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에 해당되는 글 808건

  1. 04:01:34 여객 대신에 화물을 싣고 나르는 에어버스 A330
  2. 2020.09.15 한국산 김 제품 유럽에서 최초로 제조되다
  3. 2020.06.11 리투아니아 교사들 여름방학 세달치 봉급을 한꺼번에 받아
  4. 2020.06.05 유럽 각국 1인당 국민소득, 평균임금, 최저임금, 최저시급은 얼마일까 (4)
  5. 2020.06.02 최근 30년 동안 유럽 국가별 인구는 얼마나 변화했을까
  6. 2020.05.25 알 대신 새끼고양이들을 품는 암탉이 있다
  7. 2020.05.23 마지막 종소리는 새 인생의 출발이다
  8. 2020.05.21 코로나19로 A330 여객기 객실을 화물용으로 개조 (2)
  9. 2020.05.01 코로나19로 텅 빈 비행장이 영화관으로 변신 (2)
  10. 2020.04.25 세계행복지수 2020에서 동유럽 국가들은 어느 위치일까
  11. 2020.04.10 코로나19 봉쇄령 위반자 나무족쇄로 단속
  12. 2020.03.31 코로나19로 전무후무하게 막힌 하늘길 실감나게 보여줘
  13. 2020.03.30 유럽 코로나 범유행에도 벨라루스 프로축구는 개의치 않아
  14. 2020.03.29 네덜란드 튤립축제 취소로 초대형 폐 화단으로 위로 (2)
  15. 2020.03.26 코로나19로 야생 사슴들이 도시 중심가를 활보하다
  16. 2020.03.23 코로나에 설상가상으로 자그레브 5.3 지진 발생
  17. 2020.02.24 플라스틱 대체품 밀기울 식기 30일 안에 생분해
  18. 2020.02.24 유럽 여행 전 로마 숫자를 미리 익혀 두자 (5)
  19. 2020.02.18 프라하 블타바 강 돌다리 카를교는 어떻게 지어졌을까 (2)
  20. 2020.01.18 유엔의 지리적 분류에 따른 유럽 나라들 - 동유럽 북유럽 남유럽 서유럽
  21. 2020.01.16 유럽 여러 나라 지도는 무엇을 닮았을까
  22. 2019.12.31 중국 관광객들이 홍콩인의 십자가를 뽑아버리는 만행
  23. 2019.12.20 유럽에서 가장 좋은 크리스마스 마켓 20선
  24. 2019.12.14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트리 17선
  25. 2019.10.11 에스토니아, 과속 운전자를 범칙금 대신 갓길에 대기 (4)
  26. 2019.01.14 UN 반기문 기념광장에 발트 3국 국기가 엉터리 (3)
  27. 2018.12.24 손목시계 모양 지름 50미터, 높이 27미터 크리스마스 트리
  28. 2018.10.16 세계 각국의 여권 표지는 어떤 색일까
  29. 2017.05.23 거리에서 성큼성큼 다가오는 여성, 알고 보니 대통령 (2)
  30. 2017.04.22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다”는 35년간 준비된 원고 (2)
기사모음2020. 9. 25. 04:01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으로 항공 여객수가 급감하자 자구책 중 하나로 핀에어가 여객기를 개조해 화물을 나르는 방책을 강구하고 있다는 소식을 지난 5월 21일에 전했다[관련글: 코로나19로 A330 여객기 객실을 화물용으로 개조]. 핀에어 비행기는 빌뉴스에서 서울을 갈 때 주로 이용한다. 가을로 접어들고 있는 지금도 코로나바이러스는 세계인의 정상적인 삶을 크게 제약하고 있다. 

인구가 280만명인 리투아니아는 9월 24일 하루 새로운 확진자수 138명으로 이는 지금껏 최대 규모다. 한국 인구비율로 하면 하루 새로운 확진자수가 3400명이다. 초기에 시행한 강력한 수준의 방역조치가 아직 재개되지 않고 있다. 

러시아와 베트남행 항공노선이 단계적으로 재개되고 있지만 여전히 하늘길은 여행객들에게는 요원하기만 하다. 핀에어 항공사는 여객기 일부를 개조해서 여객 대신에 화물을 객실에 싣고 운반하고 있다[사진출처 핀에어 인스타그램].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저 화물 대신에 여객으로 객실을 차지해서 한국을 한번 다녀오길 학수고대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9. 15. 02:52

올해 1월 초 리투아니아 빌뉴스 대형슈퍼마켓에서 수북히 쌓여 있는 한국산 김을 보게 되었다 [관련글]. 어느새 유럽의 변방 중 하나로 여겨지는 발트 3국 리투아니아까지 이렇게 한국산 김 제품이 대량으로 슈퍼마겟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게 되었다.

* 빌뉴스 대형슈퍼마켓 리미(Rimi)에서 판매되고 있는 김 
 
* 한국에서 조제된 제품

지난해 빌뉴스 한인 한 사람이 머지않아 리투아니아에 한국산 김 제조 공장이 들어설 것이라는 말이 떠올랐다. 설마 리투아니아 현지에서 제조 공장을 차릴 정도로 김 제품에 대한 수요가 많을까라는 그때 든 의구심도 사라지게 되었다. 물론 리투아니아 시장이 아니라 유럽 전체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그렇게 시간이 흘렀다. 빌뉴스 공항 근처 산업단지 내에 자리잡고 있는 광천김 제조 공장을 일전에 둘러볼 기회가 생겼다.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국에서 가져 온 포장 기계 및 장치들이 조립 완성되어 드디어 지난 5월부터 김 제품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원초 상자, 기계 장치 등에 선명하게 새겨져 있는 한글이 이날따라 더욱 자랑스럽게 눈에 들어왔다. 현재 생산하는 제품은 김밥이나 스시를 만들 때 사용하는 김과 흔히 도시락김으로 알려진 김이다. 특히 고소하고 짭짤한 후자의 김을 먹어본 주변 현지인들은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 리투아니아에서 빌뉴스에서 현재 제조되고 있는 김

* 리투아니아에서 빌뉴스에서 현재 제조되고 있는 김

관계자에 따르면 유럽 전체 김 제품 시장 규모는 1000억원 정도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으로 적극적인 영업 및 판매 활동을 하는 데 제약을 받고 있는 것이 아쉽다.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유럽 최초로 설립된 한국산 김 제조업이 순조롭게 정착되고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하길 기대한다. 이날 방문한 한국산 김 제조 생산 과정을 아래 영상에 담아봤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6. 11. 04:58

아침에 일어나 커피를 마시면서 방송뉴스를 보고 있는데 
아내가 웃는 얼굴로 거실로 들어온다.  

"아침부터 웃는 얼굴이네?"
"세달치 봉급이 입금되었어."
"아, 여름방학임이 이제 실감나겠네. 세달치가 어떻게 되지?"
"5월, 6월, 7월 봉급."
"교사 봉급 통장 입금일이 보통 몇 일인가?"
"매달 5일에서 10일 사이."

리투아니아 교사들은 방학이 시작되는 6월 초에 이렇게 세달치 봉급을 한꺼번에 받는다. 목돈을 쥐게 되니 큰 돈이 들어가는 것을 구입할 수도 있고 가족여행계획도 세울 수도 있다. 

음악학교에서 일하는 아내는 6월 17일에서 8월 14일까지 공식적으로 여름방학 휴가다. 아쉽게도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특별한 여행계획을 세울 수가 없게 되었다. 올해는 국내여행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주로 호수에서 휴가를 즐긴다.    
 
* 한반도 지형을 닮은 트라카이 루가 호수

리투아니아 학교 여름방학은 보통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다. 9월 1일은 학년이 시작되는 날이다. 3월 13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모든 학교가 폐쇄되어 학생들은 온라인 원격수업을 받았다. 지금껏 가장 길고 길 방학을 누리고 있는 셈이다.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 여름방학도 비슷한 시기이다.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빌뉴스 구시가지


2019/2020 학년 리투아니아 학교일정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학교첫날 09월 01일
가을방학 10월 28일 - 11월 01일
성탄방학 12월 23일 - 01월 03일
겨울방학 02월 17일 - 02월 21일
부활방학 04월 13일 - 04월 17일

참고로 유럽 국가들의 교사 임금은 어느 정도일까?
2018년 중학교 교사 법정임금(연봉)이다. 
교사 경력 15년 이상이고 
임금은 구매력평가기준이고  
단위는 미국달러다.
자료출처: https://doi.org/10.1787/888933979956 

룩셈부르크 116,312
독일 80,993
덴마크 58,349
스페인 52,506
네덜란드 76,005
오스트리아 54,406
스웨덴 47,323
노르웨이 47,387
아이슬란드 42,368
벨기에 53,213
핀란드 45,555
포르투갈 43,279
이탈리아 39,840
프랑스 39,320
잉글랜드 48,956
슬로베니아 42,111
체코 24,359
리투아니아 21,084
그리스 26,198
헝가리 21,090
슬로바키아 21,553
폴란드 26,428

유럽연합 평균 47,772
OECD  평균 47,675
대한민국 57,242

참고로 대부분 유럽 사람들은 여름철 휴가를 위해 1년을 견디면서 산다고 한다. 유럽연합 28개 회원국은 최소한 연 4주(28일) 유급휴가를 법으로 보장해야 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6. 5. 15:23

낯선 나라 사람을 만나 좀 더 친숙한 대화를 나누다보면 빠지지 않는 질문 중 하나가 그 나라의 1인당 국민총생산이나 국민소득 또는 평균임금이다. 발트 3국을 찾는 한국인들로부터 자주 받는 질문도 이에 관한 것이다. 

한 국가의 경제규모를 나타내는 가장 대표적인 지표가 국내총생산(GDP)이다. 1년 동안 한 국가 내에서 생산된 재화와 용역의 시장가치를 다 합한 것이다.

* 라트비아 수도 리가 구시가지 중심거리의 여름철 밤풍경이다. 관광여행 부문이 2018년 라트비아 국내총생산(GDP)의 8.3%를 차지했다[출처].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큰폭의 감소가 예상된다.  
 
*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 구시가지 중심거리의 여름철 낮풍경이다. 관광여행 부문이 2018년 에스토니아 국내총생산(GDP)의 15.2%를 차지했다[출처]. 

*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 중심거리다. 리투아니아는 발트 3국에서 관광여행 부문이 국내총생산에 미치는 영향이 제일 약하다. 2018년 GDP의 4.9%를 차지했다[출처].

또 다른 중요한 지표는 국민총소득(GNI)다. 이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이다. 구매력평가기준(PPP) 1인당 국민소득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능력으로 명목소득을 환산한 것이다. 명목소득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하지 않은 화폐액면가 그대로의 소득을 말한다.

