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01.15 08: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민속예술 중 유럽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분야 가운데 하나가 종이예술이다. 이는 종이 위에 그림을 주로 대칭으로 그리고 불필요한 부분을 짤라내어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짜르는 재주와 그림그리는 재주가 동시에 요구된다. 이 종이오리기는 가난한 사람들이 창문을 가리기 위해 값비싼 커턴 대신 종이를 사용한 데서 유래했다고 전해진다.

일반적으로 종이오리기는 섬세하고 끈기있는 성격을 지닌 여성들이 주로 한다. 하지만 남성들도 없는 것은 아니다. 리투아니아에는 이 종이오리기 대가로 유명한 남성 한 분이 있다. 바로 클라이다스 나비쯔카스(Klaidas Navickas, 49세)이다. 법률가인 그는 고위공무원으로 일하면서 여가활동으로 종이오리기를 하고 있다.

과거 그는 목조각과 금속조각을 즐겨했다. 하지만 대학생활과 직장생활 초기에 공동주택에서 살았는데 조각 취미활동을 계속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못했다. 1988년 시내 거리 의자에 앉아 있는데 우연히 바닥에 떨어진 작은 가위가 눈에 들어왔다. 이 가위를 주워서 종이에 모양을 내면서 오려나갔다. 이렇게 그의 종이오리기가 시작되었다.

지금껏 수 차례 리투아니아와 유럽 여러 나라에서 작품 전시회가 열렸고, EXPO-2005(일본)과 EXPO-2010(중국)에도 그의 작품 전시회가 열렸다.

그의 작품 주제는 주로 리투아니아 민요와 민화에 기반을 두고 있다. 비교적 규모가 있는 작품은 수개월이 걸린다. 민화의 내용을 파악하고, 그 전체를 종이 한 장에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다시 정교하게 종이를 오려낸다. 그는 작품 활동을 하는 한편 원하는 사람들에게 가르치기도 한다. 종이오리기 예술은 집중력과 인내심을 키우는 데 안성맞춤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낮은 공무원으로(사진 상), 밤에는 종이오리기 작품 활동을 하고 가르친다(사진 하). 
   
아래 사진은 그의 작업실을 찾아가 찍었다. 그의 더 많은 작품은 아래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http://www.klaidaspapercuts.lt/karpiniai/?locale=en#klaidokarpiniaiTID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종이오리기 작품을 눈 앞에서 보고 있으면서도 손으로 그리고 오려서 만든 것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가 않을 정도이다. 마치 한폭의 정교한 그림을 보는 듯하다. "역시 대가는 대가다"라는 말이 떠오른다.

* 관련글: 종이 가위질 달인을 만나다 | 종이 가위질 달인 후속편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4.02 06:53

지난 3월 6일 다음블로거뉴스에 올린 글(종이 오리기 달인을 만나다)이 조회수 116,461을 기록했다. 제 글과 동영상을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그 후 마술 같은 종이 오리기에 감탄한 많은 독자 덕분에 리투아니아 종이예술가가 한국 방송에도 소개되었다.

취재차 만난 그 분으로부터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종이예술가 요아나 임브라시에네(37세)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북쪽으로 4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다. 리투아니아어 교사로 일하다 육아와 취미생활을 위해 그만두었다. 본격적으로 종이오리기를 한 지는 10년이 지났다.

어릴 때부터 그림그리기를 좋아했고, 어머니로부터 종이오리기를 배웠다. 아홉 차례 국내외 개인전을 열었다. 작품활동을 계속하는 한편 마을회관에서 학생들에게 여가활동으로 종이오리기법을 전수하고 있다. 특히 리투아니아에서 종이오리기는 가난한 사람들이 창문을 가리기 위해 비싼 커턴 대신 종이를 사용한 데서 유래했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럼, 후속편도 즐감하세요. [작품구입을 원하시는 분은 chtaesok@hanmail.net로 문의하세요]



* 이 동영상은 2008년 4월 1주 다음블로거뉴스 동영상 특종으로 선정되었음.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3.06 08:39

최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열린 한 전시회에서 종이 가위질 작품을 볼 기회가 있었다. 벽에 걸린 액자 속의 섬세한 모양을 보니 마치 기계로 찍은 듯 했다. 액자 밑에서 직접 가위로 종이를 오려내는 장면을 보지 못했다면 영락없이 믿어버릴 것 같았다.

우선 종이를 반으로 접고 한 쪽에 연필로 그림을 그린다. 예리한 작은 가위로 그림을 따라 차근차근 오려나간다. 불필요한 것을 다 오려내고 접은 종이를 편다. 두꺼운 종이 위에 풀로 붙이면 작품이 완성된다. 6년째 종이 오리기를 하고 있다는 이 분은 여러 차례 개인 작품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처음엔 날카로운 가위에 손가락이 찔리는 등 고생을 많이 했지만, 이젠 마음의 집중과 평온을 가져다준다면서 열성적인 가위질 예찬론자가 되었다. 그의 작품을 보니, 한 번 배워서 직접 만들어 벽에 걸어놓고 싶은 마음이 우러나왔다.

* 관련글: 종이 오리기 달인 후속편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