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4.12.05 06:38

어느 날 12살 딸아이가 이베이로 물품을 사달라고 졸라대었다. 현금으로 살 수 없고 신용카드로 구입할 수 있으니까 부탁했다. 비용도 자기가 내겠다고 했다. 아직 부모가 한 번도 이베이를 통해 물품을 구입하지 않았는데 이제 12살 딸아이가 구입하겠다고 하니 이상했다. '아, 우리 부부는 이제 구세대가 되었구나!'라고 하면서 딸아이의 부탁을 끝내 들어주기로 했다.

"무엇을 사려고 하는데?"
"실을 사고 싶어."
"리투아니아에서도 실을 살 수 있잖아."
"그런데 여긴 실 색이 그렇게 많지가 않아."
"그냥 적더라도 만족하면 안 될까?"
"다양한 색으로 실팔찌를 만들고 싶어."
"그래. 알았다."

이렇게 해서 이베이에서 딸아이는 난생 처음으로 물품을 구입하게 되었다. 주문한 지 1주일후부터 딸아이 요가일래는 아파트 입구 안쪽에 마련된 우편함을 매일 확인했다. 소포가 왔음을 알려주는 우체국 통지서를 학수고대했다. 2주가 지나고, 3주가 지나도 물품은 오지 않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배송지가 중국이라 점점 기대하는 마음이 사라졌다. 그냥 생돈을 날린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 편할 것 같았다. 하지만 다행히 한 달후 소포가 마침내 도착했다.  


요가일래는 수많은 실 색상 앞에 넋이 나갈 정도로 기뻐했다. 



이렇게 실을 구입한 이유는 바로 실팔찌를 만들기 위해서다. 유튜브 영상을 통해 실팔찌를 짜는 방법을 터득한 요가일래는 시간이 나는 대로 실팔찌를 짜고 있다. 모양을 구상하고, 그 방법을 찾는 것이 복잡하지만 일단 이를 찾으면, 그 다음부터는 반복적으로 해야 하는 단순한 작업이다. 옆에서 지켜보니 인내심과 평정심을 키우는데 참 좋은 것 같았다. 



실팔찌를 만들어 자기 팔을 장식하기도 하고, 선물을 하기도 한다. 아래는 직접 만든 실팔찌를 미국에 살고 있는 친구에게 보내려고 상자에 담았다.



* 이베이에서 구입한 실로 실팔찌를 만들어 팔에 장식하고 어제 피아노 연주를 한 요가일래


자꾸 짜다보니 실팔찌의 문양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 주변에 실팔찌를 만들어 달라는 사람들도 생겼다. 힘들지만 스스로 만들어 주는 선물이라 더욱 값지다. 이럴 줄 알았으면 사달라고 조로기 전에 색실을 빨리 사줄 것을 아는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이베이를 통해 또다시 색실을 사달라고 하면 이제는 두 말하지 말고 우리 비용으로 사줄 준비가 되어 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6.30 08:33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는 인구 320만여명으로 작은 나라이지만, 특이한 사람들이 참으로 많은 것 같다. 오늘은 보기 드문 공예로 리투아니아 민속 장인(匠人)으로 활동하는 다누테 사우카이티에네(55세, 오른쪽 사진)를 소개한다.

중학교 졸업이 학력의 전부인 다누테는 시골에서 젖소를 키우면서 농사를 짓고 있다. 예술에 대한 학식은 전무한 상태였다. 자녀들이 어느 정도 자라자 무엇인가 취미로 예술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잠시 동안 목공예, 점토공예, 유화그리기 등을 조금씩 배워보았다. 그런데 이 모두가 비용 지출을 요했다. 살림이 넉넉하지 않는 농부에겐 그야말로 부담되는 고급 취미 활동이었다.

"재료를 사기 위해 돈이 들어가지 않는 취미가 없을까"가 화두였다. 2005년 11월 어느 날 밤 전기가 나가버렸다. 갑자기 소여물(건초)이 떠올랐다. 이때 촛불 아래서 마른 소여물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보았다. 다음날 보니 그렇게 썩 나쁘지가 않았다. "바로 이것이다!"고 하면서 지금까지 소여물로 작품을 만들고 오고 있다. 이 분야에서는 유일무이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 건초, 실, 가위, 바늘이 준비물
 

재료는 실과 말린 풀인 소여물뿐이다.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먼저 실을 손가락 사이에 잡고, 건초 묶음에 댄다. 그리고 나서 돌리면서 묶는다. 건초를 계속 덧붙이면서 형상을 만들어간다. 실로 묶은 건초는 마치 철사로 묶은 것처럼 단단해져 모양을 마음대로 낼 수 있다.
 
▲ 다누테가 촛불 아래서 만든 생애 첫 작품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새이다. 지붕 밑 처마 등을 장식하는 데 사용되고 잘 팔리고, 또한 빨리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작은 새 하나는 30분 정도, 큰 새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 얼마 전 다누테가 살고 있는 마리얌폴레를 다녀왔다. 그의 작품을 사진과 영상에 담아보았다.
 


리투아니아 사람 다누테는 건초와 같은 하잘 것 없는 물건이라도 이렇게 사람의 재주에 따라 좋은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킬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