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에스토니아 라크베레(Rakvere)를 다녀왔다. 수도 탈린에서 동쪽으로 100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중세 도시다. 13세기 덴마크 왕국 때 돌로 세워지기 시작한 요새가 언덕 위에 우뚝 솟아 있다. 1346년부터 16세기 중반까지 이 도시는 독일 기사단에 속했다. 그 후 스웨덴, 러시아, 폴란드, 스웨덴, 러시아 지배를 받았다.


이 언덕 북쪽 끝에는 뤼베크 법에 따라 도시 권리를 획득한 700주년을 맞이해 2002년 오록스 청동상이 세워져 있다. 선사시대 동국 벽화에 그 모습이 남아 있는 오록스(에스토니아어로 Tarvas)는 1627년 멸종된 유럽 계통 소의 선조이다. 이 청동상은 길이 7미터, 높이 4미터, 무게 약 7톤이다. 


이 도시를 산책하면서 요새나 청동상보다 더 깊은 인상을 준 것이 있었다. 언덕에서 내려와 도심에서 만난 화분이었다. 산책로 가운데에 자리 잡은 화분에는 꽃이 봄비를 맞아 더욱 새록새록 자라고 있었다. 


그런데 반대편으로 가니 화분은 찰나에 긴의자(벤치)로 변신해 있었다. 그 동안 수없이 본 공공 장소 화분은 대부분 화분만으로서 기능을 하고 있었는데 이 화분은 의자 기능까지 갖추고 있었다. 



비만 오지 않았더라면 이 의자에 앉아 등 뒤에서 피어나는 꽃 향기를 맡으면서 도보 산책에 지친 육신을 잠시 쉬게 하고 사색에 잠겨 보았을텐데... 아, 아쉬워라~~~



의자 기능까지 갖춘 화분을 바라보면서 자연과 인간의 상생 공존이 떠올랐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11.11.12 18:20

남이 보든 안 보든, 남이 알아주든 말든 매사에 예를 지키면서 살아가는 것이 인생의 덕목이다. 하지만 이를 지키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공공 장소에서는 절제된 행동이 쉽게 이루어지지만 사적 장소에서는 쉽게 해이해지는 것이 인지상정(人之常情)이다.

최근 인터넷에서 공공 장소와 사적 장소에서 사람의 행동을 비교한 사진을 보게 되었다. 인지상정을 그대로 잘 나타내주고 있다. [사진출처: collegehumor.com | joemonster.org]
 
▲ 공공 장소에서 TV 시청 
▲ 집에서 TV 시청
▲ 공공 장소에서 식사하기 
▲ 집에서 식사하기
▲ 공공 장소에서 물건줍기
▲ 집에서 물건줍지
▲ 공공 장소에서 화장실 사용하기
▲ 집에서 화장실 사용하기
▲ 공공 장소에서 전화하기
▲ 집에서 전화하기
▲ 공공 장소에서 닦기
▲ 집에서 닦기
▲ 공공 장소에서 인터넷하기
▲ 집에서 인터넷하기
▲ 공공 장소에서 일하기
▲ 집에서 일하기
▲ 공공 장소에서 음악듣기
▲ 집에서 음악듣기
▲ 공공 장소에서 손씻기
▲ 집에서 손씻기

공공 장소에서의 긴장된 행동을 사적 공간인 집에서 느슨하게 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손씻기는 공공 장소이든 집에서든 철저히 지키는 것이 위생상 도리일 듯하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강현

    아이고 배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1.11.17 22:3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