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4656건

  1. 2021.03.26 헐~ 도심 강변 거목도 비버 이빨에 속수무책
  2. 2021.03.24 한국시: 나태주 - 선물 2 - 에스페란토 번역 (2)
  3. 2021.03.23 한국시: 나태주 - 선물 1 - 에스페란 토 번역
  4. 2021.03.23 한국시: 정현종 - 방문객 - 에스페란토 번역
  5. 2021.03.23 한국시: 박재삼 - 천년의 바람 - 에스페란토 번역 (2)
  6. 2021.03.23 한국시: 도종환 - 흔들리면서 피는 꽃 - 에스페란토 번역
  7. 2021.03.22 한국시: 도종환 - 담쟁이 - 에스페란토 번역
  8. 2021.03.20 한국시: 용혜원 - 누군가 행복할 수 있다면 - 에스페란토 번역
  9. 2021.03.20 한국시: 용혜원 - 사랑하라 - 에스페란토 번역
  10. 2021.03.20 한국시: 정호승 - 수선화에게 - 에스페란토 번역
  11. 2021.03.18 판 타데우시 | Sinjoro Tadeo | Pan Taesuze 공부 동영상 모음
  12. 2021.03.11 유튜브 구독버튼 워터마크 삽입 이렇게 쉬운 걸...
  13. 2021.03.09 신화나 전설 속 하얀 사슴 실제로 목격되다 (2)
  14. 2021.03.09 한국인 김희수, 러시아 대표로 바차타 댄스 월드 챔피언쉽 출전 자격 획득 (2)
  15. 2021.03.06 폴란드 민요 아가씨들아 Szła dzieweczka 원래 가사와 사뭇 달라
  16. 2021.03.06 이렇게 웅장한 내장사 대웅전이 다시 타버리다니
  17. 2021.03.04 강에는 겨울 얼음과 봄 여름이 뒤엉켜 새 계절을 맞이한다
  18. 2021.03.02 이름값 하듯 유럽 오색방울새 참 아름답네
  19. 2021.03.01 펄펄 날리는 눈송이가 자아낸 엄청난 위력들
  20. 2021.03.01 3ᆞ1절에 새로 부르는 < 대한민국 만세 !!! >
  21. 2021.02.25 코로나19로 5개월만에 이발하니 3천원 인상 (1)
  22. 2021.02.18 혹한에 새 먹이를 주니 이런 즐거움이 솔솔... (1)
  23. 2021.02.17 크로아티아 - 크르카 국립공원 여행의 백미는 폭포욕
  24. 2021.02.17 아담 미츠키에비치 <판 타데우시>를 공부하다 (3)
  25. 2021.02.16 유럽에서 가장 폭이 넓은 폭포는 라트비아 쿨디가에
  26. 2021.02.14 리투아니아 여대생들이 부르는 "까치 까치 설날은" (1)
  27. 2021.02.12 방역지침 어겨 외국 유학생 한 명당 34만원 과태료 부과
  28. 2021.02.10 번데기를 먹으니 유럽인 아내가 으악~~~
  29. 2021.02.07 혹한에 야생 새 사랑은 돼지비계로
  30. 2021.01.30 코로나19 시대에 무엇을 광고하는 포스터일까 (1)
생활얘기2021. 3. 26. 05:22

남쪽 지방에 사는 친구들은 요즘 들어서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꽃사진을 많이 올린다. 한국 친구들은 분홍빛 진달래꽃이나 노란빛 개나리꼿을 올리고 헝가리 친구들은 자주빛 제비꽃이나 보라빛 할미꽃을 올린다.
 
북위 55도 리투아니아에서도 혹시나 봄꽃이 피었을까 한번 살펴보기 위해 인근 숲공원으로 산책을 나간다. 숲에는 폭설로 쓰러진 나무들이 즐비하고 군데군데 여전히 눈이 남아 있다. 이리저리 살펴봐도 피거나 올라오는 꽃은 아직 없다. 
 
공원을 휘감고 있는 강변까지 나아간다. 겨울이 마지막 미련을 남겨 놓았다. 강을 완전히 덮고 있던 얼음은 녹거나 흘러 내려가 흔적이 없지다. 하지만 밀려서 강변까지 올라온 얼음은 녹지 않은 채 강변과 강의 경계를 표시하고 있다.
 

양팔을 다 벌려서 두 번을 안아도 다 안기지 않을 정도로 거대한 밑동을 가지고 있는 나무 한 그루가 눈에 들어온다. 겨울 내내 쌓인 눈을 이기지 못했는 듯 나뭇가지들이 부러져 있다.   

 

가까이 가보니 밑동에는 비버(beaver)가 물어뜯어낸 흔적이 역력하다. 리투아니아 호수나 강에는 비버가 많이 서식하고 있다. 비버는 해리 또는 바다삵이라고 한다. 6만 5천 평방킬로미터 면적을 가진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는 비버 개체수는 약 8만 5천 마리에서 12만 마리(자료 출처)로 추정된다. 

 

강에 댐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비버는 외모상 수달과 조금 닮았지만 계통적으로 수달과는 관련이 없다. 수달은 식육목 족제비과이고 비버는 설치목 비버과다. 철분 성분이 있는 이빨은 주황색을 띠고 있다.

 

 

특히 비버는 넓적한 노 모양의 꼬리를 가지고 있는데 이는 헤엄을 칠 때나 적을 발견하면 수면을 두들겨서 동료들에게 경고를 할 때 사용한다. 비버나 비버의 흔적을 볼 때마다 언젠가 손님으로 초대를 받아서 먹어본 비버 꼬리 요리가 떠오른다.  

 

By Tocekas - Mano darbas, CC BY-SA 3.0, https://commons.wikimedia.org/w/index.php?curid=9806698

이런 거대한 나무도 비버의 표적이 되어 때론 힘없이 쓰려지고 만다.

 

나뭇가지는 쌓인 눈으로 해를 입고 밑동은 이렇게 비버의 날까로운 이빨로 해를 입고 있다. 빌뉴스 시당국이 특히 도심의 비버 서식지에 있는 보호할 만한 나무밑동에 철조망을 설치해주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나태주 시인의 <선물 1>이다.

 

선물 2
                
          나태주

나에게 이 세상은 하루 하루가 선물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만나는 밝은 햇빛이며 새소리,
맑은 바람이 우선 선물입니다

문득 푸르른 산 하나 마주했다면 그것도 선물이고
서럽게 서럽게 뱀 꼬리를 흔들며 사라지는
강물을 보았다면 그 또한 선물입니다

한낮의 햇살 받아 손바닥 뒤집는
잎사귀 넓은 키 큰 나무들도 선물이고
길 가다 발 밑에 깔린 이름 없어 가여운
풀꽃들 하나 하나도 선물입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이 지구가 나에게 가장 큰 선물이고
지구에 와서 만난 당신,
당신이 우선적으로 가장 좋으신 선물입니다

저녁 하늘에 붉은 노을이 번진다 해도 부디
마음 아파하거나 너무 섭하게 생각지 마세요
나도 또한 이제는 당신에게
좋은 선물이었으면 합니다
 
 
Donaco 2

                Verkis NA Taeju
        Tradukis CHOE Taesok

Por mi ĉi tiu mondo estas ĉiutage la donaco.
Post la matenvekiĝo renkontataj suna brilo, birda trilo,
kaj freŝa vento estas la donaco en unua vico.

Se mi subite ekalfrontis unu verdan monton, tio ankaŭ estas la donaco;
se mi ekvidis riverakvon malaperi kun malĝoja svingo
de serpentvosto, tio ankaŭ estas la donaco.

Ja kies larĝfolioj jen renversas sian polmon pro tagmezaj sunradioj,  
altarboj ankaŭ estas la donaco;
ja kiu ajn tretiĝas perpiede dum la voj’ kaj kompatindas pro sennomo,
herbfloro ankaŭ estas la donaco. 

Por mi ĉi tiu Tero antaŭ ĉio estas la donaco pleje granda;
ja kiun mi renkontis enveninte en la Teron,
vi estas unue la donaco pleje bona.

Eĉ se la ruĝo dissterniĝas sur la vesperĉielo, 
vi tute ne kordoloriĝu, nek pensadu tro bedaŭre.
Mi volas, ke por vi nun 
mi ankaŭ estu la donaco bona.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부분이 맘에 듭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이 지구가 나에게 가장 큰 선물이고
    지구에 와서 만난 당신,
    당신이 우선적으로 가장 좋으신 선물입니다
    참 좋은일 하십니다. ^^ 응원합니다.

    2021.03.24 12:53 [ ADDR : EDIT/ DEL : REPLY ]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나태주 시인의 <선물 1>이다.

 

 
선물 1
                
          나태주

하늘 아래 내가 받은
가장 커다란 선물은
오늘입니다

오늘 받은 선물 가운데서도
가장 아름다운 선물은
당신입니다

당신 나지막한 목소리와
웃는 얼굴, 콧노래 한 구절이면
한 아름 바다를 안은 듯한 기쁨이겠습니다.
 
