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9.13 06:08

"묘비에 새길 이름, 서명으로 하면 어떨까" 글에서 에스토니아 묘비의 한 모습을 알아보았다. 이번에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Tallinna Metsakalmistu)를 방문하면서 가장 큰 인상 깊게 다가온 것은 묘비의 크기였다. 이 묘지에는 정치인, 예술인 등을 비롯한 에스토니아 유명인들이 잠들어 있다. 아래 영상은 이 묘지에 묻혀있는 전 에스토니아 국가원수 두 분의 묘지이다.  


이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에서 만난 묘비 크기에 대해 말하기 전에 일반적인 리투아니아 묘와 묘비에 대해 잠깐 말하고자 한다. 리투아니아 묘지는 한 마디로 꽃밭이다. 관을 묻고 봉분을 하지 않고 땅을 평평하게 고른 후에 다양한 꽃을 비롯한 식물을 심는다. 그리고 형편에 따라 크고 작은 다양한 묘비 조각상을 수직으로 세운다. 

* 일반적인 리투아니아 묘지 모습. 마치 꽃밭에 온 듯하다.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 입구에는 주요 인사들의 묘 위치를 알려주는 표시도가 있다. 이 묘지에는 에스토니아 초기 에스페란토인의 묘도 있다. 이왕 온 김에 이 묘를 찾아보기로 했다. 하지만 묘지가 워낙 넓고,배도 고프고 해서 성공하지 못했다. 


리투아니아 묘지는 꽃밭을 거니는 듯하지만, 에스토니아 이 묘지는 그야말로 산림욕을 하는 듯하다. 묘비가 작고 높지 않아서 나무나 수풀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어떤 묘비들은 수직으로 세워지지 않고 비스듬히 땅에 눕혀 있다. 


어떤 묘는 아예 잔디가 없고 벌겅숭이로 남아 있다. 묘 주변에는 꽃화분이 하나 놓여 있다. 


에스토니아 국가원수를 지낸 두 분의 묘소는 부인과 함께 나란히 묻혀 있다. 

▲ 전 에스토니아 국가원수 아우구스트 레이(August Rei) 묘
▲ 전 에스토니아 국가원수 콘스탄틴 패츠(Konstantin Päts)의 묘

다른 묘 옆 마치 자투리 땅에 묻혀 있는 듯한 묘가 눈길을 끌었다. 누구냐고 현지인 동행인에게 물으니 "소련으로부터 에스토니아가 독립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위키백과사전을 찾아보니 윌로 누기스(Ülo Nugis)는 에스토니아 정치인으로서 1991년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할 당시에 에스토니아 최고회의(국회격) 의장이었다.   

▲ 전 에스토니아 최고의회 의장 윌로 누기스(Ülo Nugis) 묘

에스토니아 국가 독립의 상징적인 인물인 데 비해 그의 묘비는 너무 단촐하다. 크기가 궁금해졌다. 들고 있던 갤럭시 노트 2로 한번 비교해보았다. 묘비 크기는 갤노2의 8배 밖에 되지 않았다. 

이번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를 다녀온 후 두 가지 화두가 생겼다. 하나는 묘비에 이름 대신 서명을 넣을까이고, 다른 하나는 묘비의 크기는 가급적이면 작게 하면 어떨까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9.12 05:52

일반적으로 묘비(비석) 앞면에는 망자의 생몰 년대와 이름이 새겨져 있다. 그런데 지난 8월 에스토니아 탈린에 있는 묘지를 방문했을 때 한 생각이 들었다. 바로 묘지에 새길 이름 대신에 서명으로 하면 어떨까라는 것이다. 

일부 묘비에는 묘비 조각가가 새긴 이름 대신에 망자가 살았을 때 사용한 서명이 새겨져 있었다. 아직까지리투아니아 묘비에는 한 번도 이를 본 적이 없어서 눈에 쉽게 각인되었다. 

유럽에서 서명은 도장이나 인감에 해당하며 자신이 문서에 기록하거나 동일인임을 표시하는 것으로 직접 손으로 쓴 것이다. 

아래는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에서 본 서명이 들어간 묘비이다.  


묘비에 이름 대신에 서명이 있으니 이를 아는 사람들은 망자에 대한 추억을 더 생생하게 느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