아래에서 유럽 각국의 경제규모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여러 지표를 정리해봤다. 1인당 국민총생산은 2018년 세계은행 자료이다. 1인당 국민소득은 2018년 세계은행 자료에 의한 것이고 구매력평가기준(PPP)에 따른 것이다. 출처가 따로 표시되지 않은 유럽 국가들의 평균임금은 총임금(gross wage)이고 자료는 여기에서 얻었다. 유럽연합 회원국 최저임금과 최저시급은 자료는 여기[1, 2]에서 얻었다.


1. 동유럽 국가들

벨라루스
1인당 국민총생산: 6,330 USD
1인당 국민소득: 19,240 USD
월 평균임금: 352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375 BYN (139 EUR)
최저시급: 1.53 BYN (0.57 EUR)
불가리아
1인당 국민총생산: 9,272 USD
1인당 국민소득: 22,300 USD
월 평균임금: 690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312 EUR
최저시급: 1.95 EUR
체코
1인당 국민총생산: 23,069 USD
1인당 국민소득: 37,530 USD
월 평균임금: 1,280EUR (2020년)
월 최저임금: 576 EUR
최저시급: 3.44 EUR
헝가리
1인당 국민총생산: 16,151 USD
1인당 국민소득: 29,860 USD
월 평균임금: 1,154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488 EUR / 638 EUR (숙련공)
최저시급: 2.80 EUR / 3.66 EUR (숙련공):
몰도바
1인당 국민총생산: 4,238 USD
1인당 국민소득: 7,620 USD
월 평균임금: 383EUR (2020년)
월 최저임금: 134 EUR 
최저시급: 16.42 MDL (0.84 EUR)
폴란드
1인당 국민총생산: 15,423 USD
1인당 국민소득: 30,010 USD
월 평균임금: 1,191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611 EUR
최저시급: 3.99 EUR
루마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12,306 USD
1인당 국민소득: 27,520 USD
월 평균임금: 1,148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467 EUR
최저시급: 2.71 EUR
러시아
1인당 국민총생산: 11,289 USD
1인당 국민소득: 26,470 USD
월 평균임금: 573EUR (2019년)
월 최저임금: 173 EUR
최저시급: 53 RUB (0.69 EUR)
슬로바키아
1인당 국민총생산: 19,445 USD
1인당 국민소득: 33,060 USD
월 평균임금: 1,086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580 EUR
최저시급: 3.33 EUR
우크라이나
1인당 국민총생산: 3,095 USD
1인당 국민소득: 9,020 USD
월 평균임금: 392EUR (2019년)
월 최저임금: 155 EUR
최저시급: 28.31 UAH (0.93 EUR)

2. 북유럽 국가들

덴마크
1인당 국민총생산: 61,391 USD
1인당 국민소득: 56,410 USD
월 평균임금: 5,179 EUR (2017년)
에스토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23,247 USD
1인당 국민소득: 34,970 USD
월 평균임금: 1,551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584 EUR
최저시급: 3.48 EUR
핀란드
1인당 국민총생산: 50,175 USD
1인당 국민소득: 48,580 USD
아이슬란드
1인당 국민총생산: 73,368 USD
1인당 국민소득: 55,190 USD
월 평균임금: 5,390 EUR (2018년)
아일랜드
1인당 국민총생산: 78,583 USD
1인당 국민소득: 67,050 USD
월 평균임금: 3,867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1,707 EUR
최저시급: 10.10 EUR
라트비아
1인당 국민총생산: 17,855 USD
1인당 국민소득: 29,780 USD
월 평균임금: 1,152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430 EUR
최저시급: 2.19 EUR
리투아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19,071 USD
1인당 국민소득: 34,320 USD
월 평균임금: 1,381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607 EUR
최저시급: 3.39 EUR
노르웨이
1인당 국민총생산: 81,375 USD
1인당 국민소득: 68,310 USD
스웨덴
영국
1인당 국민총생산: 42,962 USD
1인당 국민소득: 45,350 USD
월 평균임금: 3,161 EUR (2020년)
최저시급: 8.21 GBP (9.11 EUR)


3. 남유럽 국가들

알바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5,269 USD
1인당 국민소득: 13,350 USD
월 평균임금: 478 EUR (2017년)
월 최저임금: 213 EUR
최저시급: 149 ALL (1.19 EUR)
안도라
1인당 국민총생산: 42,030 USD 
월 최저임금: 991 EUR
최저시급: 5.72 EUR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1인당 국민총생산: 6,066 USD
1인당 국민소득: 14,580 USD
월 평균임금: 723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311 EUR
최저시급: 3.73 BAM (1.9 EUR)
크로아티아 
1인당 국민총생산: 14,915 USD
1인당 국민소득: 27,180 USD
월 평균임금: 1,214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546 EUR
최저시급: 2.80 EUR
그리스 
1인당 국민총생산: 20,317 USD
1인당 국민소득: 29,670 USD
월 최저임금: 758 EUR
최저시급: 3.94 EUR
이탈리아 
몰타 
1인당 국민총생산: 30,030 USD
1인당 국민소득: 39,230 USD
월 최저임금: 762 EUR
최저시급: 4.39 EUR
몬테네그로 
1인당 국민총생산: 8,846 USD
1인당 국민소득: 20,930 USD
월 평균임금: 769 EUR (2018년)
월 최저임금: 331 EUR
최저시급: 1.39 EUR
북마케도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6,084 USD
1인당 국민소득: 15,670 USD
월 평균임금: 668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282 EUR
최저시급: 90.6 MKD (1.45 EUR)
포르투갈 
1인당 국민총생산: 23,403 USD
1인당 국민소득: 32,680 USD
월 평균임금: 690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740 EUR
최저시급: 3.75 EUR
산마리노
1인당 국민총생산: 48,495 USD
월 평균임금: 2,445 EUR (2017년)
월 최저임금: 1,583 EUR
최저시급: 9.74 EUR
세르비아 
1인당 국민총생산: 7,246 USD
1인당 국민소득: 16,540 USD
월 평균임금: 685 EUR (2020년)
월 최저임금: 343 EUR
최저시급: 155 RSD (1.32 EUR)
슬로베니아 
1인당 국민총생산: 26,042 USD
1인당 국민소득: 37,450 USD
월 평균임금: 1,885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941 EUR
최저시급: 5.59 EUR
스페인 
1인당 국민총생산: 30,324 USD
1인당 국민소득: 39,800 USD
월 평균임금: 1,658 EUR (2018년)
월 최저임금: 1,108 EUR
최저시급: 7.04 EUR

4. 서유럽 국가들

오스트리아
1인당 국민총생산: 51,500 USD
1인당 국민소득: 55,300 USD
월 평균임금: 3,811 EUR (2018년)
벨기에
1인당 국민총생산: 47,472 USD
1인당 국민소득: 51,740 USD
월 평균임금: 3,401 EUR (2017년)
월 최저임금: 1,594 EUR
최저시급: 9.49 EUR 
프랑스
1인당 국민총생산: 41,470 USD
1인당 국민소득: 46,360 USD
월 평균임금: 3,097 EUR (2017년)
월 최저임금: 1,539 EUR
최저시급: 10.15 EUR
독일
1인당 국민총생산: 47,616 USD
1인당 국민소득: 54,560 USD
월 평균임금: 4,035 EUR (2019년)
월 최저임금: 1,584 EUR
최저시급: 9.35 EUR
리히텐슈타
1인당 국민총생산: 165,028 USD (2016년)
월 평균월급: 5,310 CHF (4,885 EUR)
룩셈부르크
1인당 국민총생산: 116,597 USD
1인당 국민소득: 72,720 USD
월 평균임금: 5,030 EUR (2017년)
월 최저임금: 2,142 EUR
최저시급: 12.36 EUR
모나코
네덜란드
1인당 국민총생산: 53,022 USD
1인당 국민소득: 56,890 USD
월 최저임금: 1,654 EUR
최저시급: 9.54 EUR
스위스
1인당 국민총생산: 82,829 USD
1인당 국민소득: 68,820 USD
최저시급: 22.61 CHF (20.80 EUR) - 뇌샤텔

유럽연합 28개국 2020년 월 최저임금은 312 EUR에서 2,142 EUR다. 한국은 2018년 1인당 국민총생산 31,380 USD, 1인당 구매력평가기준 국민소득 40,090 USD, 최저시급 8,350원이다. 참고로 세계 각국 봉급에 대한 정보는 여기에서 얻을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잘보고 갑니당 :-)
    오늘도 해피한 불금으로 마무리 하셔요 !!
    공감까지 누르고 갈게요 (^^) ..

    2020.06.05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20.06.05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마스크를 안 써도 되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랍니다. 구독도 했습니다.

      2020.06.05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기사모음2020. 6. 2. 04:25

어떤 나라는 인구가 감소해서 걱정이고 어떤 나라는 인구가 늘어서 걱정이다. 리투아니아 인구는 1990년 370만명이었는데 2020년 272만명으로 최근 30년 동안 100만명이 감소했다.

1990-2020년 30년 동안 유럽 국가별 인구 변화률 통계가 나왔다[출처]. 로베르트 페이트만이 Eurostat, Rosstat 등의 자료를 분석해서 공개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룩셈부르크로 무려 +64%가 증가했다. 1990년 38만명이던 인구가 2020년 63만명이다. 룩셈부르크를 이어서 사이프러스(+57.5%), 터키(+56.4%), 안도라(+41.7%), 아일랜드(+40.6%), 산마리노(+40.6%), 아이슬란드(+33.8%) 순이다. 

이는 동유럽, 중동 그리고 아프리카 등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서유럽 국가로 유입된 것임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거주와 이동 그리고 직업활동의 자유를 기조로 하는 유럽연합이 동유럽 국가들을 새로운 회원국으로 받아들임으로써 이들 국가의 시민들이 보다 나은 삶을 찾아 서쪽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인구 감소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라트비아로 29.2%가 감소했다. 이어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26.5%), 리투아니아 (-26.3%), 불가리아(-21.4%), 루마니아(-18.1%), 에스토니아(-15.3%) 순이다. 특히 발트 3국의 인구 감소률이 두드러진다. 1990년대 초 소련으로부터 독립 전후 일부가 러시아 등지로 돌아갔고, 유럽연합 가입 후 영국, 아일랜드, 노르웨이, 핀란드 등 해외로 이민을 간 것이 큰 요인 중 하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5. 25. 17:47

정말이지 세상은 넓고 믿기 어려운 일은 많다. 

최근 리투아니아 한 농가 헛간에서 암탉이 새끼고양이 네 마리를 보살피고 있어서 화제다. 농부 비르기니유스 캬울라키스 씨가 5월초 아침 달걀을 가지러 헛간으로 가보니 깜짝 놀랄만한 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암탉이 매일 아침 알을 놓는 자리에 알 대신 새끼고양이 네 마리를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치 새끼병아리를 품고 있는 듯했다. 

