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3.04 06:28

부엌에서 복도를 따라 지나다가 열려 있는 방문 사이로 딸아이가 의자에 앉아있는 모습이 보인다. 
"아빠 딸, 허리를 곧곧하게 하고 앉아야지."
"괜찮아."
"허리가 꾸부정하면 나중에 자라면 안 예쁘고, 또 건강에도 안 좋아."
"알았어."

함께 산책을 가다가 옆에서 딸아이가 어깨를 구부리고 걷고 있다.
"딸아, 어깨를 똑 바로 펴고 걸어야지."
"자꾸 잊어버린다."
"처음에는 의식적으로 자꾸 하다보면 나중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습관화가 돼."

최근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중국 초등학교 교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눈에 보기에도 낯설고 우스꽝스럽다. 책상마다 쇠막대기가 설치되어 있어 학생들의 자유분방한 행동을 막고 있다. 

왜 쇠막대기가 설치되어 있을까? 처음엔 이해하기 힘들지만 내려갈 수록 그 깊은 뜻에 공감이 절로 간다. 
[사진출처 demotywatory.pl]


이 쇠막대기는 앉아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을 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이다. 보기엔 괴상하더라도 자라나는 어린 아이들이 바른 자세를 갖추는 데 유용하니 참으로 기발하다.

이 사진을 딸아이에게 보여주고, 설명을 했더니 고개를 끄떡였다.
"너희 학교도 이런 책상을 놓아달라고 할까?"
"학생들이 먼저 다 반대할 거야."
"중국에는 저렇게 해서라도 어린이들의 자세를 바루고자 한다. 그러니 너는 바른 자세의 중요성을 잊지 말고 꼭 기억해라. 이 사진을 너 방에 걸어놓을까?"
"됐어. 노력할게."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3.12.17 06:31

빌뉴스 구사가지 중심 거리에서 산책하다 어느날 눈에 확 들어오는 액자를 보게 되었다. 보통 액자는 사진이나 그림을 담고 있지만, 이 액자는 인형을 담고 있었다. 인형이 액자에 걸터앉아 있다.   


이런 기발한 발상을 가진 예술 작품이나 예술가를 보면 한없이 부럽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2.26 06:07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즐겨마시는 술은 보드카와 맥주이다. 특히 스포츠 경기를 보면서 맥주로 승리의 기쁨을 맛보고, 패배의 슬픔을 달랜다. 공원이나 도심 거리 등 공공 장소에서의 음주는 금지되어 있다. 

그렇다면 농구 경기장은 어떨까?
현지인에 따르면 경기장 관람석이 있는 곳에서는 금지되어 있지만, 밖에서는 가능하다. 

"관람하면서 맥주 한 잔 할까?"
"금지되어 있다면서?"
"방법은 있지. 그럼, 우리만 갔다 올게."


경기 시작 전 밖에서 이들리 맥주를 마시고 오는 줄을 알았다. 한참이 지난 후 현지인 지인은 코카콜라가 큼직하게 써진 컵을 들고 왔다. 

"맥주는 벌써 다 마셨어?"
"컵 안을 한번 봐."


컵에 든 액체는 콜라색이 아니였다. 바로 맥주였다.    


경기장내에서 금지된 맥주를 마시는 법은 이렇에 간단했다. 코카콜라로 위장하는 것이다. 어디든 사람들은 규칙에 어긋나더라도 자신의 원을 이루기 위해 기발한 생각을 해낸다. 술없는 경기 관람은 앙코없는 진빵인 셈이다. 아마 그래서 그런지 위장인 줄 뻔히 알면서도 눈 감아준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3.01.14 07:21

유럽에서 술집에 자주 가지는 않는다. 지금껏 술집에서 한번도 치고 받는 싸움 광경을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술집용 탁자가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탁자 밑에 걸려있는 쇠로 만든 고리는 무슨 용도일까?


바로 방패용이다. 탁자 다리는 창의 역할을 한다. 물론 술집이 싸움판이 되어서는 안되겠지만, 참으로 기발한 발상을 한 술집용 탁자이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2.12.17 07:30

딸아이가 자라니 점점 아빠로서의 역할이 축소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등교시와 하교시에 동반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초등학교 3학년때까지 이것이 중요한 일과 중 하나였다. 

* 딸아이 학교 가는 길

주말인 금요일을 맞아 딸아이는 학교 근처에 있는 친구 집으로 놀러갔다. 때마침 그 근처에 일이 있어 갔다가 딸아이를 만나 집으로 돌아왔다. 

