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8.12 07:00

이번 토요일 리투아니아 빌뉴스 지역에는 난데 없이 강풍과 폭우가 동반했다. 밤 9시경이었다. 한 시간 후인 밤 10시에 서울에서 손님이 탄 비행기가 빌뉴스 공항에 도착하는 데 걱정이 태산이었다. 이 광경을 우리 집 아파트 창문을 통해 영상에 담아보았다. 


그런데 정말 기적같이 비행기가 도착할 무렵 하늘은 다시 평온을 찾았고, 손님은 이런 일이 일어났는 지조차 몰랐다. 


한편 또 다른 빌뉴스 시민은 더 영화같은 장면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았다. 바로 강풍에 자작나무가 두 동강이 나서 자동차를 덮치는 광경이다. 
 
* Video source link: http://tv.delfi.lt/video/HEUGely7/ 

하늘은 한 순간에 이런 무서운 광경을 연출하고 잠시 후면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는 듯 다시 잠잠해진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3.04.23 16:40

네덜란드는 흔히 자전거의 나라로 불릴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최근 네덜란드의 한 거리에 강풍에 비틀거리는 자전거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화제를 모았다. 


측면에서 받은 바람인데도 사람들이 도로변 밖으로 밀려난다. 바람을 맞으면서 가기란 불가능할 듯하다.


참고로 아래는 이착륙시 강풍을 맞은 비행기의 모습이다. 독일 뒤셀도르프 공항이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데 만약 저 비행기에 내가 타고 있다면, 그 불안감은 상상하기도 싫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7.28 05:14

종종 선이 그어져있는 주차장임에도 제대로 주차되지 않은 차 때문에 열 받을 때가 있다. 예를 들면 3대가 주차할 수 있는 공간에 2대가 비정상적으로 주차되어 있기 때문이다.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사진이다. 정확하게 주차하면 하늘이 돕는다. 이 말을 증명하는 사진이다. 정확하게 주차선 안에 주차를 한 차 두 대는 쓰러진 나무가 기막히게 피해갔다. 하지만 주차선이 없는 곳에 주차한 차는 쓰려지는 나무를 피할 수가 없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이런 유사한 일이 매번 정확하게 일어난다면 사람들은 더욱 경계할 것인데 그렇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어른 말을 들으면 자다가 떡이 생긴다"라는 우리 속담처럼 정확하게 늘 주차하다보면 이런 행운을 얻을 수도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12.04 16:45

지난해 바람에 엿가락처럼 휘청거리는 다리가 화제가 된 적이 있었다. 이 다리는 러시아 볼가강 하류 볼고그라드 지역에 있는 다리이다. 12년 동안 건설한 이 다리가 이듬해 5월 강풍에 1미터 상당의 높이로 출렁이는 현상을 보였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11월 27일 노르웨이에도 강풍에 휘청거리는 다리가 동영상에 담겼다. 이 다리는 베르겐(Bergen) 근처 토프테뢰위브로엔(Tofterøybroen)에 소재해 있다. 아래  동영상에서 바람에 구름다리가 된 듯한 노르웨이 다리를 볼 수 있다.



일부가 붕괴된 성수대교보다는 이렇게 휘청이는 다리가 더 안심이 되는 듯하다. 그래도 아무런 일이 없는 것처럼 지나가는 자동차 운전사의 강심장이 돋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12.07 06:26

오리가족이 뭍으로 나들이를 나왔다. 그런데 갑자기 강풍이 일어나 새끼오들이 맥없이 나뒹군다. 엄마 오리도 강풍이 날려갈 정도이다. 하지만 새끼오리들은 다시 대열을 가다듬고 엄마를 따라 이동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11살 리투아니아 소녀 5년 후의 모습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