암탉은 다른 가축, 특히 어미고양이로부터 새끼고양이를 보호하고 있다. 먹이를 먹거나 풀을 뜯는 데에서도 관심이 없고 오로지 새끼고양이를 돌보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 평소 매일 아침 알을 낳는데 새끼고양이를 돌보기 시작한 날부터는 알도 낳지 않고 있다.  


어미고양이가 새끼고양이에게 젖을 주려고 할 때 주인이 암탉을 손으로 잡아서 헛간 밖에 내놓는다. 이때도 암탉은 헛간 안만 주시하고 가능한 빨리 조용히 헛간으로 들어온다.

주인은 암탉의 모성애를 새끼고양이에서 병아리에게 돌리기 위해 일부러 병아리들을 구입해 같이 살게 했다. 하지만 알도 더 이상 낳지 않고 병아리에게 관심도 전혀 없고 그저 쪼그려 앉아서 새끼고양이들만 품고 있다.

주인은 새끼고양이들을 다른 곳으로 옮겨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암탉이 포기하지 않고 그곳으로 가 다시 날개를 펴서 새끼고양이들을 따뜻하게 품었다. 이 암탉에겐 무슨 사연이 깃들어 있을까?

때되면 젖을 주는 어미고양이 
포근히 품어주는 암탉
이들의 공존을 돕는 농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5. 23. 04:52

유럽 대부분 국가의 고등학교 3학년생들은 전통적으로 세 가지 축제일이 있다. 첫 번째 축제일은 100일이다. 이는 마지막 수업일 100일을 앞두고 열리는 행사다. 이 행사는 고등학교 2학년생들이 졸업시험을 위해 열심히 공부해야 할 선배들을 위해 마련한다. 보통 학교 체육관에서 이뤄진다. 이날 3학년생 전체가 모여서 후배들이 주관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는 날이다.

두 번째 축제일은 마지막 종소리다. 이는 초중고를 포함한 12년 학교수업을 마치는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올해 리투아니아는 5월 22일이 마지막 종소리 수업일이다. 공식적으로 학교생활을 완전히 끝내는 날이다. 한국 학교의 졸업식과 비슷하지만 부모들은 이날 참가하지 않는다. 아래 영상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던 2019년 리투아니아 한 고등학교의 마지막 종소리 행사를 담고 있다.


세 번째 축제일은 졸업파티다. 보통 7월 초순이나 중순에 열린다. 이날은 졸업생들과 부모들이 주로 호텔 레스토랑에서 함께 모여서 음식을 먹고 춤 등으로 즐기는 것이 특이하다. 대부분 부모들은 좀 더 일찍 행사장에서 나와 집으로 돌아간다.  

올해 마지막 종소리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전례가 없는 행사가 되었다. 3월 13일부터 모든 학교가 임시 폐쇄되어 그동안 교실에서 수업을 전혀 하지 못했다. 수업은 온라인 원격으로 이뤄졌다. 

대부분의 학교는 줌(zoom), 유튜브 등 인터넷을 이용해 행사를 가졌다. 일부 학교는 실내가 아니라 옥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입구 손소독제 이용, 마스크 착용, 서로간 간격 유지 등)를 지키면서 행사를 가졌다. 학교에서 행사를 마친 후 친구들끼리 카페나 공원 등에서 만남을 이어갔다.


올해 리투아니아는 2만2천5백명이 고등학교를 졸업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해당되는 졸업시험은 6월로 연기되었다. 오늘이 이들에게 새 인생의 출발일이다. 아래 영상은 2020년 리투아니아 한 고등학교의 마지막 종소리 행사를 담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5. 21. 18:07

한 번 비행으로 더 많은 승객을 태우면 이득이 그만큼 크다. 그러므로 보다 더 많은 승객을 태우기 위해 특히 수요가 많은 성수기에는 화물칸에 좌석을 증설하는 방법도 있다. 물론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전혀 예기치 않게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전세계로 확산되었다.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산업 중 하나가 항공업과 여행업이다. 외국인 입국금지와 내국인 출국금지 등 국경봉쇄으로 적지 않은 공항들이 거의 폐쇄되어 있다. 빌뉴스 공항의 이착륙장은 야외영화관으로 변신하기도 했다[관련글: 코로나19로 텅 빈 비행장이 영화관으로 변신].

코로나19 상황에서 정반대 현상도 일어나고 있다. 바로 화물칸에 좌석을 증설하는 것이 아니라 객실에 화물을 적재할 수 있도록 개조하는 것이다. 핀란드 국영항공사 핀에어(Finnair)는 여객기 객실을 화물칸으로 개조해 활용하고 있다. 개조된 비행기는 에어버스 A330 여객기 2대다.


이렇게 화물칸에 더함으로써 화물 적재량이 두 배로 늘어나고 개조된 객실은 주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필요한 물품을 운송하는데 사용된다.  

평상시 전세계 항공화물의 약 50%가 여객기로 운송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승객 수가 급감함으로써 결국은 화물운송 가용성도 감소했다. 한편 긴급 화물운송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항공사들이 해결책을 모색하게 되었다. 

핀에어 소식에 따르면 핀에어 기술자 네아 마에다(Nea Maeda) 씨는 "여객기와 화물기는 각각 다른 요구사항이 있다. 여객기는 승객을 태우기 위해 만들어졌고 화물기는 화물을 운송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비행기 안에서 사람과 화물의 무게는 다른 방식으로 나눠진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므로 비행기 객실 내에 쉽게 공간만 확보하면 되는 일이 아니다. 

여객기를 화물용으로 개조하기 위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해결책은 아직 존재하지 않고 있다. 정상적인 상황에서 화물용을 위해 A330 여객기를 개조하는 데에는 아주 엄격한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 현재 유럽항공안전청은 예외적인 상황에서 제한적인 변경을 허가하고 있다. 

마에다 씨는 "가장 중요한 것은 최대 적재량을 아는 것이다. 얼마나 많은 화물을 객실로 가져올 수 있는 지를 알아야 한다. 우리는 객실에서 화물을 어디에 배치할 지와 어떤 종류의 물품을 운송할 지를 신중하게 평가했다"라고 말했다. 

* 사진출처: finnair.com

이코노미 좌석과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전원 코드를 제거함으로써 객실에 화물적재를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화물을 안전하게 고정시키기 위해 그물을 설치했다. 좌석을 제가하는 데에는 이틀이 걸리지 않았다. 승객 수요가 증가하면 신속하게 다시 여객기로 정상 운행할 수 있다.

* 사진출처: finnair.com

여태껏 항공 여객수 수요 증가로 화물칸에 승객 좌석을 어떻게 확장할 것인지가 연구 진행되고 있었다. 그런데 코로나19 사태로 항공 여객수 수요가 급감하자 이제는 그 정반대를 모색하게 되었다. 코로나19가 낳은 또 다른 역발상을 지켜보는 듯하다. 아뭏든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하루속히 진정되고 종식되어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휘게휘게 왔써요~ㅎㅎ

    오늘도 잘 보고가욤 !! :-)
    햇피 햇피한 하루 보내시기를~ㅎㅎ

    2020.05.21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0. 5. 1. 05:22

코로나바러이스는 모든 분야에 큰 충격을 안겨다 주고 있다. 그중 뭐니해도 항공산업과 여행산업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이곳 유럽 발트 3국도 4월 중순이면 벌써 한국 여행객들이 오기 시작하는데 지금은 오고 싶어도 올 수가 없다.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국경봉쇄 등으로 인해 공항과 비행기 이착륙장은 텅 비어 있다.      



그런데 리투아니아 빌뉴스 공항의 이착륙장은 비행기 대신 자동차가 차지하고 있다. 
왜일까?   

이맘때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가장 큰 문화행사는 "Kino pavasaris"(영화의 봄)라는 명칭을 가진 빌뉴스 국제 영화제다. 1995년부터 시작된 이 영화제는 올해 3월 19일에서 4월 2일까지 열열릴 예정이었다. 


지난해 연말 주최측에서 한국영화 번역을 의뢰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당시 여러 바쁜 일이 있어서 다른 사람을 소개시켜 주어야 했다. 올해 2월까지만 유럽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이렇게까지 될 줄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리투아니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3월 16일부터 5월 11일까지 행해지고 있다. 이에 모든 실내행사가 금지되어 있다. 취소되어야 할 영화제는 번쩍이는 아이디어로 다른 형태로 살아났다. 바로 텅 빈 공항의 이착륙장을 야외영화관으로 활용하게 된 것이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kinopavasaris.lt


4월 29일 영화관이 개설되어 앞으로 4주간 오스카 수상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영화들이 이곳에서 사용된다. 첫 번째 상영작품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다. 



첫날 축하 물세례 행사가 행해졌다. 이런 물세례 행사는 새로운 비행기 혹은 첫 취항 혹은 조종사의 마지막 비행 등을 위해 축하기 위해서다.  



공항청사 앞에 5층 높이의 대형 LED 화면을 설치해서 영화를 상영한다. 음성은 자동차 라디오를 통해 듣는다.  



영화표는 온라인에서만 판매하고 관람객들은 차에서 내릴 수 없다. 필요한 경우 창문을 열 수 있지만 이때 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환경보호를 위해 관람중 자동차 시동과 등은 끄져 있어야 한다. 차량수도 한정되어 있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kinopavasaris.lt


취소되어야 할 영화제가 이렇게 기발한 아이디어로 새로운 형태로 이어지게 되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입국도 금지되고 내국인 출국도 금지되자 공항(空港)은 이름 그대로 "빈 공간"이 되어버렸다. 덕분에 이곳에서 색다른 영화관람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 


야외영화관이 개설된 이착륙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답답한 현실에서 하루속히 벗어나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을 다시 충동질하기에 아주 적합한 장소로 여겨진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비행기가 아예 뜨질 못하니 항공산업 타격이 실로 무척 크겠어요.
    비행기 운항이 아주 중단 된 곳을 자동차 영화관으로 영화제 장소로 사용하는 아이디어 좋네요.
    각자 차에서 영화를 보니 거리두기, 접촉 차단 효과도 확실하고요.

    2020.04.30 2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0. 4. 25. 05:10

3월 20일은 국제행복의 날 혹은 세계행복의 날이다. 2012년 유엔총회에서 회원국들이 만장일치로 매년 이날을 국제기념일로 정했다. 이에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가 세계행복보고서(World Happiness Report)를 매년 이날 발표한다.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 사회적 지원, 건강한 기대수명, 생활선택 자유, 국민관용성, 부패인식 등을 기준으로 국가별 행복지수를 산출해 순위를 매긴다. 먼저 한국은 2020년 153개국 중 61위를 기록했다. 아시아권에서는 대만 25위, 싱가포르 31위, 필리핀 52위, 일본 62위, 중국 94위다. 


