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4.03.04 07:03

리투아니아 민속 장인 다누테 사우카이티에네는
평범하면서도 특이한 재료로 공예품을 만드는 예술인이다. 

* 여물 공예인 다누테

중학교 졸업이 학력의 전부인 그는 시골에서 젖소, 염소, 닭을 키우면서 살아가고 있다. 예술에 대한 학식은 전무했다. 6남매가 다 자라자 무엇인가 취미로 예술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잠시 동안 목공예, 점토공예, 유화그리기 등을 조금씩 배워보았다. 그런데 이 모두가 비용 지출을 요했다. 살림이 넉넉하지 않는 농부에겐 그야말로 부담되는 고급 취미 활동이었다. 

"재료를 사기 위해 돈이 들어가지 않는 취미가 없을까?"가 화두였다. 2005년 11월 어느 날 밤 전기가 나가버렸다. 갑자기 여물(건초)이 떠올랐다. 이때 촛불 아래서 마른 여물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보았다. 다음날 보니 그렇게 썩 나쁘지가 않았다. "바로 이것이다!"고 하면서 지금까지 여물로 작품을 만들고 오고 있다. 이 분야에서는 리투아니아에서 최초로 알려졌다.

* 여물 공예 작품 "4계절"

가축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서 평생 여물과 함께 살아왔다. 바로 이 여물이 그를 유명 예술인으로 태어나게 했다. 그의 이야기가 3월 4일 저녁 6시 20분 MBC "TV 특종 놀라운 세상"을 통해 한국에까지 알려지게 된다. 관심이 있고 시간이 되는 분들에게 시청을 권한다.


다누테는 여물과 같은 흔한 물건이라도 이렇게 사람의 재주에 따라 좋은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킬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 관련글: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6.30 08:33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는 인구 320만여명으로 작은 나라이지만, 특이한 사람들이 참으로 많은 것 같다. 오늘은 보기 드문 공예로 리투아니아 민속 장인(匠人)으로 활동하는 다누테 사우카이티에네(55세, 오른쪽 사진)를 소개한다.

중학교 졸업이 학력의 전부인 다누테는 시골에서 젖소를 키우면서 농사를 짓고 있다. 예술에 대한 학식은 전무한 상태였다. 자녀들이 어느 정도 자라자 무엇인가 취미로 예술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잠시 동안 목공예, 점토공예, 유화그리기 등을 조금씩 배워보았다. 그런데 이 모두가 비용 지출을 요했다. 살림이 넉넉하지 않는 농부에겐 그야말로 부담되는 고급 취미 활동이었다.

"재료를 사기 위해 돈이 들어가지 않는 취미가 없을까"가 화두였다. 2005년 11월 어느 날 밤 전기가 나가버렸다. 갑자기 소여물(건초)이 떠올랐다. 이때 촛불 아래서 마른 소여물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보았다. 다음날 보니 그렇게 썩 나쁘지가 않았다. "바로 이것이다!"고 하면서 지금까지 소여물로 작품을 만들고 오고 있다. 이 분야에서는 유일무이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 건초, 실, 가위, 바늘이 준비물
 

재료는 실과 말린 풀인 소여물뿐이다.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먼저 실을 손가락 사이에 잡고, 건초 묶음에 댄다. 그리고 나서 돌리면서 묶는다. 건초를 계속 덧붙이면서 형상을 만들어간다. 실로 묶은 건초는 마치 철사로 묶은 것처럼 단단해져 모양을 마음대로 낼 수 있다.
 
▲ 다누테가 촛불 아래서 만든 생애 첫 작품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새이다. 지붕 밑 처마 등을 장식하는 데 사용되고 잘 팔리고, 또한 빨리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작은 새 하나는 30분 정도, 큰 새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 얼마 전 다누테가 살고 있는 마리얌폴레를 다녀왔다. 그의 작품을 사진과 영상에 담아보았다.
 


리투아니아 사람 다누테는 건초와 같은 하잘 것 없는 물건이라도 이렇게 사람의 재주에 따라 좋은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킬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