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1.30 06:22

리투아니아 빌뉴스 에스페란토 동아리 "유네쪼"(juneco, 뜻은 젊음)는 매년 음력설을 맞아 모임을 갖는다. 보통 중국집에서 함께 음식을 먹으면서 덕분을 나눈다. 2009년에는 우리 집으로 초대했다.

"올해는 우리 집으로 회원들을 초대하면 어떨까?"라고 아내에게 물었다. 
"20여명의 사람들을 위해 음식을 준비하고 설겆이를 하려면 힘들잖아."

"그러게 식당에 모이면 음식값만 지불하고 맛있게 먹고 오면 그만인데......"
"하기야 우리 집에 초대하지 않은 지 벌써 3년째이네."

"우리가 좀 힘들더라도 우리 집에 모이면 사람들이 편하게 늦게까지 즐길 수 있잖아."
"그러면 당신이 주도적으로 한국 음식을 준비하고 나는 옆에서 보조할게."

이렇게 초대하기로 결정하고 동아리 회장에게 알렸다. 그는 회원들에게 "가급적이면 아시아인풍으로 옷을 입고 오라!"라고 연락을 했다. 27일 금요일 저녁 6시에 모임이 시작되었다.

모임 서너 시간 전부터 김밥 안에 넣을 오이, 소시지, 당근, 달걀, 게맛살 등을 준비한 후 아내와 일찍 온 친구의 도움을 받아 김밥을 만들었다. 모양새가 3년 전보다는 더 좋았다. 이런 특별한 모임 덕분에 김밥을 만들어 볼 수 있게 된다.    


몇몇 회원들은 중국인 복장을 구해서 입고 왔다.


우리가 준비한 음식과 회원들이 가져온 다과와 과일 등으로 푸짐하다. 친구들은 곧 없어질 김밥을 카메라에 기념으로 분주하게 담았다.


김밥과 김치를 맛있게 먹는 친구들을 보면서 힘들지만 초대하길 잘 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모임은 마지막 남은 사람들이 생강차를 마심으로써 밤 12시에 끝났다.

"오늘 모임 분위기가 어땠어?"라고 아내가 물었다.
"만족해. 김밥도 동이 나고, 사람들도 좋았어."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02.03 15:42

아침 7시마다 어김없이 자명종 소리가 울린다.

"친구야, 일어나야지!"라고 쿨쿨 자고 있는 딸아이를 깨운다.
"응~~, 알았어"라고 기분 좋은 목소리가 답한다.

"까치 까치 설날에"라고 부르는데 이어지는 가사가 생각이 나지 않는다.
"아빠, 까치가 뭐야?"
"새지."
"어떤 새?"
"까마귀처럼 생겼는데 배가 하얀색이야."

"아빠, 노래 다 불러봐!"
"가사가 생각이 안 난다. 네가 학교 갔다오면 유튜브에 찾아보자."

음력으로 설날인 오늘따라 기분 씩씩한 딸아이를 학교까지 데려다 주고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우체함에서 신문을 꺼내왔다.
첫면을 먼저 보고 뒷면을 보았다. 뒷면에는 오늘 날씨 기사가 있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전역의 현재 낮 온도가 1도(빌뉴스만 -1)이고, 밤 온도 1도이다.
이렇게 낮과 밤의 온도가 같은 날은 정말 보기 드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화면출처 / source :
http://www.lrytas.lt/orai/

위 그래픽에서 보듯이 숫자 1 두 개가 나란히 써여져 있다.
마치 날씨도 음력 1월 1일 설날을 알아보는 것 같아서 신기하다.
기분 좋은 새해 첫 출발로 여겨진다. 모든 사람들에게 행복하고 건강한 한 해를 기원한다.

* 최근글: 메이크업으로 안젤리나 졸리로 변신하기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2.10 06:01

매주 월요일 저녁에 참가하는 모임이 있다. 빌뉴스에 거주하는 에스페란티스토(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의 모임이다. 30-40대가 주축을 이루는 모임이다. 이 모임은 해마다 음력 설날에 동양음식을 먹으면서 다시 한 번 서로에게 덕담을 나눈다.

올해 설날은 일요일 14일, 모임이 열리는 날은 15일이고, 16일은 리투아니아 국경일이다. 연휴로 인해 15일 모임을 일주일 앞당겨서 설날을 축하하기로 했다. 지난 해에는 우리집에서 한국음식을 먹으면서 모임을 가졌는데, 올해는 중국식당에서 모였다. 눈에 띄는 것은 모두가 젓가락질을 아주 잘 했다.

이날 주된 화제는 친척이나 자녀 수가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였다. 할머니 세대는 형제가 10여 명이다가 어머니 세대는 네 다섯 명으로 줄었고, 자기 세대는 두 서너명이다. 그리고 이날 참석한 여성 중 두 명을 빼고는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고, 자녀도 없다.

"야. 너희들 빨리 결혼해 애들 많이 나!" , "내 친구 소개해줄까?", "올해는 꼭 결혼하길 바래." 등등 누군가 이런 덕담을 해줄 법한테 아무도 하지 않았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개인사에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음을 쉽게 알 수가 있다. 만나는 상대방에게 나이가 몇 살이며, 무슨 학교를 졸업했으며, 고향이 어디이며, 어느 거리에 살고 있는 지에 대해 먼저 묻기가 주저된다.

이날 모임에 논의된 것은 영상을 제작해보자는 것이었다. 한 회원이 배우가 되고 싶었는데 한번 에스페란토 창작 영상을 만들어보는 것이 어떨까 제안했다. 또 한 사람은 리투아니아 노래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해 비디오 클립을 만들어보자가 제안했다. 그리고 보니 참가자들 중 합창단 노래경험이 있는 사람이 다섯 명이나 되었다.  이들의 영상이나 비디오 클립을 이 블로그에 소개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위 사진의 왼쪽 중국옷을 입고 있는 사람이 모임의 회장이다. 이 친구는 2004년 중국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대회에 참가했을 때 구입한 이 옷을 매년 설행사 때마다 입고 온다. 이 친구의 중국옷을 보니 내년 설날모임에는 개량한복이지만 한번 입고 가봐야겠다.

* 관련글: 외국에서 한인들의 정겨운 새해맞이 | 유럽인들은 이렇게 새해를 맞이한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