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12.05 07:11

비록 인구 3백만여명의 작은 나라이지만 리투아니아에도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사람이 있다. 그 중 한 사람이 스트롱맨 지드루나스 사비쯔카스(Zydrunas Savickas, 37세)다. 11월 25일 리투아니아 남부도시 드루스키닌카이에서 그가 세운 새로운 기록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이는 매년 12월 리투아니아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를 선정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올해의 차" 후보 자동차는 총 38대이다. 이 중 한국 자동차는 현대 i20, 현대 i30, 현대 i30 CW, 기아 cee'd, 기아 cee'd 스포츠웨건, 기아 옵티마로 총 6대이다.  

이날 38대 모두가 출동했다. 6차례 세계 챔피언을 한 사비쯔카스(37세)가 도전에 나섰다. 그는 철사다리를 땋에 눕혀 자동차를 끌어당겼다. 먼저 12대, 이어서 16대, 최종적으로 20대를 끌어당겼다. 20대 자동차의 총 무게가 2만7천5백13킬로그램이었다. 이번 성공으로 새로운 세계 기네스 기록을 세운 셈이다.
 

몇 해 전 방송 취재를 하면서 직접 그를 만나보았다[참조글: 세계에서 가장 힘 센 사람을 만나보다]. 당시 상당히 수줍음이 많은 사람이라는 인상을 받았는데 그가 뿜어내는 힘은 정말 괴력이다. 한편 어느 자동차가 리투아니아 "올해의 차"로 선정될 지 궁금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10 06:39

요즈음 리투아니아 신차 판매장에는 2개월 전까지만 해도 꿈조차 꾸지 못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바로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신차 가격이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천여만원이나 떨어지고 있다. 자동차 판매경쟁이 가격 할인경쟁으로 옮겨 예비구매자의 시선을 끌고 있다.   

최근 들어 신문에는 자동차 할인가격 판매광고가 부쩍 늘어났다. 신차 구입 희망자에게는 좋은 소식이지만, 할부융자로 2개월 이전에 구입한 사람들은 통탄할 일이다. 그야말로 신차 가격이 가을 나뭇잎처럼 떨어지고 있다.

소식에 따르면 신차 가격이 가장 많이 떨어진 자동차는 아우디 A6 3.0Q이다. 현재 리투아니아에서 이 차는 194,000리타스(9,700만원)에서 30,000리타스(1,500만원)가 떨어진 164,000리타스(8,200만원)에 팔고 있다.

한국 기아차도 높은 할인가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리오 4400리티스(220만원), 카렌스 9000리타스(450만원), 카니발 13,000리타스(650만원), 쏘렌토 23100리타스(1,155만원)이 할인되어 판매되고 있다.

참고로 아래는 리투아니아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 쏘렌토 기존 가격과 최근 할인된 가격이다 (출처 http://www.kia.lt/bargain.php; 환율 1000원 = 2리타스).
Sorento LX 2.5 CRDI 수동 4,916만원   3,915만원
Sorento LX 2.5 CRDI 자동 5,135만원   4,135만원
Sorento EX 2.5 CRDI 수동 5,355만원   4,300만원
Sorento EX 2.5 CRDI 자동 5,575만원   4,500만원
Sorento EX A/T Comfort Pack 2.5 CRDI 자동 5,905만원 4,750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kia.co.kr/에 의하면 한국 내에서 판매되는 기아차 쏘렌토 값은 7인승 2,535만원-3388만원, 5인승 2,473만원-3,072만원이다. 리투아니아에서 판매되는 쏘렌토의 값은 할인이 되어도 한국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세계 금융과 경제 위기가 오래 지속될수록 신차 가격은 더 떨어질 전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적게는 220만원, 많게는 1,155만원 가격할인 되어 리투아니아에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9.10 07:02

지난 주말 리투아니아 빌뉴스 구시가지 광장엔 여러 소형차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리투아니아 도로에서도 기아의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 씨드를 비롯한 한국 자동차를 종종 만날 수 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체로 중대형 승용차를 선호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최근 들어 유가 고공행진, 환경인식 증대, 시내 주차문제 등으로 소형차에 대한 관심이 서서히 증대하고 있다. 그래서 푸조, 토요타, 수바루, 기아 등 소형차 판매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날 만난 기아의 피칸토는 다른 차와는 달리 푸른 화초로 장식되어 있어 친환경적 이미지로 사람들의 눈길을 더 끌었다. 빌뉴스 구시가지의 좁은 골목길을 누비는 많은 한국 소형차들을 상상해본다.



* 관련글: 기아차 Rio, 재규어 S-Type와 같이 논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