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8.26 05:15

최근 생쥐 한 마리가 교통사고를 유발해 자동차 세 대가 크게 부서지는 사고가 났다. 폴란드 동부 지방 루바르투프(Lubartów)의 한 주민이 BMW 차를 몰고 가는 데 갑자기 차 안에서 생쥐 한 마리가 자신을 향해 뛰어들었다. 이에 생쥐를 떼어내려는 순간 운전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차는 이미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진입했고, 마주오던 차를 들이받았다. 뒷차가 이 반대편 차를 들이받았다. 운전사 세 명은 병원으로 실려갔고, 생쥐는 그 자리에서 즉사했다.

어떻게 차 안으로 들어왔는 지조차 모르는 작은 생쥐 한 마리가 이런 큼직한 사고를 유발했다. 생쥐 자체가 사람을 크게 해하지는 못하지만 이렇게 원인 제공을 함으로써 재산과 인명에 커다란 피해를 입힐 수 있음을 보여준다. BMW 운전자가 일단 태연함을 유지해 안전한 장소에서 차를 세운 후 생쥐를 내좇았더라면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이 기사를 접하자 언젠가 뱀 한 마리가 다가오는 데에도 놀라지 않고 침착하게 대응하던 리투아니아 소녀가 떠올랐다. 몇 해 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리투아니아 니다(Nida)에서 이를 목격했다.   



계단을 타고 내려오던 뱀은 계단 밑에 앉아서 풍경화를 그리고 있는 애띤 소녀에게로 다가갔다. 그리고 화선지 가방 밑으로 들어가 뙤리를 틀었다. 무독성이든 유독성이든 뱀은 보기만 해도 웬지 무섭다. 어릴 때 시골에서 무슨 뱀이든 보면 무서워서 친구들과 함께 돌을 주워들고 방어자세를 취하거나 뱀을 쫓기 위해 돌을 던졌다. 그런데 이 애띤 소녀는 조금도 두려움없이 태연하게 화선지 가방을 들어서 뱀의 이동을 도와주었다.

 ▲ 담장 계단으로 뱀 한 마리가 슬슬 기어내려온다.

 ▲ 풍경화를 그리고 있는 소녀의 화선지 가방 속으로 들어가버린다.

 ▲ 전혀 무서움 하나없이 화선지 가방을 들자 뱀이 이미 뙤리를 틀었다.

▲ 이어서 뙤리를 푼 뱀은 슬슬 기어 만(바닷물과 강물이 혼합된 곳)의 물로 들어가 유유히 사라졌다.


리투아니아어로 이 뱀 이름은 "Žaltys"(잘티스)이다. 리투아니아 잘티스는 머리에 노란색 방점과 몸에 흑색 점무늬가 산재해 있다. 드물게 황갈색을 띤 것도 있다. 리투아니아를 비롯해 발트인들은 고대부터 독이 없는 뱀인 이 잘티스를 집을 지키는 수호자로 여기고 다산과 부의 상징으로 여긴다. 이런 사실을 안 후에야 풍경화 그리고 있는 소녀의 태연함을 이해할 수 있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4.18 06:22

러시아 도로에서 일어나는 생생한 장면들이 자동차의 블랙박스 카메라 덕분에 쉽게 접할 수 있다.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gif 동영상으로 보는 러시아 도로의 다양한 모습이다. 

1. 위험천만한 공짜로 차타고 가기   

2. 친절한 운전 문화

3. 황당한 복수

4. 탁월한 차선 변경

5. 행운아, 화물차 운전사

6. 무단 보행자

7. 순간 뛰기 명수 

8. 예기치 않은 탱크의 도로 횡단 

9. 장갑차 초보 운전사

10. 바로 위에서 헬리콥터 

11. 기도하고 횡단보도 건너기

바로 위 동영상에서 보듯이 한 러시아 사람이 기도한 후 신호등이 있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얼마나 불안하기기에 횡단보도에서조차 기도하고 건너야 하다니......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8.11.14 06:16

그 동안 흔히 보아왔던 리투아니아 횡단보도 표지판이 최근 새롭게 눈에 다가왔다. 왜 리투아니아 횡단보도 표지판은 보는 이로 하여금 횡단보도를 빨리 건너가기를 재촉할까? 위키백과사전을 방문해 보니 횡단보도 표지판은 각 나라마다 그 나라의 분위기를 담고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스웨덴과 핀란드 횡단보도 표지판의 사람은 건장하고 씩씩한 남성을 연상시킨다. 이와는 달리 독일과 이탈리아 표지판의 사람은 날씬한 모습을 하고 있다.

체코 표지판의 사람은 모자를 쓰고 있고, 머뭇거리면서 건너는 듯하다. 마치 돌다리도 두둘겨보고 건너라는 격언을 떠오르게 한다. 이에 반해 리투아니아 표지판은 바쁜 현대인의 모습을 그대로 담고 있다. 어디론가 서둘러 가는 사람이 그려져 있다.

자유로운 이동이 보장된 유럽연합 내에서 횡단보도 표시판만큼은 나라마다 통일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한편 그렇게 된다면 그 나라만의 독특한 맛이 사라지는 아쉬운 점도 있다. 그러니 모든 일에 통일성과 다양성 중 택일하기가 쉽지만은 않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횡단보도 표시판은 바쁜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횡단보도 표지판은 바쁜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횡단보도 표지판은 바쁜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각국의 횡단보도 표지판들 (출처: 위키백과: http://wikipedia.org/)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이색 횡단보도 표지판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11.13 21:33

이제 리투아니아엔 날마다 밤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 아침 7시가 되어도 다소 어둡다. 오후 5시가 되면 벌써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다.

이렇게 어두운 밤거리에 특히 곡선인 도로에 차를 타고 가다보면 갑자기 나타나는 사람이나 자전거 등으로 깜짝 놀랄 때가 종종 있다. 이럴 경우 조금 떨어진 곳에서도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안전에 큰 도움이 된다.

최근 빌뉴스 길거리에서 형광 옷을 입은 아이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또한 형광 장신구를 자신의 옷이나 가방에 매달은 사람들도 볼 수 있다. 형광 조끼를 입고 무리지어 이동하는 유치원 아이들도 볼 수 있다.  이 모두가 근래에 대대적으로 리투아니아가 펼치고 있는 교통 안전 캠페인의 효과이다.
 
이런 장면들을 만나면서 지난 해 이맘때쯤 빌뉴스 시내를 산책하면서 본 나무 하나가 떠올랐다. 그 나무엔 형광 장신구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어 지나가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바로 도로 교통 안전을 위해 "겨울철엔 형광 장신구를 달자"를 홍보하기 위한 것이었다. 아래 동영상 참조(배경 음악은 안드류스 마몬토바스 (Andrius Mamontovas)의 노래).

어두운 겨울철 거리를 보다 안전하게 다니는 방법으로 형광 장신구를 다는 것이 어떨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