이 세계행복보고서에 따르면 북유럽과 서유럽의 대부분 국가들이 상위권에 올라와 있다. 
1위 핀란드
2위 덴마크
3위 스위스
4위 아이슬란드
5위 노르웨이
6위 네덜란드
7위 스웨덴
8위 뉴질랜드
9위 오스트리아
10위 룩셈부르크

* 3년 연속 1위를 기록한 핀란드 수도 헬싱키 대성당과 광장

세계행복지수 2020에서 유엔의 지리적 분류에 따른 동유럽 국가은 어느 위치에 있을까를 한번 살펴보았다. 체코가 19위로 가장 높은 위치에 있다.

19위 체코
37위 슬로바키아
43위 폴란드
47위 루마니아
53위 헝가리
73위 러시아
75위 벨라루스
87위 몰도바
96위 불가리아
123위 우크라이나

그렇다면 북유럽에 속하는 발트 3국은 어떨까?
41위 리투아니아
51위 에스토니아
57위 라트비아

* 발트 3국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 전경

동유럽과 발트 3국 국가 중 러시아, 벨라루스, 몰도바, 불가리아, 우크라이나를 제외한  모든 국가는 행복지수에 있어서 한국에 앞서 있음을 알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4. 10. 14:15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한국, 호주 등에서는 확산세가 이제 조금씩 둔화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나라에서 위세를 떨치고 있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령 등을 내려 격리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국경봉쇄, 외출금지, 마스크착용, 사회적 격리, 자가체류 등이다. 

격리지침 위반에 대한 처벌은 나라마다 여러 가지다. 인도는 봉쇄령을 어기고 거리로 나온 사람들을 몽둥이질로 단속하고 있다. 어떤 곳에는 학창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귀잡고 쪼그려 뛰기, 팔굽혀펴기 등 보통 유럽 사람들은 이해하기 힘든 벌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는 국민이동제한령을 내리고 위반한 사람에게 최대 3천유로(약 4백만원)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호주는 위반시 최대 벌금 66,725달러(약 5천1백만원)을 부과하고 있다.
 

* 이미지 출러 image source


남미 콜롬비아는 고대나 중세 형벌도구를 떠올리게 하는 나무족쇄를 이용하고 있다. 긴 나무에 여러 개의 구멍을 내고 발을 집어넣게 해서 일시적으로 이동을 못하게 하고 있다. 또한 이는 창피함을 느끼게 한다.




콜롬비아 북부지방 코르도바(Cordoba)의 투친(Tuchin) 광장에서 자가체류를 무시하고 거리로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이 형벌을 받고 있다.



이렇게 최소 30분 이상 발이 구속되고 있다. 효과가 어떨지는 현지인이 아니라서 모르겠지만 전염병 확산 방지에 매우 중요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는 매우 부접합하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말이다. 

대부분의 나라들이 적어도 사람간 2미터 간격을 유지할 것을 권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4월 9일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2,054명이고 사망자는 55명이다. 아래는 전시회에서 직접 촬영한 유럽 중세시대 형벌도구들 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3. 31. 05:56

종종 비행기를 타고 오는 가족이나 지인이 있으면 현재 이 비행기가 어디쯤 와 있을까 궁금하다. 이때 들어가서 확인해보는 사이트가 있다. 바로 flightrader24.com이다. 실시간으로 항공편 이동경로와 현재위치를 보여준다. 노란색 비행기들이 마치 개미떼들처럼 바삐 여기저기로 이동하는 모습을 인터넷을 통해 쉽게 볼 수 있다.

코로나19 범유행은 많은 산업 분야에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 그중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산업 중 하나가 여행이고 이는 다시 항공으로 이어진다. 뉴스허브(Newhub)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3월 마지막주 항공여행은 55%나 줄었다. 

2019년 3월과 2020년 3월 유럽


2019년 3월과 2020년 3월 유럽 

2020년 3월 8일 19시 40분 유럽 비행기 운항 현황이다. 이때만 해도 유럽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중국, 한국, 이란 등에서 코로나가 서서히 확산될 때 유럽이 이를 예견하고 미리 철저히 대비했더라면 3월 31일 이탈리아 확진자 101,739명, 스페인 확진자 85,195명보다 확진자가 월등히 적었을 것이다. 유럽 여러 나라들의 초기 확진자들은 주로 북부 이탈리아에서 스키 여행을 마치고 본국으로 돌아온 사람들 중에서 나왔다.


20일 후인 3월 28일 19시 40분 유럽 비행기 운항 현황이다. 현재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 강력한 격리조치를 취하고 있다.  


항공여행 감소를 항공편 추적 레이더를 통해서 실감나게 느낄 수 있다. 여름철 발트 3국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들을 안내하면서 살아간다. 하루속히 코로나바이러스 위기에서 전세계가 벗어서 평년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기를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3. 30. 08:50

코로나바이러스가 유럽 전역으로 무섭게 확산되고 있다. 거의 대부분 유럽 국가들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 강력한 격리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관중이 운집하는 스포츠 경기 등을 금지하고 있다.

그런데 유럽에서 현재 유일하게 스포츠 경기를 진행하는 나라가 있다. 바로 리투아니아에 이웃하고 있는 벨라루스다. 이번 주말에도 여러 프로축구 경기가 열려 전세계 축구애호가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참고로 벨라루스의 현재 FIFA 순위는 87위, UEFA 순위는 32위다.


코로나 공황(恐慌 패닉)에도 불구하고 벨라루스축구협회가 프로경기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데에는 코로나에 대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견해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는 "이 바이러스는 정신증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누군가는 이익을 얻고 누군가는 고통을 받는다. 문명화된 세계가 미쳤다. 국경을 폐쇄하는 것은 바보짓이다. 공황은 바이러스 자체보다 더 많은 피해를 입힐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공황에 빠지는 대신에 매일 보드카 40-50그램씩을 마시고 일주일에 두서 번 사우나하면서 계속 농장일을 할 것을 권했다.    

벨라루스의 축구경기 소식은 한국 언론도 보도했다. 스포츠서울은 유럽 코로나 패닉에도 벨라루스, 민스크 더비에 만원 관중 '경악'이라는 제목으로 아래와 같이 보도했다. 



이 자극적인 제목의 한국 언론 기사를 접하면서 리투아니아 언론은 어떤 제목으로 보도했을까 궁금해졌다. 찾아보니 리투아니아 최대 인터넷 포털 사이트 delfi.lt는 다음과 같은 제목으로 소식을 전했다. 

Baltarusijos stadionai netuštėja: nuo COVID-19 saugo „sunkus darbas ir degtinė“
벨라루스 경기장들은 텅 비지 않아 - 고된 일과 보드카가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한다

위 두 기사 제목을 비교하면서 갑자기 한국 언론이 좋아하는 "팩트체크"를 한번 해보고 싶어진다. 우선 "사실확인" 대신에 "팩트체크"라는 말을 흔히 사용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1. 민스크 더비가 30일(한국시간)에?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를 기반으로 하는 두 프로팀은 민스코 팀과 민스크 디나모 팀이다. 이 두 팀의 경기는 현지시간 3월 28일 17시, 한국시간 3월 28일 23시에 열렸다. 이때 관중은 1,750명이었다. 아래는 3월 28일 경기 후 벨라루스축구협회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이다.


* 경기 3월 28일 17시 현지시각 - 3월 28일 23시 한국시각 / 관람객 1750명

한국시간 30일을 고려해 가장 근접한 경기는 현지시간 3월 29일 16시(한국시간 3월 29일 22시)에 열렸다. 이슬로츠(Isloch) 팀과 스몰레비치(Smolevichi) 팀이 겨루었다. 아래는 3월 29일 경기 후 벨라루스축구협회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이다.


* 3월 29일 16시 현지시각 - 3월 29일 22시 한국시각 / 관람객 710명


2. 구름 관중이 몰려... 3000석 경기장을 가득 채워?
한마디로 리투아니아 언론 기사 제목(텅 비지 않아)이 사실에 맞다. 29일 경기 영상을 보면 경기장 관중석이 거의 텅 비었다라는 표현이 더 사실에 부합한다. 이날 관중은 710명이고 경기장은 관중 2만2천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 경기를 영상으로 본 사람이 지적한 내용이다. 이슬로츠 팀은 자기 구장이 없어 3천명 수용 민스크 팀 구장을 사용하는데 이날 경기는 2만 2천명 수용 디나모 구장에서 열렸다.


3. 코로나 예방 관련 조치도 없었다?

축구 경기장에서 악수, 포옹도 행해지고 있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언론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출처] 일부 팀들은 아픈 사람들이나 65세 이상의 사람들이 경기장에 오지 않도록 요구하고 있다. 토르페도(Torpedo) 팀은 팬들에게 관중석에서 1.5미터 서로 떨어질 것을 권했다. 또한 AFP(프랑스 통신사) 통신사 보도에 따르면 3월 28일 열린 슬리바모지르(Slavia-Mozyr) 팀과 바테(BATE) 팀 경기에 앞서 경기장 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한 후 입장시켰다.   

* 이미지 출처: https://youtu.be/7S9cW-2SxNc


벨라루스 축구경기에 대한 한국 언론 기사는 사실확인이 제대로 안 된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 3월 30일 현재 벨라루스의 코로나 확진자가 94명이고 사망자는 없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유럽이 축구경기 등을 금지하면서 힘겹게 싸우고 있는데 반해 벨라루스는 이에 크게 개의치  않는 듯하다. 유럽도 중국이나 한국에서 코로나가 확산될 때 아시아 코로나정도로 안이하게 인식했다. 하루속히 코로나가 종식되길 간절히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3. 29. 01:46

봄에만 운영하는 꽃정원이 유럽에 있다. 3월 마지막주에서 5월 중순까지 8주간 개방된다. 튤립꽃이 피는 절정기인 4월 중순에는 해마다 튤립축제(꽃 퍼레이드 flower parade)가 열린다. 해마다 전세계에서 1백만명 이상이 이 정원을 찾는다. 

바로 네덜란드 리서(Lisse)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쾨켄호프(Keukenhof)다. 15세기 이 지역은 귀족의 사냥터자 귀족의 부엌 요리용 채소재배에 이용되었다. 그래서 쾨켄호프라는 지명은 부엌농장 또는 부엌정원이라는 뜻이다.


1949년 화훼재배가들이 이곳에서 처음으로 자신들이 재배한 꽃을 전시했다. 1950년 처음으로 이 꽃정원이 일반인들에게 공개되고 첫 해에 무려 20만명이나 방문해서 큰 성황을 이뤘다. 화훼농장들이 가을에 구근을 심고 꽃을 관리한다. 특히 튤립, 수선화, 히아신스 꽃 등이 잘 자란다.


쾨켄호프의 면적은 32헥타르에 이르고 약 700만개 정도의 구근이 심어진다. 꽃뿐만 아니라 150개 조각상이 전시되어 있다. 올해 튤립축제는 4월 25일 열릴 예정이었다. 

그런데 예기치 않게 코로나바이러스로 세계 전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로 인해 올해 튤립축제는 최근 취소되고 내년 튤립축제일은 4월 17일로 발표되었다. 3월 28일 오후 현재 네덜란드 코로나 상황은 확진자가 9762명이고 사망자가 639명이다. 



