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0.07.28 06: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케르나베(Kernavė)라는 마을이 있다. 마을은 리투아니아 고고학에 있어 아주 중요한 지역이다. 바로 석기시대부터 후기중세시대의 유물이 발굴되었기 때문이다.

케르나베는 13세기 리투아니아의 수도로 알려져 있다. 트라카이와 빌뉴스가 리투아니아 수도가 되기 전이다. 이곳에는 매년 7월 초순 '살아있는 고고학의 날' 행사가 열린다.

선사시대의 삶이 재현된다. 황토로 집을 짓고, 돌도끼와 돌화촉을 만들고, 질흙으로 토기를 만들고, 호박으로 장식품을 만들고, 동물뼈로 생활용품을 만들고, 동물가죽으로 옷을 만드는 등 다양한 고대의 삶을 남녀노소 관람객들이 만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관심을 끈 것은 바로 불 피우기에 말굽버섯을 이용하는 재현 장면이었다.

말굽버섯을 어떻게 불을 피우는 데 사용했을까?


말굽버섯을 쪼개면 그 안에 아주 부드러운 부분(속살)이 있다. 마치 헐러리한 갈색의 스펀지와 비슷하다. 이것이 불을 얻는데 아주 요긴하다.

- 먼저 동물뼈와 부싯돌을 마찰시키거나 나무와 나무를 회전마찰시켜서 불티를 얻는다.
- 그 불티는 버섯속살에 떨어지고 곧 불로 발전한다. 이 속살의 가연성이 아주 높기 때문이다.
- 타고 이는 버섯속살을 마른 풀이나 이끼 위에 얹어 더 큰 불을 얻는다.


말굽버섯 불피우기를 재현한 사람은 프랑스인으로 독일에 살고 있는 졸리 랭고우이다. 그는 이런 방법으로 불을 피우는 데 걸린 자신의 최고기록은 7초라고 말했다.

아래 동영상을 통해 말굽버섯으로 불을 피우는 장면을 지켜볼 수 있다.

            (독자분이 동영상 속 버섯은 상황버섯이 아니라 말굽버섯이라 확인해주었습니다.)

성냥이나 라이터로 쉽게 불을 피우는 요즘 시대에 야외에서 자녀들과 함께 이런 선사시대의 불피우기 방법으로 불을 피워보는 것도 권할만하다.

* 최근글: 리투아니아 숲은 블루베리 노다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7.09 06:18

7월 4일 리투아니아 최초 수도로 알려진 케레나베를 다녀왔다. 이곳에는 매년 7월 초순 '고고학의 날' 축제가 열린다. 이 축제에는 고대 사람들 삶의 모습을 재현하고 관람객들이 직접 이를  체험할 수 있다.

불을 만드는 법, 돌도끼를 만드는 법, 황토집을 짓는 법, 뼈로 빗을 만드는 법, 토기를 만드는 법 등 다양한 모습을 지켜보았다. 고대 책 만들기를 재현 사람이 가지고 있는 그림이 눈길을 끌었다.

벨로루시에서 그는 "이 그림은 고대 그리스 때 이미 노트북이 있었음을 말해준다."라고 웃으면서 설명했다. 수천년 후를 예언이라도 하듯이 팔과 다리에 놓여있는 물건이 오늘날의 노트북 모습을 쏙 빼닮았다.
 
그렇다면 이 물건의 정체는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물건의 정체는 바로 책이다. 넓적한 나뭇판 속을 네모나게 파내고 이곳에 왁스를 채워넣었다. 고대 그리스 사람들은 바로 이 왁스 위에 문자를 썼다.
 
  사라진 고대 프러시아를 재현하는 사람
  고대 발트인의 색다른 불 만들기
  한국인 나보다 김밥 더 잘 만드는 유럽 친구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