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3. 8. 7. 06:20

리투아니아에서 E67 도로를 따라 폴란드에 들어가면 처음 만나는 작은 도시가 쉬플리쉬키(Szypliszki)이다. 이 도시에서 651번 도로를 따라 서쪽으로 30km를 달리면 제르지니(Żerdziny) 마을이 나온다. 이 마을은 3개 나라가 서로 접하고 있다. 폴란드, 러시아, 리투아니아이다. 


국경선에는 석조 조형물이 세워져 세 나라의 영토 경계선을 표시하고 있다. 러시아와의 경계선에는 철조망이 설치되어 있다.   


리투아니아와의 경계선은 철조망도 없을 뿐만 아니라 표시되어 있지 않다. 이 모두가 유럽연합과 솅겐조약 덕분이다. 국경선을 지키는 경찰도 없다.


한 몸으로 세 나라 영토에 다 걸쳐보았다. 팔은 폴란드, 오른발은 러시아, 왼발은 리투아니아에 놓았다.


그런데 이렇게 한 후 안내판을 읽어보니 금지된 놀이를 하게 되었다. 러시아 영토에는 들어갈 수도 없고, 사진 촬영도 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이날 둘러본 주변 사람들은 신기한 듯 모두 러시아 영토에 들어가 기념 촬영을 했다. 괜히 겁주거나 짜릿한 관광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이 안내판을 만들어놓은 듯했다. 

아뭏든 국경선뿐만 아니라 국경선에 접해 있는 도로에 경찰이나 순찰차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국경이 있으되 없는 유럽을 확실히 체감하는 순간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12. 5. 23. 09:00

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했다. 교통수단은 버스로 정했다. 현재 빌뉴스-바르샤바 노선에는 고급버스 Simple(심플레)도 운행되고 있다. 비용은 좌석위치, 구입시기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1달 전 한국돈으로 1만원을 주고 구입했다. 화장실 가까이에 있는 버스 중간 자리였다. 거리는 500km이고, 소요시간은 8시간이다. 


중간에 운전사 교체를 위한 5-10분 휴식시간이 있었다. 하지만 예전과는 달리 식사를 위한 긴 휴식시간(30분)은 없었다. 국경선을 통과하는 국제버스이지만 두 나라 모두 유럽연합 회원국으로 인해 여권과 세관 검사는 없어졌다. 물론 수시로 불신검문은 이루어지고 있다. 

자동차보다는 승차감이 훨씬 떨어졌지만 그런 대로 이번 버스여행은 만족스러웠다. 좌석도 일반버스보다더 넓어서 옆 사람의 존재를 느끼지 못했다. 특히 화장실이 있어서 걱정없이 음료수를 마실 수 있었다. 


버스여행중 눈에 거슬리는 모습이 하나 있었다. 한 승객이 내밀은 맨발이었다. 한 승객이 머리를 좌석의 팔 지지대에 의지하고 자고 있는데 반대편 한 여자 승객이 그 쪽을 향해 한참 동안 맨발을 뻗고 있었다.    
 

버스등 대중교통 수단에서 이런 공공예절 실종 모습을 더 자주 볼 수 있는 여름철이다. 하지만 동서양 어디서든지 이런 꼴불견은 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코 이건 아니지요.
    사람 머리쪽에 저렇게 발을 들이대다니요 >.<

    2012.05.23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2. 딸꾹

    저런 꼴불견은.. 동서양을 가리지 않나보군요.
    저렇게 하라고 억지로 떠밀어도 하기 힘들 것 같은데. 으..

    2012.05.23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3. =_+

    여행하다보면 별의별일이 있을수 있지...참내.... 맨발녀 무슨녀 하는 당신이 짜증난다......
    당신이 아니라 그 머리를 대고 있는 사람도 가만히 있는데...

    여행마니다니신거 맞나요?
    힘들수도 있지.....ㅉㅉㅉㅉ

    2012.05.24 10:05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도 이 말 하려고 들어왔음

      툭 하면 무슨 녀, 무슨 녀, 하면서 자기네 블로그 방문자 수나 늘리려고 하는 아주 저질스러운 잉간들.
      구역질 나.
      맨발로 저러고 있는 여자보다 그런거 사진 찍어서 올리면서 저런 말 쓰는 당신은 더 구역질 난다는 걸 알아 두시오.

