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발미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03 버스 안에서 아름다운 금발의 얄미운 짓 (1)
  2. 2010.06.04 금발여인들의 거리행진, 웃음 선사
생활얘기2013.05.03 06:31

리투아니아 빌뉴스 대중교통 수단은 버스, 트롤리버스, 그리고 소형버스가 있다. 버스와 트롤리버스는 정류장에서만 서고, 소형버스는 노선을 따라 가다가 승객이 원하는 곳에 내려준다. 그리고 탈 사람이나 내릴 사람이 없으면 곧장 간다.

일반버스는 1회 승차 비용이 2리타스(약 900원), 소형버스는 3리타스(약 1350원)이다. 조금 비싸지만 빠르고, 편리해서 사람들이 많이 이용한다. 

일전에 10일 동안 빌뉴스대학교 병원 통원 치료를 받으면서 이 소형버스를 타고 다녔다. 어느 날 집으로 돌아오는 데 소형버스가 만석이었다. 내가 앉은 자리는 네 번째 줄이었다. 여러 사람이 줄을 서서 올라타고 있었다.

제일 앞에 선 사람은 금발에 아주 잘 생기고 날씬한 여성이었다. 그 뒤에는 뚱뚱하고, 검은색 머리였지만, 한눈에 나이든 여성이었다. 

* 사진은 글과 상관 없음 - 빌뉴스 대성당 광장에서 봄 금발녀 

이들이 운전사에게 버스비를 내는 동안 두 번째 줄에 앉은 고등학생, 혹은 대학생으로 보이는 젊은이가 자리를 양보하기 위해 일어나서 뒤로 왔다. 그 찰나에 먼저 차비를 낸 금발 아가씨가 잽싸게 이 자리를 낚아 채듯이 그 자리에 앉았다. 마치 또래의 남자가 예절 바르게 금발에게 자비를 양보하게 된 셈이다. 

정황을 보면 청년은 금발 아가씨가 아니라 그 뒤에 있는 나이든 여성을 위해 자리를 양보하려고 했지만, 금발 아가씨가 주변을 살피지 않고 날름 앉아버렸다. 남자는 '당신이 아니라 저 사람을 위해서"라고 말할 법도 하지만, 이는 대부분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성격이 아니다. 

뚱뚱한 여성이 금발 여성 옆에 서게 되자 세 번째 줄에 앉은 중년 남성이 자리를 양보기 위해 일어났다. 이 장면을 뒤에서 목격하면서 금발에 대한 흔한 편견이 편견이 아니라 이 경우 만큼은 실제임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아름다운 금발의 얄미운 짓이 다시금 금발을 떠올리게 한다.   

"금발 여직원이 팩스를 보낼 때에는 먼저 우표를 붙인다"라는 널리 알려진 농담에서 볼 수 있듯이 금발은 아름답고 성적 매력을 지닌 여성이지만, 한편 자기중심적인 멍청한 여성으로 묘사되고 있다. 유럽에는 이러한 금발에 얽힌 농담이 수없이 많다. 그 중 몇 개를 한번 살펴보자.

* 사진은 글과 상관 없음 - 빌뉴스 대성당 광장에서 봄 금발녀 
     
“뻐꾸기와 금발은 어떻게 다른가?”
“뻐꾸기는 자신의 알을 남의 둥지에 갖다 놓지만, 금발은 자신의 둥지를 남의 알 밑에 놓는다.”

“월요일 아침에 금발을 웃기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금요일 저녁에 그녀에게 농담을 해주면 돼.”

“금발이 머리를 감으면서 앞뒤로 왔다갔다 하는 이유는?”
“그녀가 사용하는 샴푸가 Wash&Go이기 때문에.”

“번개가 칠 때 금발이 창가로 가서 커튼을 걷고 포즈를 취하는 이유는?”
“그야 사진 찍히는 줄로 여기기 때문이지.”



아래 영상은 금발 아가씨가 하행선 계단승강기(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모습이다. 금발이 아니더라도 이런 일을 할 수 있지만, 편견으로 인해 금발이 더 돋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6.04 06:27

"금발 여직원이 팩스를 보낼 때 먼저 우표를 붙인다"라는 농담에서 볼 수 있듯이 금발은 흔히 어리석은 사람으로 묘사되고 있다. 하지만 금발의 아름다움에 대한 부러움과 시기심이 이런 묘사를 낳을 수도 있겠다.

지난 해에 이어(관련글: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금발여인들) 라트비아 금발여인들이 또 다시 거리로 쏟아져나왔다. Liveriga.com에 따르면 지난 주말 리가는 금발여인들의 수도가 되었다. 수백명의 라트비아와 외국 금발여인들이 시내 중심가를 활보했다.

▲ 동영상으로 라트비아 수도 리가

이들은 리가의 크론발다 공원 내에 장애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 개소식에 참가하고, 리가 구시가지에서 행진을 했다. 시민들과 관광객들로부터 관심을 끌었고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행사 관계자는 금발여인의 거리행진은 남자들을 즐겁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자선과 긍정적인 감정을 심어주는 축제라고 밝혔다.  Liveriga.com 관련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을 통해 이 축제를 엿볼 수 있다.

Foto: Rojs Maizitis;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oto: Rojs Maizitis; source link

앞으로 이 금발여인 거리행진이 지속되어 라트비아 리가를 상징하는 전통축제로 자리매김할 지 궁금하다.

* 관련글: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