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6.14 05:49

낯선 지방이나 나라에 벗이 있어 만나면 참으로 기쁘다. 일전에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리투아니아 빌뉴스로 내려오는 국제선 버스를 기다리면서 약 5시간 정도 여유가 있었다.

혼자 사진도 찍으면서 탈린 구시가지에 산책할까하다가 그 동안 몇 차례 에스페란토 행사에서 만나서 이름 정도 알고 지내던 에스토니아인을 한번 만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았다.

먼저 며칠 전 페이스북으로 "모월 모일 모시에 시간이 있으니 괜찮다면 만나고 싶다"는 쪽지를 남겼다. "나도 시간이 되니 꼭 만나고 싶다. 내 전화는 다음과 같다"라고 금방 답이 왔다. 드디어 그날이 왔다. 전화를 하니 곧 내가 있는 곳으로 차로 올 테니 어디 가지 말고 기다려라고 했다.

파란색 현대차가 다가왔다. 안에는 덩치가 큰 바로 그 지인이 타고 있었다. 악수를 하면서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단지 여러 사람들 사이에 조금 알고 지내는 사이인테 우리는 만나자마자 오랜 친구가 만난 듯한 기분이 들었다.

"자, 외국인이 가기 어려운 곳으로 구경시켜주려고 하는 데 어때?"
"나야 좋지."

그는 소련 시대 해군이 주둔해 통행이 금지되었던 곳으로 안내했다. 지금은 탈린 시민들이 해수욕이나 일광욕을 즐겨하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탈린 구시가지의 또 다른 면에서 바라볼 수 있다. 화강암이 해변 바다 위에 우뚝 솟아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 해변에서는 바위를 찾아볼 수가 없다. 사방 천지가 모두 분말가루같은 모래뿐이기 때문이다.


친구의 여러 이야기 중 몇 가지가 관광안내사(가이드) 일을 하고 있는 내 머리 속에 속속 잘 들어왔다. 

- 탈린은 스웨덴의 스톡홀름, 핀란드의 헬싱키, 러시아의 페테르부르크보다 훨씬 더 오래 전에 형성된 도시이다.
- 탈린은 동쪽 내륙에서 나오는 왁스를 수출하고, 발트해를 통해 소금을 수입하던 전초기지였다.
- 독일 기사단이나 스웨덴이 지배하던 시절 지배계층은 에스토니아인들과 결혼하지 않았지만, 제정 러시아 시대 러시아인들은 토착인들과 결혼했다. 그래서 에스토니아인의 DNA는 러시아인에 더 많이 닮았다.
- 에스토니아 북부 지방은 석회암이 대부분이고, 저기 있는 화강암은 빙하가 녹으면서 스칸디나비아에서 흘러내려온 것이다.


그가 타고온 현대차 이야기다.

"현대차에 만족하나?"
"이 차는 관용차이다. 매년 3년마다 우리 부처에서 새로운 차로 교체해준다. 내 개인차도 한국 자동차 회사가 만든 기아차이다."
"정말? 어때?"
"여러 나라에서 생산된 다양차를 운전해보았는데 한국차도 이들에 비해 전혀 손색이 없다. 아주 만족한다. 하지만 이제 한국차라는 데에 별다른 큰 의미가 없다."
"왜?"
"알다시피 자동차를 비롯한 전자제품 등은 세계 여러 나라에서 생산된 부품으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한국차도 사실 100% 한국차라고 할 수가 없다. 그래서 과거의 부정적인 선입견만을 고집해 그 특정 나라의 차를 평가하는 것은 이제 의미가 없다."
"나도 동의한다. 그래도 네가 한국인인 나를 한국차로 구경시켜주니 기분은 좋다. 그런 뜻에서 오늘 저녁식사는 내가 쏘겠다."


그는 내가 손님이라면서 극구 자기가 내겠다고 했지만, 오랜 친구처럼 나를 맞아준 데에 대한 고마움으로 내가 먼저 지갑을 열어 계산했다. 우리 둘이는 서로 모국어가 다른 사람들이지만 이렇게 좋은 만남을 가질 수 있게 해준 국제어 에스페란토의 존재와 위력에 대해 새삼스럽게 감탄하면서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4.08 16:41

리투아니아 자동차 등록소에 따르면 2009년 1/4분기에 등록된 신차 승용차는 모두 2,284대이다. 지난 해 같은 기간 동안 등록된 신차는 7,854대이다. 지난 2009년 3월에 771대가 등록되었고, 이는 2008년 3월에 등록된 2,534대에 비해 무려 70%나 격감된 것이다. 이 통계가 현재의 경제불황을 고스란히 말해주고 있다.

신차 시장 뿐만 아니라 중고차 시장도 마찬가지다. 신차를 사고 싶어도 가지고 있는 차를 어떻게 팔아야 할 지 큰 고민거리다. 이런 고민을 해결해 줄 있다면 보다 쉽게 신차를 구입할 수도 있을 것이다. 례투보스 리타스 4월 7일 신문을 펼치니 이런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이 하나 있었다.

2만6천리타스(한국돈 1300만원)에 기아 Rio와 재규어 S-Type 중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리투아니아 빌뉴스 기아 자동차 판매장 광장에는 이렇게 동일한 가격에 중고차  기아 Rio와 재규어 S-Type를 같이 팔고 있었다. 사람들은 혹시 만우절 광고가 여전히 남아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할 수 있다.

아니다.

기아 자동차 Cee'd 신차를 구입한 사람으로부터 2003년식 재규어 S-Type를 기아 자동차 판매소가 직접 구입해서 26,999리타스(1350만원)에 팔고 있었던 것이다.  

