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6.26 07:59

한국 경기만큼의 긴장과 흥분은 일어나지 않지만, 연일 브라질 월드컵 경기를 시청하고 있다. 이제 내일이면 한국의 운명이 판가름나는 날이다.  


축구 경기 중 누군가 부상을 당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었을 때 선수들이 수분을 섭취하는 모습이 텔레비전 화면에 흔히 등장한다.


이런 장면을 보면 누구나 한번쯤 의문을 가질만하다.
만약에 경기 중 선수가 정말 화장실에 가야 할 때에는 어떻게할까?

물론 선수들은 알아서 경기 전 화장실에 미리 다녀올 것이다. 하지만 선수도 사람인지라 예기치 않은 생리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끝까지 꾹 참으라고 하지만 참을 수 없는 지경도 있을 것이다.


마침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이자 프로 선수인 처조카와 함께 월드컵 경기를 며칠 전에 함께 보았다.

"정말 어쩔 수 없이 경기 중 화장실에 갈 일이 있으면 어떻게 해?"
"아주 간단하지. 그냥 주심에게 말하고 허락 받고 갔다오면 돼."

그가 화장실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를 하나 해주었다. 벨라루스 국가 대표팀의 한 선수가 경기 중 도저히 대변을 참을 수가 없어 화장실에 갔다. 화장실에 앉아있는 동안 경기장에서 엄청난 함성이 들려왔다. 

자신이 빠져 10명의 선수가 뛰고 있기 때문에 골을 먹었다는 생각에 황당함과 죄책감으로 눈 앞이 캄캄해졌다. 풀이 죽은 얼굴로 화장실에서 나와 경기장으로 들어오니 감독의 얼굴에 기쁨이 가득 찼다.

"너 때문이야. 네가 화장실에 간 사이에 우리가 골을 넣었어."

똥이 행운을 뜻함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었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는 움짤이다.

자전거 경기에서 막 뒤에 따라오던 선수가 앞선 선수를 

의도적으로 손을 뻗어 밀쳐서 넘어지게 한다. 

이를 지켜본 관중 한 명이 이 선수에게 다가와 응징에 나선다. 

결국 이 선수를 다리 밑으로 던져버린다.


앞으로 다시는 경기에서 부당하고 부정한 행위는 하지 않을 듯하다. 

이 움찔을 보고있으니 '경기든 선거든 부정행위 하지 맙시다'라는 말이 떠오른다. 이를 목격한 성난 관중들이 일어나면 전혀 기대하지 않은 낭패를 당할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이번 주말 리투아니아 이웃 나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Minsk)에서 열린 ISU(국제빙상경기연맹)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아이스댄스 부문)에서 한국 대표로 참가한 김레베카와 키릴 미노프 선수가 종합 4위의 성적을 거두었다. 이들은 4위까지 참가가 주어진 갈라 쇼에까지 나갔다. 

* 김레베카와 키릴 미노프 (2012년 7월, 라트비아 리가에서 촬영)

특히 이번 대회에서 이들은 쇼트댄스에서 종전의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최고 기록은 9월 12-14일 슬로바키아 코쉬쩨(Košice)에서 열린 ISU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얻은 49.38점이다. 이번에 얻은 점수는 50.84이다. 드디어 이들은 쇼트댄스에서 50점대에 접어들었다. 아래는 이번 대회 쇼트댄스 동영상이다.


한편 민스크에서 프리댄스는 종전 최고 기록(슬로바키아, 코쉬쩨) 72.12점에 못 미치는 69.22점을 얻었다. 이번 민스크에서 얻은 종합 점수는 120.06으로 종합 4위에 올랐다. 3위와는 8.5점 차이로 메달권에 진입하지 못해 아쉽다. 아래는 이번 대회 프리댄스 동영상이다.



민스크 대회 결과는 아래와 같다[자료 출처: data source link
Pl Name Nation Points SD FD
1 Lorraine MCNAMARA / Quinn CARPENTER USA 137.97 1 1
2 Betina POPOVA / Yuri VLASENKO RUS 128.71 3 2
3 Daria MOROZOVA / Mikhail ZHIRNOV RUS 128.64 2 3
4 Rebeka KIM / Kirill MINOV KOR 120.06 4 4
5 Viktoria KAVALIOVA / Yurii BIELIAIEV BLR 114.18 5 6
6 Carolane SOUCISSE / Simon TANGUAY CAN 113.30 6 5
7 Estelle ELIZABETH / Romain LE GAC FRA 111.59 7 7
8 Valeria GAISTRUK / Alexei OLEJNIK UKR 105.72 8 8
9 Tory PATSIS / Joseph JOHNSON USA 98.93 9 10
10 Loreen GEILER / Sven MIERSCH GER 96.63 11 9