이에 화훼가들은 힘을 모아 거대한 예술작품을 만들어 코로나바이러스 위기에 처한 세상을 위로하고 사랑과 희망과 행복을 전하고자 한다. 수십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4일만에 식물 5만 개와 꽃 15만 송이를 이용해 거대한 폐 한 쌍을 만들었다. 이 폐 화단의 면적은 2,250제곱미터다. 

* 사진출처 image source: http://flowers4oxygen.com


작업하는 장면을 아래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다. 이들의 소원대로 코로나 사태가 빨리 해결되어 온 세상이 정상화되길 바란다. 또한 코로나가 점령한 사람들의 폐가 저 꽃의 향기로 하루속히 회복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워니차니

    코로나 사태가 마무리 될 기미가 안 보이네요.

    2020.03.28 22:50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0. 3. 26. 05:30

유럽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지금처럼 광범위하게 확산되기 전만 해도 유럽은 대체로 일상적인 삶을 이어갔다. 그래도 걱정이 되어서 일주일에 네 번 강의하러 가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외출하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리투아니아도 3월 16일부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아직 외출금지는 없지만 자가격리, 재택근무, 온라인수업 등이 실시되고 있다. 3월 13일부터 식로품을 사기 위해 두 번 밖에 나간 것을 제외하고는 세 식구가 집에만 머물러 있다. 대부분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요즘 들어서 유별나게 따뜻하고 맑은 날이 많다. 하얀 구름이 듬성듬성 파란 하늘을 장식하고 있다. 구름낀 잿빛 겨울철 하늘이 사라지고 청량한 여름철 하늘이 찾아오고 있다. 보통 이런 날에는 어김없이 집앞 놀이터에 뛰어 노는 동네 아이들 소리가 발코니를 통해 들려온다. 

그런데 소음으로 들리던 자동차 소리도 요즘은 듣기가 어렵다. 화창한 바깥 날씨가 외출을 유혹하지만 그저 창문을 열어놓고 즐길 수밖에 없다. 


이렇게 유럽은 요즘 어디나 사람들이 나돌아다니는 것을 자제하고 있다. 3월 24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수가 749명인 폴란드에 보기 드문 광경이 목격되어 화제를 모우고 있다. 폴란드 남부지방 산악지대 최대관광지인 자코파네(Zakopane)에서 일어났다. 


상주 인구가 3만명에 불과한 자코파네는 해마다 2백만 이상이 사시사철 방문한다. 그런데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관광객도 없을 뿐 아니라 주민들도 외출을 삼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산에서 야생 사슴들이 내려와 자코파네 중심가 거리를 활보하는 광광이 목격되었다.



* 사진 출처 photo source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바쁜 일상이 멈추고 붐비는 도시가 멈추니 도심 거리에 사람이나 차량 대신 사슴이 활보하는 이런 진귀한 광경이 펼쳐지는구나! 새로움을 얻거나 보기 위해 이렇게 개인이든 사회든 가끔 멈추기를 해보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3. 23. 16:23

유럽은 지금 그야말로 코로나바이러스로 큰 혼란에 빠져 있다. 독일 메르켈 총리는 3월 22일 보다 강력한 확산 억제책을 발표했다. 2인 이상의 모임 금지, 외부활동시 타인과 1.5-2미터 간격 유지, 식당 커피쇼 술집 폐쇄 등등이다. 총리 자신도 자가격리된 상태이다. 

3월 22일 23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상황이다[출처].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프랑스, 스위스, 네덜란드, 스위스, 영국,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등 연일 새로운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암울한 소식이 유럽을 강타했다. 바로 3월 22일 현지 시각 아침 6시 24분경 5.3-5.5 규모의 강한 지진이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브에서 발생했다. 진앙은 자그레브에서 북쪽으로 10 km이고, 진원 깊이는 지하 10km이다. 오후 3시까지 여진이 계속 이어졌다[출처].


6시 24분경 한 건물의 감시카메라에 찍힌 아래 영상기록이 생생하게 당시의 지진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약 10초 동안 천둥치듯 굉음이 나고 땅이 진동하다. 이어서 주차된 승용차가 심하게 흔들리고 경보음까지 울린다. 인근 슬로베니아와 헝가리까지 진동이 감지되었다.  




이번 지진은 지난 140년 동안 크로아티아에서 발생한 가장 강한 지진이다. 1880년 11월 9일 아침 7시 33분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1명이 사망하고 29명이 부상당했다. 도심의 많은 건물들이 파괴되고 특히 자그레브 대성당의 피해가 컸다. 대성당 복원작업이 무려 26년 동안 지속되었다. 


이번 지진으로도 대성당이 첨탑의 상단이 파괴되는 피해를 입었다. 건물들의 지붕이나 벽이 무너지고 이로 인해 많은 차량들이 파손되었다. 신생아 병동도 피해를 입어 산모와 아이들이 밖으로 긴급 대피해야 했다. 현재까지 부상자는 17명으로 알려졌다.

안부를 묻는 쪽지에 자그레브에 살고 있는 친구 젤리카는 "아파트 건물이 엄청나게 흔들렸고 올려져 있던 집안 물건들이 다 바닥으로 떨어졌다. 다행이 건물 파손은 없었다. 격리조치 기간이 이유 없이 외출할 수가 없다"라고 답했다.    



23일 새벽 2시 현재 시각 크로아티아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254명이고 사망자는 1명이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코로나 시국에 설상가상으로 강한 지진까지 발생해 더욱 어려운 상황에 더하게 되었다. 크로아티아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2. 24. 20:08

야외 소풍을 갈 때 거의 필수품처럼 챙겨 가는 것이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다. 플라스틱 접시, 플라스틱 숟가락, 플라스틱 포크 등이다. 플라스틱은 편리함의 대명사이기도 하지만 환경오염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플라스틱은 미생물이 쉽게 분해할 수 없는 화학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자연분해 기간이 수백년이다. 예를 들면 플라스틱 생수통이 분해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500년이다. 이에 반해 종이류는 1개월에서 6개월이다.   

버려지고 방치된 플라스틱은 대부분이 땅 속에 묻히지만 일부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 거대한 플라스틱 섬을 이루어 떠다니고 있다. 어류 뱃속에 가득 들어 있는 플라스틱에 관한 소식은 환경오염에 큰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미생물에 분해되는 대체재가 시급하다. 폴란드의 한 회사(Biotrem)가 플라스틱 대체품을 만들고 있어 화제다. 이 회사는 밀기울(wheat bran, 밀을 빻아 체로 쳐서 남은 찌꺼기)를 사용해 접시, 숟가락 등 식기를 만든다. 밀기울 식기 생산공정은 폴란드인 예지 비소쯔키(Jerzy Wysocki)가 2000년대 초에 발명했다. 

자연적이고 식용 가능한 밀기울로 만든 식기는 생분해가 된다. 생분해(biodegradation)는 박테리아 등 생물에 의해 화합물이 무기물로 분해되는 것을 말한다. 


밀 - 제분 - 기울 - 생산 공정 - 접시 - 생분해
이 밀기울 식기는 밀기울과 소량의 물과 같은 천연 원료를 가지고 고압과 고온으로 제작된다. 밀기울 1톤으로 최대 접시 1000개를 생산할 수 있다. 이 식기는 30일 이내에 퇴비화를 통해 완전히 생분해된다. 


생분해되는 이 밀기울 식기는 환경에 부담이 되는 일회용 종이나 플라스틱 식기의 좋은 대안이 될 수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2. 24. 05:15

유럽의 오래된 도시를 여행하다보면 건물에 써진 혹은 새겨진 로마 숫자를 흔히 만난다. 대체로 이는 건물이 완공된 혹은 개축된 연도를 나타낸다. 로마 숫자를 읽을 수 있다면 '아 저 건물이 언제 지어졌구나!'를 스스로 쉽게 알 수 있다.  

종종 아래 건물에서 보듯이 아라비아 숫자로 되어 있는 건물도 있다. 보자마자 완공이나 개축 연도를 알 수 있다.  


로마 숫자 1에서 10까지(I, II, III, IV, V, VI, VII, VIII, IX, X)는 많이들 알고 있다. 이외도 기본 기호 7개만 알면 비교적 쉽다. 로마 숫자는 바로 이 7개의 기호로 조합되어 있기 때문이다. 

I

V

X

L

C

D

M

1

5

10

50 

100 

500 

1000 


1. 같은 숫자는 더해 준다
II = 1+1 = 2; XX = 10+10 = 20; MM = 1000+1000 = 2000

2. 큰 숫자 다음에 작은 숫자가 있으면 더해 준다
VI = 5+1 = 6; XXI = 10+10+1 = 21; LXVII = 50+10+7 = 67

3. 큰 숫자 앞에 작은 숫자가 있으면 빼준다
IV = 5-1 =4; IX = 10-1 = 9; XL = 50-10 = 40; XC = 100-10 = 90; CD = 500-100 = 400; CM = 1000-100 = 900

4. V, L, D는 중복으로 쓸 수 업지만 X, C, M는 중복으로 쓸 수 있다
VV가 아니라 X이고, LL가 아니고 C이고, DD가 아니고 M이다.

5. 같은 숫자를 네 번 이상 쓸 수 없다
IIII로 쓰지 않고 IV로 쓰고, XXXX로 쓰지 않고 XL로 쓴다. 


이제 아래 건물의 완공 연도를 알아보자


MDCCCXLIV = 1000+500+100+100+100+40(50-10)+4(5-1) = 1844년 완공 
MCMXXIV = 1000+900(1000-100)+10+10+4(5-1) = 1924년 개축

아래 건물의 완공 연도는 좀 더 쉽게 알 수 있겠다.


MDCCLX = 1000+500+100+100+50+10 = 1760년 완공

만약 유럽의 중세 도시를 여행하고자 한다면 미리 로마 숫자를 익혀 가는 것도 좋겠다. 구시가지의 건물에 새겨진 로마 숫자를 해독해 보는 재미도 느껴볼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희진

    안녕하세요, 종종 와서 보고 갔는데 이번에는 글 남깁니다. 로마 숫자는 늘 헷갈렸는데요, 덕분에 이제는 좀 알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강희진 드림

    2020.02.24 20:53 [ ADDR : EDIT/ DEL : REPLY ]
  2. 여름

    아주 오랫만에 들어와 글을 읽었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10까지는 알았지만 그 이후 숫자는 몰랐거든요.
    그런데 지금도 자주 사용되는지 궁금해요.

    2020.03.03 21:36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은 1에서 10까지 말고는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유럽의 오랜된 도시에는 1천단위까지 숫자가 새겨진 건물들이 많이 있어요.

      2020.03.04 05:42 신고 [ ADDR : EDIT/ DEL ]
  3. 여름

    고맙습니다.