 
Donaco 1

                Verkis NA Taeju
        Tradukis CHOE Taesok

Jen la plej granda donaco,
kiun ricevis mi sub la ĉielo,
estas ĉi tago.

Inter donacoj hodiaŭ prenitaj
la plej belega donaco
estas vi.

Por mi nun viaj mildvoĉo,
rida mieno, zumkanta frazeto
estas la ĝojo, ja kvazaŭ brakumus mi maron.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정현종 시인의 <방문겍>이다.

 

방문객
                
          정현종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대가 될 것이다.
 
Vizitanto

        Verkis JEONG Hyenjong
        Tradukis CHOE Taesok

Ke al mi venas homo,
ja estas grandiozo.
Ĉar venas li jen
kun sia estinteco,
kun sia estanteco
kaj 
kun sia estonteco.
Ĉar venas unuhoma tuta vivo. 
Tio estas, ke jen venas 
menso rompiĝema 
kaj do eble eĉ rompita.
Menso,
kies interpaĝon povas eble palpi 
vento.
Se imitos tian venton mia menso,
tio fine iĝos la gastamo.
 
* Interpaĝo: spaco inter la du sinsekvaj paĝoj
 
* 참고글: 시해석 | 영어 번역 1, 2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박재삼 시인의 <천년의 바람>이다.

 

 
천년의 바람
                
          박재삼


천년 전에 하던 장난을
바람은 아직도 하고 있다.
소나무 가지에 쉴 새 없이 와서는
간지러움을 주고 있는 걸 보아라
아, 보아라 보아라
아직도 천년 전의 되풀이다.

그러므로 지치지 말 일이다.
사람아 사람아
이상한 것에까지 눈을 돌리고
탐을 내는 사람아.


La vento miljara

              Verkis BAK Jaesam
         Tradukis CHOE Taesok

Petolon eĉ antaŭmiljaran
ankoraŭ nun faras la vento. 
Ĝin vidu venanta sen ĉeso
pinbranĉojn kaj ilin tiklanta.
Ho vidu, ho vidu pludaŭran
ripeton de antaŭ mil jaroj!  

Vi tial neniam laciĝu.
Ho homo, ho homo!
Vi eĉ la strangaĵon atentas 
kaj arde avidas, ho hom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의미있는 일을 하시는것같습니다. 구독하고 싶어져서 구독하고갑니다.

    2021.03.23 11:50 [ ADDR : EDIT/ DEL : REPLY ]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면서 피는 꽃>이다.

 

리투아니아 빌뉴스 숲 속에서 만난 청노루귀꽃

흔들리면서 피는 꽃

 

도종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Floro floranta ŝanceliĝante

               Verkis DO Jonghwan
             Tradukis CHOE Taesok

Kie estus do floro floranta sen ŝanceliĝo?
Ajna bela floro en ĉi mondo 
floris ŝanceliĝante;
ĝi starigis rekte sian tigon ŝanceliĝante.
Kie estus do amo iranta sen ŝanceliĝo? 

Kie estus do floro floranta sen malsekiĝo?
Ajna brila floro en ĉi mondo
floris malsekiĝante;
ĝi florigis varme petalon en vento kaj pluvo.
Kie estus do vivo iranta sen malsekiĝo?

 

* 참고글 - 시해석 1, 2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도종환 시인의 <담쟁이>다.
 
라트비아 투라이다 성벽에서 만난 담쟁이
 

담쟁이

                  도종환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 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잎 수천 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라트비아 시굴다 레스토랑에서 만난 담쟁이

La hedero

               Verkis DO Jonghwan
             Tradukis CHOE Taesok

Tio estas muro. 
Kiam sentas ni ĉe l’ muro senhelpecon,  
tiam
la hedero sur ĝin grimpas en silento.

Kiam ĝin sen akva guto
kaj sen semo postvivebla
nomas ni la alta mur’ de malespero,
sen hastem’ antaŭeniras la hedero.       

Eĉ manlarĝon kune grimpas pluraj tigoj man-en-mane.
Ili tenas sen delaso malesperon,
ĝis verdigos ili tutan malesperon.

Kiam klinas ni la kapon rigardante l’ muron ja netransirebla,
unu hederfolieto gvidas milojn da folioj
kaj la muron kuntransiras ĉe la fino.

 

* 참고글 - 시해석 | 한국어 시낭송 | 영어 번역 1, 2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용혜원 시인의 <누군가 행복할 수 있다면>다.
 
누군가 행복할 수 있다면

                  용혜원


나로 인해 누군가 행복할 수 있다면
이 얼마나 놀라운 축복입니까?

내가 해준 말 한 마디 때문에
내가 준 작은 선물 때문에
내가 베푼 작은 친절 때문에
내가 감사한 작은 일들 때문에
누군가 행복할 수 있다면
우리는 이 땅을 살아갈 의미가 있습니다.

나의 작은 미소 때문에
내가 나눈 작은 봉사 때문에
내가 나눈 사랑 때문에
내가 함께 해준 작은 일들 때문에
누군가 기뻐할 수 있다면
내일을 소망하며
살아갈 가치가 있습니다.
 
 

Se iu ja povas feliĉi...

              Verkis YONG Hyewon
             Tradukis CHOE Taesok

Do pro mi, se iu ja povas feliĉi,
ho, kia mirinda feliĉo!    
 
Pro mia mallonga diraĵo,
pro mia tutsimpla donaco, 
pro mia modesta afablo,
pro mia malgranda dankaĵo,
se iu ja povas feliĉi, 
ni havas signifon por vivi ĉi-tere.

Pro mia elkora rideto,
pro mia farita serveto,
pro mia donita favoro,
pro mia kunfara laboro, 
se iu ja povas ĝojiĝi,
ni havas valoron por vivi
espere pri la estonteco.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용혜원 시인의 <사랑하라>다.

 

사랑하라

                  용혜원

사랑하라 
모든 것을 다 던져버려도
아무런 아낌없이 빠져들어라.

사랑하라
인생에 있어서 
이 얼마나 값진 순간이냐.

사랑하라
투명한 햇살이 그대를 속속들이 비출 때
거짓과 오만
교만과 허세를 훌훌 털어버리고
진실 그대로 사랑하라

사랑하라
뜨거운 입맞춤으로 
불타오르는 정열이 흘러내려 
사랑이 마르지 않도록
목숨이 다하는 날까지 
사랑하라
사랑하라

 

 

Vi ja amu

              Verkis YONG Hyewon
             Tradukis CHOE Taesok

Vi ja amu.
Kvankam vi forĵetos ĉion, 
absorbiĝu sen bedaŭro ajna. 

Vi ja amu.
Kia kara momentero 
en la vivo!

Vi ja amu.
Kiam travidebla sunradio vin ĝisfunde lumas, 
falson, aroganton,
blufon kaj fieron forskuu
kaj la veron vi ja amu tiel, kiel estas.

Vi ja amu.
Por ke fluu ardo brula 

de la varma kiso
kaj ne elsekiĝu amo,
ĝis la fino de la vivo
vi ja amu,
vi ja amu.

 

아래 사진은 라트비아 룬달레 궁전의 장미 정원에서 직접 찍은 사진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틈틈이 한국시를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한국시를 에스페란토로 낭송해서 세계에 널리는 사람들이 요즘 하나 둘씩 생기고 있다. 반가운 일이고 번역에 큰 힘이 된다. 4음절 1음보로 기준으로 번역해봤다.

 

수선화에게

                  정호승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 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번씩
마을로 내려 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 퍼진다.

 

Al narciso

             Verkis JEONG Hoseung
             Tradukis CHOE Taesok

Vi ne ploru.
Vi solecas, do vi homas.
Vivi estas
la solecon traelporti.  

Ne atendu
vane vokon telefonan nevenantan.
Se nun neĝas, sur la neĝo paŝu;
se nun pluvas, sub la pluvo paŝu.  

Fragmiteje
nigrabrusta galinago vin rigardas.
Foje Dio eĉ solecas
kaj eklarmas.  

Ankaŭ ke sur arbobranĉo
birdoj sidas,
tio estas pro soleco;
ankaŭ ke al akvorando
vi alsidas,
tio estas pro soleco. ​  

Ja solecas eĉ montombro
kaj do unu fojon tage
desupriĝas alvilaĝe.
Ja solecas eĉ sonoro
kaj dissonas.

 

* Alsidi: sidi apup iu aŭ io

* Desupriĝi: veni de la supro

* 참고: 영어 번역 | 러시아어 번역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21. 3. 18. 20:16

코로나바이러스 시대를 맞아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살면서 매주 수요일 한국에 살고 있는 에스페란티스토들과 폴란드 민족서시시 <판 타데우시>를 함께 공부하고 있다[관련글 - 아담 미츠키에비치 <판 타데우시>를 공부하다].

 

여기에 공부하고 있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들을 이곳에 차례대로 모우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3. 11. 05:44

주변에 유튜브를 하는 사람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다. 적지 않은 유튜버들이 동영상 전체를 통해 오른쪽 하단에 주로 정사각형 모양의 작은 워터마크를 달고 있다. 종종 어떻게 이 워터마크를 달 수 있나라고 묻는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쉽게 관련 정보를 찾을 수 있지만 혹시나 다음에 묻는 사람들에게는 이 글을 답을 대신하고자 한다. 
 
