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5. 9. 10: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목요일 아침 7살 딸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려고
아파트 현관문을 나섰다. 이내 향긋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아빠, 정말 냄새가 좋다. 너무 향긋해! 왜 일까?"
"지난 밤에 비가 와서 그런가?"

"맞아. 그런데 비가 왔는데 왜 향긋하지?"
"비가 오니까, 더러운 것이 다 씻겨내려가서 그런 거지.
너가 목욕한 후 냄새가 좋지? 마찬가지야."

"아빠, 그럼 비가 오는 날 나무와 풀은 목욕하네. 맞지?"
"맞아. 우리도 비가 오면 밖에 가서 목욕할까?"

"그래, 아빠. 비누 가지고 밖에 가서 목욕하면 우리 집 물도 아낄 수 있지."
"건데, 사람들이 보면 창피하지 않을까?"

"맞다. 하지만 비가 오는 날 나무가 목욕한다는 말이 제일 재미나다. 그렇지, 아빠?"

딸아이를 키우면서 느끼는 재미가 이런 것이다.
하지만 이런 해도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 같다.
10대초가 되면 벌써 부모보다도 친구와 더 어울러 다닐테니까.....

함께 있을 때 재미난 일을 많이 만들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 딸에게 애완동물을 사주지 않는 까닭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A

    잘지내시죠??^^
    역시 요가일래다운 생각이네요~ㅎ
    귀여워요!!
    이쁜 요가일래에게도 안부 전해 주시구요~^^
    좋은시간 보내세요~

    2009.05.09 10:51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난 주말에 폴란드로 취재다녀왔습니다. 잘 있고요. 요가일래에게 전해드릴께요.

      2009.05.11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2. 따님이 진짜 이쁘네요..
    특히 눈이 너무 아름다워요~

    2009.05.09 16:27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딸왈: "눈은 아빠 닮았고, 머리카락은 엄마 닮았고, 마음은 엄마와 아빠를 닮았다." 루비님 사진 글 늘 잘 읽고 있습니다.

      2009.05.11 14: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