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5.01.29 08:05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도시간 이동하는 데 가급적이면 고속버스를 타지만 한 두 번은 KTX를 타게 된다. 이번에는 함께 여행한 러시아인 에스페란토 친구에게 한국에서 가장 빠른 열차를 꼭 태워주고 싶었다. 


"이제 한국에서 가장 최고로 빠른 고속열차를 탈 거야."
"얼마나 빠른데?"
"시속 300킬로미터."
"우와~"
"전 구간이 그런 것은 아니고 일부 기간만이고 보통 시속 170-200킬로미터."
"평균 300-400킬로미터는 돼야 고속이라 할 수 있지..."
"맞는 말이다."

이렇게 해서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는 고속열차 KTX에 올랐다.
자리에 앉자마자 이 외국인 친구는 서울과 부산간의 거리가 궁금했다.

"서울까지 몇 킬로미터이지?"
"약 400인데 승차권에 정확한 거리가 표시되어 있는지 한번 확인해볼게."

열차승차권을 꼼꼼히 다 살펴봐도 이동구간 거리표시는 없었다. 있을 법한 사항인데 없으니 아쉬웠다.


주변을 둘러보고 좌석의 팔걸이를 보니 눈살이 절로 찌푸려졌다. 선진국 한국의 대표적인 상징물 중 하나인 고속열차 KTX의 좌석 상태가 이 정도라니 도저히 믿어지지가 않았다. 너무 닳아서 헤어져 속이 다 드러났다. 옆에 앉은 외국인 친구에는 그냥 아무런 일이 없는 듯 태연하게 대했다. 



청결 민감하는 사람이라면 팔걸이에 편하게 팔을 걸 생각이 달아날 듯했다. 낯선 곳에서 약점이나 불만 사항을 찾으려는 사람들에게 딱 걸릴만한 사항이다. 

한편 1달 전 오랜만에 타본 리투아니아 급행열차의 좌석이 떠올라 한번 비교해보았다. 

▲ 한국 KTX리투아니아 급행열차

한국 철도교통의 상징적인 얼굴 KTX의 빠름보다 다 닳아져 헤어진 좌석이 내 뇌리에 더 오래 남는 기차여행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ㅜㅜ 찜찜하고 마음 아프고 그렇네요ㅋ 외국인 친구분도 아마 보셨겠지요~ 저런 부분 하나하나까지도 민감하게 반응하여 챙길수 있는 한국의 케이티엑스열차가 되길 바란다는.. 지금 ㅜ 소매가 헤진 정장에 와이셔츠 입고 국가대표로 나간거랑 같은거잖아여

    2015.01.29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에휴

    초유님도 속상하겠어요. 이 글 읽는 나도 속상한데..

    이 블로그글 KTX 관계자에게 보여주고 싶네요

    다니다 보면 대략 다 깨끗한데
    어찌 하필 그 차량에 걸렸을까요?

    토닥토닥.. 제 이야기 친구에게 전해주세요
    전 자주 KTX 타고 다니는데 대략 다 새차이고
    다 그렇진 않다고..



    2015.01.30 10:07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정말로요?! 그렇다면 다행이네요. ..

    2015.09.21 06:52 [ ADDR : EDIT/ DEL : REPLY ]
  4. ktx 좌석이 노후화되어서 교체하고 있다고합니다. 열차관리에 신경을 더 써줬으면 하네요..

    2015.11.29 00:32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3.01.16 07:01

스웨덴에서 최근 열차가 주택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장소는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남동쪽에 위치한 살트헤바덴(Saltsjobaden) 역이다.  

언론 보도(1,2)에 따르면 22살 여성 청소부가 역에서 정차된 네 칸 열차를 훔쳐 1.6km를 달렸다. 선로 끝에 있는 정차 방책을 뚫고 50미터 떨어져 있는 주택을 그대로 덮혔다. 

다행히 열차 안과 부딛힌 주택에는 다른 사람들이 없었다. 단지 청소부만 심하게 부상을 입었다. 청소부는 곧 병원으로 옮겨졌고, 공중에게 위험을 가한 혐의로 체포되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청소부 일에나 충실하지 웬 열차 기관사가 되겠다고...... 그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상에...큰 일이 날뻔 했네요. 다행히 범인만 부상을 입었네요.
    별 희안한 사람이 다 있네요.
    저는 미동부에 사는데 여긴 올해 눈이 거의 내리지 않았는데 스웨덴 눈을 보니 한기가 여기까지 느껴지네요. 여기도 원래 눈 엄청 오는 지역이거든요. ^^

    2013.01.20 14:28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2.12.13 07:01

최근 기차 화장실 사진이 공개되어 폴란드를 비롯한 유럽 누리꾼들로부터 큰 화제를 끌고 있다. 무슨 일이기에? 마치 시베리아나 북극의 겨울을 연상시키는 혹한의 얼어버린 화장실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사진 속 화장실은 폴란드 기차에 있는 화장실이다.  


폴란드 북서지방 도시 쉬체친(Szczecin)에서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까지 운행되는 기차에 있는 한 화장실이다. 12월 9일 폴란드인 아르투르 카민스키(Artur Kaminski, 68세)가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들어가자 좌변기가 꽁꽁 얼어있었다. 당시 영하 3도였지만, 좌변기는 약 10cm 가령의 눈과 얼음으로 뒤덮여있었다.

*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12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승객이 불평하자 "적어도 기차칸에 눈은 오지 않잖아!"라고 승무원이 답했다. 폴란드에는 여전히 낡은 열차와 신형 열차가 공존하고 있다. 

버스 대신 기차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가 여행 중 화장실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겨울철 이런 난방이 되지 않은 화장실을 만나게 된다면, 정말 황당하기 그지없을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0.12.02 06:45

폴란드 기차 화장실을 담은 동영상이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이다. 90년대 폴란드에 살 때 도시간 이동은 늘 기차로 했다. 동영상 속 화장실 세수대에 전기장치가 되어 있는 것을 보니 최신식이다. 그런데 관리 소홀로 물을 내리는 버튼을 누르면 마치 사람 대신에 소변을 보는 듯하다. 난데없이 물총 세례를 받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모든 기차 화장실이 이렇지는 않을 것이다. 좌우간 이런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때는 항상 조심을 해야 함을 일깨워주는 동영상이다.  


* 최근글: 신대륙 발견자 콜럼버스는 리투아니아인 후손?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