워터마크(watermark)는 빛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는 특징있는 무늬를 말한다. 불법복제를 방지하기 위해 개발된 기술로 가장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곳이 바로 화폐다. 실제로 유튜브 구독버튼 워터마크가 구독자수를 늘려주는 데에 얼마나 유용한지는 유튜브 채널마다 다를 것이다.  
 

하지만 전체 영상을 통해 이렇게 구독을 알림으로써 클릭과 실제 구독을 하도록 하는 데에 기여하고 있음을 경험상 확신한다. 이 구독버튼 워트마크를 삽입한 후 구독자수가 늘아났기 때문이다. 
 
자, 그러면 어떻게 구독버튼 워터마크를 달수 있을까?
 
1. 유튜브에 로그인을 한다

2. 우측 상단에 있는 나의 프로필을 누르고 Youtube 스튜디오로 들어간다

 

3. 좌측에 있는 대시보드 콘텐츠 재생목록 등 그 밑에 나오는  맞춤설정을 누른다

 

4. 채널 맞춤설정에서 브랜딩을 누른다

 

 

5. 동영상 워터마크에서 업로드를 누른다

 

* 주의: 150x150픽셀의 이미지가 권장된다. png, gif, bmp, jpeg, jpg 파일을 사용해야 된다.

본인이 직접 본인 채널에 적합한 구독버튼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아래 이미지 중 하나를 다운로드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

 

6. 동영상 워터마크를 표시하는 시간을 선택한다

동영상 끝, 맞춤 시작 시간, 전체 동영상 중 하나를 선택한다.

대체로 전체 동영상를 선택한다 

 

 

7. 그리고 이어서 우측 상단에 있는 게시 버튼을 누르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워터마크 구독버튼이 나타나는 시기는 채널마다 다르다. 경험상 어떤 채널은 게시하자마자 즉시 나타났고 어떤 채널은 한 달이 지났는데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기다릴 수밖에 없다. 혹시 삽입에 성공했다면 구독자수가 많이 늘기를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1. 3. 9. 04:22

제주도 한라산 정상에 백록담이 있다. 백록은 하얀 사슴이고 담은 연못이다. 즉 하얀 사슴이 신령과 함께 즐기던 연못이라는 데 그 이름이 비롯되었다. 그렇다면 전설이나 신화 속에 등장하는 하얀 사슴이 실제로 정말 있을까?
 
답은 있다다. 
 
종종 해외언론을 통해 하얀 사슴이 포착이나 목격되었다라는 소식을 접한다. 최근 리투아니아에서 하얀 사슴(백록)이 목격되어 화제를 모우고 있다. 
 
3월 4일 아침 농장으로 가던 리투아니아인 다이바(Daiva)는 믿기지 않는 장면을 만나게 되었다. 사슴 무리에 섞여 있는 하얀 사슴 두 마리를 난생 처음 눈으로 직접 보게 되었다. 목격된 장소는 리투아니아 파네베지스(Panevėžys) 지방이다.
 

사진 Inga Gotoveckaite 출처: delfi.lt 

 

목격한 사람이나 이 소식을 접한 사람이나 이 세상 모두에게 행운이 함께 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명할 수는 없지만...신령스러운 기운이 느껴집니다.

    2021.03.09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리 신비롭고 예쁜 아이들,
    그런데 눈에 잘 띄어 천적에게 쉽게 잡히는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2021.03.09 22:36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1. 3. 9. 03:09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로부터 반가운 소식이 왔다. 내용인즉 한국인 김희수가 러시아 대표로 월드챔피언쉽 출전 자격을 획득했다. 분야는 바차타 댄스(bachata dance)다. 바차타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유래된 전통 음악의 이름이자 이 음악에 맞춰 남녀가 짝을 이뤄 추는 춤이다.
 
인스타그램 동영상 화면얻기 - https://www.instagram.com/hsukeem/
사교춤의 한 분류로 리듬에 맞춰 주로 남자가 이끌고 여자가 따른다. 정해진 파트너가 따로 없고 댄스 모임에 참석한 파트너를 즉흥적으로 선택해 춤을 추며 중간 중간에 원하는 파트너를 바꿔 가면서 춤을 춘다.  
 
전세계적으로 널리 퍼져 있고 유럽 젊은이들 사이에 가장 인기 있는 춤 중 하나다. 우선 바차타는 어떤 춤인지 알 수 있는 동영상 하나를 소개한다.  
 
 
김희수는 1993년 서울에서 태어나 부모와 함께 네 살 때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정착했다. 일곱 살부터 댄스스포츠를 배워 여러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 대회에서도 우승하는 등 유망주로 자랐다. 아래는 17살 때 2010년 4월에 열린 리투아니아 댄스스포츠 대회에 참가한 동영상이다.    

       

 
이후 가족이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함에 따라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모스크바 의과대학교에 진학했다. 의과대학교을 다니면서도 댄스 활동을 이어갔다. 5년 전부터는 댄스스포츠에서 사교춤 바차타로 전환했다. 바차타 댄스에 매료가 되어 소아과 렌지던트 1년 과정을 쉴 정도로 훈련에 집중해서 이번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 바차타 댄스 동영상을 그의 인스타그램[1, 2]에 볼 수 있다. 

 

3월 5일 러시아 전국 바차타 댄스 챔피언쉽 대회에서 준우승을 했다. 러시아는 세계에서 댄스 최강국 중 하나다. 유능한 프로선수들이 많은 러시아에서 한국인 김희수가 좋은 성적을 얻어서 월드 챔피언쉽 대회에 러시아를 대표해 출전할 수 있게 된 것은 참으로 장한 일이다. 올림픽과는 달리 월드 챔피언쉽 대회는 비록 국적이 다르더라도 연맹이 허락하면 거주국의 대표로 참가할 수 있다. 
 
준우승 증서(왼쪽)와 김희수(오른쪽) - 사진제공: 김정현

현재 김희수는 모스크바에서 바차타 댄스 기술코치 및 안무가로 활동하면서 100여 명의 제자들을 훈련시키고 있다. 이와 병행해서 소아과 전공의로 근무하고 올 6월 말 전공의 과정을 마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 세계적 범유행으로 구체적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 않았지만 올해 열릴 월드 챔피언쉽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긍정 몽하나



    글 잘 보고 구독 하고 갑니다.

    2021.03.08 19:53 [ ADDR : EDIT/ DEL : REPLY ]
  2. 긍정 몽하나

    글 잘 보고갑니다
    구독 좋아요 공감 하고 갑니다.
    제 블로그도 시간되시면 오셔소 좋은 이웃되어주셔요~
    감사드립니다.

    2021.03.08 19:54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1. 3. 6. 15:19

한국어로 번안되어 가장 널리 알려져 불려지고 있는 폴란드 민요는 <아가씨들아>일 것이다. 19세기 초 폴란드 실레시아(실롱스크) 지방에서 시작된 이 노래는 폴란드의 대표적인 민요 중 하나다. 실레시아는 체코 동북부와 폴란드 서남부에 걸쳐 있는 지역의 역사적 명칭이다. 이 지역에서 가장 큰 폴란드 도시는 LG 가전공장이 있는 브로츠와프(Wrocław)다. "아가씨들아" 한국어 가사는 아래와 같다.

 

산새들이 노래한다 수풀 속에서

아가씨들아 숲으로 가자

우리들은 아름드리 나무를 지고 

아가씨들아 풀을 베어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트랄랄랄라 

랄랄랄 랄랄랄 랄랄랄 랄라 

 

한낮이 되면 모두 둘러앉아서

아가씨들아 점심을 먹자

하루일이 끝나면은 손에 손잡고 

노래에 맞춰 함께 춤추자

 

원래 가사에 있는 사냥꾼이 번안곡에서는 나무꾼으로 탈바꿈되었을 뿐만 아니라 내용이 사뭇 다르다. 아래는 폴란드어 가사가 자막으로도 나오는 동영상이다. 

 

 

폴란드어 원래 가사는 어떨까? 폴란드어 원래 가사도 일부가 조금씩 다르다. 1990년대 초 폴란드에 잠시 거주할 때 현주인들로부터 배운 민요라 더욱 애정이 간다.

 

폴란드어 가사 1 | 2 한국어 번역 - 최대석 (초유스)
Szła dzieweczka

Szła dzieweczka do laseczka,
Do zielonego, do zielonego, do zielonego.
Napotkała myśliweczka, bardzo szwarnego,
Bardzo szwarnego, bardzo szwarnego.


Gdzie jest ta ulica, gdzie jest ten dom,
Gdzie jest ta dziewczyna, co kocham ją?
Znalazłem ulicę, znalazłem dom,
Znalazłem dziewczynę, co kocham ją.

O mój miły myśliweczku, bardzom ci rada,

Bardzom ci rada, bardzom ci rada.
Dałabym ci chleba z masłem, alem go zjadła,
Alem go zjadła, alem go zjadła.

