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크리스마스 카드의 기원에 대한 소식이 보도되었다. 이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카드가 처음으로 상업화된 곳은 1843년 영국이다. 당시 영국 왕립협회 헨리 콜 경이 디자이너 존 호슬레이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그리게 해서 인쇄했다. 

그렇다면 크리스마스 카드와 함께 크리스마스에 빠질 수 없는 크리스마스 트리는 어디에 최초로 세워졌을까? 여러 주장들이 있다. 15세기경 리보니아(지금의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에서 시작되어 16세기 북부 독일로 널리 퍼져나갔다고 알려져 있다. 

* 리가 시청광장에 있는 검은 머리 전당 건물 

상인조합 "검은 머리 길드" 기록문서에 의하면 1510년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를 포함해 북유럽에 있는 여러 곳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사용되었다. 이 상인조합은 14세기 미혼 상인, 선박 주인, 외국인으로 조직되어 지금의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에서 1940년까지 활동했다. 

*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 500주년에 세운 리가 시청광장 크리스마스 트리[image source link]

이에 라트비아는 1510년 리가(라트비아 수도)의 시청광장에 세계 최초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진 것을 기념하고 있다. 한편 16세기 초 종교개혁가 마르틴 루터가 자녀들에게 어두운 밤에 별이 얼마나 반짝거리는 지를 보여주기 위해 촛불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한 것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라트비아 시청광장에는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물이 바닥에 조성되어 있다.

* 1510년 최초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진 자리

* 시청광장 옆에 있는 광장에 세워진 "리가,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 조형물

내년 2014년은 리가가 유럽 문화 수도이다. 리가를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리가가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임을 알아두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5.28 05:25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 구시가지에 넓은 광장이 하나 있다. 옛 시청 건물이 자리한 광장이다. 이 건물은 목을 빼든 하얀 백조와 닮아서 "백조의 건물"로 불리기도 한다.


다양하고 이색적인 전시물로 이 광장은 자주 화제가 되고 있다. 일전에는 하얀 칠을 한 자전거 여러 대가 3층 탑을 이루고 있다. 자전거 1대마다 꽃 화분 2개가 설치되어 있다. 카우나스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흥미로운 볼거리를 주고 있다.
 


하얀 백조의 건물과 하얀 자전거 받침대가 함께 어우러져 시선을 끌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8.20 06:29

탈린은 에스토니아의 수도이다. 발트 3국에서 관광객이 가장 많이 붐비는 도시이다. 넓은 구시가지 광장에 서서 지나가는 사람이나 펼쳐지는 광경을 지켜보는 재미도 솔솔하다. 


최근 이 광장을 걷고 있는데 떨어진 사과 하나가 눈길을 끌었다. 누가 먹던 사과였을까?
 

지켜보니 바로 참새들이 맛있게 사과를 쪼아 먹고 있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정원 나무에서 사과를 다 따지 않고 일부를 놓아두는 것이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4.13 05:46

벨기에의 작은 도시에 일어난 일이다. 
아무 것도 일어나니 않는 한적한 광장이다.

이 광장 가운데 단추 하나를 놓았다.
그리고 "드라마를 더하려면 눌러라"라는 안내문을 달아놓았다.
누군가가 단추를 누르기를 기다렸다.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한 사람이 단추를 드디어 눌렀다.
그리고 갑작스러운 영화 속 장면이 실제 눈 앞에서 펼쳐졌다.
무엇을 노린 것일까?
 

이는 텔레비전 채널 'TNT'를 광고하기 위해 설정된 상황극이다. 역시 광고를 업으로 하는 사람들의 아이디어는 참으로 탁월한 것임을 새삼스럽게 느끼게 해주는 동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5.21 06:09

리투아니아를 처음 방문하는 한국 사람들을 종종 빌뉴스 구시가지로 안내한다.

"여기가 리투아니아 국가원수 대통령이 집무하는 궁이지요."
"어, 정말이요? 그런데 보초 사람은 보이지 않네요."
"그래요. 외곽 어디를 둘러봐도 보초 서는 사람이 없어요."
"참 평화로운 나라이네요."

보초 서는 사람도 없을 뿐만 아니라 대통령궁 광장에는 공놀이하는 어린이들, 재기차는 청소년들, 담배피우는 여대생들, 기타치며 노래부르는 무리들 등 다양한 사람들을 볼 수 있다. 광장 잔디밭에는 누워 책을 읽은 사람들, 앉아 카드놀이를 하는 사람들도 만날 수 있다.  

▲ 건물 위 리투아니아 휘장이 올라가 있으면 대통령이 집무중이다.
▲ 리투아니아 대통령궁 정면
▲ 리투아니아 대통령궁 뒷마당
▲ 뜰에 보이는 차가 대통령 전용차이고, 바로 2층이 대통령 집무실
▲ 대통령궁 담
▲ 대통령궁 담
▲ 대통령궁 광장 잔디밭에 누워 책을 읽고 있는 사람
▲ 대통령궁 광장에서 담배를 피우는 여학생들

위 사진에 있는 CCTV가 보초를 대신한다. 삼엄한 경비에 익숙한 사람들의 눈에는 보초 없는 대통령궁이 이상하게 여길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