통해 “꿈의 도시”, “살기 좋은 생태도시”로 세계에 널리 알려져 있는 쿠리티바를 소개했다. 글로 통해 접한 이 쿠리티바를 직접 방문해 2주간 체류했다. 현지인 친구의 안내를 받으면서 시내 구경을 갔다.

특히 도심에서 만난 여러 거리들은 차가 다니는 길보다 사람이 다니는 길이 더 넓은 것이 인상적이었다. 도심 도로 대부분은 일방동행이다. 이렇게 도로를 일방통행으로 만들고,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걸어다닐 수 있도록 했다. 쿠리티바가 "꿈의 도시", "살기 좋은 생태도시"임을 현지에서 확인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