Jakżeś zjadła, tożeś zjadła, to mi się nie chwal,
To mi się nie chwal, to mi się nie chwal.
Jakbym znalazł kawał kija, to bym cię zabrał,
To bym cię zabrał, to bym cię zabrał.
아가씨가 갔지

아가씨가 숲에 갔지 푸른 숲으로
푸른 숲으로 푸른 숲으로. 
사냥꾼과 마주쳤지 정말 잘생긴 
정말 잘생긴 정말 잘생긴.

길거리가 어디, 집이 어디
내 사랑 아가씨 어디 있니?
길거리도 찾고 집도 찾고
내 사랑 아가씨도 찾았네. 

나의 사랑 사냥꾼아, 정말 반가워
정말 반가워, 정말 반가워.
주고 싶은 버터빵을 먹어 버렸네
먹어 버렸네 먹어 버렸네.  

먹었다니, 먹었다니, 내게 자랑 마
내게 자랑 마, 내게 자랑 마.
회초리를 찾는다면 널 때릴 텐데 
널 때릴 텐데, 널 때릴 텐데.

 

최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된 가사를 살펴보게 될 기회가 생겼다. 노래 번역은 다른 번역에 비해 고려해야 할 사항이 더 있다. 가장 중요한 사항이 악보 음표의 강약과 가사 단어의 강약을 일치시키는 것이다. 두 번째는 가능하다면 각운을 맞추는 것이다. 그래서 원래 가사에 있는 단어가 없어지기도 하고 전혀 새로운 단어가 들어가기도 한다.

 

예를 들면 kun la ĝoj'와 sur la sama voj'는 원래 가사에 전혀 없다. 하지만 이 두 구를 넣으면서 ĝoj'와 voj'가 각운을 이룬다. 음절수를 제외하고는 한국어는 음절 강세나 각운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기 때문에 번역자에게는 아주 다행스럽다.   

 

에스페란토 가사 - Roman Dobrzyński 한국어 번역 - 최대석 (초유스)
Iris Knabineto

Knabineto arbareton iris kun la ĝoj’,
iris kun la ĝoj’, iris kun la ĝoj’,
kaj renkontis ĉasisteton sur la sama voj',
sur la sama voj', sur la sama voj'.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la

Ĉasisteto, samvojano, mi salutas vin,
mi salutas vin, mi salutas vin.
Vi ricevus buterpanon, sed mi manĝis ĝin,
sed mi manĝis ĝin, sed mi manĝis ĝin.

Se vi manĝis, do vi manĝis, ne incitu min,
ne incitu min, ne incitu min.
Se mi havus bastoneton, do mi batus vin,
do mi batus vin, do mi batus vin.
아가씨가 갔지

아가씨가 숲속으로 즐겁게 갔지,
즐겁게 갔지, 즐겁게 갔지. 
사냥꾼을 마주쳤네 같은 길에서,
같은 길에서, 같은 길에서.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오 사냥꾼 길동무요,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주고 싶은 버터빵을 먹어 버렸네,
먹어 버렸네, 먹어 버렸네.     

먹었다니 먹었다니 내게 자랑 마
내게 자랑 마 내게 자랑 마.
회초리를 찾는다면 널 때릴 텐데 
널 때릴 텐데 널 때릴 텐데.

 

아래는 전경옥 가수가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부른 폴란드 민요 "아가씨들아"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3. 6. 05:06

한국 시간으로 3월 5일 금요일 오후 6시 30분경에 천년 고찰 내장사의 대웅전에서 또 불이 났다. 순식간에 불은 대웅전 전체로 번져 기둥만 몇 개 남긴채 거의 완전히 불에 타버렸다. 2018년 모처럼 한국을 방문해 내장산 단풍구경을 갔을 때 본 대웅전이 아직도 눈앞에 선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소식에 따르면 방화 용의자는 근래에 내장사로 온 승려라고 한다. 내부 갈등과 불만으로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참으로 안타깝다. 2012년에 전기 누전으로 대웅전이 소실되어 2015년에 재건되었는데 몇 해 지나지 않아 이렇게 또 다시 소실되다니...
 
창건 이후 여러 차례 화마의 피해를 입은 대웅전의 운명은 참으로 기구하다. 이제 당분간 내장사를 가더라도 전기누전 소실 아픔을 딛고 웅장하게 다시 우뚝 솟은 대웅전을 볼 수가 없게 되었다. 2018년 가을 카메라에 담아본 내장사 대웅전의 모습을 되돌아본다.  
 
단풍으로 물들고 있는 내장산
내장사 일주문이다

돌계단을 올라가면 대웅전 앞 넓은 마당이 나온다
내장사 대웅전이다

 

대웅전 뒷모습이다
대웅전과 저 멀리 보이는 서래봉
화재와 같은 재앙을 막아주는 수호신 해태상도 인간의 분노조절 실패 앞에는 속수무책이구나
대웅전 내부 모습이다
붉은 단풍이 화마의 가능성을 주시시키고 있음으로 받아들여 초기 진화 훈련을 철처히 했더라면...   

갈등과 불만을 이런 식으로 표출하다니...
또 하나의 남대문 방화 사건을 보게 되니 참으로 안타깝고 안타깝다. 삼독심(탐진치 - 욕심내고 화내고 어리석은 마음) 제거를 직업적으로 해야 하는 종교인으로 인해 소실되었다는 것이 더욱 황당하고 황당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21. 3. 4. 06:29

저 쪽빛 하늘을 본 지 언제였던가!
비행기의 꼬리구름이 더욱 선명해 보인다. 참으로 오랜만이다. 어젯밤 일기예보를 보니 아침부터 해가 쨍쨍하다고 한다. 
 
일전에 가봤던 강은 날이 풀려서 빌뉴스 내리스 강은 군데군데 녹은 공간이 있어 물새들이 노닐 수 있었다. 
 

 

3월 3일 오전 일찍 내리스 강변을 따라 4K 동영상을 촬영하면서 봄기운을 느껴본다. 내리스 강은 빌뉴스 시내를 관통하고 있다. 중심가를 흐르는 강을 세 구간으로 나눠 설명하면 넓은 소나무 숲 공원을 굽이굽이 휘돌아가는 아랫구간은 거대한 얼음 덩어리나 얼음 조각들이 밤새 영하의 날씨로 뒤엉켜서 꼼짝을 하지 않고 있다. 
 

윗쪽으로 올라갈수록 얼음 조각의 크기가 점점 작아져 있다.

 

가운데 구간에 와보니 얼음 조각 덩어리들이 거대한 띠를 형성해 윗구간에서 떠내려오는 얼음 조각을 받아서 점점 자신의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깨지는 소리가 들리면서 조금씩 밑으로 내려가고 있다. 낮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엷게 열었던 얼음이 녹으면서 아랫구간에 공간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강 윗구간에서 녹아서 크고 작은 얼음 조각들이 떠내려 오고 있다. 그야말로 해동이다. 때론 저 얼음 위에 무임승차하여 강유람을 즐기는 새들이 눈에 띈다.

 

저 멀리 리투아니아와 빌뉴스를 상징하는 개디미나스(Gediminas) 성탑이 보인다.

 

이날 강변을 따라 산책하면서 담은 4K 동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모음2021. 3. 2. 05:55

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는 이제 막 해동이다. 영상의 날씨가 10여일 지속되고 있지만 아직 숲 속 눈이 완전히 녹지 않고 있다. 빌뉴스 시내를 가로지는 내리스 강은 얼음이 밀려 내려와 강 가운데나 강변에 쌓여 있다. 때론 쌓여 있는 얼음 조각들이 녹으면서 서서히 떨어져 흐름따라 밀려 내려가기도 한다.
 
강변에 넓직하게 마련된 산책로는 쌓인 눈이 강물과 함께 얼음이 되어 낮에는 녹고 밤에는 어는 것을 반복하고 있다. 누군가 산책로 얼음을 네모나게 조각내서 얼음벽과 얼음집을 만들어 놓았다. 
 
강 전체가 얼어서 그동안 힘든 시간을 보낸 청둥오리, 논병아리, 백조 등 물새들이 이제는 흐르는 물따라 아래로 흘러가기도 하고 위로 거슬러 올라가기도 한다. 이렇게 한동안 거의 사용하지 못한 자신의 물갈퀴 노를 점검하는 듯하다. 4K 영상에 최근 내리스 강 풍경을 담아봤다.
 

 

한편 남쪽에 살고 있는 유럽 에스페란토 친구들은 날마다 천연색 꽃 사진을 올리면서 그곳의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그중 가장 인상적인 것은 헝가리 페치에 살고 있는 마리어(Mária)가 최근에 찍은 것이다. 1990년대 초 헝가리에서 보낸 봄철이 무척 그리워진다[사진출처 foto: Mária Tallászné]. 

 

북위 55도에 위치해 있는 빌뉴스에서 이런 자연의 꽃은 3월말이나 4월초에나 만날 수 있다. 

 

 

다양한 색깔을 지니고 있어 보기만 해도 아름답다. 마치 각색의 물감을 칠해놓은 듯하다. 유럽에서 30년에 살면서 처음 보는 새다. 이 새의 정체는 무엇일까? 