아래는 2012년 3월에 결성되어 레베카와 키릴 조가 참가한 국제 대회 성적이다.  
          2012년 ISU JGP 자그레브 대회 10위
          2012년 NRW Trophy 도르트문트 대회 6위
          2013년 Bavarian Open 2013 Oberstdorf  4위
          2013년 ISU JGP 코쉬쩨 5위
          2014년 ISU JGP 민스크 4위 

아래는 이들이 최고의 기록을 세운 코쉬쩨 주니어 그랑프리 프리댄스 동영상이다.



이들은 짧은 시간에 국제 주니어 아이스댄스 대회에서 괄목할만한 성적을 거두었다. 레베카의 남자 파트너인 키릴이 올래 21살로 주니어로서는 마지막이다. 내년부터 이들은 성인팀으로 올라간다. 더 많은 경쟁 속에서 이들이 이룰 업적은 더욱 빛날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9.11 06:51

10일 인터넷으로 한국과 유럽 축구의 강호 크로아티아와의 경기를 지켜보았다. 정예 선수가 빠진 팀이었지만, 크로아티아는 2:1로 한국을 이겼다. 축구 경기를 지켜볼 때 들어오는 공을 골키퍼가 막지 못하면 누군가 축지법으로 달려와 막아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 브라질 축구 경기에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브라질 축구 4부 리그에서 Tupi 팀과 Aparecidense 팀이 경기를 치르고 있었다. 2대2 막상막하로 경기는 89분이 지났다. 마지막 남은 1분에 Tupi 팀 선수가 공격을 펼쳤다. 

골키퍼가 공을 잡기 위해 나와 있는 상태에서 Tupi 팀 선수가 텅빈 골문을 향해 공을 찼다. 이때 골문 옆에 서있던 Aparecidense 팀 안마사(마사지사)가 갑자기 골문으로 뛰어들어와 날아오는 공을 감각적으로 오른발로 막았다. 두 번째 공도 막아서 차냈다. 


이어 그는 자신의 가방을 챙겨서 쏜살같이 경기장 밖으로 도망쳤다. 

경기는 2대2로 끝났고, 원정 팀인 Aparecidense가 승리자로 준결승전에 진출하게 되었다. 만약 안마사가 막지 않았다면 명백한 골임에는 분명하다. 그런데 이유 불문하고 결과적으로 골은 들어가지가 않았다. 


Tupi 팀은 결과를 뒤집기 위해 현재 소승을 걸었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고 황당한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어떤 결정이 옳은 것일까...... 한편 팀의 안마사도 저런 정도의 축구 실력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니 브라질 축구 선수들의 실력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1.29 07:00

무슨 시합이든지 친구를 상대로 하는 것은 그렇게 마음이 내키지가 않을 것이다. 더욱이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결승전에서 정말 친한 친구를 만난다면 보통 힘든 일이 아닐 것이다. 양보하자니 그렇게, 싸우자니 또 그렇고... 그야말로 진퇴양난이다. 

물론 우정이나 사랑에 집착하지 말고 오로지 정정당당하게 싸우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 하지만 이게 쉽게 되는 일은 아닌 것 같다. 최근 러시아와 폴란드 등 동유럽 누리꾼들 사이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동영상이 있어 소개한다.


바로 결승전에서 만난 두 친구 이야기다. 이들은 시합을 시작하기 자세를 가다듬는다. 곧 이들은 보호장갑을 벗고 주먹으로 대결한다. 어떻게 대결할까?


보호장갑을 벗은 후 이들은 주먹질 대신 가위바위보로 시합한다. 가위바위보에 진 친구가 이긴 친구의 손을 번쩍 들어준다. 관람객들은 큰 박수로 이들에게 화답한다. 형식적인 승패를 떠나 이 시합의 진정한 승자는 바로 이들의 아름다운 우정이다.

* 최근글:
 꿈에서 멋진 남자 만났다는 아내에게 안마 중단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1.26 08:21

아파트 바로 길 건너편에 2007년 여름에만 해도 목조가옥 한 채가 있었다. 1900년대초에 지어진 집이다. 오랫 동안 사람이 살지 않아서 그런지 볼썽사나웠다. 이 집을 볼 때마다 누군가 언젠가 헐고 번듯한 건물을 세울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대로 1년도 채되지 않은 2008년 연초부터 건설장비가 동원되고 요란하게 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2008년 하반기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가 리투아니아를 강타하자 그렇게 요란하던 건설현장이 심산의 절간처럼 조용해졌다.