"너 안 추워."
"괜찮아."
"발이 안 시러워?"
"양말바지 하나에 양말 하나."
(스타킹이라는 말 대신에 우리는 양말바지라 부른다)

그리고 잠시 걸어오는데 딸아이가 한 마디했다.

"추운 날엔 양과 말에게 정말 감사해야 돼."
"왜?"
"양말이 따뜻하게 해주잖아."
"그 양말하고 양과 말은 다르지."
"알아, 하지만 양말이 꼭 양 더하기 말 같아서 한국말이 재미있어."

* 양말이 양 더하기 말?

양말이라는 단어를 한번도 양 더하기 말, 즉 양과 말의 조합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갑자기 양말의 어원이 궁금해졌다. 딸아이의 재미난 생각처럼 혹시 양털로 만든 말굽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라서 양말이라고 하지 않았을까...... 물론 이는 상상이다. 

인터넷 검색을 하니 양말은 서양식 버선으로 한자 洋襪에서 온 말이다. 시대에 따라 그 모양이 조금 달라지고 있을 뿐이니 사실 지금의 양말이라는 말을 버선이라는 말을 그대로 사용해도 되지 않을까......

아뭏든 "날씨가 추운 것이 아니라 옷을 얇게 입었기 때문이다"라는 말처럼 모두들 따뜻하게 옷을 입고 겨울을 잘 나길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7.20 06:13

어제 시내중심가에 점심 약속에 있었다. 
중심가 1구역 주차비는 비싸다. 
아내의 절약심으로 2구역에 차을 세우고 걸어가야 했다.

"주차시간이 벌써 20분 지났어! 빨리 가야 돼."
"그 정도면 봐주겠지."
"혹시 족쇄라도 채워져 있으면 낭패잖아." 

족쇄가 채워져 있으면 벌금을 내야 하는 것도 있지만, 시간이 급할 때에는 정말 곤혹스럽다. 주차관리소에 전화를 하고, 담당자가 와서 족쇄를 푸는 것이 짧은 시간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세월아, 네월아......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최근 화제가 된 족쇄 채운 차를 간단하게 해결하는 사진이 있어 소개한다. 


여유 바퀴로 해결하는 기발한 발상이다. 하지만 밀어닥칠 뒷일이 더 골치아플 것 같아 권장할 만하지는 않다. 멀쩡한 바퀴를 버릴 것인지, 가져갈 것인지...... 주차위반에다 공공기물 탈취......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5.05 06:10


여우코처럼 생긴 위에 있는 물건의 용도는 과연 무엇일까? 

어제 욕탕에 있으면서 아이팟을 사용할 일이 생겼다. 욕조 옆에 수건을 놓아두었다. 우연찮게 젖을 손을 닦기 위해서였다. 욕조물이 아이팟에 닿지 않도록 애를 썼다. 참 불편했다. 목욕을 마친 후 웹서핑을 하면서 위에 있는 물건을 접했다. 눈에 번쩍 들어왔다. 욕조에 있을 때 참 필요한 물건이었기 때문이다.

요즈음은 터치스크린 기술이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다. 한 손에 터치폰 등을 잡고, 다른 손에 필요한 물건을 잡고 있다면 터치폰은 순간적으로 무용지물이 될 수도 있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영국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술가 Dominic Wilcox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 이것이 바로 손코(finger-nose)이다. 
Author: Dominic Wilcox 
Source: http://www.flickr.com/photos/dominicwilcox/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하나 있으면 재미나게 사용할 것 같다.

* 최근글: 동시에 자전거 타고, 기타 치고, 하모니카 불고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2.04 09:22

지난 여름에 찍어놓은 사진들을 정리하다가 눈길을 끄는 사진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교외에 살고 있는 친척집 바로 옆에는 이렇게 조그마한 개천이 흐르고 있다.

지난 해 이곳에는 돌 다리가 있었는데, 올해는 색다른 다리가 생겼다. 바로 더 이상 쓸모가 없게 된 배를 꺼꾸로 뒤집어 놓음으로써 멋진 다리를 만들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이나 호수를 건너게 하는 배가 이렇게 사람들의 기발한 생각으로 다리가 되어 지나가는 사람들을 편하게 건너게 하고 있다. 저 배는 죽어서도 자신의 소임을 묵묵히 그대로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경건한 마음이 불현듯 일어난다.

* 최근글: 드라큐라 기침법에 5천원 내기를 걸다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