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04.20 17: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목요일 7살 딸아이 요가일래는 아빠를 앉게 했다. 그리고 리투아니아어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아빠, 내일(금) 학교에서 이 이야기를 아이들 앞에서 해야 돼. 자, 내가 연습할 테니까, 잘 들어봐."

하늘에 있는 해와 달은 원래 부부였다.
이들 부부는 딸이 하나 있었다.
바로 그 딸은 땅이다.
어느 날 부부인 해와 달이 싸웠다.
그리고 이들은 헤어졌다.
서로가 딸인 땅을 보살피겠다고
또 한 번 더 크게 싸우게 되었다.
이때 하느님이 판단했다.
지금부터 해는 낮에 땅을 보살피고, 달은 밤에 땅을 보살펴라......


이렇게 요가일래는 오후 내내 씩씩하고 즐겁게 보냈다.
그런데 저녁 무렵이 되자 갑자기 기운이 빠진 듯 평소보다 일찍 잠이 들었다.

늦게까지 일하고 있는 데 엄마가 오더니 요가일래가 고열이라서
아침에 학교가라고 깨우지 말라고 했다.

"오늘 오후 내내 내일 학교에서 할 이야기를 연습했는데......"

이렇게 금요일 학교에 가지 못했다.
해열제로 열을 내렸지만 약효가 떨어지자 또 고열이 나타났다.
금요일 하루 이렇게 반복되었다. 고열을 제외하고는 특별한 증상이 없었다.
열이 내려갔을 때는 평소처럼 활기차 보였다. 토요일도 마찬가지였다.

일요일 새벽 해열제를 주입했다. 아침에 늦게 일어나보니 벌써 고열에서 해방된 듯
엄마와 재잘거리고 있었다. 그리고 어디론가 밖으로 나가자고 졸라대었다.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이었다. 하지만 온도는 영상 5도이다. 겨울 날씨였다.

이틀 꼬박 밖에 나가지 못한 딸을 위해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나갔다.
개나리꽃이 피었을 것 같았다. 집 근처 이곳저곳 돌아다니면서 개나리꽃을 찾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곳에는 밤새 추워서 그런 지 막 피어오른 꽃에 생기가 없어보였다.
햇볕이 많이 드는 곳에 가보니, 개나리꽃이 활짝 피어있었다.
카메라에 정성껏 담았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직도 침대에 누워있는 딸에게 사진을 보여주었다.

"여기, 아빠 선물이야! 노란 개나리꽃이야!
꽃이 부활하듯이 너도 고열로부터 빨리 부활해서
아빠하고 진짜 개나리꽃 구경 가자!"
"아빠, 고마워~ 사랑해~"

낮에 활발하던 요가일래에게 저녁 무렵 고열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낮에 보니 유치가 빠진 두 곳에 새로운 치아 두 개가 동시에 솟아오르고 있었다.
혹시 이 치아 때문에 그럴까?

지금 이 시각 딸아이 요가일래는 평온하게 자고 있다.
몇 시간 후 일어나면 보건소로 가야할 지 아니면
아빠가 보여준 개나리꽃 선물 덕분에
고열로부터 완전히 건강을 되찾을 지 판가름이 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 오늘은 고열로부터 벗어나자! 그래서 노란 꽃 구경 가자!"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