 

날개의 노란색과 얼굴의 빨간색이 돋보인다. 아프리카에서 봄기운을 타고 유럽으로 날아온 철새일까? 궁금해서 친구 마리어에게 물으니 곧장 답이 왔다. 이 새는 오색방울새(kardelo, Carduelis carduelis, European goldfinch)다.

 

아, 새가 지닌 색이 독특하다고 생각했는데 새이름도 참으로 이에 걸맞구나...  

 

알고보니 이 오색방울새는 철새가 아니라 유럽에 자생하는 새다. 얼굴이 빨갛고 머리가 흑백이고 등과 측면은 담황색이다. 그리고 검은 날개에 넓은 노란색 줄무늬가 있다. 꼬리는 검고 엉덩이는 하얗다. 

 

유럽 자생종이라고 하지만 남유럽과 서유럽에는 사계절 볼 수 있고, 발트 3국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러시아 등지에서는 여름철에만 볼 수 있다. 이젠 여름철 이곳에서 이 새를 만난다면 확실하게 그 이름을 알 수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3. 1. 19:36

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는 지난해 거의 눈이 내리지도 않았고 날씨가 참 포근했다. 그런데 이번 겨울은 유난히도 추웠고 눈도 많이 내렸다. 다행히 2월 중순부터는 날이 풀려서 거의 매일 낮 온도는 영상이다. 

 

그렇게 수북하게 쌓였던 거리 눈도 이젠 거의 녹아서 흔적을 찾기가 어렵다. 물이 잘 빠지지 않는 광장이나 공터는 웅덩이나 못으로 변하고 있다. 

 

하지만 숲은 여전히 녹고 있는 눈이 덮고 있다. 이번 주말 소나무 숲이 울창한 인근 공원을 모처럼 찾았다. 공원 입구부터 산책의 즐거움보다 소나무의 안타까움이 기다리고 있었다.

 

부지런한 담당 공무원들이 넘어져서 산책로를 덮고 있는 소나무 가지들을 잘 정리해 놓았다.

 

사방에는 마치 전쟁의 포탄으로 무너지고 쓰러진 도심의 폐허를 보는 듯하다. 부러진 크고 작은 푸른 소나무 가지들이 도처에 흩어져 있다. 

 

땅에 떨어지지마자 두 동강이 나버린 소나무 가지

 

땅으로 곤두박질친 소나무 가지

 

 

나무 뿌리도 뽑혀져 있다.

 

가지뿐만 아니라 소나무 기둥이 통채로 넘어져 있다.

 

 

목재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겠다. 벌목이 아니라 자연재해다.

 

펄펄 휘날리는 눈송이 쌓이고 쌓이고 쌓이면

엄청난 위력을 발휘해 마침내 수십년 쭉 뻗은

소나무 뿌리째 뽑거나 밑동을 부러뜨리다니...

 

쓰러진 소나무가 

"뭐든지 적다고 작다고 가볍다고 무시하지 마라. 쌓이고 쌓이면 한 순간에 큰 힘이 될거야"라고 전하는 침묵의 소리가 산책하는 내내 내 귓가를 맴돌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1. 3. 1. 06:29

 

1919년(기미년) 3월 1일 일제 강점에 항거하여 만세운동을 벌인 날을 국경일로 지정하여 기리 고 있습니다. 이는 3ㆍ1운동의 정신을 되살려 다시는 그런 피압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것입니다.

 

그런데 지난 20~30년 사이 우리나라는 (고)조선ㆍ고구리(高句麗)1)ㆍ부여ㆍ발해의 역사를 송두 리째 침탈해 가려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역사침탈 「동북공정」 프로젝트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2002년 시작한 동북공정은 우리 국민의 거국적인 항의 시위가 일어나자, 두 나라가 5개 항을 구두 양해하므로 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습니다.

 

우리 국민들은 이 구두양해를 바탕으로 중화인민공화국이 동북공정을 중단한 것으로 알고 있 습니다. 그런데 본 연구소에서 입수한 자료들을 분석ㆍ연구한 결과 ① 동북공정은 이미 2009 년에 완성되었고, ② 2016년까지 보충 작업을 거쳐 ③ 지금은 침탈한 역사를 기정 사실로 만 들기 위해 역사 현장이나 포털에 대대적인 선전 작업을 벌이고, 최근에는 마지막 보루인 교과 서 왜곡까지 시작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에 본 연구소에서는 먼저 이 사실을 국민과 세계에 알리고, 그들의 만행을 규탄하는 선언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내용을 보시고 될 수 있는 대로 많이 동참할 수 있도록 널리 알리어 참여 를 독려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제 : 중화인민공화국이 침탈한 우리 역사 되찾기 3·1선언

시간 : 2021년 3월 1일 오전 11:00 

  1) 11:00~12:00 동북공정 완성과 그 전파 상황을 보고한다.

  2) 12:00~12:15 중화인민공화국이 침탈한 우리 역사 되찾기 3·1선언

  3) 12:15~12:30 참가자 질의와 응답.

주최 : 고구리ㆍ고리연구소

 

Zoom 회의 참가

https://us02web.zoom.us/j/82022873367?pwd=T1pzYlIwbEVhSVBmMlVXNGhYKzl6dz09

Zoom 회의 ID : 820 2287 3367 / 암호 : 131861

 

연락처(참가신청) : 02-337-1661(고구리ㆍ고리연구소)

kori-koguri@naver.com

취재 전화번호 010-8869-9930 (서길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2. 25. 07:00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렇게 오래 지속되다니... 리투아니아는 2월 24일 현재까지 확진자 수는 총 195,481명이고 총사망자 수는 3,200명이고 1일 새확진자 수는 631명이다.
 
지난해 10월 갑자기 하루 확진수가 늘어나더니 11월 초에 천명을 넘어 곧 2천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이에 정부는 11월 7일부터 보다 더 엄격한 방역조치를 취했다. 식용품 판매 등 꼭 필요한 최소한 영업 경제 활동을 제외하고는 금지되었다. 음식점은 손님을 받을 수 없고 배달할 수 있다. 모든 이발소 및 미용실도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보통 한 달에 한 번 꼴로 이발소가 간다. 9월 28일 이발소를 다녀온 후 11월 초경에 이발소를 가려고 하는 때에 그만 강제 휴업 명령에 내려졌다. 머리는 자꾸만 길어지고 불편하기 짝기 없다. 먼저 머리 감는 데 시간이 더 걸리고 머리카락이 귀를 덮기 시작하자 마찰로 인해 자꾸만 귀쪽에 신경이 간다. 이어서 머리카락이 목덜미를 덮기 시작하자 목덜미마저 성가시게 한다. 빨리빨리 이발소 영업이 재개되었길 간절히 바랐다.    

 

2월 17일 이발사로부터 영업이 재개되었다는 반가운 쪽지가 왔다. 그런데 이발비가 올랐다고 한다. 12유로(만 6천원)에서 14유로(만 9천원) 올랐다. 그동안 영업을 전혀 하지 못했으니 올리는 것도 이해가 되지만 코로나바이러스로 실직을 하거나 수입이 없는 사람들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 아쉽다. 그렇다고 이발은 안 할 수가 없으니 예약을 하려고 하니 벌써 예약이 밀려서 1주일 후에야 가능하다고 했다. 그렇게 이번 달 23일 이발소를 찾았다.

 

마스크를 낀 채 이발하는 동안 이발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1. 영업 재개 조건

"이발소나 미용실은 어떤 조건에서 영업을 재개했나?"

"공간이 12평방미터를 넘어야 되고 한 공간에 이발사 한 사람만이 일할 수 있다. 이발사 한 명당 근무시간은 4시간으로 제한되어 있다. 여기는 평소 3명이 동시에 일하는 공간인데 보다시피 지금은 나 혼자 일한다."

 

2. 보상비는 없나

"강제휴업으로 국가가 보상 지원을 하지 않나?"

"그동안 한 달에 250유로(34만원) 지원을 받았다."

"없는 것보다는 좋지만 그것으로 생활하기는 힘들겠다."

"전기세, 수도세, 가스비, 난방비, 전화비 등으로 150유로 지불하고 나면 100유로도 채 남지 않는다."

"아, 모두가 힘든 세상이네..."

 

3, 영국 아들은 실업급여로 800파운드 

"영국에 아들이 산다고 하더니 이 시기에 잘 지내나?"

"코로나바이러스로 자녀가 셋인 아들이 실직자가 되었다."

"아이고... 실업급여가 나오지 않나?"

"한 달에 실업급여로 800파운드(125만원)을 받고 있다고 한다."

"모두 잘 견뎌낼 수 밖에..."

