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01.02 07:14

스웨덴 여성(Lena Påhlssons)이 16년만에 잃어버린 자신의 결혼반지를 되찾았다고 스웨덴 언론이 전했다. 이 결혼반지가 발견된 곳이 바로 정원 텃밭의 당근 뿌리라서 사람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당근 뿌리에 결혼반지가 자라다니?! 

[사진출처 image source: http://www.dn.se

레나(Lena)는 16년 전인 1995년 딸과 함께 크리스마스 음식을 준비하고 있었다. 손가락에 낀 백금 결혼반지가 거추장스러워 잠시 반지를 부엌 찬장에 빼놓았다. 

나중에 이 결혼반지를 부엌을 샅샅이 뒤져 찾아보았다. 심지어 부엌 바닥까지 뜯어내어 찾아보았다. 결국 이 가족은 결혼반지를 되찾을 희망을 잃고 말았다. 

2011년 10월 마지막 당근을 정원 텃밭에서 수확했다. 그런데 당근 뿌리 하나가 반지 속에 들어가서 자랐다. 이 반짝이는 반지는 바로 16년 전에 잃어버린 백금 결혼반지였다. 

그렇다면 어떻게 당근 뿌리에 그토록 찾았던 결혼반지가 있었을까? 
이 가족은 이렇게 추정하고 있다. 당시 반지는 싱크대로 떨어져 감자 껍질 사이로 들어갔다. 이 감자 껍질을 쓰레기통에 버리지 않고 퇴비장에 버렸다. 그리고 이 퇴비를 텃밭 거름으로 사용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http://www.dn.se

영원히 되찾지 못할 것 같은 백금 결혼반지가 이렇게 당근 씨앗 하나가 그 안에 들어가 자라서 옛 주인에게 되돌아왔다. 불교의 인연과라는 말이 떠오른다. 백금 결혼반지라는 인(因)이 당근이라는 연(緣)을 만나 옛 주인에게 돌아온 과(果)를 낳게 되었다.

* 최근글: 도로 사망자 위한 십자가에도 세금부과 추진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12.09 10:14

결혼반지를 어느 쪽에 낄까라는 질문처럼 어리석은 질문이 없을 것 같다. 왜냐하면 당연히 한국에서는 결혼반지를 왼손 네 번째 손가락인 약지에 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결혼반지를 오른손 약지에 낀다. 이렇게 낀 결혼반지는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평생 벗지 않는다. 가끔 젊어서 결혼한 남자들의 결혼반지를 보면 손가락의 살에 파묻혀있는 듯하다. 벗으면 결혼생활의 복이 함께 나간다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유럽에서 오른손에 결혼반지를 끼는 나라는 그리스, 러시아, 폴란드, 불가리아, 세르비아 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손은 결혼, 왼손은 이혼


이혼하면 그 결혼반지를 왼손 약지에 낀다. 이는 관습의 강제라기보다는 본인의 원에 따른다. 그렇게 함으로써 자신이 이제는 자유롭다는 것을 은근히 표현하는 셈이 된다. 그래서 중년의 사람을 만나면 굳이 결혼유무를 물어볼 필요가 없다. 반지가 오른손에 있으면 기혼자이고, 왼손에 있으면 이혼자이기 때문이다.

자, 여기서 고민꺼리가 생긴다. 예를 들면 결혼반지를 왼손에 끼는 한국 사람이 사업이나 여행으로 리투아니아를 방문한 경우를 생각해보자. 그는 "나한테 관심 갖지마. 난 결혼했어"를 무언으로 표현하기 위해 결혼반지를 왼손에 꼭 끼고 현지인들과의 모임에 나타난다. 한국의 반지문화를 모르는 리투아니아 사람은 당연히 정반대로 해석한다. 이 한국 사람은 "자, 관심들 가져봐. 난 자유인이니까"라고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외치고 있는 셈이다. 참고로 알아두면 좋을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인 초유스는 반지를 어느 쪽에 끼었을까? 결혼 때 고민되었지만 쉽게 해결되었다. 지금 살고 있는 나라의 관습을 따르기로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두가 초유스처럼 생각하지 않는다. 일전에 아내의 친척 중 한 사람이 이집트 사람과 결혼했다.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지만 이들은 이집트 관습대로 왼손에 결혼반지를 끼기로 했다.

아래 동영상에서 이집트 사람 가말은 결혼반지를 끼는 식순에서 오른손과 왼손을 번갈아 내밀고 있다. 장난스럽지만 그 속에 그의 고민이 스며있음을 경험자로서 느낄 수 있다. 가말은 남편을 이해는 아내를 맞았고, 초유스는 아내를 이해하는 남편이 되었다. 반지 위치는 각각 다르지만, 부부간 상호이해라는 점은 동일하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처럼 오른손에 끼든, 한국 사람들처럼 왼손에 끼든 왜 결혼반지를 네 번째 손가락인 약지에 낄까?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여러 가지 주장이 있지만, 아래의 유튜브 영상이 마음에 와닿는다. 이 영상을 보면 붙어있는 두 약지 손가락은 아무리 뗄려고 해도 떨어지지가 않는다. 이렇게 해서 약지는 영원한 사랑의 증표로 여겨진다.


위의 영상대로 한번 따라해보세요. 약지가 떨어지지 않죠?  이것이 바로 결혼반지를 약지에 끼는 이유 중 하나라고 합니다.

* 최근글: 주차시 차문 흠집 불안 한방에 해결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