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4.21 07: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한국은 30도를 오르내리는 봄이 아닌 여름 날씨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리투아니아는 최근 며칠간 다시 겨울로 돌아간 듯하다.

어젯밤 밤기온은 심지어 영하 4도까지 내려갔다. 일시적 기온 하락에도 불구하고 봄은 끝내 오고 만다.

지난 일요일 맑은 날이기에 카메라를 들고 산책을 나갔다. 새싹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다. 막 피어나는 새싹과 꽃을 아주 좋아한다.

왜일까?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막 피어나는 새싹과 꽃에는 만개에 대한 희망의 양이 더 많이 내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왕성한 잎과 꽃에는 떨어짐에 대한 아쉬움이 더 잘 보인다. 한편 화려한 가을 단풍의 아름다움은 말할 필요가 없다. 왜 이렇게 가을 단풍이 아름다울까 생각해본다.

바로 가을 단풍의 근본이 되는 봄의 새싹이 아름답기 때문이다. 새싹뭉치에서 피어나는 밝고 밝은 연두색의 어린 잎을 보고 있노라면 왜 가을 단풍이 아름다운 지 그 까닭을 쉽게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을 단풍의 아름다움은 초봄 새싹에서 비롯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단풍나무의 밝고 밝은 연두색 새싹이 시선을 유혹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벚나무 꽃이 곧 터질 것만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과나무 새싹도 곧 하늘에 꽃 선물할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너도 밤나무 새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치 초록색으로 둔갑한 다람쥐가 하늘에서 날아오는 듯하다.

이렇게 막 피어나는 새싹을 왕성한 잎과 꽃보다 좋아하는 까닭은 바로 만개에 대한 희망의 양이 이 새싹에 더 많이 내재되어 있기 때문이다.

* 관련글:
 
               — 다섯 ♡들이 만든 순백한 야생화
               — 진달래 없는 곳에 청노루귀가 있다
               — 눈을 뚫고 피어오른 봄 전령사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