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22. 2. 11. 07:49

소련이 붕괴된 지 벌써 30년이 지났다. 1990년대 초 막 독립을 한 발트 3국을 두루 다녀봤다. 당시 호의를 베풀어진 현지인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약간의 사례를 하고자 하면 그들이 극구 사양을 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별로 안 되는 사례인데도 그들에게는 2주나 한 달치 월급에 해당하는 금액이라면서 상당히 부담스러워했다.
 
소련은 15개 공화국으로 구성되었다. 붕괴 후 1992년 1인당 국민총생산은 러시아가 3,490달러로 1위다. 이어서 벨라루스 (2,989 USD), 에스토니아 (2,148 USD) , 라트비아 (1,924 USD), 리투아니아 (1,529 USD), 카자흐스탄 (1,515 USD), 우크라이나 (1,500) 순이다.   
    

30년이 지난 후 이 순위는 어떻게 변화되었을까?

2021년 에스토니아가 1인당 국민총생산 27,100 USD로 1위다. 이어서 리투아니아 (22,410 USD), 라트비아 (19,540 USD), 러시아 (11,270 USD), 카자흐스탄 (10,140 USD) 순이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4,380 USD로 12위이다. 1991년 1,500 USD에서 3배 정도가 올랐고 발트 3국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는 10배 이상 올랐다.     

      
아래 영상은 15개 구소련 국가들의 1인당 국민총생산 변화를 잘 보여주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022.02.11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1. 3. 2. 07:07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를 처음 방문한 때가 1990년이다. 여기서 산 지는 벌써 10년째이다. 빌뉴스에서 그 동안 가장 큰 변화를 보인 지역 중 하나는 네리스 강 북서쪽이다. 과거 이곳에는 허름한 목조가옥이 즐비했다. 공산체제를 무너뜨리고 시장경제를 도입한 리투아니아는 급격한 경제성장을 이루었다. 이 성장을 한눈에 지켜볼 수 있는 곳이 이 지역이다. 낡은 목조가옥 대신에 고층건물(아래 사진)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최근 누리꾼들의 많은 관심을 끈 세계 각국 도시의 과거와 현재 변화 모습을 담고 있다. 20-30여년만에 정말 놀라운 성장을 보이고 있다.    
[Source: http://weburbanist.com/2011/02/21/then-now-the-stunning-speed-of-urban-development]

1. 중국 상하이 - 1990년과 2010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두바이 - 1990년, 2003년, 2007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태국 방콕 - 1988년과 2007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중미 파나마 - 1930년과 2009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라스베가스 - 1954년과 2009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도쿄 - 1960년대와 2010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뉴욕 - 1954년, 1985년, 2009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54년, 1985년, 2009년의 모습을 비교해보면 뉴욕은 다른 도시보다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 최근글:
LED 조명등 유럽 공략 거점으로 등장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느 나라이든지

    발전하는 모습은 점점..빨라질 듯 합니다.

    이제는 시대가 그러하기에 말이죠^^*

    2011.03.02 08: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