 

머리카락은 평소보다 다섯 배나 더 자랐는데 이발은 평소보다 훨씬 빨리 끝났다. 평소 이발 소요시간은 30-40분인데 이번에는 20분도 채 소요되지 않았다. 그 까닭은 묻지 않았다. 성가시는 긴 머리카락이 잘려나간 것에 크게 만족할 뿐이다. 이발비가 14유로인데 "이번만 15유로 드릴게요."라고 말하고 나오자 곧 새로운 손님이 들어온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고 보면 한국은 어디 하나 문닫지 않고 코로나 잘 극복하고 있는듯 합니다...그래도 국내언론과 야당은 방역실패의 진실을 밝히라며 하루가 멀다하게 공격만 하고 있으니...어쨌든 시원하시겠습니다...ㅎㅎ

    2021.02.25 07: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21. 2. 18. 07:05

리투아니아 빌뉴스는 이번 주말까지 밤 온도가 영하 15도까지 내려가는 혹한의 날씨가 이어진다. 빌뉴스 시내를 가로지르는 내리스(Neris) 강이 꽁꽁 얼어버렸다. 밀려 내려온 얼음 조각들이 뒤엉켰고 이마저 얼어서 거대한 얼음 덩어리를 형성하고 있다. 
 
얼음 위로 걸어서 강을 건널 수 있지만 혹시나 얼지 않은 공간이나 틈이 있어서 자칫 사고를 당할 수도 있다. 과태료까지 부과하고 있지만 벌써 도강 인명사고가 여러 건이 발생했다.     

 

 

이런 혹한에는 사람뿐만 아니라 야생동물도 힘든다. 얼마 전 돼지비계를 걸어서 야생 새들을 보호하는 에스페란토 벨라루스 친구 이야기를 전했다. 오늘은 헝가리 남부지방 페치(Pécs)에 살고 있는 에스페란토 친구 마리어(Mária Tallászné)가 혹한의 날씨에 보내는 일상을 아래 전하고자 한다.  

 

그는 겨울철 특히 날씨가 추울 때 야생 새들을 위해 여러 곡식알을 싸서 나뭇가지에 매달아 놓는다. 먹이를 먹는 새들을 지켜보고 교감하면서 사진을 찍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 어치, 참새, 박새 등을 제외하고는 그 이름을 알 수가 없다. 헝가리 가정의 뜰에서 만나는 새들이다[사진 출처: Mária Tallászné]

 

 

바로 위의 새가 산까치로도 불리어지는 어치다. 어치는 영리해서 휘파람 비슷한 고운 소리를 내고 또한 소리를 따라할 수 있고 심지어 사람 목소리도 흉내낼 수 있다고 한다. 헝가리 친구의 새 사진들을 보니 주택에 살면서 이런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는 사람들이 부럽기도 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기야

    좋은 글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2021.02.18 09:11 [ ADDR : EDIT/ DEL : REPLY ]

가족여행2021. 2. 17. 05:19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고대로마의 유적 등으로 유명한 발칸반도 크로아티아는 누구나 한번쯤 여행하고 싶은 유럽 나라다. 특히 들쭉날쭉 길게 뻗어있는 비취색 아드리아해 해안선은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휴양지들이 즐비하다.

 

또한 내륙에 있는 플리트비체(Plitvička jezera) 국립공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1979년에 지정되었다. 연이어진 청록색 호수 16개가 폭포를 이루면서 환상적인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이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 버금가는 호수와 폭포를 지닌 국립공원이 또 하나 크로아티아에 있다. 바로 크르카(Krka) 국립공원이다. 

 

이곳은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찾아가기는 쉽지가 않다. 렌트카를 이용하거나 인근 주요 휴양도시(시베니크, 자다르, 스플리트 등)에서 현지 여행사의 하루 종일 관광 상품을 이용하는 것이 훨씬 더 편리하다. 크르카 국립공원의 핵심은 바로 총 길이 800미터에 17개 계단식으로 이뤄진 스크라딘스키 부크(Skradinski Buk) 폭포다. 먼저 로조바쯔(Lozvac 위치)로 가야 한다.  

 

만약 렌트카를 이용할 경우 이곳에서 렌트카를 주차하고 입장권을 구입한 후 입구에서 전용버스를 타고 이동한다. 6월에서 8월까지 성수기 성인 1인당 개인 입장료는 200쿠나(약 3만5천원)다. 우리 가족은 이날 현지여행사의 관광 상품을 이용해 단체 입장료 150쿠나를 내었다.

 

구불구불하고 경사가 심한 숲길을 공원 전용버스가 데려다 준다.

 

저 아래 보이는 잔잔한 호수는 북유럽 피오르드를 연상시킨다. 여기가 치콜라(Čikola)이 크르카 강에 합류하는 곳이다. 바로 이 아래 스트라딘스키 부크 폭포가 있다.   

 

주차장에서 내리자 매미소리와 경쟁하듯이 폭포소리가 울려퍼진다. 여기가 바로 스크라딘스키 폭포다. 들어가기만 하면 온몸이 청녹색으로 물들어질 듯하다.    

 

가까이 갈수록 매미소리(참고로 크로아티아 매미 울음소리는 귀를 막고 싶을 정도로 크다)는 폭포소리에 파묻히고 만다. 부서지는 하얀 물과 흘러내리는 녹색 물이 자연의 색바림(그러데이션)을 보여주고 있다.

      

크르카 국립공원 여행의 백미는 노천 자연수영장에서 폭포의 웅장한 소리를 들으면서 하는 수영이다. 수온이 따뜻한 6월에서 9월까지 허용되지만 날씨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하얀 폭포수를 쉬임없이 토해내는 장엄한 폭포의 광경을 물보라를 맞으면서 보고 있으니 시원한 청량감이 뼈속까지 스며든다.   

 

 

폭포 바로 밑까지는 위험하기 때문에 접근을 막는 안전줄을 쳐놓았다. 

 

돌바닥이 미끄러울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날카로운 부분이 있어서 조심하지 않으면 긁히기 쉽다. 수영용 신발을 신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띈다. 

 

물이 참으로 맑고맑다. 하지만 헤아릴 수 없는 세월 동안 물흐름의 강약이 빗어낸 돌바닥은 평평하지 않고 울퉁불퉁하다. 곳곳의 물깊이가 다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또한 돌 사이에 발이 끼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물이 말라서 돌바닥 모습이 밖으로 훤히 드러난다면 기암괴석임이 틀림없을 것이다. 

 

 

폭포 가까이 여객선 선착장이 있다. 우리가 선택한 하루 종일 관광 상품은 여객선을 타고 크르카 강을 유람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석회암 지대로 인해 생긴 비취색 강물이 참으로 이국적이다. 거주하고 있는 북유럽 리투아니아의 강은 대체로 갈색에 가깝다. 여기가 강이 아니라 잔잔한 아드리아해로 착각할 정도이다.  

 

어찌 이런 풍광에 들고간 카메라를 놀릴 수가 있겠는가...

 

스크라딘(Skradin)에서 폭포로 향하는 여객선이다.

 

크르카 강변에 자리잡은 소도시 스크라딘(Skradin)이다. 자연수영장이 있는 스크라딘스키 폭포 이름은 바로 이 도시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우리는 이곳에서 여객선에서 내려서 기다리고 있던 관광버스를 타고 구불구불한 산악도로를 따라 이동한다. 

 

1990년대 초 참혹한 전쟁을 경험한 크로아티아 국민들은 남다른 애국심을 가지고 있다. 산정상이나 언덕 등에서 펄럭이는 크로아티아 국기를 여기저기에서 볼 수 있다.  

 

우리가 도착한 곳은 루페(Rupe 위치)다. 이곳에서 버스를 세워 놓고 우리 일행은 소형차들만이 다니는 다리를 건너 로슈키 슬라프(Roški slap) 가까이 있는 식당(위치)에서 오후 두 시에 늦은 점심을 먹는다.  

 

거대한 무화과나무 밑에서 일행과 함께 크르카 강과 호수에서 잡은 민물고기를 택한다. 어릴 때 한국에서는 드물게 본 무화과나무가 크로아티아에는 지천에 널려 있다. 

   

점심 식사 후 인근에 있는 크리스티얀(Kristijan 위치) 둘러본다. 물속에는 수많은 크고 작은 물고기들이 노닐고 있다. 점심에 먹은 생선도 얼마전까지만 해도 이렇게 자유롭게 돌아다녔을텐데 말이다. 애궁~~~

 

크르카 강물이 폭포에서 떨어져 비소바츠(Visovac) 호수로 유입되고 있다.

 

 

나무나 수풀 사이에 크고 작은 폭포가 산재해 있다. 거대한 사슴 조각상도 시선을 끈다. 

  

 

맑고 차가운 물에 발을 다금니 온몸이 시원하다.

 

이곳에 있는 박물관을 구경하다 만난 직원의 키가 하도 크기에... 

 

돌로 이어진 지붕이다.

 

방 중앙에 불을 피워 난방과 요리를 했다.

 

물레방아로 맷돌을 돌려 옥수수를 빻고 있다.

 

강력한 물의 낙차를 이용해 세탁을 하기도 했다. 

 

시원한 노천탕에 앉아 더위를 잊는 아이의 미소를 보고 있노라니 숲속의 요정이 쉬고 있는 듯하다.  