    2020.03.04 14:02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0. 2. 18. 18:13

체코의 수도 프라하는 누구나 한번쯤 가보고 싶은 도시다. 한 번 가보면 또 가고 싶은 곳이 프라하이기도 하다. 유럽에 30년 살면서 여러 번 프라하를 다녀왔다. 프라하에 갈 때마다 들러는 곳 중 하나가 바로 카를교다. 

카를교는 프라하 시내를 동서로 가로지는 블타바(Vltava) 강에 세워져 서쪽 언덕 위 성과 동쪽 평지 위 구시가지를 서로 연결시켜 주고 있다. 

기존 유디타(Judita) 다리가 1342년 봄 얼음홍수로 파괴되자 신성로마제국의 황제이자 보헤미아의 왕 카를 4세가 새 다리를 짓도록 명했다. 가장 좋은 착공일에 대해 점성가들에게 의견을 물어 얻은 숫자가 135797531다. 이에 1357년 9월 7일 5시 31분 그가 직접 기초석을 놓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1402년 완공되어 1841년까지 프라하의 유일한 다리였다. 석재가 사암, 길이가 516미터, 폭이 9.5미터인 카를교는 16개의 아치로 이루어져 있다. 대부분 18세기 만들어진 바르코 양식 조각상 30개가 다리를 장식하고 있다. 

6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이 다리 앞에서 강 건너편 프라하 성을 바라보면서 즐기는 여행의 묘미는 글로 표현하기가 힘든다.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내려다 보고 잠시 고개를 들어 거대한 성을 쳐다본다.   


언덕 위 웅장한 프라하 성은 길이가 570미터로 세계에서 가장 긴 성으로 알려져 있다. 프라하와 체코의 상징물로 역대 통치자들이 기거한 곳이다. 로마네스크와 고딕 양식으로 870년에 짓기 시작해 1929년에 완공되었다. 고딕 건축의 걸작품으로 꼽히는 비투스 대성당이 가운데 우뚝 솟아 있다. 


이 카를교가 어떻게 건설되었는지를 쉽게 [관련글] 알 수 있는 흥미로운 영상을 최근 접하게 되어 아래 소개한다. 카를 4세 탄생 700주년을 맞아 3D 그래픽으로 제작된 것이다. 카를교 산책 중 이 영상을 보면 14세기 다리의 기둥과 아치 구조물 건설방법을 보다 더 실감나게 느낄 수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20.02.18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20. 1. 18. 20:54

유엔 통계국(United Nations Statistics Division, UNSD)은 유럽을 아래와 같이 지리적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 이 분류는 유럽 나라들을 동유럽, 북유럽, 남유럽, 서유럽으로 나누고 있다[출처 1 | 2]. 이 분류에 따르면 흔히 발트 3국이라 부르는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그리고 리투아니아는 영국, 노르웨이, 덴마크 등과 같이 북유럽에 속해 있다.  

* 이미지 출처: 위키백과


1. 동유럽 나라들

    • 벨라루스
    • 불가리아
    • 체코
    • 헝가리
    • 몰도바
    • 폴란드
    • 루마니아
    • 러시아
    • 슬로바키아
    • 우크라이나


2. 북유럽 나라들

    • 올란드 제도
    • 덴마크
    • 에스토니아
    • 페로 제도
    • 핀란드
    • 건지섬 (Guernsey) 
    • 아이슬란드
    • 아일랜드
    • 맨섬 (Isle of Man) 
    • 저지섬 (Jersey)
    • 라트비아
    • 리투아니아
    • 노르웨이
    • 사크섬 (Sark)
    • 스발바르와 얀마옌 제도 (Svalbard and Jan Mayen)
    • 스웨덴
    • 영국


3. 남유럽 나라들

    • 알바니아
    • 안도라
    •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 크로아티아
    • 지브롤터
    • 그리스
    • 이탈리아
    • 몰타
    • 몬테네그로
    • 북마케도니아
    • 포르투갈
    • 산마리노
    • 세르비아
    • 슬로베니아
    • 스페인
    • 바티칸


4. 서유럽 나라들

    • 오스트리아
    • 벨기에
    • 프랑스
    • 독일
    • 리히텐슈타인
    • 룩셈부르크
    • 모나코
    • 네덜란드
    • 스위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20. 1. 16. 05:24

어떤 대상을 볼 때 이와 닮은 것을 떠올리곤 한다. 예를 들면 열기구를 타고 하늘에서 바라본 리투아니아 트라카이 루카 호수는 한반도 지형을 속 빼 닮았다. 

 

유럽 여러 나라 지도를 보고 있으면 단번에 아니면 골똘히 생각한 후에 무엇인가 닮은 것을 찾아낼 수 있다. 물론 사람에 따라 그 무엇인가가 다를 수 있겠다. 유튜버 Zackabier 씨는 유럽 48개국의 지도에서 아래와 같이 흥미롭게 상상했다. 이탈리아는 길쭉한 여성부츠, 독일은 유쾌한 놈, 에스토니아는 늑대 등이다. 그가 상상한 몇 나라를 아래 소개해본다.



독일 - 유쾌한 놈(요정, 노인 같은 외모를 한 꼬마 요정) 


폴란드 - 개코원숭이


에스토니아 - 늑대


라트비아 - 독수리 새끼


리투아니아 - 노래하는 록가수


프랑스 - 올빼미


영국 - 홍룡


핀란드 - 잠수하는 고래


이탈리아 - 부츠


크로아티아 - 날아가는 용


자기가 상상한 것을 토대로 그는 아래와 같이 유럽 지도를 꾸며보았다.


"아, 정말 닮았네"라고 공감하는 나라가 많다. 이렇게 상상하면 그 나라 지도 외우거나 그리는데 훨씬 수월할 수 있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9. 12. 31. 07:16

겨울철임에도 불구하고 북유럽 발트 3국을 여행하는 관광객 단체들을 도심에서 심심치 않게 만난다. 어제 저녁 뉴스에 빌뉴스 대성당 광장 크리스마스 마켓을 구경하는 대만 단체 관광객들의 소식이 나오기도 했다.  

외국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리투아니아 관광명소 중 하나가 샤울레이 근처에 있는 십자가 언덕이다.


 이곳에는 수세기 동안 십자가 수십만 개가 빽빽히 세워져 있다. 십자가의 재료, 모양 그리고 크기는 그야말로 다양하다. 


종교에 대해 적대적인 태도를 취한 소련은 여러 차례 불도저로 이곳의 십자가를 쓸어버렸지만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십자가를 세워 왔다.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세계와 인류를 위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사회와 단체를 위해, 가정과 개인을 위해 혹은 구입한 혹은 직접 만든 혹은 주문 제작한 십자가를 기도와 염원과 함께 세운다. 


이곳을 찾은 홍콩 사람들이 홍콩의 자유를 염원하면서 세운 십자가들도 쉽게 눈에 띄고 있다. 


그런데 최근 이곳을 찾은 중국 사람들이 홍콩 사람들이 세운 십자가를 뽑아 보이지 않는 곳으로 던져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 소식이 이번 주말 트위터 등으로 알려져 리투아니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지탄받고 있다.      



"우리가 뭐하러는지를 봐."
"뭐라고 쓰여 있는지 보여줘."
"누가 이거 썼어?"
"홍콩 사람들."
"광복홍콩 시대혁명."
"썩 던져버려!"
"어디로 던지지?"
"좋았어!"
"우리 중국은 위대한 나라!"


현재 리투아니아 관할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자기와는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이미 세워진 타인의 기물을 함부로 파손하는 행위는 묵과할 수 없겠다. 특히 종교적이고 민족적인 성지로 여겨지는 리투아니아 십자가 언덕에서 히히닥거리면서 만행을 저지르는 태도는 어느 나라 사람을 막론하고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9. 12. 20. 06:35

유럽에서 가장  큰 축제 중 하나인 크리스마스가 곧 다가온다. 유럽 대부분의 나라들은 11월 중순이나 하순부터 크리스마스 혹은 1월 초순까지 도심 광장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고 크리스마스 마켓을 운영한다.

벨기에 브뤼셀에 기반을 두고 유럽의 문화와 관광을 증진시키기 위해 개발된 유럽 기구 "유럽 최고 행선지"(European Best Destinations)가 선정하는 "유럽에서 가장 좋은 크리스마스 마켓을 소개한다. 각종 크리스마스 선물 등을 사고 때론 다양한 공연도 볼 수 있다.
사진 출처 image source:

1. 헝가리 부다페스트 Budapest, Hungary 


2. 오스트리아 비엔나 Vienna, Austria


3. 폴란드 그단스크 Gdansk, Poland


4. 벨기에 브뤼셀 Brussels, Belgium



5. 프랑스 몽벨리아르 Montbeliard, France 


6. 스위스 바젤 Basel, Switzerland



7. 프랑스 메츠 Metz, France



8.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 Cluj-Napoca, Romania



9. 네덜란드 발켄부르크 Valkenburg, The Netherlands 



10. 세르비아 노비사드 Novi Sad, Serbia



11. 독일 트리어 Trier, Germany



12. 체코 프라하 Prague, Czech Republic



13. 이탈리아 고보네 Govone, Italy



14. 영국 윈체스터 Winchester, United Kingdom



15. 프랑스 아미앵 Amiens, France


16. 독일 로텐부르크 Rothenburg ob der Tauber, Germany



17. 독일 쾰른 Cologne, Germany


18. 독일 라이프치히 Leipzig, Germany 



19.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 Bratislava, Slovakia



20. 영국 바스 Bath United Kingdom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9. 12. 14. 05:21

벨기에 브뤼셀에 기반을 두고 유럽의 문화와 관광을 증진시키기 위해 개발된 유럽 기구 "유럽 최고 행선지"(European Best Destinations)는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트리 17를 발표했다. 

2019/2020년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1위에 빌뉴스 크리스마스 트리가 선정되었다.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체스 기물 중 하나인 퀸(여왕)의 모습을 띠고 있다.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크라스마스 트리 17선을 아래 소개한다.  
사진 출처 image source:

1. 리투아니아 빌뉴스 Vilnius - Lithuania
2019년 12월 1일에서 2020년 1월 7일까지


2. 체코 프라하 Prague - Czech Republic
2019년 11월 30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3.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Strasbourg - France
2019년 11월 22일에서 12월 30일까지


4. 독일 쾰른 Cologne - Germany
2019년 11월 26일에서 12월 24일까지


5. 우크라이나 키예프 Kyiv - Ukraine 
2019년 12월 19일에서 2020년 1월 13일까지


6. 이탈리아 로마 Rome - Italy
2019년 12월 1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7. 오스트리아 비엔나 Vienna -Austria
2019년 11월 16일에서 12월 24일까지


8. 헝가리 부다페스트 Budapest - Hungary
2019년 11월 23일에서 2020년 1월 1일까지


9.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Innsbruck - Austria
2019년 11월 15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10. 벨기에 브뤼셀 Brussels - Belgium
2019년 11월 29일에서 2020년 1월 5일까지


11. 독일 프랑크푸르트 Frankfurt - Germany
2019년 11월 25일에서 12월 22일까지


12. 에스토니아 탈린 Tallinn - Estonia
2019년 11월 17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13. 폴란드 바르샤바 Warsaw - Poland
2019년 11월 24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14. 잉글랜드 요크 York - England
2019년 11월 14일에서 12월 22일까지



15. 스웨덴 스톡홀름 Stockholm - Sweden
2019년 11월 23일에서 12월 23일까지


16. 루마니아 브라쇼브 Brasov - Romania
2019년 11월 17일에서 2020년 1월 3일까지


17. 프랑스 파리 Paris - France
2019년 11월 17일에서 2020년 1월 6일까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9. 10. 11. 14:46

북유럽 발트 3국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하고 가장 작은 나라가 에스토니아(Estonia)다. 인구가 130만여명이지만 2018년 발트 3국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방문한 나라다. 2018년 외국인 관광객을 에스토니아가 210만명, 라트비아가 190만명 그리고 리투아니아가 170만명을 맞이했다. 

