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나들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09 여름 가족여행으로 손색없는 카누 타기
  2. 2010.08.17 폭염 속 가족 나들이는 호수가 최고 (3)
사진모음2011.08.09 06:55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의 여름은 한국 사람들에게는 그야말로 피서하기 좋은 계절이다. 낮 온도가 30도에 육박하는 때가 더러 있지만 그늘에 가면 더운 줄 모른다. 일반 가정에는 에어컨이나 선풍기도 그다지 필요하지 않다. 그저 더운 날에는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반바지만 입어도 충분히 견딜 수 있다. 

아직 여름 가족여행을 다녀오지 못했다. 물론 바쁜 일들이 있었지만, 여름 지내기에 안성맞춤인 리투아니아를 떠나 남쪽 나라로 여행하는 것은 그렇게 썩 내키지가 않는다. 일전에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친구들이 함께 카누 타기를 결정했다. 여름 가족여행이라 생색낼 수 있을 것 같아 적극적으로 우리 식구 세 사람이 다 동참하기로 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남서쪽으로 100km 떨어진 메르키네(Merkine)가 목적지였다. 이 도시는 메르키스와 네무나스 두 강이 합류하는 곳으로 옛부터 요충지이다. 

▲ 카누 타기는 20km였다. 오른쪽 하단 Puvociai 마을에서 시작해 왼쪽 상단 Merkine 도시까지였다.
 
리투아니아 강변에는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기암절벽은 없다. 하지만 강변은 우거진 숲이나 초원으로 가득 차 있다. 흐르는 강물이라 카누 타기가 수월한 편이지만 급한 각도로 강줄기가 굽어져 있는 곳에는 힘들게 방향을 잡아야 한다. 또한 넘어진 나무들이 강물을 막고 있는 경우에는 주의를 요한다.  


이런 단체 여행이라도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개별적으로 음식을 준비한다. 전 일정 동안 자기가 먹고 마실 것은 챙겨온다. 함께 온 사람들과 나눠먹기 위해 더 많은 양을 준비하는 것은 당연지사이다. 이렇게 각자가 가져온 음식을 펼쳐놓으니 참으로 푸짐했다.  

▲ 한국인인 나에게는 뜨거운 국이 없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뜨거운 국을 즐겨 먹지 않는다. 

▲ 점심식사후 이렇게 풀밭에 누워 잠깐이지만 낮잠은 정말 꿀맛이었다. 

▲ 가다가 힘들면 모두 카누를 강변에 올려놓고 수영을 즐겼다. 메르키스 강은 특히 샘들이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강물이 아주 차다.

▲ 이날 저녁 숙소는 바로 텐트였다.

▲ 꼬치구이로 저녁 식사를 하면서 담소로 하루의 피로를 풀었다. 

▲ 식사후 이어진 사우나에서는 삼순이 양머리(관련글 바로가기)가 인기짱이었다.

▲ 친구들의 음식 가방은 요술 가방 같았다. 다음 끼니 때에도 식탁은 여전히 풍족했다. 

▲ 1박 2일 여행 1인당 경비는 40리타스(2만원)이다. 이 비용은 카누 임대, 꼬치구이 값이 포함되었다.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 도시에 있는 명소를 방문했다.
 

▲ 함께 1박 2일을 같이 리투아니아 에스페란토 친구들이다.

이렇게 단체 여행이지만, 가족 나들이를 즐겁게 하고 돌아왔다. 생전 처음 카누를 타본 딸아이가 가장 좋아했다. "이것으로 이번 여름 우리 가족여행은 끝!"이라고 선언해도 될 법했다. 그래도 바다 여행을 다녀오는 것이 가장으로서의 도리일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8.17 06:48

평년 같으면 벌써 여름이 지나가고 있음을 아쉬워할 때이다. 그런데 올해는 완전이 다르다. 자동차 계기판에 나타는 바깥온도는 35도이다. "여기(리투아니아)가 한국이다!"라고 가족 모두 한 마디했다. 그 동안 무척 바빴다. 다른 식구들은 저마다 방학을 즐겼지만 나 홀로 집에서  일하느라 보냈다.

드디어 어제는 올 들어 처음으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런 더운 날씨의 가족 나들이 행선지는 말할 것도 없이 호수이다.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인 호숫가에 자리를 펴놓고 일광욕을 즐기면서 물놀이를 한다. 시내의 35도 더위는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시간만 된다면 매일 이렇게 호수에 와서 보내고 싶은 마음은 꿀떡같다.

호수 나들이를 할 때마다 울창한 나무로 우겨진 계곡물이나 폭포물에 발을 담그고 여름 더위를 잊는 한국의 피서가 그리워진다. 리투아니아아는 계곡물을 즐길 수 있는 산이 거의 없어 아쉽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호수 나들이를 엿볼 수 있는 이날 사진들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숫가에 피어난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이들이 제일 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수로 가자!"라고 하면 제일 앞장서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자친구와 호수욕을 마친 후 일광욕을 즐기는 마르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와 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찍히는 것보다 찍는 것을 더 좋아하지만...... 기념으로 찍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체로 호수는 호숫가를 조금 벗어나자마자 곧 바로 깊다. 튜브로 호수욕을 즐기는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청둥오리 무리

* 최근글: 폭염의 날씨 여름에 나타난 겨울 눈사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