 

자다르(Zadar) 인근에서 체류하면서 이날 구입한 하루 종일 관광 덕분에 장엄한 폭포, 청녹색 강 유람 그리고 로스키 슬라프 인근에 있는 박물관 등을 두루 둘러볼 수 있었다. 크로아티아는 기회 닿을 때마다 가고 싶은 여행지다. 아래는 스트라딘스키 부크 폭포에서 자연수영장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상은 초유스의 크로아티아 가족 여행기 1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크로아티아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2. 17. 05:18

벨라루스는 벨라루스 사람이라고 하고 리투아니아는 리투아니아 사람이라고 하고 폴란드는 폴란드 사람이라고 주장하는 문학인이 있다. 바로 그가 아담 미츠키에비치(Adam Bernard Mickiewicz, 1798-1855)다. 그는 지금의 벨라루스에 속한 나바흐루다크(노보그루데크) 근처에서 태어나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공부를 하고 카우나스에서 일을 했다. 그리고 폴란드어로 문학 작품을 썼다. 그는 폴란드의 셰익스피어, 괴테, 푸시킨으로 비유되며 폴란드 최고 민족시인으로 불리어진다. 

 

아담 미츠키에비치

그가 태어나기 3년 전인 1795년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1569년 결성)이 주변 강대국인 프러시아, 러시아 그리고 오스트리아에 의해 마지막으로 분할되고 더 이상 지도상에 존재하지 않았다. 비록 그가 태어난 곳은 러시아 짜르체제의 통치를 받고 있었지만, 500여 년간 지속된 다양한 언어와 종교가 공존한 리투아니아 대공국은 민중의 가슴 속에서 여전히 남아 있었다. 

미츠키에비치는 1815년 리투아니아 대공국의 수도인 빌뉴스로 이주하여 대학교를 다녔다. 1579년 세워진 빌뉴스대학교는 당시 동유럽의 주요한 교육과 학문의 중심지 중 하나였다. 대학시절부터 그는 시적 재능, 박학다식과 지도력으로 유명해졌고 폴란드-리투아니아 연방의 부활을 목적으로 비밀리에 정치활동을 하였다.

1819년부터 4년간 리투아니아 카우나스에서 역사, 법률, 문학을 가르치는 교사로 일하면서 시작(詩作) 활동에 헌신하였다. 서사시 <그라지나>(Grażyna, Gražina)가 1823년 출판되었다. <그라지나>는 노보그루데크 리투아니아 공작부인 그라지나가 독일 기사단에 맞서서 싸우다가 영웅적으로 죽는다라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1823년 그는 정치사건에 연루되어 투옥당했고 다음해 8월 러시아로 추방당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푸쉬킨과 교제했다. 독일 기사단과 리투아니아인들의 전투를 그린 서사시 <콘라트 발렌로트(Konrad Wallenrod>가 1828년 상페테르부르크에서 출판되었다. 이 작품의 주인공 콘라트는 리투아니아 소년으로서 독일 기사단에 붙들려 가서 교육을 받고 공을 세워 기사단 총장이 된다. 어느 날 리투아니아 유랑 악사의 노래를 듣는 순간 그는 자신의 뿌리를 느끼고, 기사단을 전장으로 이끌고 가서 전멸토록 한다. 

러시아에서 5년 간 유배 생활 후 1829년 마침내 국외이주 허락을 받았다. 독일(바이마르), 스위스를 거쳐 1830년 10월 이탈리아 로마에 정착했다. 1832년부터 파리에 정착한 후 그의 대표작인 <판 타데우시>(Pan Tadeusz)를 써서 1834년에 출판했다. 이 작품은 나폴레옹 군대의 동진(東進)과 더불어 자유를 획득하려는 폴란드-리투아니아의 희망이 커진 1811-1812년의 역사적 사건을 서술하고 있다. 총 12편에 9,670 시구와 후기(後記) 129 시구로 되어 있고 매 시구는 13음절로 되어 있고, 완벽한 운을 맞추고 있고 있다.   

 

Staris juna knabino; vesto, blanke brila...

 

1834년 파리에서 폴란드인과 결혼해 아들 4명, 딸 2 명을 두었다. 생계 유지를 위해 교사 생활을 하면서 도서관에서 일하기도 하였다. 러시아와 터키 간 크림전쟁(1853-1856)이 이 일어나자 다시 폴란드의 독립국가를 세우고자 하는 희망이 켜졌다. 1855년 11월 그는 파리를 떠나 이스탄불에 도착해 폴란드인 군단 조직을 시도했다. 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콜레라에 걸려 사망했다. 그의 유해는 파리에 묻혔다가 1890년 폴란드 크라쿠프 바벨성에 이장되었다.

 

Tadeo kaj Zosia

그의 주요 작품들은 자신의 어린 시절과 젊은 시절을 보낸 리투아니아 대공국에 관한 소재를 다루고 있다. 그는 평생 고향에 대한 향수에 사무쳐 있었고 역사에서 사라진 조국 독립을 위해 정열을 쏟았다. 조국애 사상이 그의 작품에 짙게 스며있다. "그라지나"와 "콘라트 발렌로트"에서 그는 독일 기사단에 대항한 리투아니아인들의 용기와 희생을 높이 평가했다. 폴란드뿐만 아니라 리투아니아에도 그를 기념하는 동상과 박물관이 세워져 있다.

그의 작품 <판 타데우시>는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있다. 국제어 에스페란토는 안토니 그라보프스키(Antoni Grabowski)가 번역해 1918년 출판되었다. 에스페란토 창안자 자멘호프(1859-1917)가 이 작품 일부의 에스페란토 번역본을 직접 읽어본 후 끝까지 완역하기를 부탁해서 이루어졌다. 한국 에스페란티스토 40여 명이 뜻을 모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이 작품을 가지고 함께 2월 10일부터 매주 수요일마다 공부하기로 했다. 

 

아래 동영상은 이 공부를 위해 간략하게 유럽역사를 소개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소하지만 공부하고 갑니다.

    2021.02.09 09: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호페킴

    초유스선생명강의로유렆역사편린을잘배웠읍니다물탄당콘술탄당콘

    2021.02.12 06:49 [ ADDR : EDIT/ DEL : REPLY ]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으로 국경이 폐쇄되고 지역간 이동마저도 제한되어 있다. 어디를 가고 싶어도 가지를 못한다. 그동안 바빠서 정리하지 못한 옛 여행을 되돌아본다. 언젠가 라트비아 서부지방을 다녀왔다. 

폭포라고 하면 높은 산악에서 떨어지는 웅장한 폭포가 먼저 떠오른다. 유럽에서 가장 폭이 넓은 폭포는 어디에 있을까? 답은 뜻밖일 것이다. 바로 발트 3국 중 가운데 위치한 라트비아에 있다. 라트비아 서부지방 쿨디가(Kuldīga)에 있는 벤타스 룸바(Ventas Rumba, 벤타 급류)다. 벤타(Venta)는 리투아니아에서 시작해 라트비아를 거쳐 발트해로 들어가는 강이다.     

폭의 길이는 249미터이고 눈이 녹아서 수량이 높아지는 봄 홍수철에는 270미터에 이른다. 평균적으로 100-120미터다. 높이는 1.6-2.2미터다. 이 폭포로 인해 내륙수로 운송이 불가능하므로 쿨디가가 자연스럽게 형성이 되었다. 1242년에 처음으로 언급되었고 1368년 한자동맹에 가입했다. 엘가바(Jelgava)과 더불어 쿠를란트 공국(1561-1795)의 중요한 도시 중 하나였다. 

유럽에서 폭이 가장 넓은 폭포는 라트비아 쿨디가에 있다

17세기 쿠를란트 야콥 케틀레르(Jacob Kettler 1610-1682) 공작이 우회 운송로 개설을 시도했으나 백운석이 너무 단단해 작업이 느리고 힘들어 포기했다. 19세기 제정 러시아도 발트해와 흑해를 잇는 내륙수로 개통 일환으로 이곳에 수로 건설을 시작했다. 역시 백운석 암반이 굴착하는 데 어렵고 또한 강 충분히 넓지도 않고 깊지도 않아서 운하건설 공사를 중단했다. 그 당시의 운하 유적이 여전히 남아 있다.

여름철 지역 주민들은 이곳에서 폭포수욕을 즐긴다

중세 시대 이곳은 연어나 철갑상어 등 산란 물고기 잡이로 유명했다. 1640년경 야콥 공작이 흥미로운 낚시법을 고안했다. 기반암을 파서 낚시용 보를 만들고 커다란 버드나무 바구니를 이용했다. 산란 물고기가 폭포를 뛰어 넘지 못하고 밑으로 떨어질 경우 바구니에 걸리도록 했다.

 

지금은 연어와 철갑상어는 이곳에서 사라졌다. 이곳에서 1892년에 마지막으로 철갑상어가 잡혔다. 봄과 가을에 산란 물고기가 공중으로 뛰어올라 폭포를 넘으려는 진귀한 풍경이 펼쳐진다.  

수량이 적을 경우 폭포 위로 걸어서 건너편까지 갈 수 있다

벤타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다. 붉은 벽돌로 1874년에 완공되었다. 7개의 아치로 되어 있다. 총길이는 164미터로 유럽에서 가장 긴 벽돌 교량이다. 이 다리에서 폭포를 감상한 후 강변을 따라 폭포까지 구경을 다녀올 수 있다.