여름철 관광 안내를 할 때 발트 3국을 두루 돌아다니면서 느낀 것은 도로 상태가 가장 좋은 나라가 에스토니아고 또한 도로상 규정 속도를 잘 지키는 운전자가 가장 많은 듯하는 나라가 에스토니아다.  



하지만 에스토니아 소식에 따르면 2017년에 비해 2018년 도로 교통사고가 현저하게 증가했다. 도로 교통사고로 67명이 사망하고 1824명이 부상을 당했다. 에스토니아 경찰은 도로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그 일환으로 속도위반 운전자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법이다. 

* 속도를 측정하는 에스토니아 경찰 [사진출처 ERR News - Postimees/Scanpix] 

에스토니아는 속도위반 범칙금이 상당히 높다. 
제한속도에서 
20km 이하 초과시 120유로 (16만원, 한국은 3만원)
21-40km 이하 초과시 400유로 (52만원, 한국은 6만원)
41-60km 미만 초과시 800유로 (104만원, 한국은 9만원)
60km 이사 초과시 1200유로 (160만원, 한국은 9만원)
41km 이상 초과시 운전면허증 취소에 해당

처음으로 속도를 위반한 운전자에게만 선택권을 부여한다. 범칙금 납부냐 아니면 갓길 대기냐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범칙치금 납부 대신에 갓길 대기를 선택하면 시속 20km 이하 초과시 45분, 21-40km 초과시 60분 동안 도로 갓길에서 대기해야 한다. 

탈린-라플라 도로 구간에서 일정 기간 동안 이 제재 방법을 시험해 보고 그 결과에 따라서 정착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 과연 얼마난 많은 운전자가 갓길 대기를 선택할 지 궁금하다. 


대체로 운전자는 목적지에 더 빨리 도착하기 위해서 교통 안전에 중요한 제한속도 규정을 무시하고 과속을 한다. 이 제재는 도로 갓길에 운전자를 대기시키면서 제한속도 범위 내에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안전에 중요함을 상기시켜 준다. 범칙금 액수가 워낙 높으니 갓길 대기를 선택하는 운전자가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해 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와 문화가 많이다르네요. 우린 2차사고 위험때문에 갓길 위험하다 할텐데요.

    2019.10.10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북유럽과 발트3국에 관심이 많습니다.
    에스토니아에 이런 문화가 있네요.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2019.10.11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9. 1. 14. 07:15

충북 음성군에 UN 반기문 기념광장이 세워져 있다. 여러 조형물 중 하나가 바로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유엔 가입국 전체의 국기가 새겨진 것도 있다[사진제공 - 라트비아대학교 서진석 교수].


그런데 사진 속 발트 3국의 국기가 다 실제와는 완전 딴판이다. 에스토니아는 위로부터 파란색, 검은색, 하얀색인데 조형물 국기에는 빨간색, 하얀색, 초록색이다.


라트비아 국기는 실제 선홍색(carmine red)과 하얀색이다. 


리투아니아 국기는 실제 위로부터 노란색, 초록색, 빨간색이다. 리투아니아 수도 이름도 틀렸다. 빌니우가 아니고 빌뉴스다. 공항 코드가 아니라 도시명을 그대로 예를 들면 RIX -> Riga, TLL -> Tallinn, VNO -> Vilnius로 하면 더 좋겠다.


UN 사무총장을 배출한 음성군이 자랑스럽게 조성한 광장에 UN 회원국의 국기가 실제와는 다른 모습을 띄고 있는 것이다. 국기가 엉터리로 게양되기만 해도 난리법석을 일으키기도 한다. 국기 존중은 내 나라 남 나라가 따로 없다[아래는 리투아니아를 방문한 반기문 총장과 대화 동영상이다].



세금 수십억원을 쏟아 부어 조성된 이 광장에 UN 회원국 국기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니 참으로 부끄럽고 안타깝다. 관련국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 실제 모습과 전혀 다른 자기 나라 국기를 발견하면서 어떤 인상을 받을 지는 쉽게 이해가 된다. 발트 3국뿐만 아니라 잘못된 나라 국기들이 하루 빨리 고쳐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니 이런 일이 있었군요. 참 안타깝고 부끄럽네요.
    잘보고 갑니다. 해옵ㄱ한 하루 되세요.

    2019.01.14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나가다 봤는데 핀란드 국기도 이상하네요. 국기 대신 정부기가 있네요;;
    누가 만들었는지 궁금합니다.

    2019.11.13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8. 12. 24. 03:18

북유럽 리투아니아 수도인 빌뉴스는 올해도 아주 인상적인 크리스마스 트리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빌뉴스 대성당 광장에 설치되어 있다. 아래는 대성당 정면 모습이다.


올해는 바로 시계 크리스마스 트리이다. 일전에 혼자 다녀왔는데 주말인지라 아내가 함께 가보자고 했다. 날도 추운데 그냥 혼자 집 지키고 있겠다고 하니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재차 동행을 요구했다. "가족의 평화"을 위해 또 다녀올 수밖에 없었다. ㅎㅎㅎ 


6000여 개의 전나무 가지가 높이 27미터의 철구조물을 장식하고 있다. 길이 5킬로미터의 전등줄이 이어져 있고 멀리서 보면 마치 하얀 송이로 보인다.


올해 빌뉴스 크리스마스의 압권은 바로 라틴 숫자 모양을 한 12개 하얀 탁자이다. 


손목시계 안에 들어가 있는 다양한 부품처럼 전등 불빛이 쉴새없이 반짝인다.  



공중에서 내려다 보면 올해 빌뉴스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영락없이 거대한 손목시계임을 연상시켜 주고 있다. 


* 사진출처: http://www.vilnius-tourism.lt by Saulius_Ziura

이 지름 50미터의 크리스마스 트리 안에서 산책하고 있으니 마치 마법의 나라 시계 속에서 맴도는 듯했다. 이렇게 또 한 해가 가고 또 한 해가 오는구나.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 충만하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8. 10. 16. 06:13

한국 여권으로 무비자나 도착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나라는 총 188개국으로 독일과 프랑스 여권과 같이 세계 3위이다. 1위는 190개국으로 일본 여권, 2위는 189개국으로 싱가포르 여권이다.

차세대 한국 전자여권이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이다. 이 여권 시안의 표지색이 녹색이 아니라 청색이다. 청색을 사용하는 북한 여권과 비슷해 부적절하다라는 의견이 나왔다. 청색 여권(남색 여권)은 북한뿐만 아니라 미국을 비롯해 많은 나라들이 채택하고 있는 여권 표지 색이다. 

* 차세대 전자여권 시안(왼쪽)과 북하 여권


그렇다면 세계 각국은 어떤 여권 표지 색을 채택하고 있을까?
크게 네 가지 색밖에 없다. 적색, 청색, 녹색, 흑색이다. 
[참고 기사: https://vmarkus.lt/megstamiausi/pasaulyje-yra-tik-4-spalvu-pasai/]

1. 적색 계열
가장 많은 여권 표지 색상은 적색이다. 주로 공산체제를 가졌거나 가지고 있는 나라들이 주로 이 색을 채택하고 있다. 슬로베니아, 중국, 세르비아, 러시아, 라트비아, 루마니아, 폴란드, 조지아 등이다. 남색을 채택한 크로아티아를 제외한 유럽연합 회원국들은 체리색이나 적색 여권이다. 유럽연합에 가입하고자 하는 나라들인 터키, 마케도니아, 알바니아는 몇 해 전에 여권 색을 적색으로 바꿨다. 안데스 공동체 4개국인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페루도 적색 여권이다.


2. 청색 계열
두 번째로 많은 국가가 채택하고 있는 색은 청색(남색)이다. 청색은 "새로운 세계"를 상징한다. 카리브해 연안 15국이 이 색을 사용하고 있다. 남미 경제 공동체 회원국인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여권 표지도 청색이다. 미국은 1976년부터 청색 여권을 발급하고 있다.  



3. 녹색 계열
모로코, 사우디아라비다, 파키스탄 등 주로 이슬람 국가들이 채택하고 있는 여권 표지 색은 녹색이다. 자연과 생명을 상징하는 녹색은 무함마드(마호메트)가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 알려져 있다. 니제르, 나이지리아, 세네갈 등 서아프리카 경제 공동체 회원국 여권 표지 색도 녹색이다. 



4. 흑색 계열
여권 표지 색으로 흑색은 드물다. 보츠와나, 잠비아, 부룬디, 가봉, 앙골라, 차드, 콩고, 말라위 등 아프리가 국가들이 발급하고 있다. 뉴질랜드를 상징하는 색이 흑색이기 때문에 뉴질랜드는 흑색을 여권 표지 색으로 사용하고 있다.  



아래 지도는 세계 각국의 여권 표지 색을 나타내고 있다. 



위 지도에서 보듯이 단지 청색이 북한 여권 표지 색과 비슷한 것만으로 부적절하다는 의견에는 쉽게 동의하지 못하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모음2017. 5. 23. 05:40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적인 행보가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연차를 사용해 양산 자택에 머물면서 주민들과 기꺼이 사진을 찍는 모습에서 마음씨 좋은 이웃집 아저씨를 보는 듯하다. 

월요일에는모친을 방문하기 위해 자택에서 부산 영도까지 경호 차량 없이 버스로 이동했다. 그 동안 대통령을 태운 방탄 차량에 여러 대의 경호 차량이 이동함으로써 시민들에게 적지 않은 교통 불편을 끼쳤다. 

이것이 바로 외형으로 우러나오게 하는 대통령 권위가 아니라 보는 사람이 내면에서 스스로 느끼는 대통령 권위의 모습이라 참으로 흐뭇하다.

어제 월요일 오후 에스토니아 탈린의 한 거리를 걷고 있었다. 

