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10.10 07:22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선정한 건강에 가장 큰 도움이 되는 10대 음식은 사과, 아몬드, 브로콜리, 불루베리, 기름진 생선, 잎이 많은 녹색 채소, 단 감자, 밀씨눈, 아보카도 그리고 귀리이다.

이 중 아몬드는 원산지가 인도 북부이지만 중동, 북아프리카, 남유럽 등 세계 전역에 퍼져 있다. 철분, 비타민 E, 섬유질, 마그네슘 등의 영양소가 풍부하다. 저탄수화물로 당뇨 환자에게도 좋은 식품이다. 케이크나 과자를 만드는 데 사용된다. 아몬드 기름은 필수지방산이 많으며 오메가3가 많아 피부 화장품에도 많이 쓴다. 

이렇게 건강에 좋은 아몬드를 그 동안 우리 집 식구는 자주 먹지를 않았다. 주름이 잡힌 갈색 껍질이 입안이나 치아 사이에 남아서 먹은 후 개운하지 않은 것이 한 원인이다. 또한 껍질로 입안에서 느끼는 단맛도 줄어든다, 초등학생 딸아이는 아예 먹으려 하지도 않는다. 

좋은 식품을 껍질 때문에 먹기를 주저한다는 것은 온당치가 않다. 최근 우리 집에 변화가 생겼다. 아몬드를 먹는 횟수와 양이 늘어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아내가 아몬드 씨앗 껍질을 쉽게 벗겨내는 방법을 알아왔기 때문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끓는 물을 아몬드 씨앗을 담은 그룻에 붓는다. 5-10분을 그대로 둔다. 식은 물을 버리고 다시 끓는 물을 붓고 5-10분을 기다린다.


그리고 엄지와 검지로 아몬드를 누르기만 하면 하얀색 알이 쑥 나온다. 껍질이 없으니 단맛도 더하고 먹기도 편하다. 딸아이는 이제 학교 휴식 시간 군것질용으로 껍질 벗긴 아몬드를 비닐봉지에 담아 간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6.30 08:05

6월 중순 발트 3국을 여행하는 한국인 관광객들을 리투아니아 카우나스와 빌뉴스를 안내했다. 발트 3국으로 한국 관광객들이 늘고 있음을 직접 체감하는 기회였다. 이들 관광객들은 70대 전후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이셨다. 연로함에도 대단히 건강하셨고, 설명에 경청하셨고, 많은 질문도 하셨다. (나도 저 나이에 저런 건강과 의욕을 가질까... 부러움이 앞섰다.)

이분들은 만나자마자 블루베리 이야기를 꺼내셨다.
"한국에는 요즘 블루베리 때문에 난리예요. 여기 어디서 살 수 없을까요?"
"글쎄요. 사려면 재래시장에 가야 하는 데, 보통 일찍 문을 닫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유럽에 살면서 느끼는 아쉬운 것 중 하나가 한국에는 그렇게 흔한 골목길 과일가게나 식품가게가 거의 없다는 점이다. 떨어진 우유 한 곽을 사려고 멀리 떨어진 슈퍼마켓을 가야 한다.

이분들이 체류한 호텔은 바로 구시가지 중심가에 있었고, 또한 빡빡한 관광일정이 있었기 때문에 쉽게 구해 드릴 수가 없었다. 2박 3일 동안 안내하면서 결국 리투아니아 블루베리를 구해드리지 못했다.

요즘 아내는 재래시장에 자주 간다. 이유는 간단하다. 싱싱한 블루베리 등을 사기 위해서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특히 블루베리 한 알이 비타민 한 알이라고 여긴다. 겨울철 건강을 위해 여름철 숲에서 나온 열매들을 되도록 자주 먹는다. 시장에서 사기도 하지만 직접 숲 속에 가서 따기도 한다.

블루베리를 깨끗하게 씻어 우유 속에 넣어 빵과 같이 먹는다. 블루베리는 당도가 낮기 때문에 설탕을 입맛대로 넣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여름철 우리집의 흔한 아침식사나 저녁식사이다. 아래 동영상은 우리집 블루베리 식사 모습을 담고 있다. 일전에 만난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이 블루베리를 구해드리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처럼 블루베리를 한 번 드셔 보세요.

* 관련글:
 
유럽인 장모님의 정성 어린 음식 쩨펠리나이

  유럽 애들에게 놀림감 된 김밥
  딸아이의 첫 눈썹 메이크업에 웃음 절로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라트비아 하지 새벽 알몸으로 달리기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