유럽에서 가장 폭이 넓은 폭포이지만 웅장하지 않고 붉은 벽돌 다리와 어울러 목가적인 풍경을 만끽할 수 있게 한다. 자유여행으로 라트비아를 샅샅이 둘러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가볼만한 곳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1. 2. 14. 18:36

리투아니아 여대생들이 "까치 까치 설날은" 노래로 한국의 설날을 축하해주고 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있는 미콜라스 로메리스 대학교의 대학생들[출처]이다. 

[참고글: 까치 설날은 왜 어저께였을까?]

 

이 대학교는 한국 부산에 있는 동서대학교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두 대학교는 학생교류뿐만 아니라 미콜라스 로메리스 대학교에

한국어와 한국문화교육 기관인 세종학당도 상호협력 아래 운영하고 있다.

 

미콜라스 로메리스 대학교의 팝 보컬 그룹 소속 여대생 4명이 부르는

"까치까치 설날은"을 감상해보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9893

    이 아름다운 동요를 리투아니아 여학생들의 연주로 들으니 감회가 새롭네요. 잘 들었습니다

    2021.02.15 20:36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1. 2. 12. 21:23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이 좀체 끝날 줄을 모른다. 리투아니아는 유럽에서 인구비율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수가 높은 편이다. 인구 280만명에 2월 12일 현재까지 감염자가 189,665명이고 사망자가 3,038며이고 12일 새로운 확진자는 468명이다.
2020년 11월 7일부터 여전히 강화된 방역조치가 취해지고 있다. 국내 지역 간 이동뿐만 아니라 일체의 실외와 실내 행사가 금지되어 있다. 장례식에는 가족 구성원을 제외하고 최대 10명 미만만이 참가가 가능하다. 주요 스포츠 행사(농구 경기)는 관중 없이 진행되고 있다.
 
빌뉴스 한 아파트에 유학생 32명이 모임을 가지다가 과태료 34만원

이번 주 수요일(10일) 빌뉴스에는 32명이 동시에 방역지침을 어겨서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이날 밤 빌뉴스 시내 한 아파트에서 프랑스, 벨기에, 오스트리아,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인도, 터키, 에스토니아 그리고 러시아에서 온 외국 유학생들이 모여 모임을 가졌다. 소음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자 이웃이 경찰에 신고했다. 

 

아래는 리투아니아 경철청의 현장 영상이다.

 

 
방역지침을 어길 경우 과태료가 개인일 경우는 500유로(67만원)에서 1,500유로(2백만원)이고 법인 대표자나 관리자일 경우는 1,500유로(2백만원)에서 6,000유로(8백만원)다. 처음으로 어길 시에는 과태료의 1/2이다. 이날 유학생은 1인당 과태료 250유로(34만원)를 부과 받았다. 총 8,000유로(약 천만원)에 이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2. 10. 18:35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에 꼭 필요하지 않으면 외출을 삼간다. 밖으로 나가는 경우는 딱 두 가지다. 하나는 도보산책이고 다른 하나는 식료품 구입이다. 식료품 구입도 최소한이다. 딱히 먹을 것이 없어야 슈퍼마겟에 간다. 영하 15도의 혹한이라 산책하러 나가는 횟수도 줄어들었다. 주로 산책에서 돌아오면서 식료품 가게를 들러곤 한다.
 
요즈음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은 빙어다. 이 빙어는 바다와 강을 회유한다. 주로 발트해와 내무나스(Nemunas) 강이 만나는 쿠르슈 마려스(Kuršių marios, 쿠로니아 석호, Curonian Lagoon)에서 잡힌다. 현재 시세는 1kg당 7-10유로다. 며칠 전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산책길에 빙어를 사왔다. 빙어는 크기가 작지만 밀가루에 묻혀 튀겨놓으면 살이 졸깃졸깃하다.
 
한편 냉장고에 1년 6개월 전에 한국 손님들이 주고 간 번데기 통조림 세 통이 있었다. 특별히 좋아하지도 않고 또한 눈에 잘 띄지 않아 이렇게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었다.
 
딱히 먹을 것이 없던 참이라 번데기를 한번 먹어보기로 했다. 아내와 딸이 산책을 나간 사이 혼자 있을 때가 기회다. 말하지 않아도 번데기를 먹는 사람을 잠시나마 비호감으로 볼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우선 양배추, 대파, 양파를 썰었다. 
  
프라이팬에 야채를 먼저 볶은 후 그 위에 통조림 번데기를 붓고 조금 더 볶았다.  
 

약간의 고추장을 넣어 밥을 비볐다.
한 숟가락으로 떠서 먹어보면서 드는 생각은 "이렇게 맛있는 것을 왜 진작 먹지 않았지!"
 
번데기 밥을 맛있게 먹고 있는 모습을 유럽인 아내가 보더니 혐오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으악~~~ 어찌 벌레를 먹을 수 있나?"
"누에가 촉감이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비단의 원료가 되는 실을 만들고 바로 이 벌레가 된 거야."
"아무리 그래도 보기만 해도 혐오스럽다. 한동안 당신 보기만 해도 번데기가 떠오르겠다."
부엌문을 닫고 째빨리 나가버린다. 이런 아내에게 단백질 영양분, 혈액순환, 당뇨 등에 좋은 번데기의 효능을 아무리 설명하더라도 그 선입견을 깨부시기가 불가능할 듯하다. 그냥 맛있게 한 그릇을 뚝닥 묵묵히 비우는 것이 상책... ㅎㅎㅎ
이렇게 이번주 3일을 점심으로 번데기 볶음밥을 맛있게 먹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2. 7. 05:31

지난 여러 해 동안 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 겨울은 혹한이라고 부를 만한 날씨가 거의 없었다. 이따금 내린 눈도 내리자마자 녹았다. 그런데 이번 겨울은 내린 눈이 녹을 수 없는 날씨가 지난해 12월부터 지속되고 있다. 여름철 내내 앞집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막아주던 나무 한 그루가 쌓인 눈의 압력을 견지지 못하고 그만 아래로 처지게 되었고 가지마저 뿌려지고 말았다. 
 

이번주부터는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혹한의 날씨가 이어진다. 숲 속 야생동물을 위해 사료를 준비하는 모습이 뉴스에 나오고 있다.

 

이런 때에는 특히 단독 주택에 살고 있는 사람들도 야생조류들을 위해 먹이를 준비한다. 먹이는 주로 곡류나 돼지비계다. 돼지비계를 사서 나뭇가지나 인공새집에 매달아 놓는다. 숲 공원으로 산책가는 사람들도 돼지비계를 가져가 공원 나뭇가지에 매달아 놓고 있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이웃나라 벨라루스에 살고 있는 에스페란스토 친구도 돼지비계를 넉넉하게 사서 뜰 안에 있는 나뭇가지에 매달아 놓았다.  

 

 
작은 새인 박새가 비계를 뜯어 먹고 있다. 
 
 
산까치로도 불리는 제법 몸집이 큰 어치도 돼지비계를 부리 가득 뜯어서 날아간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1. 1. 30. 23:52

요즘 북유럽 리투아니아에는 거의 그치지 않고 눈이 많이 내리고 있다. 모처럼 낮온도가 1도라 빌뉴스 구시가지 산책을 다녀왔다. 첫 번째 목적은 눈 덮인 빌뉴스 구시가지 거리를 영상에 담는 것이었다. 여기저기 제설차들이 눈을 치우고 있었다. 오전이라 인도는 사람들의 발자국으로만 길이 나 있다. 그렇지 않은 부분은 무릎까지 눈이 쌓여 있어서 헤치고 지나가기가 쉽지 않았다. 
우선 눈 내린 빌뉴스 구시가지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봤다. 
 
빌뉴스 우주피스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붉은 벽돌로 쌓은 빌뉴스의 보루가 하얀색 옷을 입고 있다. 

러시아 정교회 성당
가톨릭 빌뉴스 대성당
가톨릭 성 캐슬린 성당

산책을 거의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거리 광고판이 시선을 끌었다. 대체 무슨 광고를 하는 것일까?

 

이는 남성용 광고 포스터인데

내용인즉 코밑까지 마스크를 쓰는 것은

속옷을 이렇게 입는 것과 같다.  

 

아래는 여성용 광고 포스터다.

 

내용은 동일하다.

코밑까지 마스트를 쓰는 것은 속옷을 이렇게 입는 것과 같다.

 

위 광고 포스터는 빌뉴스 시청이 광고주다.  

"책임감 있게 하세요. 마스코로 입도 가리고 코도 가리세요. 코로나 19를 멈춥시다."

 

인구 280만 명인 리투아니아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현재까지 18만명이고 사망자는 2716명이다. 새로운 확진자는 하루 천 명대다. 이날 산책하는 동안 만난 모든 사람들은 위의 권고대로 마스코로 입과 코를 가리고 다니고 있었다.  

 
아래는 눈 내리고 있는 구시가지의 이 거리 저 거리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2.02 13: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