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3.04 06:28

부엌에서 복도를 따라 지나다가 열려 있는 방문 사이로 딸아이가 의자에 앉아있는 모습이 보인다. 
"아빠 딸, 허리를 곧곧하게 하고 앉아야지."
"괜찮아."
"허리가 꾸부정하면 나중에 자라면 안 예쁘고, 또 건강에도 안 좋아."
"알았어."

함께 산책을 가다가 옆에서 딸아이가 어깨를 구부리고 걷고 있다.
"딸아, 어깨를 똑 바로 펴고 걸어야지."
"자꾸 잊어버린다."
"처음에는 의식적으로 자꾸 하다보면 나중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습관화가 돼."

최근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중국 초등학교 교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눈에 보기에도 낯설고 우스꽝스럽다. 책상마다 쇠막대기가 설치되어 있어 학생들의 자유분방한 행동을 막고 있다. 

왜 쇠막대기가 설치되어 있을까? 처음엔 이해하기 힘들지만 내려갈 수록 그 깊은 뜻에 공감이 절로 간다. 
[사진출처 demotywatory.pl]


이 쇠막대기는 앉아서 글을 쓰거나, 책을 읽을 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도구이다. 보기엔 괴상하더라도 자라나는 어린 아이들이 바른 자세를 갖추는 데 유용하니 참으로 기발하다.

이 사진을 딸아이에게 보여주고, 설명을 했더니 고개를 끄떡였다.
"너희 학교도 이런 책상을 놓아달라고 할까?"
"학생들이 먼저 다 반대할 거야."
"중국에는 저렇게 해서라도 어린이들의 자세를 바루고자 한다. 그러니 너는 바른 자세의 중요성을 잊지 말고 꼭 기억해라. 이 사진을 너 방에 걸어놓을까?"
"됐어. 노력할게."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2.09.27 05:47

딸아이는 이제 초등학교 5년생이다. 리투아니아 학제에 따르면 중학교 1학년생이다. 4학년 때까지와 비교해서 가장 달라진 점은 숙제하는 시간이 길다는 것이다. 공부할 과제가 많아졌고, 또한 난이도도 훨씬 높아졌다. 그래서 늘 부모의 도움을 받고 있다.

최근 어느날 수학 숙제는 딸아이에게 아주 버거웠다. 축척과 거리 계산이었다. 지상거리와 도상거리를 구하는 것인데 책 어디를 뒤져봐도 공식이 없었다. 공식이 있다면 쉽게 문제를 풀 수 있다. 아이들 스스로 공식을 만들어내도록 의도한 것일까...... 

참고로 인터넷에서 찾은 공식이다.
지상거리 = 도상거리 x 축척의 분모
도시거리 = 지상거리 / 축척의 분모
축척 = 지상거리 / 도상거리

"이제 정말 공부 열심히 해야되겠다."
"너무 힘들어."

다음날 학교에 간 딸아이는 첫 수업을 마치자 휴식시간에 전화했다. 학교에서 딸아이가 전화하면 우선 걱정이 앞선다. 딸아이는 울먹이면서 말했다.

"반 친구들이 전부 나를 고자질쟁이라고 놀리고 있어."
"진정해. 시간이 지나면 돼."라고 아내가 달랬다.

아내에게 물었다. 
"왜 고자질쟁이가 되었는데?"

사연은 이렇다.
딸아이는 친했다고 오랫동안 친하지 않은 반친구가 있었는데 최근 다시 친해졌다. 이 친구가 딸아이는 "새로운 저 남자 반친구가 마음에 들어."라고 속내를 말했다. 그런데 이 친구는 이 말을 다른 반친구들에게 확 불어버렸다. 

이어서 학생들은 '얼레꼴레리 얼레꼴레리 누구누구는 누누구구를 좋한대요'식으로 딸아이를 놀래대기 시작했다. 예민한 딸아이는 당황해서 그만 화장실로 가서 울음을 터트렸다. 찾아온 친구와 의논해 반전체를 상대하기엔 혼자 힘으로 역부족하다고 해서 담임선생님을 찾아가 사정을 이야기했다. 

이것을 안 반 학생들이 다음날 아침 학교 교실로 들어선 딸아이를 향해 일제히 고자질쟁이라고 놀래대었고, 딸아이는 혼자 견디기 어려워 아내에게 전화했다. 이런 땐 든든한 아빠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즉각 문자쪽지를 날렸다.

Himnera! Saranghe! uldzimalgo, huanedzimalgo, nogaczegoja!!!! 
Maumi gangheja denda!
힘내라! 사랑해! 울지말고, 화내지말고. 너가 최고야!!! 마음이 강해야 된다!

* 딸아이는 최근 출장다녀온 아빠에게 종이를 접어서 만든 하트를 선물했다

"이럴 때 오빠가 있어 같은 학교에 다니면 참 좋을텐데."
"맞아. 나도 오빠가 둘이 있어 아무도 나를 놀리거나 건들지 못했지."라고 아내가 맞짱구쳤다.

3교시 수업이 끝나자 딸아이가 또 전화했다.

"아빠, 이제는 괜찮아. 선생님이 와서 말했고. 친구들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래, 잘 되었네. 아무리 친하다고 해도 마음을 말하지마. 그리고 놀린다고해서 금방 선생님한테 달려가지 말고, 일단 참아!"

한편 이번 경우를 통해 놀림을 당하는 아이 뒤에는 선생님이 버티고 있다는 것을 심어준 것 같다. 딸아이가 내일부터는 다시 밝은 모습으로 학교로 갈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9.27 05:15

며칠 전 부탁 하나를 받았다. 빌뉴스에 있는 한 중학교 영어 수업에 참석해달라는 것이다. 내용은 영어가 아니라 에스페란토다. 영어 선생님이 자신의 학생들에게 에스페란토를 소개해주고 싶다고 했다. 

유럽연합의 단일 공용어 논의에 단골로 등장하는 언어가 영어와 에스페란토이다. 영어는 자연어이고, 에스페란토 인공어로 1887년 출발한 언어이다. [에스페란토에 대해 궁금한 사람은 여기로] 하지만 아직까지 유럽연합은 단일 공용어 선택보다는 다양한 언어를 존중하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 학교 교문을 열고 들어가니 눈에 띄는 것이 있었다. 교실문마다 종이가 붙여져 있었고, 이 종이에는 그 교실에서 이루어지는 과목이 다섯 개 언어로 써여져 있었다.
 

리투아니아 학교 교실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아 에스페란토를 소개하는 동안 교실 모습을 찍어보았다. 몇해 전에는 볼 수 없었던 빔프로젝트, 스크린, 컴퓨터 등이 잘 갖춰져 있었다.


30여석 의자가 놓여져 있었다.


교실 앞에는 교과서가 잘 정돈되어 있었다.


교실 벽에는 가을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걸려 있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세면대였다. 세면대가 있으니 교사든 학생이든 굳이 화장실에 가지도 않고 교실에서 손을 씻을 수 있게 해놓았다.


한국에서 다니던 모든 학교 교실에는 세면대가 없었다. 리투아니아 교실마다 있는 세면대를 보니 이들의 위생관념이 돋보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