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4.20 17:49

어제 저녁 컴퓨터에서 일을 하고 있는 데
마르티나(고등학교 1학년)가 파일 4개를 스카이프로 보내왔다.
우리 집은 네트워크 프린터가 되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이냐고 물으니 역사시험 준비용이라고 한다.
A4용지에 글자가 빽빽하게 채워진 문서이다.

"우와, 이렇게 열심히 공부하다니!!!"

학교 다닐 때 시험공부가 생각이 났다.
길게 서술된 책 내용의 핵심사항을 일일이 공책에 적었다.
그리고 그 핵심사항을 다 외울 때까지 수십 번을 연습지에 쓰곤 했다.    

과거엔 공책에 적었지만 요즘 학생들은 컴퓨터에 적어 프린트를 한다.
그래서 요점 정리 하느라 공부를 열심히 한 것은 칭찬해주었다.

"어, 이것은 선생님이 한 것인데......"

믿어지지가 않았다. 그래서 자세히 물어보았다.
학교에 역사 선생님이 있는데,
이 선생님은 시험 때가 되면 자기가 가르친 것을
요점 정리해서 학생들에게 이메일로 보내준다.

학생들은 이 요점 정리한 것을 가지고 열심히 공부하면 된다.
시험문제는 주관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이렇게 선생님이 직접 요점 정리를 해서
메일로 보내주니 얼마나 시험공부가 편한가!
우리 시절엔 왜 이런 선생님이 없었을까?

하지만 스스로 요점 정리하면서 공부하는 것이
느리고 힘들지만 이렇게 편하게 공부하는 것보다
더 의미가 있음에 한 표를 던진다.

그래도 요점 정리해주는 자상한 선생님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 관련글:
              — 유럽학교 담임과 가진 첫 개별면담
              — 여고생들의 신나는 손바닥 난타
              — 웃음과 재미가 가득 찬 고등학교 입학 세례식

Posted by 초유스