그 동안 높이 솟구친 크레인은 도심 어느 곳에서나 우리 집 아파트를 가르키는 이정표 역할을 하고 있었다. 이렇게 1년 동안 아무런 쓸모 없이 공중에서 잠자고 있던 크레인이 어제 아침 흔적 없이 사라졌다. 건설은 이제 겨우 기초공사를 해놓은 상태인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을 올리는 데 필수적인 크레인이 뜯긴다는 것은 조만간 공사재개 가능성이 희박함을 뜻하는 것 같다. 크레인 철수 광경을 지켜보면서 아직도 경제가 되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현실에 아침부터 마음이 우울해졌다. 뜯겨서 실려나가는 크레인이 마치 경제활성화을 무덤으로 데려가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레인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저 대형 추가 다시 힘차게 위로 솟구치는 날이 빨리 오기를 빌어본다.

* 최근글: 유럽 동호인 모임에 가져간 녹색 한국제품들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라트비아 하지 새벽에 알몸으로 달리기
  세계를 낚은 라트비아 운석 낙하, 조작으로 판명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YVA가 떠오른다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12.01 07: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주 일요일 저녁만 되면 우리 가족은 하던 일을 모두 멈추고 TV 앞으로 모여든다. 바로 요즘 리투아니아에서 최고 시청률을 올리고 있는 텔레비젼 프로그램때문이다.

이 프로그램은 리투아니아의 숨은 재주꾼을 찾아내는 "Lietovos Talentai"(리투아니아 재주꾼들)이다. 지난 9월 27일부터 시작해 연말까지 진행된다.

현재 준결승전이 열리고 있다. 준결승전 매회마다 열명의 후보 중 단 두 사람(팀)이 결선에 나간다. 첫 번째 한 명은 시청자들이 투표로 결정된다. 나머지 한 명은 시청자들이 선택한 두 명 중 한 명을 3명의 심사시원들이 결정한다.

11월 22일 일요일의 첫 번째 결승진출자는 교사로 일하고 있는 파울류스(24세)이다. 그는 직접 안무한 춤으로 시청자들과 심사위원들을 매료시켰다. 한 심사위원은 "춤경력이 고작 2년인 당신이 보여준 재능을 보니 당신은 이 대회에서 최우승할 가치가 있다"고 평했다. 아래 동영상에 소개한다.  



11월 29일 일요일의 첫 번째 결승 진출자는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에서 온 각각 15세, 17세 학생 둘이었다. 이들은 식당 점원과 손님간의 다툼을 활기차면서 웃음짓게 연기했다. 이것을 지켜본 한 심사위원은 "같은 시대에 살았더라면 찰리 채플린(1889-1977)이 고용해야 할 재능꾼들"이라고 극찬했다. 아래 동영상에 소개한다.



* 관련글:
자신의 치아로 고전음악 연주 화제
* 최근글: 금발은 귀엽고 섹시하다?

               가장 아름다운 눈을 가진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8.20 07:03

어제 아파트 입구 게시판에 사진이 있는 안내문이 붙여져 있었다.
궁금해서 가까이 가보니 "주의 주의 주의"가 눈에 확 들어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은 이렇다.

리투아니아에 아파트와 주택을 터는 도둑무리들이 돌아다닌다.
먼저 젊은 여자를 집으로 보내 유리창, 차량을 위한
여러 가지 청소도구를 살 것을 권한다.
이 여자의 역할은 바로 집안에 도난경보기가 있는 지,
어떤 차를 가지고 있는 지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다.
그 다음 여러분이 집을 비운 밤에 이들이 와서 훔쳐간다.
 
지난 달이나 그 전에 아래 여자 중 어느 누가 방문했다면
이는 당신 집이 이미 정찰되었는다는 것임을 알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봄만 해도 아파트 게시판에는 이렇게 집수리공들의 자기소개가 많았다.
이런 게시판 광고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을 보면
경기가 회복되는 것이 아닌가 기대해본다.
하지만 도둑경고 게시판을 보니 경계심을 놓아서는 안되겠다.
경기도 좋아지고, 도둑도 없은 사회가 되기를 순진하게 기원해본다.  

* 관련글: 아파트 게시판에 붙은 불황의 증거물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