저 앞에서 남녀 한쌍이 걸어오고 있었다. 여성은 양팔을 가볍게 흔들며 성큼성큼 걸어오고 있었다. 좀 떨어진 거리였지만 텔레비젼 뉴스에서 본 듯한 얼굴이었다. 순간적으로 혹시 에스토니아 여성 대통령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그래서 즉시 전화기를 꺼내 전화기를 들고 있는 척하면서 동영상을 찍었다. 한 순간이었다. 이들이 지나간 후 동영상을 보니 여성은 대통령이고 그 옆 남성은 경호원일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아무리 사회가 안정되고 평화롭다고 하지만 백주 대낮에 경호원 한 명만 대동하고 거리를 활보하는 대통령이 있다니 그저 놀랍다. 에스토니아 친구에게 이 동영상을 보여주며 물으니 자기 나라 케르스티 칼률라이드 (Kersti Kaljulaid, 아래 사진) 대통령이라고 했다. 저 멀리서는 연인 한 쌍이 다가오는구나로 여겼고, 좀 떨어진 거리에서는 대통령일 것이라 여겼다.


경호 차량 없이 버스로 이동하는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
경호원 1명만 대동하고 거리를 걷고 있는 에스토니아 칼률라이드 대통령    
두 분 모두 끝까지 국민으로부터 사랑 받고 존경 받는 대통령이 되길 바라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현

    좋은 날씨 많이 즐기세요.
    문대통령 경호없이 고향가다 테러라도 당하면
    사람들이 뭐라하며 거기서 발생되는 문제와
    비용은 누가 감당해야 하나요.돈들여 경호하는것이 경제적이고 효율적인것 같아요.권위와는 전혀 상관없는... 그렇다면
    북한이 남침도 안하는데 굳이 돈들여가며 국방정책 펼 필요가 없겠네요. 문대통령 그렇게 하다 사고나서 온나라를 혼란으로 안 빠뜨렸으면 하는 바랩입니다.모스크바는 여행 안오세요.대석씨???

    2017.05.23 17:48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7.06.09 12:13 [ ADDR : EDIT/ DEL : REPLY ]

기사모음2017. 4. 22. 06:12

얼마 전 시진핑과 트럼프의 만남 후 트럼프의 “한국은 실제로 중국의 일부였다더라”라는 말은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한 한국 에스페란토계의 원로이신 서길수 선생님이 보내주신 글을 아래 소개하고자 한다. 

* image source link


시진핑의 역사 강의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다”는 35년간 준비된 원고다. 
                                             
서길수 (고구려발해학회 고문)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한 인터뷰에서 "정상회담 때 시 주석으로 부터 '중국과 한국의 역사에는 수천 년 세월과 많은 전쟁이 얽혀 있고,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다'란 말을 들었다"고 하면서 불거졌다. 19일 인터뷰 내용이 소개되면서 파문이 커졌다.
트럼프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시진핑이 자신에게 한ㆍ중 역사를 설명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은 북한이 아니라 한국 전체(not North Korea, Korea)라고 했다"며 "(시진핑으로부터 역사수업을) 10분간 듣고 난 뒤 (북한을 다루기) '쉽지 않겠다(it's not so easy)'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뉴욕 중앙일보]    발행2017/04/21 >

이 문제의 시작은 다음 두 가지 가설부터 시작할 수 있다. 

1) 시진핑이 한ㆍ중간 역사를 10분간 설명하였다. 그리고 이때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다”고 주장하였다.  
2) 트럼프가 어떤 목적을 가지고 시진핑이 하지 않은 말을 “한국은 사실상 중국의 일부다”고 부언하였다. 

이 답은 너무 자명하다. 시진핑이 분명히 그렇게 이야기한 것이다.  

첫째, 트럼프는 한국사에 관한 한 백지나 다름없다. 한중 관계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만들어내기는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듣지 않았으면 만들 수 없는 문장이다. 
둘째, 시진핑이 수 천 년 세월과 많은 전쟁이 얽혀 있다고 했다는 것도 사실일 수밖에 없다. 트럼프가 그런 역사를 알 수 없는 내용이다. 많은 한국인들은 한중간의 전쟁사 특히 수나라와 고구려, 당나라와 고구려 전쟁을 가지고 국제전이고 동아시아 전쟁이었다고 이야기 하면 그렇기 때문에 고구려사가 중국사가 아니라는 증거로 댄다. 그러나 중화인민공화국(역사상 중국이라는 국명은 없었다)은 이렇게 대답한다. 

“당나라와 고구려의 싸움은 나라와 나라 사이에 벌어진 국제전이 아니고, 지방정권인 고구려가 난을 일으켜 평정한 국내전이다.”

시진핑이 이런 전쟁을 나라와 나라 사이에 있었던 국제전이라고 설명하지 않고, 지방정권의 난을 평정했다고 했을 것이라는 것도 분명하다. 왜냐 하면 그래야지만 ‘한국이 사실상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가 되기 때문이다. 

셋째, 북한이 아니라 Korea 전체가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라고 한 것도 시진핑이 실수를 한 것도 트럼프가 잘못 전한 것도 아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이미 이런 작업을 완료하고 현장 사업도 마쳤기 때문이다. 
고구려가 중화인민공화국의 역사라는 것은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연구기관인 사회과학원 중국변강사지연구중심에서 펴낸 󰡔고대 중국 고구려사 역사 총론󰡕(2001, 서길수 역, 󰡔동북공정고구려사󰡕)과 그 󰡔속론󰡕(2006, 서길수 역 󰡔중국이 쓴 고구려사󰡕)에서 이미 완성하였다.
고조선은 은나라 기자와 연나라 위만이 다스린 나라라는 연구도 이미 마무리 지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동북공정의 결과를 집대성해서 2006년 발행한  󰡔중국이 쓴 고구려사(속론)󰡕에서는 백제와 신라도 중화인민공화국 역사라는 논리를 완성해서 발표하였다. 
신라는 진나라 망명자들이 병역을 피하여 한반도로 이주하여 세운 정권이고, 백제도 부여와 고구려의 갈래이기 때문에 중화인민공화국의 역사라는 것이다. 이러한 중화인민공화국의 역사침탈은 동북지역은 물론 중화인민공화국 서쪽 끝에 있는 시안(西安) 박물관에 전시된 중화인민공화국 지도에도 고구려는 물론 신라(계림도독부) 백제(웅진도독부)가 모두 중화인민공화국 영토로 뚜렷하게 표시해 놓았다. 
그렇기 때문에 시진핑이 “한국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라고 한 것은 실수한 것도, 한 번 해본 이야기도 아니고, 중국이 새로 만든 역사의 줄기를 주저 없이 그대로 이야기한 것이다. 

1963년 6월 28일 주은래 총리는 중화인민공화국ㆍ조선 관계 담화에서 이렇게 이야기 한다. 

“조선 민족은 조선반도와 동북대륙에 진출한 뒤 오랫동안 거기서 살아왔다. 요하와 송화강 유역에는 모두 조선민족의 발자취가 남아있다. 이것은 요하와 송화강 유역, 도문강 유역에서 발굴된 유적, 비문 같은 것들이 증명하고 있으며, 수많은 조선 글에도 그 흔적이 남아있다. … 도문강, 요하, 송화강 유역에서 거주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며, 역사기록과 출토된 유물이 모두 증명하고 있다. …
두 나라, 두 민족의 관계는 제국주의 침략으로 중지될 때까지 3,4천년 또는 더 긴 시간동안 이어졌다. 이러한 역사 연대에 대한 두 나라 역사학의 일부 기록은 진실에 그다지 부합되지 않는다. 이것은 중국 역사학자나 많은 사람들이 대국주의, 대국 국수주의 관점에서 역사를 서술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그리하여 많은 문제들이 불공정하게 쓰여 졌다. 먼저 양국 민족의 발전에 대한 과거 일부 중화인민공화국 학자들의 관점은 그다지 정확한 것도 아니었고 사실에 맞지도 않았다.“ 

이어서 주은래는 “반드시 이런 현상은 인정해야만 한다. 조상을 대신해서 여러분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 중화인민공화국의 주석은 180도 다른 역사인식을 그것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미중정상회담에서 드러냈다. 

이런 작업은 1983년부터 시작한 역사만들기 프로젝트에 의해 용의주도하게 왜곡한 것이며, 2002~2007년 동북공정에서 완성되었다. 동북공정의 실체가 들어나자 2004년 한국에서는 정부, 국회, 학계, 시민단체, 국민들이 거국적으로 들고 일어났고, 결국 중화인민공화국인민공화국 외교부 부부장이 두 번이나 한국을 방문하여 합의했다. 그러나 당시 한중간의 합의는 구두합의로 끝나고 중화인민공화국의 역사 만들기는 계속되었고, 우리가 침묵하는 사이에 역사 만들기는 완성되었다. 

이번 시진핑이 미국 트럼프에게 한 역사 강의는 10분에 불과하지만 지난 35년간 연구한 결과의 핵심을 말한 것이며 그 결정판이 되었다. 이로서 한중관계는 주은래 이후 50년이 지난 뒤 완전히 새롭고 다른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신호탄이 오른 것이다.  

지금 이 순간 한국은 이 문제를 모든 힘을 다 동원하여 그 내용과 과정을 파헤쳐 온 세계에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중화인민공화국은 이 사실을 서서히 일반화시키는 작업에 들어가 마치 대만처럼 어느 사이 온 세계가 정말 중국의 일부로 알게 되는 재난을 맞이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한 가지 놀라운 것은 이처럼 국권에 대한 중요한 문제가 발생했는데 15명이나 되는 대통령 출마자들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다. 사실 이것은 대통령이 누가 되는 것도 몇 백배 중요한 일이다. 만일 아베가 미국 가서 “한국은 사실상 일본의 일부다”고 했어도 그렇게 침묵을 지킬 것인가?

글쓴이

(전) 고구려연구회 창립
(전) 사단법인 고구려연구회 회장 및 재단이사장
(현) 사단법인 고구려발해학회 고문.   

저서

저서
① 『고구려 성』 
② 『고구려 축성법 연구』
③ 『한말 유럽 학자의 고구려 연구』 
④ 『백두산 국경 연구』
⑤ 『고구려 역사유적 답사』 
⑥ 『유적유물로 보는 고구려사』
⑦ 『한국 학자의 동북공정 대응논리』(공저)
⑧ 『중국이 쓴 고구려사』(번역) 
⑨ 『동북공정 고구려사』(번역)

논문
「중화인민공화국 동북공정 5년 성과와 전망」, 󰡔고구려연구󰡕(29) 등 90여 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라가 힘이 있어야 할텐데 말예요... 그리고 역사를 잘은 모르지만 해방후 사실 친일에서 친미(반공양념)로 둔갑해서 쭉 이어져 내려왔을 뿐 아닐지

    2017.04.23 06: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 짜증나는 정치인들입니다.^^;

    2017.04.23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