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5.16 12:08

유럽 여러 나라에 살면서 길가나 숲에 들어갈 때 늘 주위를 살핀다.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군생하는 쐐기풀때문이다. 특히 반바지를 입었을 때 쐐기풀이 피부에 닿으면 그렇게 따끔하고 후끈할 수가 없다. 마치 벌에 쏘인 것 같다. 한 동안 그 따끔함을 참느라 속된 말로 미칠 지경이다. 그래서 주위에 쐐기풀이 있는 지 없는 지 우선 확인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쐐기풀이 요즘 한창 꽃을 피우고 있다. 일전에 인근 공원에서 산책하다가 쐐기풀의 하얀 꽃을 보게 되었다. 층층이 있는 잎에 가려 위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몸을 풀높이로 낮추고 봐야 제대로 볼 수 있다. 이렇게 경계하는 쐐기풀에도 하얀 꽃이 피고 벌이 날아오는 것을 보니 새삼 관심을 끌었다. 유럽을 여행한 사람 중에 이 쐐기풀 경험을 한 사람들이 더러 있을 법하다. 배낭여행철 여름에는 꽃을 볼 수 없으니, 꽃 사진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쐐기풀은 영양 보충, 항히스타민제(감기, 알레르기 치료제), 다친 피부를 수축시키고 분비물을 마르게 하는 약물, 강장제, 혈액을 깨끗이 하는 효과 등이 있다. 잎이 연할 무렵 따서 나물무침을 해먹기도 한다. 핀란드에서 쐐기풀 무침을 직접 처음으로 먹어보았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친구 따라서 쐐기풀의 따끔한 아랫면을 윗면 속에 싸여 먹어보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쐐기풀에 얽힌 경험 중 하나는 잊을 수가 없다. 언젠가 폴란드에서 한 어린 친구가 쐐기풀 잎으로 자꾸 장난을 쳤다. 이때 오기로 윗옷을 다 벗고 쐐기풀로 맞아보았다. 즉각 쐐기풀에 맞은 부분이 부어오르고 따끔했다. 하지만 아픔 속에 느끼는 그 기분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었다.  

* 관련글: 쐐기풀 먹기를 좋아하는 리투아니아 타잔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