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5. 5. 07:40

오늘 한국은 5월 5일 어린이날이다. 많은 부모들은 이날을 맞아 자녀들에게 선물도 하고 공휴일이라 함께 가족 나들이를 할 것이다. 유럽 리투아니아은 어린이날이 6월 1일이다. 국제 어린이날로 인해 막상 어린이날로 정해져 있지만 공휴일도 아닐 뿐만 아니라 아직까지 이 날을 대대적으로 기념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부모나 아이 모두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요즘 같은 불황 속 주머니 사정에는 좋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너무나 날씨가 좋아 가족과 함께 소나무가 우거진 인근 공원에 산책갔다. 산책가면서 7살 딸아이가 길거리에서 개를 데리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자 먼저 말을 꺼냈다.

"아빠, 나도 개가 있었으면 좋겠다."
"요즘 자기 개가 눈 똥을 치우지 않으면 벌금이 15만원이야!"
"그럼, 개가 우리처럼 화장실에서 누도록 가르치면 돼."
"개가 있는 친척집에 갔다 와서 옷에 묻은 개털을 터느라고 힘들지?"
"맞아. 하지만 개가 있으면 우리가 없을 때 도둑으로부터 집을 지켜주잖아."
"우리 집에는 침입경보시스템이 되어 있으니 필요가 없지."

"아빠, 그럼 고양이는 어때?"
"고양이 키우는 친척을 한 번 생각해봐. 고양이가 손, 팔 심지어 얼굴까지 할퀴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맞아. 그럼 새는 어때?"
"지금 가는 공원 숲에 있는 새들을 생각해봐. 새장에 있는 새가 보다 숲에 사는 새가 더 자유롭잖아."

"맞아. 그럼 물고기는 어때?"
"지난 번 언니가 키우는 물고기 한 마리 때문에 아빠가 시골에 같이 못 갔지? (물론 다른 이유가 더 있었지만) 물고기는 바다, 호수, 강에서 자유롭게 살아야 돼."

"맞아. 그럼 다람쥐는 어때?"
"다람쥐도 마찬가지지. 숲에서 자유롭게 사는 다람쥐가 좋지. 가끔 숲에 와서 보면 되잖아."

"아빠 말이 다 맞다. 아빠 말대로라면 우린 애완동물을 집에서 키울 필요가 없다."
"그래. 애완동물 없이 우리 식구가 서로서로 보살피면서 사는 것이 좋지."

이렇게 가끔 딸아이는 애완동물을 키우는 주위 친구들이나 친척들을 부러워하고, 집에서도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다고 한다. 가끔 어린이날 등 선물로 딸아이의 뜻을 들어주고 싶은 마음이 일어날 때도 있다. 하지만 그 욕심에 집착해서 울음으로 떼를 쓰지 않고 아빠 말을 이해해주는 딸아이가 무척 기특해 보인다.

* 관련글: - 꽃선물 없이 본 7살 딸아이 노래공연
               - 4식구 성(姓)이 각각 다른 우리 가족
               - 부모를 별침, 동침시키는 7살 딸아이 사연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어린이 날도 나라마다 다르네요.
    애완동물? 저도 그렇게 피하다 지금은 강아지를 기르고 있답니다.
    그런데 이젠 정이 들었답니다.

    2009.05.05 08:13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군요. 저도 그럴 것 같은 늘낌이 들지만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보니 초지일관으로 대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2009.05.05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2. 딸이 참 착하네요
    전 어릴적에 강아지를 키우게해달라며 무지하게 떼쓰곤 했었는데

    2009.05.05 08:21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때는 정말 애완동물을 간절히 키우고 싶어하죠..ㅋ
    어렸을때 기억이 나서 웃음이 나네요..ㅋ

    2009.05.05 08:25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의 바람을 막는 것 같아 맴이 아플 때도 있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5.05 08:31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희집은 애완동물 키워서 생기는 즐거움이 ,
    키울 때의 불편힘 보다 더 많았던 것 같아요~~

    하기사, 지금 아이가 있어 조금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이네요.
    말씀하신 개털 문제도 있고, 위생 문제도 있고...
    부디 함께 잘 커야할텐데...
    걱정입니다~

    2009.05.05 09:17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빠 말씀도 잘 듣는 착하고 똑똑한 요가일래...
    한국의 어린이날을 맞아 요가일래도 예쁜 심성 그대로,
    더 예쁘게 자라나길 바랍니다. ^^

    2009.05.05 09:17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빠 말씀 잘 듣는 이쁘고 착한 따님 부럽습니다. 딸아이 하나 더 낳고 싶네요^^7살이면 한창 이쁜 말 많이 하겠네요^^

    2009.05.05 12:23 [ ADDR : EDIT/ DEL : REPLY ]
  7. 써니

    전 유치원 다닐때부터 고양이가 그렇게도 키우고싶었는데 부모님이 극구 반대하셔서 결국 키우지 못 했었어요 ; 20살때까지 키우게해달라고 그렇게 사정을 했었는데도요 .. ㅎㅎ
    그래서 20살때 결국 독립해서 고양이를 키우게 됐어요. 고양이때문에 독립했다고 봐도 맞아요
    지금은 3년째 되는데 좋아하는 고양이 키우게 돼서 너무 너무 행복해요 -
    벌써 세마리나 키우게 됐어요 ㅎㅎ
    얘네들 없었을 땐 제가 어떻게 살았나싶죠.
    물론 털도 많이 날려서 매일매일 하루에도 두세번씩 청소하고 그래요.
    하지만 그것조차 귀엽고 사랑스러운 마음이 들죠.
    만약 제가 어렸을 때 고양이를 키우게 됐다면 이렇게 잘 키울 수 있었을까 싶어요 ~
    고양이에 관한 지식도 전무했으며 부모님도 잘 모르셨죠 ;;
    만약 계속 따님이 조르신다면 충분히 교육하신 후에 약속과 다짐을 단단히 받으신 후에 키우게 해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 물론 못 키우시는 사정이 있으시겠지만요 ^^

    2009.05.05 15:53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재택근무하다시피 해서 결국 애완동물 돌보기는 처음엔 딸이 하겠지만, 결국 제 몫이 될 것 같아서요. 또한 가족 모두 집을 비우는 경우엔 참 난처할 것 같아요. 친척 중 한 집은 애완동물 땜새 휴가철에 이산가족이 되는 것을 보아온터라... 더 더욱...

      2009.05.05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8. 나중에키우세요

    딸이 멍멍이 밥주기, 목욕, 볼일 본거 치우기까지 완벽히 할 수 있겠다 싶으시면

    키우라고 해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굳이 멍멍이가 아니라 어떤 동물이건간에요

    저도 고양이를 키우기 전까지는 뭐가 좋은지 몰랐는데

    키우고 나니 확연히 다릅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정신 건강에 좋아요 ㅋ

    2009.05.05 16:1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