      진짜 소름끼쳐.

      이 글 지우겠지만 본인 스스로는 뭐 좀 느끼시길.

      2012.05.24 11:23 [ ADDR : EDIT/ DEL ]
  4. 에고

    본인의 생각이 꽉 막혔단 생각 안드시죠?

    2012.05.24 10:27 [ ADDR : EDIT/ DEL : REPLY ]
  5. 엥?

    8시간 이상 이동한다면서요~

    남의 자리까지 차지한것도 아니고,,,

    그렇게 따지면 통로에 머리 내밀고 있는것도

    민폐 아닌가요? -_ -

    2012.05.24 10:33 [ ADDR : EDIT/ DEL : REPLY ]
  6. 얼라

    얜 여행 다니면서 배우는게 없는 듯... 틀에 박힌 사고 방식, 자신의 기준으로 남을 평가하는...
    여행을 많이 다니면 또 다른 눈을 뜨게 되는데...ㅉㅉㅉ

    2012.05.24 10:48 [ ADDR : EDIT/ DEL : REPLY ]
  7. 역시개한민국근성나오네

    하도 무슨녀 무슨녀 무슨남 무슨남 많이 나오지만 진짜 막장인것도 아니고 8시간 이동하면서 좌석에서 다리 뻣고 좀 자려고 저러는건데 참나 진짜 개한민국 국민 맞으시네요 쩌세요님

    2012.05.24 10:51 [ ADDR : EDIT/ DEL : REPLY ]
  8. 세뇨

    팔걸이는 팔을 놓으라는거지 머리,발 둘 다 놓으면 안되죠. 따라서 두 승객 모두 잘못 된 행동입니다. 차량이 요철지역을 지나갈 경우 팔걸이에 머리를 두고 쉬는 행위는 사고로 연결될 수도 있겠군요.

    2012.05.24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9. 개한민국은 영원한 후진국

    난 한국이 너무 싫다.
    진짜 툭하면 무슨녀 무슨남...

    사람을 한단어로 단순하게 정의해버리는 쓰레기들...
    단순무식... 편협.. 고정관념.. 편견..
    니들같은 쓰레기들이 많으니까 개한민국은 영원한 후진국이야 ok..??

    2012.05.24 12:10 [ ADDR : EDIT/ DEL : REPLY ]
  10. 사진도 모자라 동영상까지..

    님도 참 대단하시네요..
    그렇게 꼴불견이었으면 직접 가서 말씀을 하시지, 이렇게 몰카처럼 촬영해놓고, 여기서 잘잘못을 가리는건 무슨 심리인지?
    그것도 국내도 아니고, 남의 나라에서 본 걸 가지고.. 참..

    2012.05.24 12:15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한국사람들 참 웃긴게...

    불의를 보면 멍청하게 잘 참고
    자신이 꼴불견이다 생각하는건 그 사람에게 가서 명확하게 자신의 의사를 전달하지도 못하면서
    뒤에서 이렇게 몰래 사진이나 동영상같은거 찍고 인터넷에서만 올리고 자기들끼리
    이슈 만들기에 여념이 없는거 같음..
    그러면서 무슨녀 무슨남.. 정말 코미디도 아니고,,
    그러는 당신을 누가 도촬녀, 도촬남이라고 하면 기분 좋아요??
    에휴,, 어글리코리안들..
    해외에서 댁같은 한국사람들 만날까봐 겁나서 이젠 해외여행 가기전에 한국사람 아예
    없는곳 사전조사하겠구려 ㅋ

    2012.05.24 12:20 [ ADDR : EDIT/ DEL : REPLY ]
  12. 반발하는게 대부분 한국여자들....
    왜냐면 찔리기 때문에 .... 일본사람들처럼 치부를 들추면 격력하게 반응할수 밖에
    보통 성숙한 국민들은 차분하게 대응하죠.
    한국녀들 보세요. 완전 집단으로 들어와서 입에서 암내가 날 정도로 비난 가하는 모습

    2012.05.26 12:4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