이렇게 리투아니아 기아 자동차 판매소가 기아차 신차를 산 고객의 중고차를 구입해서 직접 팔고 있다. 기아차가 불황기에 새롭게 도입한 이 신차 판매법이 리투아니아 자동차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판매법 덕분에 중고차 판매 걱정거리가 해소되어 더 많은 기아차 신차가 리투아니아에 판매되기를 기대한다.

* 관련글: 세계에서 유일한 메르세데스-벤츠 CL 500 튜닝카, 엑스칼리버
               세계 최초 8륜 구동 수레을 만든 나라는 리투아니아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2.19 14: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자동차 등록을 담당하는 국영회사인 "레기트라"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외국에서 들어온 중고차 총 153,900대가 등록되었고, 경차 신차는 총 22,000대가 등록되었다. 이를 통해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신차보다는 중고차를 훨씬 더 선호하고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지난 해 등록된 중고차 중 독일차가 56,600대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차가 32,400대,  이탈리아 차가 21,700대로 그 뒤를 이었다. 가장 인기 있는 중고차는 독일의 폴크스바겐 파사트로 9875대가 등록되었다. 폴크스바겐 골프, 오펠 아스트라, 아우디 80,  오펠 벡트라가 뒤를 잇고 있다.

이렇게 독일 중고차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부속품이 싸고, 관리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폴크스바겐이나 오펠은 거의 대부분 자동차 수리소에서 수리가 가능하지만, 다른 차들은 그에 대한 자격을 가진 사람들에게 맡겨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차를 살 때 전문가들의 의견보다는 이웃이나 친구들의 평을 더 신뢰하는 경향이 있다. 한 때 기아차가 카니발, 쏘렌토, 씨드 등이 리투아니아에 비교적 많이 팔렸을 때 자주 나온 질문이 하나 있다. 기아 신차를 살 것인가 아니면 10년 된 아우디 중고차를 살 것인가?

십중팔구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아우디를 선택한다. 이는 기아차의 품질 자체를 떠나서 사람들은 여전히 신차 부속품 구하기가 어렵고, 관리비용이 비쌀 것이다라는 고정관념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독일에서 오는 부품값과 한국에서 오는 부품값에는 운송비가 차이가 나기 마련이다. 이 차이는 결국 운전자가 부담을 하게 된다.

지난 해 기아 씨드 신차를 산 리투아니아인 친구가 있다. 최근 그를 만났는데 후회하고 있었다. 씨드가 좋다는 것에 확신했고, 또한 7년 보증기간이 있어 안심하고 차를 샀다. 매년 기아차 서비스 센터에서 차량 상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살 때 제시한 검사비보다 일전에 가서 받은 검사비가 2배로 올랐다. 이 정기검사로 그가 부담한 가격은 한국돈으로 35만원이었다.

한편 초유스는 17년 된 독일 중고차를 타고 다닌다. 일전에 2년마다 하는 자동차 정기 안전검사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때 지적받은 사항(램프 교체 등)을 고치는 데 들어간 비용은 한국돈으로 5만원도 채 안 된다. 이 이야기를 들은 친구는 더욱 더 후회스러워했다. 그의 기아차 예찬은 아직도 유효하지만, 신차 유지비 때문에 고민하고 있다.

리투아니아에서도 부품이나 수리에 아무런 부담 없이 사람들이 한국 차를 살 수 있는 그런 날이 과연 올까? (아래 동영상은 발트 모터쇼 2007)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10 06:39

요즈음 리투아니아 신차 판매장에는 2개월 전까지만 해도 꿈조차 꾸지 못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바로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신차 가격이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천여만원이나 떨어지고 있다. 자동차 판매경쟁이 가격 할인경쟁으로 옮겨 예비구매자의 시선을 끌고 있다.   

최근 들어 신문에는 자동차 할인가격 판매광고가 부쩍 늘어났다. 신차 구입 희망자에게는 좋은 소식이지만, 할부융자로 2개월 이전에 구입한 사람들은 통탄할 일이다. 그야말로 신차 가격이 가을 나뭇잎처럼 떨어지고 있다.

소식에 따르면 신차 가격이 가장 많이 떨어진 자동차는 아우디 A6 3.0Q이다. 현재 리투아니아에서 이 차는 194,000리타스(9,700만원)에서 30,000리타스(1,500만원)가 떨어진 164,000리타스(8,200만원)에 팔고 있다.

한국 기아차도 높은 할인가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리오 4400리티스(220만원), 카렌스 9000리타스(450만원), 카니발 13,000리타스(650만원), 쏘렌토 23100리타스(1,155만원)이 할인되어 판매되고 있다.

참고로 아래는 리투아니아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 쏘렌토 기존 가격과 최근 할인된 가격이다 (출처 http://www.kia.lt/bargain.php; 환율 1000원 = 2리타스).
Sorento LX 2.5 CRDI 수동 4,916만원   3,915만원
Sorento LX 2.5 CRDI 자동 5,135만원   4,135만원
Sorento EX 2.5 CRDI 수동 5,355만원   4,300만원
Sorento EX 2.5 CRDI 자동 5,575만원   4,500만원
Sorento EX A/T Comfort Pack 2.5 CRDI 자동 5,905만원 4,750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kia.co.kr/에 의하면 한국 내에서 판매되는 기아차 쏘렌토 값은 7인승 2,535만원-3388만원, 5인승 2,473만원-3,072만원이다. 리투아니아에서 판매되는 쏘렌토의 값은 할인이 되어도 한국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세계 금융과 경제 위기가 오래 지속될수록 신차 가격은 더 떨어질 전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적게는 220만원, 많게는 1,155만원 가격할인 되어 리투아니아에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